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주의 신학 입문>

조회 수 4049 추천 수 0 2014.02.03 16:15:09

드디어 칼 바르트의 <복음주의 신학 입문>을 강독하기로 했다.

오래 전 매일 묵상 코너에 몇 단락을 소개하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완전정복을 목표로 공부할 생각이다.

이 책은 바르트 신학의 진수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의 말년에 자신의 신학적인 영혼을 다 쏟아부은 책이니 말이다.

독일어 원서로는 160쪽 밖에 되지 않지만

그 내용은 2천년 기독교 영성과 신학을 다 담은 거나 다를 게 없다.

내가 너무 떠벌린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신학을 조금이라고 아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인정할 것이다.

한국의 일부 신학대학교와 신학자들은

바르트를 불편하게 생각하거나

더 나가서 기독교의 중심을 파괴하는 자유주의자라고 생각한다.

개혁주의신학(칼빈주의)에 선 사람들 중에서 그런 이들이 제법 된다.

이런 태도는 불가사의다.

바르트는 바로 칼빈 신학의 재발견이기 때문이다.

이 책 <복음주의 신학 입문>만 정확하게 이해해도

그는 신학만이 아니라 기독교 영성의 메인 스트림에 서게 될 것이다.

신학, 신앙, 세계관에서 어른이 된다는 뜻이다.

이 강의를 통해서 신학의 기쁨을 맛보게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  

공부는 아래와 같이 진행되니

관심 있는 분들은 참석하시기 바란다.

 

일시: 2014년 2월부터 매주 수요일 저녁 8:00-9:30 (첫 모임, 2월5일)

장소: 대구샘터교회 예배처소(대구시 수성구 상동 66-7, 공간울림)

교재: 칼 바르트의 <복음주의 신학 입문>, 이형기 역, 크리스챤 다이제스트

수강료: 없음

대상: 우리말을 알아들는 기독교인

강사: 정용섭 목사

 

 


profile

[레벨:100]잎새의 꿈

2014.02.03 19:23:49

2년전인가.. 이 책을 갖고 한 학기 동안 강독 수업을 했습니다.

학부생들 수업이라 하는 수 없이 우리말 번역본을 주 텍스트로 삼았고..

저는 개인적으로 독일어 원본과 영어 번역본을 참조해서 한학기 동안 완독했습니다.


정목사님 쓰신 그대로 바르트 신학의 정수가 거기 녹아 있더군요.

서두부터 힘주어 이야기하는 바르트가 바라본 신학함의 의미..


하나님을 느끼고(wahrnehmen)

그를 이해하고(verstehen)

다시 그를 사람의 언어로 옮기는(zur Sprache bringen) 것


그것이 신학이다 라는 거장의 웅변이란..


내내 그의 마지막 강연에서 하나님을 체험하고, 느끼고,

또 그에게 민감했던 한 사람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기회가되면.. 아니 반드시 이 책은

제대로 번역되어 이땅 기독인들에게 소개되어야 할 터입니다~


profile

[레벨:38]클라라

2014.02.03 20:20:39

이 교수님,

교수님네 신학생들이 무지 부럽습니다.

즈이들이야 교수님 강의를 다람쥐 눈꼽만큼밖에

경험해 보지 못했지만서두..

그 종교학강의를 한 시도 잊어 먹은 적이 없거든요.

진짜, 요새도  제가 그거 울거먹고 다니는뎅..^^

 

교수님의 바르트 강의는 어떠실까요?

아, 가슴이 벌렁벌렁하네요. ^^

 

** 정목사님께서는 대구샘터교우님들만을 상대해서

강의하시는거라 .. 거시기하게 섭섭하고요.^^

profile

[레벨:28]정성훈

2014.02.03 21:02:24

이번 바르트 공부는 여러분들(다비안)께서 기대가 충만 하신듯 하니

녹음파일을 올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레벨:18]르네상스

2014.02.04 15:30:08

"대상: 우리말을 알아듣는 기독교인" 이 부분에서 빵 터졌습니다. ㅎㅎ

근데 우리말이 영어나 독일어 못지 않게 어려운 것 같기도 합니다.

