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9월1일

조회 수 281 추천 수 0 2019.09.02 18:34:30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91, 창조절 1

 

1) 창조절- 오늘(91)2018-2019 창조절 첫 주일입니다. 교회력은 11월 마지막 주일이나 12월 첫 주일에 해당하는 대림절 첫째 주일부터 시작하기에 2019년 교회력이라고 하지 않고 2018-2019년 교회력이라고 표기합니다. 창조절은 세계 교회가 지키는 절기는 아닙니다. 세계 교회는 대림절 전까지 6개월 가까이 성령강림 후 절기로 지킵니다. 이게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한국의 기독교 장로회 총회가 후반 3개월을 창조절로 분류했습니다. 대구 샘터교회는 이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하여 따르고 있습니다. 1124일까지 계속됩니다. 2019-2020년 대림절 첫 주일은 121일입니다.

 

2) 끝자리- 잔치에 초대받으면 상석이 아니라 끝자리에 앉으라는 말씀이 오늘 설교의 본문에 나옵니다. 이어서 갚을 능력이 없는 사람을 초대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방식과 정반대되는 말씀입니다. 이렇게 사는 사람은 드뭅니다. 이렇게 살아야 한다는 강요를 받으면 정신적으로나 아주 피곤해집니다. 그 말씀이 일종의 율법으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자기에게 주어진 형편과 능력에 맞춰서 최선을 다하여 이렇게 살도록 노력하면 됩니다. 이 말씀에서 정작 중요한 점은 끝자리에 앉거나 누군가에게서 보상을 받지 않아도 만족하는 삶의 태도입니다.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이런 삶의 능력이 우리에게 주어집니다. 이미 설교에서 다 말씀드린 거지만 신앙생활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대목이기에 오늘 다시 말씀드렸습니다.

 

3) 바울- 기독교 역사에 바울만큼 큰 영향을 끼친 인물은 예수 외에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두 인물 모두 당시에는 인정을 받지 못하고 죽었습니다. 예수는 유대교 고위층에게서 인정을 받지 못하여 결국 십자가에 달려 죽었다면, 바울은 유대 기독교 지도자들에게서 인정을 받지 못하여 어디선가 이름 없이 죽었습니다. 바울은 당시 기독교의 주류라 할 수 있는 예루살렘 교회와 좋게 지내보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래서 반복해서 예루살렘을 방문했습니다. 어느 정도 선교 업적을 쌓은 뒤에 마지막으로 예루살렘의 유대 기독교회를 찾았지만 아무런 성과가 없었습니다. 이런 과정을 성경만으로는 알 수 없습니다. 오늘 두 시간에 걸쳐서 공부한 에티엔트 트로크메의 <초기 기독교의 형성>에서 이런 과정을 실감 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다른 부분도 마찬가지지만 신앙생활에서도 공부는 필수입니다. 오늘 공부하고 나니 뭔가 뿌듯한 기분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4) 수요 성경공부- 지난 한 달 반 휴강이었던 수요 성경공부가 이번 수요일부터 다시 시작됩니다. 고린도후서 6장입니다. 평생 성경을 끼고 살았던 사람인데도 저는 성경 본문을 대할 때마다 늘 새로운 경험이 찾아온다는 게 놀랍습니다. 이런 경험들이 축적되어야 성경을 보는 눈이 밝아지고 기독교 신앙의 깊이로 들어갈 수 있겠지요. 가진 자에게는 더 많이 주어지고, 없는 자는 있는 거마저 빼앗긴다는 말씀이 이런 데서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시간이 허락하는 분들은 공부하러 오십시오.

 

5) 여수, 순천- 103일에 진행되는 야외 친목 모임의 장소가 여수와 순천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제가 운영위원장에게서 전해 들었습니다. 회비는 개인 3만 원이라고 합니다. 미성년자는 회비가 없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결정되는 대로 교회 밴드를 통해서 전달될 겁니다. 참가자 신청을 받습니다. 안내석에 놓인 참가 신청서에서 기록하면 됩니다.

 

