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8월25일

조회 수 278 추천 수 0 2019.08.26 21:15:27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825, 성령강림후 11

 

1) 연민- 오늘(825) 설교에서 회장장의 입장에도 일리가 있습니다. 안식일은 피하고 다른 날 고침을 받으라고 했습니다. 예수는 그런 타협안을 위선적이라고 거절했습니다. 회당장의 주장이 위선적이라고 단정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가 장애 여자의 치료를 아예 가로막은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어쨌든지 예수는 안식일 규정에 어긋난다는 사실을 알지만, 이로 인해서 회당과의 관계가 불편해질 수 있었지만, 이 여자의 장애를 회당에서 안식에 고쳤습니다. 안식일 규정이 가하는 압박감보다는 이 여자를 향한 연민이 더 강렬했기 때문이라고 저는 생각했습니다. 옳은지 아닌지는 모르겠습니다.

 

2) 운영위원회의- 운영위원 회의가 두 달 만에 열렸습니다. 지난달은 교인간담회를 병행했기 때문입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석 달 만에 회의에 참여한 셈입니다. 부장 집사 7, 운영위원장, 그리고 담임 목사, 전체 9명이 모였습니다. 전출이라고 하네요. 회의가 아주 진지하면서도 재미있게 진행되었습니다. 의견이 다른 경우에도 은혜롭게 좋은 결과를 찾아내곤 했습니다. 앞으로 때가 되어 담임 목사 없는 교회 공동체라는 정체성을 세우려면 운영위원회가 중심을 잘 잡고 사안들을 지혜롭게 해결해나가야 합니다. 오늘 회의에 참석해보니 앞으로 잘 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3) 소풍- 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중요한 결정을 했습니다. 대구 샘터교회 역사 이래 처음으로 관광버스를 전세하여 소풍을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날짜는 103()입니다. 여러 의견 끝에 평소에 가기 힘들었던 전라도 쪽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인 계획은 결정되는 대로 여러 방식으로 교인들에게 전달될 겁니다. 전라도에 성지가 있으면 방문 코스로 정해도 좋습니다. ‘전라도 성지 투어라는 이름을 불일 수도 있겠군요. 차 타는 시간이 제법 길겠네요. 차멀미 있는 분들은 사양할 수밖에 없습니다. 유럽 단체 여행하듯이 한 군데 보고 차 타고 가다가 내려서 밥 먹고, 휴게소에서 쉬고, 조금 걷고, 차 안에서 이야기하고 노래 부르는 방식으로 하루가 진행되겠지요. 상상만 해도 즐겁습니다.

 

4) 담소- 저는 오랜만에 예배 후 카페 모임에 끼었습니다. 8월 들어 처음입니다. 서울에도 가고 지난 주일에는 수련회가 겹쳐서 그렇습니다. 오늘 많이 모였습니다. *모 장로는 손님 신자를 데리고 올라와서 커피 대접을 하시더군요. 시니어 여자 교우들도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저는 잠시 머물다가 운영위원 회의에 들어갔는데, 회의를 마치고 나와서 보니 여전히 여러 교인이 팀을 이루어 담소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청년들은 아예 자리를 다른 카페로 잡았습니다. 어른들이 자리를 잡고 있어서 불편한지, 아니면 카페 분위기가 자기들 취향이 아닌지 모르겠지만, 밖으로 도네요.

 

5) 짜장밥- , 오늘 짜장밥, 기억하시겠지요? 아침에 교회당으로 내려가려고 하니 정*진 집사가 양은 밥솥을 끙끙대면서 들고 내려가는 게 보였습니다. 80명 넘는 짜장을 만들고 운반하려니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짜장밥을 좋아하는 어린이 학생들이 오늘은 1등으로 배식 순서를 받았습니다. 다른 반찬을 준비하신 분들의 사랑하는 마음도 눈에 보입니다.

