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퍼의 <나를 따르라>

조회 수 4922 추천 수 0 2013.05.01 09:51:07

얼마 전에 이신건 박사님으로부터
당신 자신이 번역한 본회퍼의 <나를 따르라>를 받았습니다.
본회퍼는 더 설명할 필요도 없이
다비안들이라면 잘 알고 있을 신학자이자,
목회자이고, 집필자이며, 순교자이십니다.
그분이 한창 젊은 나이로 강의한 내용이
1937년에 책으로 묶여 나왔습니다.
그 책이 허혁 박사님을 통해서
1965년도에 한글로 번역되었습니다.
그 책이 수년 전에 다시 이신건 박사님을 통해
새롭게 번역되었고,
일반 신자들을 위해서 간추리는 방식으로
편집되어 이제 다시 나왔습니다.
손에 들고 쉽게 읽을 수 있게 제본이 되었네요.
출판사는 <신앙과 지성사>(02-335-6579, www://miral.biz)입니다.
그쪽으로 주문하면 저자가 살 수 있는 가격으로,
아마 정가의 70% 쯤으로 생각되는데,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다비안들에게 제공되는 할인 이벤트입니다.
이신건 박사님은 지금 서울신학대학교 조직신학 교수이십니다.
저와는 인연이 많군요.
대학교 동창이고, 독일 유학 동기이고,
같은 교회(현풍제일교회) 담임 목사를 거쳤고,
다비아에서 함께 활동했고,
일부의 사람들에게 '자유주의신학자'라는 말을 듣습니다.
이 책을 통해서 히틀러가 점차 사이비 메시아로 부각되는 시기에
선지자적 통찰력으로 살았던 본회퍼의 선지자적 영성을
오늘 다시 맛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Nachfolge!

profile

[레벨:16]바이올렛

2013.05.01 12:35:50

이신건 박사님 소식! 넘 반갑고 감사합니다
대구계실때는 다비아 모임에서 가끔 뵙기도 하고
그리고 계명대 식당에서 점심도 함께 했던 생각이 나네요.
책 바로 신청합니다^^

profile

[레벨:38]클라라

2013.05.01 15:30:23

목사님, 저도 언릉 구입해야겠어요.
올려주신 주소 붙여넣기를 했더니
오류나네요. 요거네요.^^ www.miral.biz 

저는 이신건교수님 서울샘터창립일에 딱 한번 뵈었는데,
다비안들께서 가장 뵙고 싶어 하는 분이 아닐까 싶어요.^^
글구.. <나를 따르라> 이교수님의 번역본은 있는 줄도 몰랐네요.^^
그동안 아주 아주 잔글씨 문고판만 가지고 씨름했네요. 에효..
profile

[레벨:12]잠자는회색늑대

2013.05.02 10:59:42

전화로 문의한 바에 의하면 스무권 이상의 단체 주문을 해야 서로 입장이 난처해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한권을 구입으로 생각했을때 택배비를 생각하면 그쪽에서 상황이 어려울것 같습니다.

저도 인터넷으로 들어가서 구매해야 겠네요.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profile

[레벨:38]클라라

2013.05.02 17:40:38

맞아요. 1권 사면서 70% 할인 받는 건,
구매자도 좀 겸연쩍을 것 같어요. ^^
참, 사이트 들어가보니 칼 바르트 책도 눈에 띄네요.
평안하세요.

profile

[레벨:16]바이올렛

2013.05.02 18:25:59

저도 정가로사고 택배비는 무료로 했습니다.
내일 도착입니다.
그리고 라라님!
제 기억이 정확한지 모르겠는데...
처음 다비아 홈피를 만들자는 의견은 제가 했지만
만들기는 이신건교수님이 도와 주신것 같아요.
아주 고전전인 분위기로...
문득 그 때 화면그림이 보고싶어집니다 ㅎㅎ
여러가지로 감사하네요^^

profile

[레벨:38]클라라

2013.05.02 20:37:56

와, 다비아가 집사님으로부터 시작했군요.
저는 다비아 생겨나고 다음해부터 드나들어서
아무것도 몰랐는데, 집사님께서 주춧돌을 놓신 거군요.
저야말로 집사님께 무한 감사드립니다.

