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12월1일 대림절 1주

조회 수 214 추천 수 0 2019.12.01 19:44:24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121, 대림절 1

 

1) 칼과 창- 오늘 설교 본문을 기록한 이사야 선지자는 우리가 오래, 그리고 깊이 간직해야 할 메시지를 선포했습니다. 하나님이 마지막 때에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낫을 만들 것이라고 말입니다. 사람이 더는 싸우지 않고 전쟁 연습도 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 이런 일이 벌어지는 때를 사람이 만들어낼 수 없고 하나님이 실행하십니다. 이 말씀을 믿는 사람들은 이제 세상에서 평화 연습을 해야 합니다. 평화 연습을 하는 사람만이 하나님께서 이루실 평화의 나라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칼과 보습, 창과 낫의 관계를 깊이 생각하는 대림절 절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2) 국악 찬송- 오늘 국악 찬송이 예배 참석자들에게 낯설었나 봅니다. 우리 교회 신자들의 찬송가 부르기 실력이 뛰어나다는 말을 평소에 들었는데, 오늘 국악 찬송은 어설프게 불렀습니다. 알리는 시간에 다시 한번 연습했습니다. 오는 주일에도 이 찬송가를 부르겠습니다. 잘 기억하고 있다가 산만하지 않게, 은혜롭게 잘 불러봅시다.

 

3) 대림절- 몇 번이나 언급했지만 한 번 더 설명하겠습니다. 교회력은 대림절부터 시작합니다. 성탄절 전 4주간이 대림절입니다. 올해 대림절은 121일입니다. 어떤 해에는 11월 마지막 주일이 여기에 해당하기도 합니다. 대림절은 예수님의 초림과 재림과 현재의 임재(파루시아)를 의미합니다. 초림은 과거를 가리키고, 재림은 미래를 지향한다면, 임재는 현재의 생명 경험을 의미합니다. 이 세 차원의 중심에 예수 그리스도가 있습니다. 예수로 인해서 이미 세상에는 하나님의 구원이 발생했으며, 예수로 인해서 미래에 하나님의 구원의 완성될 것이며, 예수로 인해서 현재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십자가상에 놓은 대림절 장식을 보셨는지요. 오늘은 촛불이 한 개만 켜졌고, 차례대로 4개까지 켜질 겁니다. 어둠을 밝히는 빛입니다. 대림절 장식을 준비해주신 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12월 한 달, 대림절의 희망과 성탄절의 기쁨이 교우 모두에게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4) 1세기 후반- 오늘 2시부터 <초기 기독교의 형성> 10장을 공부했습니다. 10장은 예루살렘 성전이 붕괴한 기원후 70년부터 100년 사이에 주류 기독교가 어떤 선교 정책을 펼쳤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다룹니다. 흥미진진한 내용이었습니다. 그 시기의 기독교에는 이미 십여 년 전에 중요한 세 명의 지도자가, 즉 바울과 베드로와 야고보가 죽었기 때문에 구심점이 없었습니다. 그런 가운데서도 나름으로 최선을 다해서 유대교를 기독교의 복음 안으로 끌어들이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런 시도의 흔적을 저자 트로크메는 야고보서와 마태복음을 근거로 설명했습니다. 그 시도는 결국 실패했습니다. 유대교 바리새파의 개혁 운동은 활성화한 반면에 기독교의 복음 운동은 소수파로 전락했습니다. 이런 상황이 지속하면 기독교는 역사에서 사라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다음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는 11장에 나옵니다. 내년 1월 첫째 주일은 교인총회가 열리기에 시간 관계상 내년 2월부터 다시 시작해야겠습니다. 내용이 궁금하신 분들은 미리 읽어보십시오. 그리고, 오늘 10장은 내용이 길지 않아서 한 시간만 하고 끝냈습니다. 시간을 반으로 줄이니 모두 호응이 좋네요. 앞으로도 한 시간만 공부하겠습니다. 정확하게 60!

 

5) 빵과 포도주- 성찬 예식이 있는 주일마다 저는 예배에서 받는 느낌이 색다릅니다. 성찬상 위에 놓인 빵과 포도주를 우리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의 몸과 피로 믿고 받았습니다. 즉 생명의 궁극적인 현실로 받은 겁니다. 기독교 성찬식의 깊은 의미를 알고 경험하려면 빵과 포도주라는 사물의 심연을 뚫어볼 줄 알고, 또한 예수의 십자가와 부활의 구원 능력을 실제로 깨달아야 합니다. 가장 소박한 먹을거리인 빵과 포도주에 담긴 우주론적인 깊이를 안다면, 그리고 예수의 십자가로 인한 죄와 죽음으로부터의 해방을 경험한다면 그는 구원받은 사람입니다. 영혼의 자유와 안식을 실제로 누릴 것입니다.

