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강해(49)

조회 수 123 추천 수 0 2019.11.06 19:54:02

511: 송영

 

11.권능이 세세무궁하도록 그에게 있을지어다 아멘.

 

11절은 다시 송영이다. 이미 4:11절에도 비슷한 송영이 나온다. “그에게 영광과 권능이 세세에 무궁하도록 있느니라 아멘!” 왜 하나님께만 권능을 바쳐야 하는가? 그걸 실제로 어떻게 경험할 수 있나? 칼 바르트는 하나님을 존재 유비가 불가능한 절대 타자라 했고, 폴 틸리히는 궁극적인 관심이라고 했으며, 판넨베르크는 만물을 규정하는 현실성이라고 개념화했다. 과정신학자들의 설명에 따르면 하나님은 과정(process)이고, 실존주의 신학자, 예를 들어 루돌프 불트만에게 하나님은 존재의 힘이다. 출애굽기는 하나님을 스스로 있는 자라고 했고, 예수는 아빠 아버지라고 했다. 이런 경구에 해당하는 존재는 하나님밖에 없다. 그러니 그에게만 권능을 돌리는 건 마땅하지 않은가. 칼 브라텐은 <신의 미래>에서 하나님을 미래의 힘으로 표현했다.

 

예수께서 선포한 하나님 나라는 사실상 그것을 미래의 힘으로서 기다린 것이었다. 이것이 타당한 해석이 될는지 잘 모르겠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미 바실레이아’(나라)의 기본 동기는 능력(power)에 있던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나님 나라는 능력에서’(en dunamei)에서 오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하나님의 능력이었고 예수는 그 능력을 미래에서 대망하였다. (중략) 그러니 하늘로부터 오리라고 기대했던 구원의 능력을 이제 우리는 미래에서 온다고 기대해야 할 것이다. 하나님의 초월성은 오늘날 절대적인 미래의 힘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위에서’(from above) 오지 않고 오히려 앞에서’(from ahead) 오실 것이다. 이렇게 보는 것이 오히려 예수 자신의 종말론적 기대의 미래성과 잘 어울리는 것이다. (채위 역, 대한기독교서회, 신의 미래, 99-100)

 

하나님 찬양인 송영의 의미는 자신의 삶을 다 바칠 수 있는 대상에게 영혼의 관심을 집중하는 것이다. 위에서 언급한 신학자들의 용어가 무엇인지를 알아야 우리 영혼이 그쪽을 향하게 된다. 만약 예수 믿고 세속적인 복을 받고 죽어서 천당 가서 천년만년 잘 먹고 잘산다는 생각만 하는 사람이라고 한다면 그는 성경이 말하는 하나님께 찬양을 바칠 수 없다. 구약 선지자들이 배격했던 바알 숭배에 떨어진다. 바알 숭배에서 벌어지는 송영은 더 자극적이고 더 열광적이다. 엘리야와 바알 선지자들이 갈멜산에서 벌인 제사 경쟁에서 이를 확연하게 확인할 수 있다. 믿음의 열정이 중요하지만 믿음의 내용이 사실은 더 중요하다. 가능하면 평신도들도 신학을 공부하는 게 좋다. 비유적으로, 바둑 동호인들이 프로 바둑 기사들의 기보와 그 해설을 공부해야만 바둑 실력이 느는 것과 같다. 점심 내기 바둑만 둔다면 재미는 있겠지만 실력은 제자리걸음이다. 그런 상황이 반복되면 실력은 퇴보한다.

교회 밖에서 사는 현대인들도 어떤 대상을 향해서 송영을 바친다. 앞의 상투스항목 마지막 단락에서 현대인의 희망은 유물론과 휴머니즘에 토대한다고 말했다. 그 희망의 토대가 바로 송영의 대상이다. 현대인은 물질적인 풍요와 인간 자체를 찬양하면서 산다. 그들에게는 그것의 성취가 생명의 완성이다. 우리 기독교인들도 그들에 포함된다. 이런 갈망과 욕망에는 끝이 없다. 어느 정도 먹고살 만한 수준에 도달했는데도 여전히 더 소유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이건 생존 본능이 아니라 탐욕이다. 마지막이 어떨지는 우리가 잘 안다. 파멸이다.

톨스토이의 사람에게는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라는 단편이 정곡을 찌르고 있다. 농부 빠홈은 우여곡절 끝에 마음껏 땅을 소유할 기회를 얻었다. 어느 동네의 이장과 계약을 맺었다. 빠홈이 하루 걸어서 돌아온 땅을 모두 차지할 수 있는 것이다. 하나의 조건은 해가 떨어지기 전에 돌아와야만 했다. 빠홈은 땅 욕심이 강렬하여 처음 약속한 장소로 돌아오기 힘들 정도로 너무 멀리 갔다. 식은땀을 흘리면서 달리고 걷고, 힘이 빠져 지팡이를 짚으면서 사람들이 기다리는 처음의 그 장소에 도착하긴 했다. 이장은 빠홈에게 걸어온 그 모든 땅의 주인이 되었다고 선언한다. 그 순간 빠홈은 숨이 끊어졌다. 빠홈의 하인은 그곳에 땅을 파고 빠홈을 묻었다. 빠홈에게 필요한 땅은 두 평도 채 되지 않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41 주간일지 11월10일(창조절 11주) new 2019-11-11 77
5140 베드로전서 강해(52) 2019-11-09 114
5139 베드로전서 강해(51) 2019-11-08 97
5138 베드로전서 강해(50) 2019-11-07 122
» 베드로전서 강해(49) 2019-11-06 123
5136 베드로전서 강해(48) 2019-11-05 137
5135 베드로전서 강해(47) 2019-11-04 124
5134 주간일지 11월3일 2019-11-03 194
5133 베드로전서 강해(46) 2019-11-02 136
5132 베드로전서 강해(45) 2019-11-01 150
5131 베드로전서 강해(44) 2019-10-31 170
5130 베드로전서 강해(43) 2019-10-30 171
5129 베드로전서 강해(42) 2019-10-29 217
5128 주간일지 10월27일 file [4] 2019-10-28 515
5127 베드로전서 강해(41) [2] 2019-10-26 434
5126 베드로전서 강해(40) 2019-10-22 435
5125 베드로전서 강해(39) 2019-10-21 386
5124 주간일지 10월20일 창조절 8주 file [2] 2019-10-21 567
5123 베드로전서 강해(38) 2019-10-19 358
5122 베드로전서 강해(37) 2019-10-18 33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