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2월2일

조회 수 241 추천 수 0 2020.02.03 18:46:35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22, 주현 후 4

 

1) 가난 영성- 오늘 설교의 성경 본문은 마 5장의 팔복입니다. 첫째 항목은 심령이 가난한 자입니다. 누가복음은 직접 가난한 자라고 하는 데 반해서 마태복음은 심령이 가난한 자라고 표현했습니다. 표현만 다르지 실제 내용은 다를 게 없습니다. 실제로 가난한 자들은 심령이, 즉 영혼이 가난한 자들입니다. 물질로 영혼의 위로를 얻지 못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자본주의가 극에 달한 오늘날 가난 영성이라는 말이 성립할까요?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는 말을 가난한 교회가 복이 있다는 말로 바꿔도 됩니다. 가난한 교회가 복이 있다는 말을, 더 나아가서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라는 사실을 실제로 이해하고 믿는 기독교인들이 얼마나 될까요. 우리는 모두 언젠가 어쩔 수 없이 완전한 가난, 완전한 무소유로 돌아갈 터이니, 그 가난과 무소유로 인한 안식과 자유가 무엇인지를 미리 당겨서 누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가난 영성, 쉽지는 않겠지만 불가능하지도 않습니다.

 

2) 최민식- 주보 표지 사진이 아주 강렬합니다. 몇 살인지 가늠하기 어려운 아이가 엎드려서 동냥을 구하고 있습니다. 등 쪽의 어깻죽지 뼈가 앙상합니다. 목발이 엉덩이 아래에 놓여 있습니다. 머리 뒤통수의 한 부분에 머리카락이 없습니다. 큰 종기가 났든지 아니면 누군가에게 얻어맞아 머리카락이 다 빠져버렸나 봅니다. 저 자세는 부처 앞에서 절을 하는 자세와 비슷합니다. 두 손을 펴서 하나로 모아 위로 향했습니다. 성찬 빵을 받는 기독교인의 손 모양과 비슷합니다. 오체투지를 하듯이 머리를 땅에 처박고 저 아이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구도자의 모습입니다. 한편으로는 마음이 짠하고 다른 한편으로 감격스럽기도 합니다. *수 집사는 며칠 전에 도서관에서 최민식 작가의 사진집을 빌려다 보는 중이라고 합니다.

    최민식.PNG

 

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나라 안팎이 중국 우한에서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서 정신이 하나도 없습니다. 중국에서 초기에 잘 대처했어야만 했는데, 안타깝게도 일이 너무 커졌습니다. 이제라도 치료와 방역 활동에 최선을 기울여야겠지요. 정부 당국에서 비교적 적극적으로 선방하고 있으니 우리는 크게 동요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만이 아니라 이미 잘 알려진 바이러스로 인해서 매년 많은 사람이 죽습니다. 미국도 이번 겨울에 독감으로 8천 명이 죽었다고 합니다. 제가 아는 바로는 코로나바이러스가 공중에 떠다니지는 않습니다. 확진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그 바이러스를 우리가 직접 호흡하지만 않는다면 전염되지 않습니다. 주변에 감염된 사람이 있다고 하더라도 마스크를 쓰고 손만 잘 씻으면 큰 문제가 없다는 뜻입니다. 이 소동으로 인해서 오늘 예배에 빠지는 분들이 제법 있을 거라고 예상했는데, 예상외로 오실 분들은 다 오신 거 같습니다. 하루빨리 이 소동이 큰 불상사 없이 지나갔으면 합니다.

 

4) 손님- 몇 분들이 오늘 예배에 손님으로 참석하셨습니다. 얼굴이 익숙한 분도 있고, 낯선 분도 있었습니다. 네 분은 예배 후에 돌아갔고, 60대 후반의 부부는 식사도 하고 1층 카페에서 대화도 나누고 2시에 열린 신학 공부에도 참석했습니다. 이 노부부의 아내는 서울이 고향이고 남편은 대구가 고향입니다. 포항에서 살다가 3년 전에 대구로 이사 왔고, 지금 태전동에 사신다고 하네요. 앞으로 종종 뵐 수 있을 거 같습니다.

