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11월3일

조회 수 194 추천 수 0 2019.11.03 23:29:00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113, 창조절 10

 

1) 천사 찾기- 매월 첫 주일에는 어린이와 통합예배를 드리기에 어린이를 대상으로 설교합니다. 설교 내용 중에 천사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잃어버린 자를 구원하러 오셨다는 예수 말씀을 어린이에게 맞도록 전하려다 보니 그런 말을 하게 되었습니다. 말을 해놓고 보니 정말 멋진 설명이었다는 게 느껴졌습니다. 저 자신에게 큰 깨달음이 되는 설명이었습니다. (지금 제가 설교를 잘했다고 자랑하는 것 같군요.) 앞으로 저는 천사를 좀더 열심히 찾으면서 살려고 합니다. 다른 것은 없어도 천사만 옆에 있다면 가장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요? 천사는 잃어버린 자처럼 주변에 아무도 없을 때 우리를 찾아옵니다. “잃어버린 자의 눈이 있어야만 천사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세상 곳곳에서 천사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지만, 우리 눈이 다른 것에 꽂혀서 천사를 못 볼 뿐입니다. 불행한 일입니다. 알고 보니 천사가 없는 곳이나 없는 순간이 없더군요. 그런데 아차 할 때는 마귀를 천사로 오해할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천사를 자주 만나다 보면 언젠가는 하나님을 만나게 될 겁니다.

 

2) 고난의 행군- 오늘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이어진 <초기 기독교 형성> 강독의 제목은 “9, 60년대의 큰 위기였습니다. 한 마디로 흥미진진했습니다. 초기 기독교가 우여곡절 끝에 60년대 초반까지는 그런대로 쭉쭉 뻗어 나갈 수 있었습니다. 60년대에 일어난 로마의 대화재, 유대전쟁 등등으로 기독교는 큰 박해를 받았습니다. 가장 결정적인 어려움은 세 명의 탁월한 지도자를 60년대에 모두 잃었다는 사실입니다. 바울, 베드로, 예수 동생 야고보입니다. 예루살렘 교회와 디아스포라 이방인 교회는 각자도생에 바빴습니다. 그야말로 60년대는 어린 교회가 감당하기 어려운 고난의 행군 시절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이 조금 더 지속하면 나사렛 예수 이름으로 시작된 교회 공동체는 흔적도 없이 역사에서 사라졌을 겁니다. 그 뒤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다음 10장에서 공부하겠습니다.

 

3) 빵과 포도주- 아무래도 성찬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군요. 늘 똑같은 재료인 빵과 포도주로 성찬식을 오늘도 거행했습니다. 성찬 빵과 포도주는 장*아 집사가 늘 봉사합니다. 성찬이 끝나면 씻어서 몇몇 집사들의 도움을 받아 일일이 종이 수건으로 깨끗이 말려서 보관합니다. 정성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예수님은 빵을 자신의 몸이라고, 포도주를 자신의 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정말 귀한 말씀입니다. 빵과 포도주가 생명 자체라는 뜻입니다. 과학적으로도 옳습니다. 빵과 포도주가 없으면 우리는 생명을 유지하지 못하니까요. 오늘 저는 빵과 포도주 주위를 맴도는 천사를 보았습니다. 아주 예쁘고 사랑스러운!

 

4) 조문- 오늘 주일의 모든 모임을 다 마친 후 오후 4시에 구미 강동병원으로 차를 몰았습니다. 김용수 송덕희 김성현 김유정 가족이 상을 당했기에 조문하기 위한 일이었습니다. 송덕희 집사의 친정어머니가 86(?)에 돌아가셨습니다. 국화 한 송이를 바치는 예를 제가 대표 격으로 드리고, 함께 둘러앉아서 간단하게나마 위로 순서를 진행했습니다. 먼저 주기도를 바친 다음 찬 608후일에 생명 그칠 때” 1, 4절을 부르고 살전 4:13-18절을 본문으로 읽고 설교했습니다. 핵심적으로 두 가지를 전했습니다. 한 가지는 기독교인들에게 죽음은 그리스도 안에서 잠자는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잠은 죽음을 은유적으로 묘사한 것입니다. 다른 한 가지는 최후의 생명이 완성될 때는 이미 죽은 자나 살아있는 자나 아무런 차이가 없다는 사실입니다. 즉 삶과 죽음은 모두 하나님 안에서 신비입니다. 예배 후에 함께 식사했습니다. 장례식장의 국밥은 맛있습니다. 유족들과 함께 대화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모든 순서가 끝난 뒤에 조문객들은 병원을 한 바퀴 돌면서 산책했습니다. 은행나무 잎이 바람에 떨어지는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조문객은 저를 포함하여 9명이었습니다. , , , , , , , , ! 다 끝나고 다른 교우들은 두 대의 승용차에 나눠 타고 떠났고, 저는 아내와 카니발을 타니 내비게이션이 가산 IC를 통해서 북안 IC로 안내하는군요. 집에 돌아오니 저녁 7시 반이었습니다. 뭔가로 가득한 주일을 보낸 것 같습니다.

