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강해(36)

조회 수 421 추천 수 0 2019.10.17 21:00:05

만물의 마지막과 기도에 대해서 말한 뒤에 본문은 이제 구체적인 삶에 대해서 말한다. 서로 사랑하라(8). 서로 원망 없이 대접하라(9). ‘원망 없이가 중요하다. 이게 쉽지 않다. 원망이 나오면 그건 사랑이 아니다. 10절에서 은사를 말한다. 은사론은 고전 12장에 자세하게 나온다. 직책에 따른 은사가 있고, 기능에 따른 은사가 있다. 은사론에는 몇 가지 개념이 따른다. 첫째, 은사는 모든 사람에게 주어진다. 둘째, 모든 은사는 질적으로 차이가 없다. 셋째, 은사의 독립성이 유지되어야 한다. 넷째, 은사의 목표는 섬김과 봉사다. 벧전 4:10절도 은사를 봉사라고 말한다. 목사도 은사이고 교사도 은사다. 성가대도 은사고, 주방일도 은사다. 모든 은사는 자기를 나타내는 기회가 아니라 교회 공동체를 섬기는 기회로 사용되어야 한다.

11절에는 두 가지 은사가 구체적으로 나온다. 하나는 말씀 은사다. 예언자, 복음 전파자, 교리교사 등이다. 이들은 다 말로 섬기는 자들이다. 오늘날 목사, 교회학교 교사, 신학대학교 교수 등이다. 일반적으로 교육은 교육의 내용과 방법론이 핵심이다. 기독교 교육에서도 이 두 요소가 중요하다. 문제는 그 내용이라 할 하나님에 대한 경험이 없을 때 벌어진다. 말씀이 단순히 정보에 떨어지는 것이다. 베드로 사도는 그 위험성을 알기에 하나님의 말씀을 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사람의 말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말을 기술(테크닉)로 여기지 말고 예술(art)로 여겨야 한다. 기술자는 똑같은 것을 반복해서 빨리 만들지만 예술가는 늘 새롭게 창조한다. 다른 하나는 봉사다. 여기서 말하는 봉사는 10절이 가리키는 일반적인 봉사가 아니라 구체적인 섬김을 가리킨다. 과부와 고아를 돌보는 일들이다. 이 봉사(디아코니아)는 케리그마, 디다케, 코이노이아와 더불어 초기 기독교의 중요한 네 가지 기능의 하나였다. 베드로 사도는 하나님이 공급하듯이 섬기라고 충고한다. 우리는 심부름꾼에 불과하지 우리가 자선의 주체는 결코 아니다. 결국, 말과 행동이 모두 깊은 신앙에서 나올 때만 의미가 있다는 뜻이다.

그래서 11절은 송영으로 끝난다. 하나님에게 영광과 권능이 영원히 함께하기를 찬송한다. 딤전 6:16절에는 그에게 존귀와 영원한 권능을 돌릴지어다 아멘이라는 표현이 나온다. 하나님의 영광과 존귀와 권능을 높이고 돌린다는 말은 하나님을 창조주로, 자신을 피조물로 인정할 때만 나올 수 있는 고백이다. 단순히 고백에만 떨어지지 않는다. 실제로 그런 차원의 삶을 살아내는 것이다. 이런 삶은 겉으로 보면 매우 소극적으로 보인다. 자기를 나타내지 않고 자기를 부정하기 때문이다. 마이스터 에크하르트 같은 이에게서 볼 수 있는 기독교 신비주의 영성은 궁극적으로 자기를 무()로 돌리는 것이다. 이런 경지에 들어간 사람은 물처럼 바람처럼 산다. 누가 인정하든 않든 아무런 상관이 없다. 동양식으로 말하면 무위(無爲)의 차원이다. 자기를 드러내지 않기에 소극적으로 보이겠지만 실제로는 가장 적극적인 삶이 바로 하나님께 존귀와 영광과 권능을 바치는 송영의 삶이다. 자신의 피조성이 하나님의 창조성에 수렴되기 때문이다. 교회에서 나타나는 모든 은사는 이런 송영의 차원에서 수행되어야 한다. 교회에서 서로 경쟁하고 다투고, 아주 심하게는 송사에 떨어지는 일은 신앙의 근본이 훼손되었다는 의미다.


profile

[레벨:11]하늘연어

2019.10.18 12:17:04

오늘 말씀처럼 종말론적인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을 하고,

또 그런 삶에 대한 간절한 마음이 떠나지는 않는데, 

구습이 본성이 되어 합리화의 덪에 갇히곤 합니다.

수도자의 구도정진 영성은 아득하기만 하고......,

profile

[레벨:95]정용섭

2019.10.18 22:45:44

저도 말만 그럴듯하게 하지 실제로는 하늘연어 님과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럴 때 최선은 아예 수도원으로 들어가버리는 겁니다.

무림 고수처럼 영적 훈련이 비상한 이들과 함께 생활하다보면

자기도 모르게 비슷한 수준에 도달할 수 있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28 주간일지 10월27일 file [4] 2019-10-28 526
5127 베드로전서 강해(41) [2] 2019-10-26 441
5126 베드로전서 강해(40) 2019-10-22 437
5125 베드로전서 강해(39) 2019-10-21 393
5124 주간일지 10월20일 창조절 8주 file [2] 2019-10-21 572
5123 베드로전서 강해(38) 2019-10-19 364
5122 베드로전서 강해(37) 2019-10-18 344
» 베드로전서 강해(36) [2] 2019-10-17 421
5120 베드로전서 강해(35) 2019-10-16 344
5119 베드로전서 강해(34) 2019-10-15 370
5118 주간일지 10월13일 2019-10-14 366
5117 베드로전서 강해(33강) [1] 2019-10-14 334
5116 베드로전서 강해(32) 2019-10-12 353
5115 베드로전서 강해(31) 2019-10-11 303
5114 베드로전서 강해(30) [3] 2019-10-10 433
5113 베드로전서 강해(29) 2019-10-09 322
5112 베드로전서 강해(28) 2019-10-08 298
5111 베드로전서 강해(27) 2019-10-07 327
5110 주간일지 10월6일 창조절 6주 file 2019-10-06 383
5109 베드로전서 강해(26) 2019-10-05 32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