예수 어록(378) 16:28

내가 아버지에게서 나와 세상에 왔고 다시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가노라 하시니

 

예수는 아버지에게서 나와 세상에 왔다.” 그리고 이제 세상을 떠나서 아버지에게로 간다. 누구에게나 해당하는 진술이다. 인생은 흔히 말하듯이 잠시 왔다가 떠나는 나그네의 삶과 같다. 당연한 말이라고 하더라도 그걸 누가 말했느냐에 따라서 무게는 달라진다. 예수의 이 발언에는 그의 인격과 삶과 운명이 그대로 담겨 있다. 단순히 왔다가 가는 게 인생이라는 깨달음이나 훈계가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지칭될 수밖에 없는 예수만의 고유한 세계가 담긴 발언이다.

아버지에게로 가는 사람의 기쁨은 경험해보지 않으면 모른다. 그 아버지는 세상을 창조한 분이고 완성할 분이다. 그는 우리의 모든 존재 근거이면서 우리의 궁극적인 미래다. 그런 아버지를 세상에서는 만날 수 없기에 그가 구체적으로 어떤 존재인지 우리는 인식하지 못한다. 하나님은 세상과 우리를 초월하는 존재이기에 그에게로 간다는 사실은 우리에게 한편으로 두려움이면서 동시에 궁극적인 기쁨이다. 지금 내가 사는 원당의 나지막한 산만 보다가 에베레스트산에 올라가는 사람의 심정과 비슷할지 모르겠다. 바로 그 아버지를 삶의 중심에 둘 때 잠시 왔다 가야 할 지금의 인생은 생명의 영으로 충만하지 않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415 예수 어록(418) 요 21:22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6] 2020-09-15 405
5414 주간일지 9월13일 file 2020-09-14 317
5413 예수 어록(417) 요 21:19 나를 따르라. 2020-09-12 265
5412 예수 어록(416) 요 21:18 남이 네게 띠 띠우고 원하지 아니하는 곳으로 데려가리라. 2020-09-11 231
5411 예수 어록(415) 요 21:17 내 양을 먹이라. [1] 2020-09-10 249
5410 예수 어록(414) 요 21:16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1] 2020-09-09 293
5409 예수 어록(413) 요 21:15 요한의 아들 시몬아 … 내 어린양을 먹이라. 2020-09-08 214
5408 주간일지, 9월6일 file 2020-09-07 411
5407 예수 어록(412) 요 21:12 와서 조반을 먹으라. 2020-09-05 261
5406 예수 어록(411) 요 21:10 지금 잡은 생선을 좀 가져오라. 2020-09-04 217
5405 예수 어록(410) 요 21:6 그물을 오른편에 던지라 그리하면 잡으리라. 2020-09-03 227
5404 예수 어록(409) 요 21:5 얘들아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 [1] 2020-09-02 256
5403 예수 어록(408) 요 20:29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2020-09-01 255
5402 주간일지 8월30일 2020-08-31 307
5401 예수 어록(407) 요 20:27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2020-08-29 289
5400 예수 어록(406) 요 20:26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2020-08-27 283
5399 예수 어록(405) 요 20:23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사하면 사하여질 것이요 2020-08-26 238
5398 예수 어록(404) 요 20:22 성령을 받으라. 2020-08-25 284
5397 주간일지 8월23일 file [2] 2020-08-24 421
5396 예수 어록(403) 요 20:21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2020-08-22 25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