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민이 없다는 것>

조회 수 4345 추천 수 0 2014.01.07 22:39:19

 

1월7일(화)

 

<연민이 없다는 것>

 

얼마 전에 모르는 분에게서 책을 한 권 받았다.

손으로 정성스레 쓴 편지와 함께.

가끔 이런 일들이 있어서

그렇고 그런 책인가 보다 하는 생각으로

별 기대 없이 책을 펼쳤다.

그런데 예상 밖이었다.

대략 50 꼭지 정도 되는 산문들이

말 그대로 주옥과 같았다.

글에 품격이 묻어났다.

주제 또한 얼마나 다양한지 모른다.

저자의 책읽기 수준을 그대로 보여준다.

독서로만 도달하기 어려운 삶에 대한 직관이 있었다.

아마 저자가 살아온 삶의 궤적이 한몫 했으리라.

 

책 제목은 <연민이 없다는 것>이다.

좀 특이한 제목이다.

연민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서 해석도 다르긴 하다.

자칫하면 인정머리 없는 것으로 보일지 모르나

여기서는 그게 아니다.

자기에 대한 연민이 없다는 것은

곧 다른 이에 대한, 다른 사물에 대한 연민이 깊다는 뜻이다.

저자가 이런 뜻으로 제목에 ‘연민’을 담았는지 모르겠지만

나는 연민 없이, 연민과 더불어 사는 것을 가리킨다고 생각했다.

나도 목사로서 목회를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어떤 사태를 관조하되 깊은 연민을 담고 있어야 하며,

열정을 갖고 살되 자기 자신에 대한 연민은 끄는 것 말이다.

 

저자는 모스끄바 국립대학을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공부했고,

뒤늦게 합동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글 중에 신앙과 연관된 이야기도 많다.

요즘 자투리 시간에 이 책을 읽는다.

재미있고, 많은 걸 배우기도 한다.

케포이북스 출판, 1만5천원, 천정근 산문집.


profile

[레벨:23]모래알

2014.01.08 10:38:02

ㅎㅎ 목사님.. 저 이 책 지금 읽고 있는걸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4.01.08 13:24:48

아니, 이럴 수가!
유명 저자도 아니고 베스트셀러도 아닌 저 책을
미국에 계신 모래알 님이 읽고 있다니,
귀신이 곡하겠네요.
모래알님이 영매나 텔레파시로
내 생활을 들여다보고 있는 거 같군요.
언젠가 거기에 얽힌 사연을 알게 되겠지요.
미국은 백여년만의 한파가 왔다 하는데
조심하고 건강하게 지내세요.

profile

[레벨:23]모래알

2014.01.08 23:00:48

ㅎㅎ 제가 어찌 감히 목사님 생활을 들여다볼 수 있으려나요..
Facebook 열어놓으시고 안 들어오시는 동안
저는 거기서 많은 분들을 알게 되었구요.
이 책을 쓰신 분을 최근 알게 되어 책을 구입했습니다.
이제 마지막 부분 조금 남았어요.

정말 춥기는 춥네요.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4.01.08 23:28:52

아, 페이스북 친구군요. 
페이스북을 나는 할 줄 모릅니다. 
책을 다 읽어가신다면 
주변에 돌려 읽어도 좋겠네요. 
나는 오늘에서야 
책 제호로 잡힌 '연민이 없다는 것' 꼭지를 읽었어요. 
내가 원래 생각했던 거와는 다른 이야기네요. 
훨씬 뜨거운 생각이 담긴 글이더군요.
잘 지내세요.

profile

[레벨:43]웃겨

2014.01.09 23:22:49

 어제 인터넷으로 주문했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4.01.09 23:35:27

본전 생각 나지 않을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321 갈라지는 하늘, 4월15일 [3] 2006-04-15 4395
6320 6월19일- 귀신 [4] 2006-06-19 4393
6319 5월20일- “나를 따라오라!” (1) [2] 2006-05-20 4385
6318 주간일지 11월22일 [3] 2020-11-23 4377
6317 새해 달력 file [6] 2014-01-01 4375
6316 7월25일 이백 데나리온 [1] 2007-07-24 4375
6315 6월5일- 잠잠하라. [3] 2006-06-05 4366
6314 리베라 메, 도미네 [1] 2011-02-16 4355
6313 5월22일 “나를 따라오라!” (3) [3] 2006-05-22 4350
6312 10월25일 이혼증서(2) 2008-10-24 4349
6311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4348
» <연민이 없다는 것> [6] 2014-01-07 4345
6309 진달래 옮겨심기 file [3] 2015-04-09 4338
6308 5월11일 하나님의 나라 (8) [1] 2006-05-11 4309
6307 예수님의 시험 (4), 4월28일 [7] 2006-04-28 4292
6306 은혜와 진리, 요한복음 묵상(10) [3] 2013-05-02 4286
6305 한기총의 자중지란 [4] 2011-03-03 4279
6304 옥중서간(5)- 비종교화(1) 2010-05-08 4272
6303 마르다와 마리아 [3] 2016-07-18 4266
6302 예수와 천사들, 5월1일 [1] 2006-05-01 426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