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16일- 회개와 복음 (3)

조회 수 4527 추천 수 43 2006.05.16 23:23:47
2006년 5월16일 회개와 복음 (3)

이르시되 때가 찼고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으니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 하시더라. (막 1:15)

오늘 본문의 구조를 그대로 따른다면 회개는 복음을 믿는 것의 전제 조건입니다. 혹은 회개가 복음의 선행이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왜 예수님은 이렇게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고 말씀하셨을까요?
그 이유는 그렇게 복잡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향해서 마음을 바꾼다는 의미의 회개 경험이 없다면 복음을 받아들일 수 없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이런 논리를 따라오지 못할 것 같은 노파심이 들어, 이 대목에서 아무래도 한 번 더 짚어야겠군요. 사람들은 회개를 지나간 일의 잘못을 뉘우치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심지어 어떤 사람은 어렸을 때 주인 허락을 얻지 않고 남의 과수원에 몰래 들어가서 과일 따먹은 것을 놓고 눈물 흘리며 회개했다고 합니다. 어떤 사람은 교회에 다닌 후에, 술 마시고 담배 피운 것을 회개했다고 합니다. 여러분, 이런 건 회개가 아닙니다. 이런 건 단지 교양 문제에 불과합니다. 회개는 이 세상을 창조하셨으며, 생명을 유지하고 완성하실 하나님을 향해서 영혼의 관심을 돌이키는 것입니다. 이런 말이 좀 추상적으로 들리시나요? 화끈하게 당신 죄인이야, 회개해! 뭐, 이런 식으로 나가야 마음에 와 닿나요? 서울의 아무개 목사는 ‘라이즈 업 코리아’라는 청소년을 위한 대형집회에서 회개를 그런 식으로 외치더군요. 한창 예민한 청소년들에게 포르노 보는 건 죄라고 협박하더군요. 어처구니없는 일이에요.
회개는 자기성취, 자기만족, 자기업적으로부터 생명의 신비로 삶의 방향을 바꾸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도덕성이 회개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는 말씀은 아닙니다. 그것은 회개의 결과입니다. 그리고 도덕성은 늘 순간마다 새롭게 결단해야 할 문제이지 어떤 도덕적 경지를 이루는 건 아닙니다. 사람들은 교양이 있다는 걸 도덕적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건 큰 착각입니다. 미국은 교양이 있지만 이라크를 침략하고도 아무런 양심의 가책을 받지 않네요. 자기들에게는 수천기의 원자폭탄이 있으면서 북한을 향해서는 서슬이 퍼렇군요. 이 땅에서 이루어지는 도덕, 교양은 시대와 상황에 따라서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그것이 곧 회개의 증거는 결코 아닙니다. 다만 생명의 신비인 하나님에게 마음을 돌린 사람은 시나브로 깨끗한 삶의 열매가 드러나겠지요.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고 주님이 말씀하셨는데, 우리는 그냥 복음을 믿는 것에만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결국 우리에게 복음은 단지 종교의 한 형식으로 나타나거나, 종교적 욕망의 확대로 나타납니다. 그것이 때로는 세속적인 욕망으로, 때로는 종교적 도피로, 때로는 심리적인 자기 확신으로 작용합니다. 하나님의 통치에 대한 관심은 전혀 없이 순전히 자신의 종교적 욕망에 사로잡혀서 신앙생활을 한다는 말씀입니다.
제가 우리의 신앙을 너무 비판적으로만 말하고 있는 걸까요? 그럴 수도 있지만 큰 틀에서는 틀린 말은 아닐 겁니다. 교회의 모임과 세계선교에는 열정적이지만 하나님의 통치에는 관심이 없다는 제 진단이 옳은가요? 이런 현상은 설교에서도 여실히 나타납니다. 목회에 성실하고 말씀도 잘 전하시는 인격적인 목사님들의 설교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하나님이 선포되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그들의 관심은 오직 청중들입니다. 청중들에게 은혜를 끼쳐서 복 받는 삶을 살고, 또한 교회가 부흥하는 것입니다. 이런 설교와 목회가 왜 하나님의 통치와 상관이 없는지 제가 더 설명할 필요는 없겠지요. 우리에게 지금 필요한 일은 모든 신앙적인 업무를 대폭적으로 축소하고, 하나님의 통치와 그의 계시에 관심을 쏟는 것입니다. 그것이 회개입니다. 이것 없는 믿음은 우상숭배로 떨어질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

주님, 우리가 회개한 사람들인지 궁금합니다.

[레벨:8]김인범

2006.05.17 14:00:12

아멘입니다.
우상숭배적 신앙양성을 띤 오늘의 기독교.
거기서 자신있게 난 아니라고 큰 소리 칠 수 없음도 안타깝습니다.
회개는 삶의 방향이 바뀌는 것을 의미할찐대
목회마져도 세상의 평가기준으로 맞춰가니.....

그나마 여기와서 숨을 쉽니다.
감사합니다.

[레벨:18]은나라

2016.07.19 13:48:03

목사님 정말 감사합니다.

복음보다 회개가 먼저이지 않은 우리의 문제점을 잘 설명해 주셨네요..

우리의 믿음이 우상숭배로 떨어진 이유가 하나님의 통치에 관심을 가지지 않은것임을..

하니님의 통치하심이 무엇인지.. 이제야 조금씩 알게 됩니다.

주기도문의 하늘에서 이루어진 뜻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길 기도하는 그 의미도..

막연하게 아는것이 아닌 하나님의 통치하심임을 알게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361 예수의 믿음 [6] 2013-11-05 4747
6360 하나님 나라(32)- 선교 2010-06-10 4729
6359 교회에 나가는 이유(2) 2010-06-26 4718
6358 아브라함의 자식들 [2] 2017-06-20 4717
6357 복음 (2), 3월24일 [2] 2006-03-24 4690
6356 5월14일 회개와 복음 (1) [3] 2006-05-14 4689
6355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0] 2006-03-27 4682
6354 예수님의 시험 (3), 4월27일 [4] 2006-04-27 4676
6353 몰아내는 힘, 성령, 4월20일 [3] 2006-04-20 4674
6352 요한이 잡힌 후, 5월2일 [1] 2006-05-02 4638
6351 12월27일 예수의 동생들과 누이들 2006-12-27 4629
6350 들짐승과 함께!, 4월30일 [2] 2006-04-30 4623
6349 니고데모, 요한복음 묵상(22) [6] 2013-05-21 4610
6348 예수 어록(017)- 요 2:4 “여자여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3) [2] 2018-12-26 4606
6347 옥중서간(10)- 비종교화(6) [3] 2010-05-25 4595
6346 예수 어록(353) 요 16:1 너희로 실족하지 않게 하려 함이니 2020-06-16 4577
6345 6월8일 예수의 형제들 2007-06-08 4576
6344 믿음과 우상숭배 [2] 2013-09-21 4575
6343 5월6일 하나님의 나라 (3) [4] 2006-05-06 4566
6342 2월15일 등경 위의 등불 [6] 2007-02-15 453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