6) 조국- 예배 후 1층 카페에서 여러 교우가 모여 담소를 나누는 중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국에 관한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다른 팀에서는 신앙적인 이야기만 나누기도 했구요. 라운드테이블에는 여러 사람이 앉을 수 있습니다. 조국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자 지나가던 카페 사장이 끼어들어 언성을 높이면서 자기주장을 펼치시더군요. 대충 언론에서 들었던 내용입니다. 사모 펀드 문제를 가장 나쁘다고 말합니다. 개미 투자자들을 망하게 하면서 자기 이익을 챙기는 모럴해저드(도덕성 해이) 펀드라는 거지요. 사장의 캐릭터는 좀 특이합니다. 자기와 생각이 다른 말을 손님들이 하더라도 장사를 하는 처지니 웬만하면 모른 척하는데, 이분은 자주 끼어듭니다. 끼어드는 정도가 아니라 큰 소리로 압도하려고 합니다. 경상도 남자의 기질이 잘 나타납니다. 대구 샘터 교우들을 친밀하게 여기기 때문인지 모르겠습니다. 어쨌든지 그날 모였던 교우들은 대체로 청문회를 통해서 불법이 드러나지 않는 한 임명되어야 한다.’라는 견해였습니다. 뜻밖에 검찰이 압수수색을 계속하는군요. 거기서 결정적인 잘못이 나오면 사퇴해야겠지요. 기자들의 사명은 팩트를 찾아서 보도하는 일인데, 상당한 뉴스는 팩트와는 거리가 머네요. 또는 팩트와 팩트 아닌 것을 조합해서 팩트처럼 보이게 하는 의혹 제기도 많습니다. 여론몰이나 마녀재판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그래도 결국은 팩트가 승리하지 않겠습니까. 그분에게 불법이 있거나 양심에 걸리는 일이 있으면 내려오고, 아니면 앞으로 진도 나가면 됩니다. 한국 사회는 아주 역동적이면서 황당하기도 하고, 크게 보면 재미있습니다. 이 문제가 어떻게 진행될지 흥미진진하게 기다려봅시다.

 

7) 재정보고- 오늘 주보 알리는 말씀8월 재정보고가 실렸습니다. 개별 가정이나 국가도 마찬가지지만 교회도 재정 운용이 교회가 건강하냐 아니냐의 중요한 기준이 됩니다. 대구 샘터교회 구성원들이 이런 문제에도 관심을 보이는 게 좋습니다. 보고서를 올릴 테니 참고하십시오.

수 입

지 출

헌금

1

2,580,000

예배부

95,670

주보, 성찬 외

2

1,361,000

교육부

610,000

수련회 비용

3

1,236,000

봉사부

151,750

생수, 커피 외

4

1,731,000

나눔선교부

1,540,000

정기후원

5

 

어린이청소년

73,980

간식비, 교재비

소 계

6,908,000

사무관리부

1,523,958

임차료, 목활비, 차량관리 외

기타

수련

회비

490,000

재정부

3,108,100

사례비(22십만), 퇴직적립, 일반적립 외

합 계

7,398,000

합계

7,103,458

7월 잔액 (294,542)

이월

5,156,505

차기이월

5,451,047

총계

12,554,505

총계

12,554,505

 

8) 가을장마- 주간 일기예보를 보니, 다음 한 주간 가을장마가 이어진다고 합니다. 투명한 가을하늘을 기대했는데, 좀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가을장마를 경험한다는 게 얼마나 좋습니까. 행운도 이런 행운이 없습니다. 지난 818일에 처음 나왔던 방문 교인이 오늘도 세 번째로 나오셨네요. 식사도 함께했습니다. 우리 교회가 마음에 드는가 봅니다. 모두 한 주간 행복하게 보내고 다음 주일 만나겠습니다. , 추석도 다가오는군요. 오늘 성묘로 출타한 분들도 있었습니다.

 

9) 예배 참석인원: 77, 헌금: 1,910,0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86 베드로전서 강해(7) 2019-09-11 191
5085 베드로전서 강해(6) 2019-09-10 227
5084 주간일지 9월8일 file [5] 2019-09-09 457
5083 베드로전서 강해(5) 2019-09-07 254
5082 베드로전서 강해(4) 2019-09-06 241
5081 베드로전서 강해(3) [2] 2019-09-05 355
5080 베드로전서 강해(2) [2] 2019-09-04 380
5079 베드로전서 강해(1) [2] 2019-09-03 520
» 주간일지 9월1일 2019-09-02 281
5077 예수 어록(190) 요 8:44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났으니 2019-08-31 267
5076 예수 어록(189) 요 8:43 어찌하여 내 말을 깨닫지 못하느냐 [3] 2019-08-30 280
5075 예수 어록(188) 요 8:42 이는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나와서 왔음이라 2019-08-29 188
5074 예수 어록(187) 요 8:41 너희는 너희 아비가 행한 일들을 하는도다. [1] 2019-08-28 216
5073 예수 어록(186) 요 8:40 아브라함은 이렇게 하지 아니하였느니라. 2019-08-27 162
5072 주간일지 8월25일 2019-08-26 276
5071 예수 어록(185) 요 8:39 너희가 아브라함의 자손이면 2019-08-24 162
5070 예수 어록(184) 요 8:38 나는 내 아버지에게서 본 것을 말하고 2019-08-23 137
5069 예수 어록(183) 요 8:37 내 말이 너희 안에 있을 곳이 없으므로 나를 죽이려 하는도다. [1] 2019-08-22 248
5068 예수 어록(182) 요 8:36 아들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면 2019-08-21 169
5067 예수 어록(181) 요 8:35 종은 영원히 집에 거하지 못하되 2019-08-20 15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