글구.. 이신건 교수님이 도와 주신 것도 몰랐어요.
애써 주신 분들이 많으시다는 것만 알고 있었는데,
정말 큰 일을 하신 거네요.

그리고..
제가 수련회 가서 비기너 집사님께는 인사 드렸는데,
집사님은 영 생각이 나질 않네요.^^
꼭 한 번 인사 드려야할텐데.. 언제 드리지요?^^
profile

[레벨:16]바이올렛

2013.05.02 20:56:06

다비아가 저에게서 시작한건 아니구요
저는 그 때 여러명중에 한사람이었구요
다비아 <홈피>를 만들자는 제안을 제가 했다는거죠
라라님이 들어오셨을 때는 아마도 이길용 박사님께서 도와주신것같은데요
(이 부분은 정목사님의 확인이 필요한것 같네요)
그리고 샘터교회로 온지는 1년 5개월밖에 되지않는 초임 입니다ㅎㅎ
본래 제 계획은 70세되면 올려고 했는데
이렇게 더 일찍 오게되었답니다^^

profile

[레벨:98]정용섭

2013.05.02 22:55:25

예, 홈피 제안자는 김영옥 선생님이 하신 거구요.
당시만 해도 그런 것에 흥미가 없었던 나는,
지금도 흥미가 있는 건 아니지만,
그 제안을 받고 머뭇대다가 다시 닦달을 받고
우물쭈물 하는 사이에 어떤 제자가 카페를 하나 만들었구요.
그게 몇 달 운영되다가
불쌍하다고 생각되었는지
이신건 박사님이 손수 홈피를 하나 만들어주었어요.
이니셜로 부르는 '다비아'도 그분이 지은 거에요.
그 홈피는 좀 촌티가 나긴 했어요.
그걸 본 이길용 박사님이,
그때는 독일에서 귀국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시간이 좀 있은 탓에
게시판 방식으로 홈피를 완전 리모델링을 했고,
몇년 뒤에 이제는 전문가의 손을 빌려
지금처럼 만든 겁니다.
김용옥 선생님은 2001년 9월(?) 쯤에
대구 YMCA '인문학적 성서읽기' 모임에서 처음 만난 분입니다.
그때 매주 모여서 공부 열심히 했지요.
빌립보, 누가복음, 로마서 등이 다 그때 공부한 거에요.
와, 그때는 40대 후반이었네요.
뭐 김영옥 선생님은 지금도 외모와 정서가 40대입니다.
세월이 이렇게 갔네요.

[레벨:18]天命

2013.05.07 02:04:23

70세가 되면 샘터로 오려고 했다는 님의 말씀에, 저도 지금 계산을 막 해보니
아, 저야 말로 2011년 딱 70세에 서울샘터 교인이 되었다는 게 확인이 되네요.
그러고 보니 지금 서울샘터에는 50대 이후 60대는 유일하게 정목사님 한 분뿐,
70대는 유일하게 저와 저의 마누라 이렇게 둘뿐입니다. (대구샘터는 모르겠고).

나이 같은 것은 거의 잊고 살지만 
그래도 때로는 같은 연배가 교회 안에 없다는 것이 좀 외롭기는 합니다.
한국교회 안에서 우리와 다른 이들 간에 있는 신학적인 단절 때문에 이는 불가피한 현상이겠지요.
주께서도 세상에 계실 땐 늘 이러한 단절로 인한 고독을 맛보셨을 것이라 생각을 해 봅니다.

샘터의 주력 세대들이 70세가 되려면 아직도 15년 그 이상이 지나야 하는데
그땐 정목사님도 은퇴하실 때이고, 지금의 세대가 교회를 이끌어가야 되겠군요.
 
