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153) 7:23

모세의 율법을 범하지 아니하려고 사람이 안식일에도 할례를 받는 일이 있거든 내가 안식일에 사람의 전신을 건전하게 한 것으로 너희가 내게 노여워하느냐?

 

유대인들에게는 할례도 중요했고, 안식일도 중요했다. 두 가지 규정 모두 그들이 하나님과의 약속에 근거를 둔 민족이라는 증거였다. 그들은 이 두 규정을 자랑스럽게 생각했고, 자신들의 삶 자체로 여겼다.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절대 규범이었다. 문제는 이 두 규범이 상호 충돌한다는 사실이다. 할례받아야 할 날이 안식일이면 어떻게 해야 하나? 할례를 강행하면 안식일을 범하는 일이 되고, 할례를 안식일 다음 날로 미루면 할례 규정을 범하는 것이다. 안식일에도 할례가 보편적으로 실행된 걸 보면 유대인들은 할례를 안식일보다 더 중요하게 여겼거나 할례 문제에서만은 안식일에 아이의 몸에 칼을 대도 그것이 안식일 규정을 위반하는 일이 아니라는 관례가 정립되어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기독교 신앙에서도 서로 충돌하는 내용이 적지 않다. 하나님의 사랑과 심판은 충돌한다. 하나님의 사랑이 무한하다면 모든 사람의 잘못을 용서할 수 있으며, 용서해야만 한다. 그런데도 성경은 하나님의 심판을 강조한다. 하나님의 심판은 사랑의 심판이라고 우리가 말할 수는 있으나 그렇다고 해서 사랑과 심판의 충돌 문제가 다 해결되지는 않는다. 예수의 신성과 인성도 충돌한다. 예수의 본질이 신이라고 한다면 그는 인간적인 고통도 느끼지 말아야 하고, 신적인 능력으로 세상을 지배할 수 있어야 한다. 초기 기독교인 중에서 영지주의에 속한 어떤 이들은 예수의 인성을 극단적으로 부정했다. 예수가 인간과 똑같은 몸으로 살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주장을 가현설(docetism)이라 한다. 초기 기독교는 이들을 이단으로 축출했다.

기독교 신앙에서 서로 충돌하는 문제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 오히려 그걸 당연하다고 받아들여야 한다. 왜냐하면, 각각의 규정과 개념들은 전체가 아니라 그 전체에 속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부분은 서로 모순되거나 충돌할 수 있으나 그렇다고 해서 틀린 것은 아니다. 하나님이 사랑이라는 표현도 맞고 하나님의 심판이라는 표현도 맞다. 이런 충돌하는 표현이 전체를 가리키는 하나님 안에서 어떻게 조화를 이루는지는 아직 다 밝혀지지 않았다. 밝혀지는 중이다. 그 과정이 곧 신학의 역사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36 주간일지 7월14일 new 2019-07-15 76
5035 예수 어록(155) 요 7:28 나를 보내신 이는 참되시니 2019-07-13 107
5034 예수 어록(154) 요 7:24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공의롭게 판단하라. 2019-07-12 114
» 예수 어록(153) 요 7:23 안식일에도 할례를 받는 일이 있거든 2019-07-11 100
5032 예수 어록(152) 요 7:22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 2019-07-10 124
5031 예수 어록(151) 요 7:21 너희가 다 이로 말미암아 이상히 여기는도다. 2019-07-09 145
5030 주간일지 7월7일 2019-07-08 233
5029 예수 어록(150) 요 7:19 모세가 너희에게 율법을 주지 아니하였느냐 2019-07-06 187
5028 예수 어록(149) 요 7:18 스스로 말하는 자는 자기 영광만 구하되 2019-07-05 176
5027 예수 어록(148) 요 7:17 이 교훈이 하나님께로부터 왔는지 내가 스스로 말함인지 2019-07-04 145
5026 예수 어록(147) 요 7:16 내 교훈은 내 것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것이니라. 2019-07-03 153
5025 예수 어록(146) 요 7:8 나는 이 명절에 아직 올라가지 아니하노라. [1] 2019-07-02 184
5024 주간일지, 6월30일 file [3] 2019-07-01 361
5023 예수 어록(145) 요 7:7 내가 세상의 일들을 악하다고 증언함이니라. 2019-06-29 185
5022 예수 어록(144) 요 7:6 내 때는 아직 이르지 아니하였거니와 [2] 2019-06-28 225
5021 예수 어록(143) 요 6:70 너희 중의 한 사람은 마귀니라. 2019-06-27 179
5020 예수 어록(142) 요 6:67 너희도 가려느냐. 2019-06-26 169
5019 예수 어록(141) 요 6:65 내 아버지께서 오게 하여 주지 아니하시면 [2] 2019-06-25 235
5018 주간일지 6월23일 file 2019-06-24 235
5017 예수 어록(140) 요 6:64 믿지 아니하는 자들이 있느니라. 2019-06-22 175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