 

6) 다시 대구로- 지난 주일에 이어서 오늘도 한 쌍의 청년을 보신 분이 있을 겁니다. 여자 청년이 몇 년 전부터 이따금 우리 교회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한동대학교를 나온 청년입니다. 한동안 뜸했습니다. 직장을 다른 지역으로 옮긴 탓입니다. 지난 주일에 반갑게 인사를 나눌 때 다시 대구로 직장을 옮겨서 나오게 되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이름은 황*언입니다. 볼 때마다 얼굴이 환한 모습입니다. 함께 한 남자 청년은 남친인데, 이전에 몇 번 얼굴을 본 기억이 납니다. 다시 대구로 온 걸 환영합니다. 다른 낯선 청년을 보셨을지 모르겠군요. , 고 부부 집사의 아들입니다. 지금 영국 런던 모 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하는 중입니다. 방학을 맞아 한 달 머물다가 돌아갈 예정입니다. 20시간에 걸쳐 집에 도착했는데, 처음으로 원하는 게 김밥이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허, 박 집사의 딸이 오는 주일에 다시 캐나다로 돌아간다고 오늘 저에게 인사하더군요. 이번 가을 학기부터 고2가 됩니다. 공부 잘하고 오세요.

 

7) 마가복음을 읽는다- 운영위원 회의에 들어가기 전 잠시 1층 카페에 머무는 동안 신*선 집사 부부와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신 집사에게서 들은 이야기 중에 저의 귀에 확 들어오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이번 여름 휴가 동안 졸저 <마가복음을 읽는다>를 다 읽을 계획을 짰는데, 다른 일들이 겹쳐서 마치지 못했다고 합니다. 휴가를 마친 뒤에 요즘 계속 읽는다고 합니다. 거의 마쳐가는 중이라고 합니다. 이어서 남편이 읽는답니다. 책장에 그냥 꼽아두고 나중에 읽어야지 했다가는 안 되겠기에 이번에 마음 다잡아 읽었다고 합니다. 같은 홍성사에 나온 졸저 <설교란 무엇인가>를 읽고 우리 교회에 나오신 분이십니다. 책도 열심히 읽으시고, 팔공산 텃밭에서 자연과 깊은 교감을 나누시고, 부부와 자녀들과도 알콩달콩 재미있게 지내는 모습이 보기에 좋고 부럽습니다.

 

8) 예배 참석인원: 83, 헌금: 1,731,0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86 베드로전서 강해(7) 2019-09-11 193
5085 베드로전서 강해(6) 2019-09-10 228
5084 주간일지 9월8일 file [5] 2019-09-09 458
5083 베드로전서 강해(5) 2019-09-07 254
5082 베드로전서 강해(4) 2019-09-06 243
5081 베드로전서 강해(3) [2] 2019-09-05 358
5080 베드로전서 강해(2) [2] 2019-09-04 383
5079 베드로전서 강해(1) [2] 2019-09-03 526
5078 주간일지 9월1일 2019-09-02 284
5077 예수 어록(190) 요 8:44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났으니 2019-08-31 272
5076 예수 어록(189) 요 8:43 어찌하여 내 말을 깨닫지 못하느냐 [3] 2019-08-30 284
5075 예수 어록(188) 요 8:42 이는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나와서 왔음이라 2019-08-29 189
5074 예수 어록(187) 요 8:41 너희는 너희 아비가 행한 일들을 하는도다. [1] 2019-08-28 216
5073 예수 어록(186) 요 8:40 아브라함은 이렇게 하지 아니하였느니라. 2019-08-27 165
» 주간일지 8월25일 2019-08-26 278
5071 예수 어록(185) 요 8:39 너희가 아브라함의 자손이면 2019-08-24 166
5070 예수 어록(184) 요 8:38 나는 내 아버지에게서 본 것을 말하고 2019-08-23 139
5069 예수 어록(183) 요 8:37 내 말이 너희 안에 있을 곳이 없으므로 나를 죽이려 하는도다. [1] 2019-08-22 249
5068 예수 어록(182) 요 8:36 아들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면 2019-08-21 171
5067 예수 어록(181) 요 8:35 종은 영원히 집에 거하지 못하되 2019-08-20 16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