저는 진즉이 다비아를 알아 일찍 샘터교인 되지 못했된 걸 못내 원통해 하는데
님께서는 샘터교인 되는 걸 그렇게 뒤로뒤로 미루려고 하셨다니
거기에 어떤 심오한 뜻과 계획이 있으신가요?

profile

[레벨:16]바이올렛

2013.05.07 12:34:33

별 심오한 뜻은 없습니다
기존의 교회에서 맡은 책임을 다하고 오고 싶었구요
샘터교회는 다비아활동 열심히 참석하면서
언젠가 다닐교회로 늘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70세는...
목사님과 사모님 만날때면 웃으면서 나눈 이야긴데요
목사님 은퇴하시면(다비아후로 너무바빠지셔서)
목사님 시골집에서 다비아회원들이 모여
성경공부나 책읽기등등 하면 좋겠다는생각에서입니다.
시골집계획은 약 10년전부터 하신것 같은데요
저는 하양 와촌쯤으로 가시나 했는데 좀 더 멀어졌습니다.
모르는 것이 사람의 일이라...
그렇게 될진모르지만..? 그렇게 되겠지요^^

profile

[레벨:98]정용섭

2013.05.02 22:59:36

책값을 할인해준다는 말은
조금 와전된 건지 모르겠군요.
생각해보니 택배비를 그쪽에서 해주면
할인 가격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저도 전해들은 거라 정확하지 못해서
모든 분들에게 죄송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신학공부" 실시 및 책자발간 안내. [102]

  • 2014-01-27
  • 조회 수 14808

2014년도 3월부터 서울샘터교회에서는 매월 첫째주 예배(오후4~5시)후에 서울샘터교우 및 다비안 여러분을 대상으로 정용섭 목사님과 함께 신학공부(오후 5시30분~6시30분)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에 필요한 책자(신학공부(스무개 신앙항목을 중심으로))를 발간할 예정입니다. 서울샘터 교우는 교회에서 신청해 주시고, 다비안 여러분께서는 댓글(쪽지글)로 신청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처...

독일 거주 분들께 긴급 요청! [5]

  • 2014-01-09
  • 조회 수 3342

독일에 거주하는 다비안들 중에서 저에게 도움을 주실 분들이 계실는지요. <기독교 사상>에 판넨베르크의 글을 번역해서 보냈는데 저작권 문제가 약간 걸려서요. 번역물을 잡지에 실어도 되는지 아래의 출판사에 허락을 받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 Wolfhart Pannenberg, Christliche Spitiyualität, Theologische Aspekte, Vandenhoeck & Ruprecht in Göttingen, 1986. 이 책 전체가 아니고 제5장 <진아를 찾아서- 기...

2014년 1월 예배 준비 자료

  • 2013-12-30
  • 조회 수 2936

이제 곧 2014년이 옵니다. 쏜살같이 달려가는 세월 앞에서 이렇게 비슷비슷한 예배를 반복한다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예배가 말 그대로 매너리즘에 빠지기 쉽습니다. 이걸 벗어나기가 쉽지 않습니다. 두 가지 선택지가 있습니다. 1) 예배의 자극적인 요소를 개발합니다. 그게 경배와 찬양 유의 예배라 할 수 있습니다. 2) 예전 예배의 중심으로 점점 깊이 들어갑니다. 우리의 선배들도 매너리즘을 경험했지만 예전만이 그걸 ...

12월 예배 자료

  • 2013-11-25
  • 조회 수 3191

지난 주일은 교회력 마지막 주일이었습니다. 다음 주일부터 새로운 교회력인 대림절이 시작됩니다. 우리가 영적으로 깨어 있지않으면 모든 삶이 덧없이 흘러가 버리고 맙니다. 영적으로 깨어 있다는말은 생명의 본질에 집중한다는 뜻입니다. 이를 위해서 기독교인들에게 기본적으로 필요한 일은 교회력에 따른 예배를 바르게 드리는 겁니다. 대림절이 끝나면 성탄절입니다. 성탄의 기쁨이 모든 분들에게 함께 하기를 빕니다. ...

