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406) 20:26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도마는 의심 많은 제자로 알려져 있다. 그 근거가 요 20:24-29절이다. 도마는 예수를 보았다는 다른 제자들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손의 못 자국과 옆구리의 창 자국을 손으로 확인하지 않으면 믿을 수 없다는 주장이었다. 여드레가 지나서 예수는 제자들의 모임에 다시 나타났다. 첫 번 경우와 같은 점은 문이 닫혀 있었다는 사실이고, 다른 점은 도마가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다. 예수는 이번에도 평화의 인사를 먼저 전한다. 19절과 21절에 이어진 세 번째 인사다. “에이레네 휘민

인간은 왜 평화롭게 살지 못하는 걸까? 오늘 21세기 사람들은 지난 인류 역사에서 가장 풍요로운 시대에서 살지만, 여전히 평화롭게 살지 못한다. 만인에 의한 만인의 투쟁이라는 명제가 오늘 우리의 삶을 지배한다. 야생동물처럼 단순히 먹을 게 부족해서, 즉 먹고 살기 위해서 싸우는 게 아니다. 창세기에 나오는 가인과 아벨 이야기에서 보듯이 인간은 자신이 인정받지 못했다는 단순한 이유로도 형제를 죽일 수 있다.

예수가 우리에게 평화를 선물로 실제로 줄 수 있는가? 그가 말하는 평화는 무엇인가? 답을 말하기는 쉬워도 그 답을 이 세상에서 현실로 경험하기는 쉽지 않다. 예수의 제자가 되겠다고 나선 기독교인들이 다른 이들보다 더 평화롭게 산다고 말할 수 없지 않은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 사태 앞에서 보이는 한국교회의 행태를 평화 공동체의 모습이라고 누가 말할 수 있겠는가. 좀더 노골적으로 말해서, 한국교회 안에 팽배한 동성애 혐오, 타종교 혐오, 좌파 혐오, 가난 혐오는 예수 평화를 아는 사람에게서는 나올 수 없는 성질이다. 이런 모습이 나에게는 동생을 죽이려고 돌을 치켜든 가인으로 보인다. 현대 정신 분석은 이런 사람의 병을 분노 조절 장애라고 부른다. 과연 우리에게 예수의 평화가 있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459 누가복음 읽기 005 [3] 2020-11-07 1683
5458 누가복음 읽기 004 [2] 2020-11-06 589
5457 누가복음 읽기 003 [2] 2020-11-05 358
5456 누가복음 읽기 002 [1] 2020-11-04 1149
5455 누가복음 읽기 001 [5] 2020-11-03 1823
5454 주간일지 11월1일 file 2020-11-02 3128
5453 원당일기(99)- 벽화(2) file 2020-10-31 2957
5452 원당일기(98)- 벽화(1) file 2020-10-30 3867
5451 원당일기(97)- 강독 file [2] 2020-10-29 4576
5450 원당일기(96)- 필통 file [2] 2020-10-28 1614
5449 원당일기(95)- 북안 약국 file 2020-10-27 362
5448 주간일지 10월25일 2020-10-26 1319
5447 원당일기(94)- 마늘과 고추 file 2020-10-23 4365
5446 원당일기(93)- 대추 file 2020-10-22 1197
5445 원당일기(92)- 유튜브 추천 채널 file [4] 2020-10-21 587
5444 원당일기(91)- 우체국 file 2020-10-20 450
5443 주간일지 10월18일 file 2020-10-19 367
5442 원당일기(90)- 원당과 뉴델리 file 2020-10-17 443
5441 원당일기(89)- 길고양이 file 2020-10-16 341
5440 원당일기(88)- 맨발 걷기 file [4] 2020-10-15 372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