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122) 6:43

너희는 서로 수군거리지 말라.

 

생명의 떡에 관한 예수의 말씀 전반부가 40절로 끝난 뒤에 유대인들이 수군거리기 시작했다.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들은 예수의 가족을 잘 알고 있었다. 그들의 논리가 42절에 나온다. “이는 요셉의 아들 예수가 아니냐 그 부모를 우리가 아는데 자기가 지금 어찌하여 하늘에서 내려왔다 하느냐?.” 유대인들에게 하늘에서 내려온 떡은 광야 시절의 만나뿐이다. 그들의 조상들은 하나님이 하늘에서 내려주신 만나를 먹고 고난의 행군을 마칠 수 있었다. 예수는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일 수 없다. 자신들과 다를 게 하나도 없는 인간 예수이기 때문이다.

하늘에서 내려왔다.’라는 말 자체만 놓고 보면 이 말은 예수에게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해당한다. 예수만이 아니라 우리는 모두 하늘에서 내려온 사람들이라는 말이다. 예수만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라 우리도 모두 하나님의 아들인 거와 같다. “무릇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사람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8:14). 지구의 질료는 우주에 속했다. 우주의 먼지구름이 어떤 계기에 태양이라는 별이 되었고, 지구가 태양에 속한 행성이며, 사람은 지구에서 벌어지는 생명 현상의 일부라는 사실이 분명하다면 사람은 하늘에서 내려왔다는 말도 틀린 게 아니다. 우리는 다시 하늘로 올라갈 것이다. 언젠가 지구는 태양의 폭발과 더불어서 우주에 흩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예수가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이라는 말에는 우리에게 해당하지 않는 차원이 있다. 아리스토텔레스 개념을 빌려서 설명한다면, 질료적인 차원에서는 예수와 우리가 같으나 형상적인 차원에서는 다르다. 그는 하나님 나라와 하나이지만 우리는 하나님 나라에 가까이 갈 수 있을 뿐이다. 그에게는 부활 생명이 유일회적으로 현실이 되었으나 우리에게는 약속으로 주어졌을 뿐이다. 신학적으로 이렇게 말하는 게 옳다. 우리는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인 예수를 통해서 생명을 얻게 될 것이다.

예수는 유대인들에게 수군거리지 말라 이르셨다. 공동번역은 무엇이 그렇게 못마땅하냐?”고 번역했고, 루터는 서로 투덜대지 말라.”고 번역했다. 뭔가 못마땅해서 서로 간에 투덜거리는 유대인들을 향한 충고다. 유대인들은 대놓고 반론을 제시하지 못했다. 예수에게 놀랄만한 오병이어 사건이 일어난 것을 그들이 직접 보았기 때문이다. 못마땅하여 투덜대는 태도는 우리의 일상에서도 종종 나타난다. 영혼이 불안하다는 증거다. 하나님이 함께한다는 사실을 영혼의 깊이에서 느끼는 사람은 어떤 상황에서도 투덜대지 않을 것이다. 이것은 단순히 다른 사람을 향한 태도만을 말하는 게 아니다. 자신의 실존 자체를 못마땅하게 여기면서 투덜거리는 것이 핵심 아니겠는가. 나는 목사로서 목회 상황을 못마땅하게 여긴 적은 없었는지 돌아보는 중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11 예수 어록(135) 요 6: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시매 update [2] 2019-06-15 155
5010 예수 어록(134) 요 6:56 내 안에 거하고 나도 그의 안에 거하나니 2019-06-14 101
5009 예수 어록(133) 요 6: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요 2019-06-13 107
5008 예수 어록(132) 요 6:54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2019-06-12 117
5007 예수 어록(131) 요 6:53 인자의 살을 먹지 아니하고 인자의 피를 마시지 아니하면 2019-06-11 121
5006 주간일지 6월9일 file [2] 2019-06-10 371
5005 예수 어록(130) 요 6:51 내가 줄 떡은 곧 세상의 생명을 위한 내 살이니라. 2019-06-08 149
5004 예수 어록(129) 요 6:50 먹고 죽지 아니하게 하는 것이니라. 2019-06-07 118
5003 예수 어록(128) 요 6:49 만나를 먹었어도 죽었거니와 [1] 2019-06-06 190
5002 예수 어록(127) 요 6:48 내가 곧 생명의 떡이다 2019-06-05 134
5001 예수 어록(126) 요 6:47 믿는 자는 영생을 가졌나니 [4] 2019-06-04 221
5000 주간일지 6월2일 file 2019-06-03 248
4999 예수 어록(125) 요 6:46 아버지를 본 자가 있다는 것이 아니니라 2019-06-01 164
4998 예수 어록(124) 요 6:45 하나님의 가르치심을 받으리라 2019-05-31 140
4997 예수 어록(123) 요 6:44 그를 내가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리라. 2019-05-30 162
» 예수 어록(122) 요 6:43 너희는 서로 수군거리지 말라. 2019-05-29 157
4995 예수 어록(121) 요 6:40 마지막 날에 내가 이를 다시 살리리라. 2019-05-28 153
4994 주간일지 5월26일 file 2019-05-27 266
4993 예수 어록(120) 요 6:39 내가 하나도 잃어버리지 아니하고 2019-05-25 170
4992 예수 어록(119) 요 6:38 내가 하늘에서 내려온 것은 2019-05-24 15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