11월 예배 자료

  • 2013-10-29
  • 조회 수 3197

음, 11월이 코 앞에 닥쳤습니다. 가을이 깊어집니다. 제가 살고 있는 원당의 낮은 산들도 푸른색에서 알록달록 단풍 색으로 바뀌고 있네요. 11월은 교회력이 끝나는 달이고, 추수감사절도 있는 달입니다. 일년 동안 교회력에 따라서 예배를 인도 하고 참여하신 모든 분들, 수고 많았습니다. 교회력 마지막 달에도 귀한 예배로 채워지기 바랍니다. 11월 교회력 성서일과 (청색은 설교본문) 설교제목 (바뀔 수 있음) 일반찬송 국악 찬...

10월 예배 자료

  • 2013-09-30
  • 조회 수 3010

교회의 본질은 예배에 있습니다. 교회는 예배 공동체입니다. 교회는 종말론적 예배 공통체입니다. 물론 예배만이 아니라 설교, 교육, 봉사 등등도 필요합니다. 그중에 하나만 선택하라면 역시 예배입니다. 일단 예배가 중심을 갖춘 다음에 다른 일들을 수행하는 게 좋습니다. 문제는 예배에만 전적으로 집중하기가 쉽지 않다는 데에 있겠지요. 그래서 다른 프로그램을 찾으려고 애를 쓰겠지요. 그 이유를 깊이 생각하면서 10월 한달...

9월 예배 자료

  • 2013-08-26
  • 조회 수 3447

그렇게 푹푹 찌던 여름의 열기가 언제 그랬냐는 듯이 깨끗이 물러갔네요. 아침 저녁으로는 좀 춥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한국의 가을이 더 진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습도와 열기가 높은 한국 날씨 때문인 거 같습니다. 어쨌든지 말씀 읽고 예배 드리기에도 좋은 계절이 왔습니다. 9월은 다섯 주일이 있네요. 창조절이 시작됩니다. 세계 교회력은 대개 9월에도 성령감림절후 절기가 계속됩니다. 대구성서아카데미는 창조절 절기를 따릅...

<기독교가 뭐꼬?> 발송 [5]

  • 2013-08-19
  • 조회 수 4011

택배 기사 분께서 방금 <기꼬>를 가져갔셨습니다. 이제 제 숙제를 끝냈네요. 혹시 운송 도중에 파손되었거나 권수가 틀리게 가신 분이 있으면 연락주세요. 대구샘터교우들은 어제 받으셨고, 서울샘터교우들은 이번 수련회 때 받으실 겁니다. 나머지 택배 명단은 가나다 순으로 아래와 같습니다. 착오가 있으면 연락주세요. 이번에 나온 <기꼬>는 크라운 판에 총 쪽수가 549쪽입니다. 지난번 판보다 가독력이 높아진 것 같습니다. 제...

8월 예배자료

  • 2013-07-30
  • 조회 수 3230

세월이 약이겠지요, 하는 유행가 가사가 있습니다. 모든 아픔을 치료한다는 뜻인데, 세월은 동시에 모든 기쁨도 빼앗아갑니다. 설교자는, 그리고 기독교 영성에 자기 영혼을 걸어두는 사람들은 세월을 두려워하지 말고, 거기에 속지도 말고 예배와 말씀의 깊이로 들어가야 합니다. 그 어떤 것과도 비교될 수 없는 영적 보화를 맛볼 것입니다. 무더운 8월에도 귀한 예배가 드려지기를 바랍니다. 힘 내십시오. 8월 교회력 성서일과 (...