한국어가 그렇게 만만한 언어는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

 

바르트 신학을 비판하시는 분들 중에는

그의 신학이 독일의 철학자 헤겔의 변증법의 영향을 받은

변증법적 신학이라 '복음주의 내지는 정통주의'로 볼 수 없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으시더군요. 저의 짧은 지식입니다.

 

장신대 김명용 총장님 같은 분은

바르트를 비판하는 우리나라 신학자들 중에

그의 <교회 교의학>을 제대로 읽어보지도 않고

바르트를 비판한다고 하시더군요.

저의 평소 생각은 정통주의든, 자유주의든, 신정통주의든

공부를 제대로 하자는 생각입니다. 공부를 제대로 안하고 어떤 말을 하는 것보다

더 경솔한 것은 없을 것이니까요. 아무튼 이번 공부가 기대가 됩니다. ^^

profile

[레벨:96]정용섭

2014.02.04 23:11:34

내일 강독할 내용을 다시 읽어보았습니다.

번역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다시 절감했습니다.

독일어를 우리말로 정확하게 옮긴다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인데,

바르트의 독일어 문장이 고급스럽기도 하고 만연체에 가깝기도 해서,

더구나 그의 신학적 착상이 변증법적이어서 번역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도 번역자는 할 수 있는데까지 성실하게 그 과업을 감당해야겠지요.

오늘 독일어 원서와 비교해보니 아쉬움이 많네요.

바르트의 독일어 원서를 그대로 완역했다고 속표지에 적혀 있기는 하되

제가 보기에는 영역본에서 중역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머리말도 앞뒤 약간씩 잘라먹고 번역하셨고,

본문에서 구석구석 그런 흔적이 많이 보이는군요.

이걸 일일이 대조하면서 강독을 준비하기는 역부족이니

이럴 바에야 독일어 원본은 내버려두고

그냥 번역본이나 충실하게 따라가는 게 좋겠네요.

그래도 바르트의 생각을 어느 정도는 따라잡을 수 있을 겁니다.

바르트의 생각이라기보다는 그를 통해서 기독교 사상을 따라잡는 거지요.

내일은 첫날이니 두 문단만 공부하겠습니다.

신학이란 무엇인가와 하나님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힘을 내서 잘 가봅시다.   

 

profile

[레벨:20]문전옥답

2014.04.29 16:30:36

이번 강의는 녹음 파일 없는건가요?

 

profile

[레벨:96]정용섭

2014.04.29 23:04:10

녹음을 하고 있는데,

(실수로 놓친 시간도 있지만)

스마트폰으로 들을 수 있는 방식으로 올릴 수 있도록

준비가 될 때를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profile

[레벨:20]문전옥답

2014.04.29 23:06:41

예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16 5월 예배 자료 [4] 2015-04-28 1308
715 <욥기> 강해 [2] 2015-04-14 1549
714 4월 예배 자료 2015-04-01 942
713 3월 예배 자료 2015-02-25 1090
712 2015 사순절 성서일과 file [4] 2015-02-14 1731
711 2월 예배 자료 2015-01-26 1182
710 2015년 1월 예배 자료 2014-12-29 1292
709 12월 예배 자료 2014-12-01 1381
708 다비아 북 [9] 2014-11-07 2076
707 11월 예배 준비 자료 2014-10-29 1513
706 10월 예배준비 자료 [1] 2014-09-29 1585
705 수련회 강의 안내 2014-09-29 5203
704 목회자 인문학교 안내 file [5] 2014-09-24 2254
703 목요 성경공부 안내! [26] 2014-09-06 2440
702 9월 예배준비 자료 [2] 2014-09-05 143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