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강해(3)

조회 수 223 추천 수 0 2019.09.05 20:13:32

13-12 하나님 찬송

3)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나님을 찬송하리로다 그의 많으신 긍휼대로 예수 그리스도를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게 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거듭나게 하사 산 소망이 있게 하시며 4)썩지 않고 더럽지 않고 쇠하지 아니하는 유업을 잇게 하시나니 곧 너희를 위하여 하늘에 간직하신 것이라 5)너희는 말세에 나타내기로 예배하신 구원을 얻기 위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능력으로 보호하심을 받았느니라 6)그러므로 너희가 이제 여러 가지 시험으로 말미암아 잠깐 근심하게 되지 않을 수 없으나 오히려 크게 기뻐하는도다 7)너희 믿음의 확실함은 불로 연단하여도 없어질 금보다 더 귀하여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때에 칭찬과 영광과 존귀를 얻게 할 것이니라 8)예수를 너희가 보지 못하였으나 사랑하는도다 이제도 보지 못하나 믿고 말할 수 없는 영광스러운 즐거움으로 기뻐하니 9)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음이라 10)이 구원에 대하여는 너희에게 임할 은혜를 예언하던 선지자들이 연구하고 부지런히 살펴서 11)자기 속에 계신 그리스도의 영이 그 받으실 고난과 후에 받으실 영광을 미리 증언하여 누구를 또는 어떠한 때를 지시하시는지 상고하니라 12)이 섬긴 바가 자기를 위한 것이 아니요 너희를 위한 것임이 계시로 알게 되었으니 이것은 하늘로부터 보내신 성령을 힘입어 복음을 전하는 자들로 이제 너희에게 알린 것이요 천사들도 살펴보기를 원하는 것이니라.

 

이제 본문은 하나님께 찬송을 돌린다. 그 하나님은 단순히 일반적인 의미의 신이나 유대인의 하나님이 아니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이시다. 이런 표현이 상투적으로 들리겠지만, 기독교 신앙의 핵심이다.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을 예수와의 관계에서 이해한다는 뜻이다. 예수는 구약이 말하는 하나님을 그대로 받아들이지만, 거기에만 머물지 않는다. 한편으로는 하나님의 본질을 정확하게 붙들었고, 다른 한편으로 그 본질에 근거하여 하나님과의 관계를 더 확장했다. 예수가 구약의 하나님 이야기를 문자의 차원에만 머물렀다면 유대교 당국자들과 대립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두 가지만 예를 들겠다.

하나는 안식일 논쟁이다. 안식일 논쟁에 관해서는 복음서 기자들이 예상외로 많은 이야기를 전한다. 13:10-17절에는 예수가 안식일에 18년 동안 허리를 펴지 못하던 여자를 고치는 이야기가 나온다. 이어서 눅 14:1-절에도 수종병, 즉 배에 물이 차서 몸이 붓는 병에 걸린 사람을 예수가 안식일에 고친 이야기가 나온다. 앞의 이야기만 보자. 엿새가 있으니 굳이 안식일에 치료행위를 하지 말라는 회당장의 주장은 합리적이다. 예수는 회당장의 논리를 위선이라고 책망했다. 2:27절에는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있는 것이요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있는 것이 아니라는 유명한 경구가 나온다. 안식일 논쟁은 단지 안식일만의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 신앙의 문제다. 하나님 신앙은 하나님을 어떤 분으로 보느냐에 따라서 달라진다. 안식일에 대한 예수의 견해에 따르면 하나님은 안식일을 엄격하게 지키기보다는 긍휼을 더 귀하게 여기는 존재다. 여기서 안식일을 지키지 않아도 괜찮다는 말이냐, 하는 문제 제기는 아무 의미가 없다. 예수는 이런 문제로 회당과 싸우다가 배척당했다. 마지막은 십자가 죽음이었다. 적당한 선에서 타협했으면 죽음은 면했을 것이다.