 

6) 교회 간판- 요즘 교회 밴드에서는 교회 간판 디자인에 관해서 여러 의견이 오가는 듯이 보입니다. 제 핸드폰으로는 밴드에 접근이 안 되지만 대략 어떤 이야기가 오가는지는 간접적으로 알고 있습니다. 교회가 시작한 지 16년 반이 지나는 시점에 처음으로 간판을 달게 되었군요. , 초창기 2년 정도는 예배 처소로 사용하던 아파트 출입문 옆에 작은 목제 간판을 걸어두기는 했습니다. 교우들의 의견을 잘 모아서 좋은 결과물이 나오기를 바랍니다.

 

7) 카페- 오늘 오후에는 대구에 비가 제법 내렸습니다. 교회에 간 오전에도 뜨문뜨문 빗방울이 떨어지긴 했는데, 예배 마치고 보니 제법 굵은 빗방울이 떨어졌습니다. 신학책 강독까지 마치고 나왔을 때는 여름비처럼 본격적으로 비가 쏟아지더군요. 카페에서 내다보는 비 내리는 겨울 풍경이 낭만적이었습니다. 오늘도 예배 후에 카페에 여러 그룹이 모여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중앙의 라운드 테이블은 청년들이 차지했습니다. 마당을 향한 유리창 옆자리에는 비슷한 나이 또래의 여자 교우들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젊지도 늙지도 않은 나이입니다. 카운터 쪽으로 탁자 몇 개를 늘어놓고 앉은 팀도 있었습니다. 어느 교우의 다음과 같은 멘트가 인상 깊네요. “아무래도 우리가 이 카페, 접수해야겠습니다.”

 

8) 2020 예배 위원 외- 이제 2019년이 끝나는 12월에 들어섰으니 내년 2020년 새로운 예배 위원을 결정해야 합니다. 기꺼이 맡아주신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회자: 류동규(1,2), 박정연(3,4,5), 성경봉독자: 방성수(1), 권정숙(2), 신광혜(3), 정지은(청년 몫, 4), 5주는 돌아가면서 맡습니다. 사정에 따라서 순서를 바꿀 수 있습니다. 참고로 내년부터는 예배 때 목사와 예배 위원 모두 가운을 입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나중에 설명하겠습니다. 운영위원으로는 현재 청년회 몫으로 한 명이 결정되었고, 다른 한 명은 미정입니다. 인사 문제는 전체적으로 잘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9) 예배 참석인원: 90, 헌금: 2,880,0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70 예수 어록(214) 요 10:7 나는 양의 문이라. new 2019-12-13 37
5169 예수 어록(213) 요 10:5 타인의 음성은 알지 못하는 고로 2019-12-11 128
5168 예수 어록(212) 요 10:4 앞서 가면 양들이 그의 음성을 아는 고로 따라오되 … 2019-12-10 95
5167 주간일지 12월8일 대림절 2주 file [2] 2019-12-09 283
5166 예수 어록(211) 요 10:3 문지기는 그를 위하여 문을 열고 양은 그의 음성을 듣나니 2019-12-07 141
5165 예수 어록(210) 요 10:2 문으로 들어가는 이는 양의 목자라 2019-12-06 101
5164 예수 어록(209) 요 10:1 다른 데로 넘어가는 자는 절도며 강도요 2019-12-05 116
5163 예수 어록(208) 요 9:41 너희가 맹인이 되었더라면 죄가 없으려니와 2019-12-04 122
5162 예수 어록(207) 요 9:39 내가 심판하러 이 세상에 왔으니 [2] 2019-12-03 219
5161 예수 어록(206) 요 9:37 네가 그를 보았거니와 2019-12-02 128
» 주간일지 12월1일 대림절 1주 2019-12-01 214
5159 예수 어록(205) 요 9:35 네가 인자를 믿느냐. 2019-11-30 105
5158 예수 어록(204) 요 9:7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 2019-11-29 131
5157 예수 어록(203) 요 9:5 내가 세상에 있는 동안에는 세상의 빛이로라. 2019-11-28 134
5156 예수 어록(202) 요 9:4 때가 아직 낮이매 2019-11-27 120
5155 예수 어록(201) 요 9:3 이 사람이나 그 부모의 죄로 인한 것이 아니라 2019-11-26 162
5154 주간일지 11월24일 창조절 13주 2019-11-25 181
5153 예수 어록(200) 요 8:58 아브라함이 나기 전부터 내가 있느니라. 2019-11-23 151
5152 예수 어록(199) 요 8:56 너희 조상 아브라함은 나의 때 볼 것을 즐거워하다가 2019-11-22 173
5151 예수 어록(198) 요 8:55 나는 그를 알고 또 그의 말씀을 지키노라. 2019-11-21 14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