 

5) 성모- 오늘 아침에 교회당에 들어가니 벌써 몇몇 교우가 나와서 예배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한쪽 편에 성모가 혼자 앉아 있네요. 5학년입니다. 매 주일 엄마와 함께 경산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교회에 옵니다. 첫 주일에는 엄마가 성찬 준비를 하기에 최소한 30분은 더 일찍 와야 합니다. 멀미도 합니다. 어떤 때는 좀 심하게, 어떤 때는 약하게 합니다. ‘오늘 멀미했니?’ 하고 묻자 조금이요.’합니다. 한창 활기차게 뛰어놀다가 주일 아침에는 좀 늦잠을 자고 싶을 텐데 일찍 일어나서 교회에 오려니 얼마나 힘들까요. 어린이나 학생을 둔 다른 교우들도 주일 아침에 준비시켜서 데리고 나오기가 힘들 겁니다. 옛날에는 주일학교가 9시에 시작했는데, 그래도 다들 즐겁고 교회에 다녔지요. 요즘은 아이 하나만 있어도 젊은 부모들이 아주 힘들어하는군요. , 성모야, 오늘도 수고 많았다.

 

6) 갈비뼈- 평소 웬만해서는 예배에 빠지지 않다가 거의 한 달 만에 나온 청도 이 집사에게 그동안 바쁜 일이 있었나 보군요, 하고 물었습니다. 뜻밖의 소식을 들었습니다. 집안에서 아들과 일하다가 넘어져서 갈비뼈 두 개가 나갔다는 겁니다. 처음에는 아프기만 해서 참고 출근하다가 좋아지지 않아서 병원에 가서 사진을 찍어보니 그런 진단을 받았다는 겁니다. 그동안 고생이 많았더군요. 출근하지 않고 집에서 가만히 지내야만 했습니다. 기침하거나 딸꾹질하면 아프기도 하고 그동안 좋아진 부분이 다시 갈라진다는 겁니다. 오늘 예배에 참석한 걸 보니 이제는 웬만해진 것 같습니다. 다행입니다. 평소에 스트레칭이나 요가를 하시는지, 물었더니 전혀 안 한다고 하네요. 나이가 들수록 기본 운동을 하면 유사시에 크게 다치지 않을 텐데요.

 

7) 40- 10월 마지막 주일에 우리 교회 40대 부부들이 신*국 진*희 집사 댁에서 친교 모임을 했나 봅니다. 저는 까맣게 몰랐습니다. 제가 60대 초반까지만 해도 끼워주던데, 이제 60대 후반이 되니 아예 끼워주지 않는군요. 오늘 진 집사에게 섭섭하다고 말했더니 그 특유한 톤으로 목사님은 지난 주일에 팔공산에 가셨잖아요.” 합니다. 그렇군요. 40대는 연령상 교회의 허리에 해당합니다. 허리가 튼튼해야 몸 전체가 튼튼하겠지요.

 

8) 광주에서 대구- 1회 예배에 참석하는 무안 부부가 오늘은 광주 고속버스터미널 주차장에 차를 대고 고속버스를 타고 왔다고 합니다. 광주에서 대구까지 2시간 반 걸렸답니다. 무안에서 출발해서 광주 터미널에 와서 표를 사고 대구에서 한 코스 지하철을 타니까 시간은 평소 직접 운전할 때보다는 더 걸렸을 겁니다. 그래도 편해서 좋았다고 합니다. 멋진 가을 여행이었겠군요.

 

9) 예배 참석인원: 80, 헌금: 2,069,0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41 주간일지 11월10일(창조절 11주) new 2019-11-11 67
5140 베드로전서 강해(52) 2019-11-09 112
5139 베드로전서 강해(51) 2019-11-08 97
5138 베드로전서 강해(50) 2019-11-07 121
5137 베드로전서 강해(49) 2019-11-06 122
5136 베드로전서 강해(48) 2019-11-05 136
5135 베드로전서 강해(47) 2019-11-04 123
» 주간일지 11월3일 2019-11-03 194
5133 베드로전서 강해(46) 2019-11-02 136
5132 베드로전서 강해(45) 2019-11-01 149
5131 베드로전서 강해(44) 2019-10-31 170
5130 베드로전서 강해(43) 2019-10-30 171
5129 베드로전서 강해(42) 2019-10-29 217
5128 주간일지 10월27일 file [4] 2019-10-28 514
5127 베드로전서 강해(41) [2] 2019-10-26 434
5126 베드로전서 강해(40) 2019-10-22 435
5125 베드로전서 강해(39) 2019-10-21 386
5124 주간일지 10월20일 창조절 8주 file [2] 2019-10-21 567
5123 베드로전서 강해(38) 2019-10-19 358
5122 베드로전서 강해(37) 2019-10-18 33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