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공부(5)

조회 수 5367 추천 수 0 2014.04.16 23:13:05

물론 하나님으로부터의 소명을 직접 받은 이들의 이야기가 성경에 나온다. 그냥 나오는 정도가 아니라 자주 나온다. 모든 선지자들은 하나님으로부터 직접 소명을 받은 사람들이다. 대선지자 중의 하나인 이사야는 성전에서 신비한 현상을 경험했다.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대답한다. 사 6:8절은 그걸 이렇게 전한다.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으니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하시니 그때에 내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 하였더니...(사 6:8).

 

이 뒤로 여호와 하나님과 이사야의 대화가 이어진다. 이런 걸 보면 구약의 선지자들은 하나님과 직접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소명을 받은 것처럼 보인다. 예레미야도 비슷하게 하나님의 부르심을 직접 듣고 대답한다. 그가 들은 말씀은 이렇다.

 

내가 너를 모태에 짓기 전에 너를 알았고 네가 배에서 나오기 전에 너를 성별하였고 너를 여러 나라의 선지자로 세웠노라(렘 1:5).

 

아브라함과 모세의 소명은 더 드라마틱하다. 모세 이야기만 보자. 그는 살인 사건에 연루되어 오랫동안 망명생활을 했다. 미디안에서 양을 키우며 지내던 어느 날 미디안 원주민들의 성지라 할 수 있는 호렙 산에 올라갔다가 불은 붙었지만 타지 않는 떨기나무를 보았다. 그 현상을 보려고 가까이 가자 여호와의 말씀이 그에게 임한다. 그 장면을 본문은 이렇게 전한다.

 

하나님이 떨기나무 가운데서 그를 불러 이르시되 모세야 모세야 하시매 그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하나님이 이르시되 이리로 가까이 오지 말라 네가 선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으라(출 3:4).

 

이 구절 이후로 모세는 하나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이집트에서 고통당하는 동족 이스라엘을 해방시키라는 명령을 듣는다. 전형전인 소명 이야기다. 모세는 호렙 산의 처음 소명으로부터 시작해서 평생 하나님으로부터 말씀을 듣는다. 유대 전승에 따르면 모세는 하나님과 늘 대면하는 사람이었다. 오죽 했으면 그가 시내 산에서 내려올 때 사람들이 감히 쳐다볼 수 없는 후광이 비쳤다고 했겠는가.


profile

[레벨:12]잠자는회색늑대

2014.04.17 09:48:45

몇십억은 아니었을테지만,


그 가운데 한 사람이니 그런 방법에 소명을 받은 이도 어딘가에 있기는 있겠죠.


그리고 모두가 그런 방법으로 소명을 받은 이(etc. 주인공)가 되고 싶을테고요.


마치 드라마에 나오는 배우처럼 되고 싶다라는 상상...


상상은 자유아니겠습니까?


그러나 전체적인 이야기의 분위기를 보았을때


망상에 사로잡혀 살아선 안되겠다 싶군요.


하나님의 방법이 각각에 사람에게 다 다를테니 꼭 저래야 한다는 사고의 틀에 사로 잡히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다 자신의 자리 제대로 서 있을때 빛나는 주연이 되지 않겠습니까?ㅎㅎ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4.04.17 23:33:32

그렇습니다.

소명을 망상의 도구로 이용하지 말아야겠지요.

[레벨:7]물가의나무

2014.04.17 20:37:21

그렇잖아도 이런류의 성경 진술에 대해 무척 궁금하기도 하고, 제 자신이 어정쩡 했었습니다. 다음호가 기대 됩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4.04.17 23:34:50

물가 님도 소명 경험이 있었겠지요?

다음 호를 올렸으니 읽어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381 4월6 한 분 하나님(7) [2] 2009-04-06 5886
6380 된장 뜨기! file [2] 2013-05-25 5832
6379 옥중서간(16) [2] 2010-06-02 5820
6378 예수 어록(309) 요 14:14 내 이름으로 무엇이든지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2020-04-17 5736
6377 원당일기(94)- 마늘과 고추 file 2020-10-23 5694
6376 예수님의 시험 (2), 4월26일 2006-04-26 5655
6375 11월11일 바리새인과 헤롯당 2006-11-11 5644
6374 5월25일- 버림과 따름 (3) [4] 2006-05-25 5607
6373 성령세례, 4월12일 [1] 2006-04-12 5601
6372 원당일기(98)- 벽화(1) file 2020-10-30 5583
6371 어거스틴의 기도문 2010-04-28 5550
6370 하나님은 영이시다, 요한복음 묵상(37) [2] 2013-06-11 5515
6369 하나님의 기쁨, 4월19일 [2] 2006-04-19 5515
6368 천안함 사태의 실상은? [4] 2010-05-04 5511
6367 원당일기(14) file 2011-06-18 5466
6366 래여애반다라 [7] 2013-05-07 5423
6365 요단강 (2) 4월5일 [3] 2006-04-05 5375
» 목사공부(5) [4] 2014-04-16 5367
6363 빨래 말리기 file [3] 2013-06-29 5323
6362 옥중서간(14) [6] 2010-05-29 531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