다른 하나는 아버지 호칭이다. 구약성경에는 하나님을 아버지로 묘사하는 구절이 나오지 않는다. 내가 다 확인해보지 않았으나 유대인들의 하나님 표상에 근거해서 볼 때 그렇게 보는 게 옳다. “너는 내 아들이라.”라는 표현은 시 2:7절에 나온다. “내가 여호와의 명령을 전하노라 여호와께서 내게 이르시되 너는 내 아들이라 오늘 내가 너를 낳았도다.” 이 구절에 근거하여 마가복음은 예수가 세례받을 때 하늘로부터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라고 보도한다. 아들이라는 표현에서 아버지 호칭도 나올 수 있긴 하다. 그렇지만 구약의 선지자들이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그 이유는 하나님이 아버지라 부르기에는 너무 존엄하기 때문이다. 예수도 하나님을 존엄한 존재로 당연히 알았다. 그러나 예수에게 더 중요한 하나님 이미지는 사랑이었다. 그 사랑에 가장 적합한 호칭은 아버지다. 아버지 호칭의 핵심은 보호자 이미지다. 물론 보호자 이미지는 구약성경에도 많이 나온다. 예수 당시 유대인들은 이런 하나님 이미지보다는 율법을 지켰는지의 관점에서 자기 백성들을 판단하는 엄격한 심판자의 이미지가 강했다. 예수는 아빠 아버지라는 호칭을 통해서 자기 백성을 보호하시는 원래의 하나님 이미지를 제자들과 주변 사람들에게 알렸다. 아버지 이미지를 가장 정확하게 표현하는 예수의 비유는 소위 탕자의 비유’(15:11-32). 큰아들은 재산을 낭비하고 돌아온 동생을 따뜻하게 받아들여 잔치를 베푼 아버지를 이해할 수 없었다. 이런 이야기가 그럴듯하게 들리기는 하겠지만 현실에서 공감하기는 쉽지 않다. 하나님을 바르게 믿어도 여전히 고난과 시련은 그치지 않기도 하고, 막연한 불안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도 사라지지 않기 때문이다. 사형이 집행되기 몇 달 전 감옥에서 쓴 본회퍼의 선한 능력으로라는 기도문이 이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선한 능력에 언제나 고요하게 둘러싸여서

보호받고 위로받는 이 놀라움 속에

여러분과 함께 오늘을 살기 원하고

그리고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고 싶습니다

선한 능력에 우리는 너무 잘 보호받고 있으며

믿음으로 일어날 일들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밤이나 아침이나 우리 곁에 계십니다

또한, 매일의 새로운 날에 함께 하십니다

옛것이 여전히 우리의 마음을 괴롭게 하고

어두운 날들의 무거운 짐은 여전히 우리를 누르지만

, 주님 내몰려 버린 우리의 영혼 가운데로

당신께서 준비해 놓으신 구원을 주십시오

선한 능력에 우리는 너무 잘 보호받고 있으며

믿음으로 일어날 일들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밤이나 아침이나 우리 곁에 계십니다

또한, 매일의 새로운 날에 함께 하십니다

당신께서 우리의 어두움 속으로 가져오신 그 초들이

오늘 밝고 따뜻하게 타오르게 해 주십시오

우리가 다시 하나 되게 하여 주십시오

우리는 압니다 당신의 빛이 밤을 비추고 있음을

선한 능력에 우리는 너무 잘 보호받고 있으며

믿음으로 일어날 일들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밤이나 아침이나 우리 곁에 계십니다

또한, 매일의 새로운 날에 함께 하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94 베드로전서 강해(13) new 2019-09-20 59
5093 베드로전서 강해(0) update [2] 2019-09-19 151
5092 베드로전서 강해(12) 2019-09-18 114
5091 베드로전서 강해(11) 2019-09-17 142
5090 주간일지 9월15일 file 2019-09-16 204
5089 베드로전서 강해(10) [3] 2019-09-14 292
5088 베드로전서 강해(9) 2019-09-13 139
5087 베드로전서 강해(8) 2019-09-12 143
5086 베드로전서 강해(7) 2019-09-11 127
5085 베드로전서 강해(6) 2019-09-10 163
5084 주간일지 9월8일 file [5] 2019-09-09 407
5083 베드로전서 강해(5) 2019-09-07 198
5082 베드로전서 강해(4) 2019-09-06 180
» 베드로전서 강해(3) 2019-09-05 223
5080 베드로전서 강해(2) [1] 2019-09-04 255
5079 베드로전서 강해(1) [2] 2019-09-03 397
5078 주간일지 9월1일 2019-09-02 249
5077 예수 어록(190) 요 8:44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났으니 2019-08-31 206
5076 예수 어록(189) 요 8:43 어찌하여 내 말을 깨닫지 못하느냐 [3] 2019-08-30 251
5075 예수 어록(188) 요 8:42 이는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나와서 왔음이라 2019-08-29 15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