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강해(5)

조회 수 199 추천 수 0 2019.09.07 21:33:57

거듭남과 산 희망

본문에는 찬송의 내용이 이어진다. 하나님은 예수의 부활을 통해서 우리를 거듭나게 하시고 살아있는 희망을 알게 하셨다. 신약성경과 사도신경에서 예수의 부활을 말할 때는 늘 죽은 자 가운데서를 붙인다. 부활은 당연히 죽었다가 살아나는 것이니 죽은 자 가운데서라는 문구는 필요 없어 보인다. 그렇지 않다. ‘죽은 자 가운데서는 초기 기독교에서 벌어진 이단 논쟁의 결과물이다. 당시 기독교에서 가장 큰 이단은 영지주의 계통의 가현설(doceism)이다. 가현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예수의 신성을 극대화하고 인성을 부정한다. 그들은 나름 독실한 기독교인들이다. 예수는 본래부터 신이었기에 세상에서도 신으로 살았다는 것이다. 신에게는 인간적인 육체가 필요 없기에 예수에게 나타난 인간 형상은 진짜가 아니라 가짜다. 말 그대로 가현(假現)이다. 신에게는 죽음이 없으니 예수의 십자가 죽음도 진짜가 아니다. 신에게는 인간이 육체에서 느끼는 고통이 있을 수 없으니 십자가에서 예수는 고통을 느끼지 않았다. 당시 기독교는 가현설을 이단으로 규정했다.

이단 논쟁을 부정적으로만 볼 필요는 없다. 가끔 이단 논쟁이 정략적으로, 교권 쟁탈의 한 도구로 사용되기도 했으나 근본적으로는 진리 투쟁이다. 가현설을 이단으로 규정하지 않았으면 오늘의 기독교는 본질을 잃었을 것이다. 교부들은 예수가 십자가에서 가짜로 죽은 게 아니라 실제로 죽었다는 의미에서 죽은 자 가운데서를 신앙고백에 넣었다. 예수가 마리아의 몸을 통해서 세상에 왔다는 진술도 사실은 예수의 인성에 대한 강조다. 예수는 하늘에서 뚝 떨어지지 않고 다른 인간과 똑같은 방식으로 마리아의 자궁에서 열 달을 보내고 밖으로 나왔다. 교부들은 예수의 인성을 조금이라도 약화하려는 시도를 배척했다.

예수의 인성이 기독교 신앙에서 왜 중요한지는 긴 설명이 필요 없을 정도로 분명하다. 기독교는 지구에서 벌어지는 구체적인 삶을 소중하게 여긴다. 예수가 참된 그리스도라고 한다면 인간의 모든 삶을 실제로 경험해야만 한다. 온전히 신성만으로 존재하고 겉모습은 가짜로 나타난 존재라면 그의 십자가는 무의미하다. 고통을 느끼지 못하면서 어떻게 우리를 대신하여 십자가를 지셨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공생애 중에는 예수의 신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말이냐, 하는 질문이 가능하다. 요한복음에 의하면 예수는 이미 태초에 로고스로 존재했기에 공생애에도 역시 신성이 유지되었다고 봐야 한다. 그걸 말하려고 여러 초자연적 기적 이야기가 복음서에 나온다. 여기서 말하는 신성은 전지전능, 무소불위처럼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신성은 아니다. 은폐로서의 신성이라고 말하는 것으로 이 문제는 지나가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94 베드로전서 강해(13) new 2019-09-20 59
5093 베드로전서 강해(0) update [2] 2019-09-19 151
5092 베드로전서 강해(12) 2019-09-18 114
5091 베드로전서 강해(11) 2019-09-17 142
5090 주간일지 9월15일 file 2019-09-16 204
5089 베드로전서 강해(10) [3] 2019-09-14 292
5088 베드로전서 강해(9) 2019-09-13 140
5087 베드로전서 강해(8) 2019-09-12 144
5086 베드로전서 강해(7) 2019-09-11 128
5085 베드로전서 강해(6) 2019-09-10 163
5084 주간일지 9월8일 file [5] 2019-09-09 407
» 베드로전서 강해(5) 2019-09-07 199
5082 베드로전서 강해(4) 2019-09-06 180
5081 베드로전서 강해(3) 2019-09-05 223
5080 베드로전서 강해(2) [1] 2019-09-04 255
5079 베드로전서 강해(1) [2] 2019-09-03 397
5078 주간일지 9월1일 2019-09-02 249
5077 예수 어록(190) 요 8:44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났으니 2019-08-31 206
5076 예수 어록(189) 요 8:43 어찌하여 내 말을 깨닫지 못하느냐 [3] 2019-08-30 251
5075 예수 어록(188) 요 8:42 이는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나와서 왔음이라 2019-08-29 15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