기독교가 뭐꼬? [77]

  • 2013-07-17
  • 조회 수 7160

<기독교가 뭐꼬?> 2판을 여차여차한 사정으로 대구성서아카데미에서 한정 출판하기로 했습니다. 사전 주문 예약된 부수만큼만 인쇄합니다. 책크기- 46배판(가로 182, 세로 257밀리) 490쪽 내외 책값- 권당 2만원(택배비 포함) 발행일- 8월15일 주문(입금) 마감일- 8월11일 밤 12시 * 주문자와 입금자의 이름이 틀린 경우에 말씀해주세요. 입금은행- 국민은행(정용섭) 638101-04-150635 택배발송 예정일- 8월19일 주문하실 분은 아래...

7월 예배자료

  • 2013-07-02
  • 조회 수 3498

벌써 2013년이 반이나 지났습니다. 이렇게 또 일년이 지나고, 그런 속도로 우리의 한평생도 지나겠지요. 기독교가 시작된지 2천년이나 되었으나 그것도 따지고 보면 한 순간입니다. 7월은 여전히 성령강림절이 계속됩니다. 성령을 주제로 하는 설교만 할 수는 없습니다. 구약 한번, 서신 한번, 그리고 복음서 두번을 설교하게 됩니다. 각각의 본문이 다 어렵습니다. 구약과 골로새서가 더 어렵습니다. 첫 주일에는 왕하 5장에 나오...

설교문이 필요한 분들에게 [35]

  • 2013-06-15
  • 조회 수 20357

저의 설교문을 미리 받아보기 원하는 설교자들(목사, 전도사)이 계시면 이메일을 알려주세요. 신청할 분들의 조건은 아래와 같습니다. 1) 현재 설교자 2) 교회력에 따라 설교하는 분 3) 해석학적(신학적) 설교를 추구하는 분 저는 설교를 보통 금요일에 작성하고, 토요일 오전에 교정을 봅니다. 그래서 보통은 토요일 오전 12시 전에 보내드릴 수 있습니다. 가끔은 피치못할 일이 생겨서 토요일 오후 6시 전후로 보내드릴 겁니다. ...

신간 졸저에 대해! file [7]

  • 2013-06-04
  • 조회 수 15810

이미 말씀드린대로 6월1일자로(대구샘터교회 창립일) 졸저 2권이 한들출판사 이름으로 나왔습니다. 1) 거룩한 두려움 저의 세번째 설교집입니다. 첫째 설교집 <그날이 오면> 우리는 두번째 설교집 <하나님의 얼굴>을 볼 텐데, 그것이 바로 <거룩한 두려움>입니다. 2011년 11월 27일 대림절 첫주일 설교부터 2012년 11월 25일(창조절 열세번째 주일) 설교까지 전체 53편의 설교가 실렸습니다. 저는 신자들의 삶에 대해서 간섭하는 설...

영적 노숙자! [2]

  • 2013-05-31
  • 조회 수 4626

대구샘터교회가 이번 주일에(6월2일) 창립 10주년 기념 예배를 드립니다. 무슨 '기념 예배'라는 말을 옳지 않습니다. 예배는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거니 우리의 어떤 일들을 기념하는 게 아닙니다. 그래도 다른 이름을 붙이기기 힘들어서 기념주일이라고 했습니다. 우리가 10년 전에 시작한 일이 대견해서가 아니라 고유한 특징을 바탕으로 공동체가 시작된 것이 바로 하나님의 은혜라는 사실이 감사하고 기뻐서 특별한 의미...

6월 예배 준비 자료

  • 2013-05-28
  • 조회 수 3666

6월은 성령강림 절기가 계속됩니다. 모든 교회에서 귀한 예배가 드려지기를 바랍니다. 6월 교회력 성서일과 (청색은 설교본문) 설교제목 (바뀔 수 있음) 일반찬송 국악 찬송 교독문 2 성령강림절후 제2주 왕상 18:25-39 갈 1:1-10 눅 7:1-10 복음을 위한 싸움 621/ 288 37장 136번 (성령강림2) 9 성령강림절후 제3주 왕상 17:8-24 갈 1:11-24 눅 7:11-17 살리시는 하나님의 능력 19/ 470 37장 63번 (시 145) 16 성령강림절후 제4주 ...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