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152) 7:22

모세가 너희에게 할례를 행했으니 (그러나 할례는 모세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조상들에게서 난 것이라) 그러므로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

 

유대인들은 아이가 태어나고 8일이 지난 날에 할례를 행해야 하기에 마침 그날이 안식일이라 하더라도 할례를 행했다. 예수는 율법주의의 모순을 지적한다. 할례를 행하면 안식일 규정을 지키지 않는 것이고, 할례를 8일 만에 행하지 않으면 할례 규정을 지키지 않는 것이다. 아마 유대인들은 할례는 안식일 규정에 예외에 해당한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반면에 예수의 병자 고치는 일은 안식일 규정에 해당한다고 본 것이다. 유대인들은 안식일에 할례 베푸는 일을 관례로 받아들였겠지만, 엄격하게 본다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 이런 일들은 벌어질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율법이 인간의 삶을 완벽하게 규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법과 실제 삶 사이의 어쩔 수 없는 틈을 인정하고 그 틈이 오히려 삶을 건강하게 하는 데에 촉진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자세가 최선이다. 유대인들에게 문제는 다른 이들에게는 율법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자신들에게는 느슨하게 적용한다는 데에 있다. 예수는 할례보다 병자 고치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보았기에 안식일 규정을 넘어서서 행동할 수 있었다.

괄호로 묶인 대목은 훗날 첨가된 것으로 보인다. 할례는 아브라함에게서 시작했다. 그 내용은 창 17장에 자세하게 나온다. 하나님은 아브라함과 약속을 맺으면서 다음과 같이 할례 명령을 내리신다. “너희의 대대로 모든 남자는 집에서 난 자나 또는 너희 자손이 아니라 이방 사람에게서 돈으로 산 자를 막론하고 난 지 팔 일 만에 할례를 받을 것이라.” 당시의 위생 건강을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것만이 아니라 돼지고기를 비롯하여 먹지 말아야 할 부정한 음식 규정도 위생 건강을 지키려는 조치다. 초기 기독교에서도 할례 문제가 논란의 중심이었다. 유대 기독교와 이방 기독교가 갈라설 수밖에 없는 이유 중의 하나가 할례였다. 바울도 할례 문제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바울은 마음의 할례가 본질이라고 단언한다(2:29). 구약시대에도 할례에 관한 시시비비가 적지 않았다. 예레미야 역시 마음의 할례를 강조했다(4: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45 예수 어록(163) 요 8:11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2019-07-25 148
5044 예수 어록(162) 요 8:10 너를 고발하던 그들이 어디 있느냐 [2] 2019-07-24 206
5043 예수 어록(161) 요 8:7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2019-07-23 177
5042 주간일지 7월21일 2019-07-22 268
5041 예수 어록(160) 요 7:38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오리라. 2019-07-20 224
5040 예수 어록(159) 요 7:37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2019-07-19 173
5039 예수 어록(158) 요 7:34 너희가 나를 찾아도 만나지 못할 터이요 2019-07-18 146
5038 예수 어록(157) 요 7:33 나를 보내신 이에게로 돌아가겠노라. [1] 2019-07-17 197
5037 예수 어록(156) 요 7:29 나는 아노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났고 [5] 2019-07-16 316
5036 주간일지 7월14일 2019-07-15 292
5035 예수 어록(155) 요 7:28 나를 보내신 이는 참되시니 2019-07-13 178
5034 예수 어록(154) 요 7:24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공의롭게 판단하라. 2019-07-12 172
5033 예수 어록(153) 요 7:23 안식일에도 할례를 받는 일이 있거든 2019-07-11 146
» 예수 어록(152) 요 7:22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 2019-07-10 168
5031 예수 어록(151) 요 7:21 너희가 다 이로 말미암아 이상히 여기는도다. 2019-07-09 176
5030 주간일지 7월7일 2019-07-08 262
5029 예수 어록(150) 요 7:19 모세가 너희에게 율법을 주지 아니하였느냐 2019-07-06 222
5028 예수 어록(149) 요 7:18 스스로 말하는 자는 자기 영광만 구하되 2019-07-05 198
5027 예수 어록(148) 요 7:17 이 교훈이 하나님께로부터 왔는지 내가 스스로 말함인지 [1] 2019-07-04 203
5026 예수 어록(147) 요 7:16 내 교훈은 내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것이니라. 2019-07-03 185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