 

5) 초기 기독교의 형성- 오후 2시부터 에티엔트 트로크메의 책 초기 기독교의 형성11바울 후예들의 소생을 강독 방식으로 공부했습니다. 정말 흥미진진했습니다. 초기 기독교는 크게 유대 기독교이방 기독교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유대 기독교는 야고보와 베드로를 주축으로 하는 예루살렘 교회이고, 이방 기독교는 바울을 주축으로 하는 소아시아와 그리스 지역 교회입니다. 이방 기독교는 60년대 바울 사후 80년 이전까지는 힘을 잃었다가 그 이후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방 기독교가 기독교의 모든 세력을 규합할 정도로 큰 힘을 발휘하지는 못했습니다. 바울 문헌은 2세기 기독교 저술가들의 주목을 별로 받지 못하다가 조금씩 힘을 얻게 되었고, 4세기 말 아우구스티누스에 의해서 최고의 권위 있는 신학으로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초기 기독교 역사에 우여곡절이 많았다는 사실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게 다 하나님의 섭리이자 은혜이겠지요.

 

6) 통합 예배- 매월 첫째 주일의 통합 예배가 오늘 있었습니다. 오늘은 부모들도 옆에 앉아서 함께 예배를 드렸습니다. 보기에 좋았습니다. 엄마 아빠가 자녀들에게 주보를 보는 방법과 성경 읽는 방법을 가르쳐주더군요. 부모가 옆에 앉으니 자녀들도 훨씬 안정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저도 주일학교 어린이들에게 설교한다는 부담감이 있기는 하나, 어린이의 눈높이로 기독교 신앙을 바라볼 기회라 생각하니 즐거웠습니다. 우리 교회 어린이들이 어른이 되었을 때 어렴풋하게나마 인상 깊게 기억되는 예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한 달에 한 번이라도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앉아서 예배드리는 전통이 자리를 잡기 바랍니다.

 

7) 성찬식- 성찬식을 진행할 때마다 저는 특별한 경험을 합니다. 성찬상 위에 놓은 빵과 포도주가 빛처럼 다가옵니다. 빵과 포도주가 어떤 과정을 거쳐서 이 자리에까지 왔는지를 생각하면 현묘하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습니다. 빵의 소재는 밀가루입니다. 밀가루가 발효의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그 과정에서 박테리아가 활동합니다. 밀가루는 호주나 캐나다 같은 지역에서 자란 밀에서 나온 겁니다. 그 밀이 자라는 과정 역시 신비롭습니다. 빵을 손에 들고 신자들에게 떼어 주면서 전하는 주님의 몸입니다!”라는 말에는 우주의 무게가 실려 있습니다. 신자 중에서 이를 느끼는 사람도 있고, 느끼지 못하는 사람도 있겠지요. 성찬식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매번 정성스럽게 준비하는 장*아 집사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8) 예배 참석인원: 88, 헌금: 2,630,000(통장 350,000원 포함)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29 예수 어록(262) 요 12:28 아버지여, 아버지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옵소서 new 2020-02-22 29
5228 예수 어록(261) 요 12:27 지금 내 마음이 괴로우니 무슨 말을 하리요 update [2] 2020-02-21 131
5227 예수 어록(260) 요 12:26 나를 섬기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귀히 여기시리라. 2020-02-20 82
5226 예수 어록(259) 요 12:25 자기의 생명을 사랑하는 자는 잃어버릴 것이요 2020-02-19 96
5225 예수 어록(258) 요 12:24 한 알의 밀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아니하면 [2] 2020-02-18 170
5224 주간일지 2월16일 2020-02-17 192
5223 예수 어록(257) 요 12:23 인자가 영광을 얻을 때가 왔도다. 2020-02-15 113
5222 예수 어록(256) 요 12:8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거니와 2020-02-14 95
5221 예수 어록(255) 요 12:7 그를 가만두어 나의 장례 할 날을 위하여 2020-02-13 111
5220 예수 어록(254) 요 11:44 풀어 놓아 다니게 하라 2020-02-12 128
5219 예수 어록(253) 요 11:43 나사로야 나오라 2020-02-11 134
5218 주간일지 2월9일 file 2020-02-10 237
5217 예수 어록(252) 요 11:42 나를 보내신 것을 그들로 믿게 하려 함이니이다 2020-02-08 169
5216 예수 어록(251) 요 11:41 내 말을 들으신 것을 감사하나이다 2020-02-07 116
5215 예수 어록(250) 요 11:40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리라 2020-02-06 135
5214 예수 어록(249) 요 11:39 돌을 옮겨 놓으라 2020-02-05 154
5213 예수 어록(248) 요 11:34 그를 어디 두었느냐 [1] 2020-02-04 214
» 주간일지 2월2일 file 2020-02-03 241
5211 예수 어록(247) 요 11:26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2020-02-01 177
5210 예수 어록(246) 요 11:25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2020-01-31 16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