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293) 13:34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요한복음에서 가장 잘 알려졌으면서도 가장 중요한 구절을 하나 손에 꼽으라고 한다면 요 13:34절을 택할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나는 이 구절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손가락에 꼽힐만하다고는 생각한다. 예수가 제자들에게 준 새 계명은 사랑이다. 예수 부활 이후를 다룬 요 2115절 이하에서 예수는 베드로에게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라고 세 번이나 질문한다.

10:25 이하에는 소위 선한 사마리아 사람비유가 나온다. 어떤 율법 교사가 예수에게 영생의 길을 가르쳐달라고 요구했다. 예수는 율법 교사 스스로 답을 찾도록 이끈다. 율법은 이미 그 답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다. 이 율법 교사는 몰라서 예수를 찾아온 게 아니라 예수를 시험하려고 찾아왔다. 그는 다시 예수에게 이웃이 누구냐고 묻는다. 이 질문은 일종의 함정이다. 유대인은 유대민족만을 이웃으로 생각하기에 예수가 자칫하면 율법을 어기는 사람이 되든지, 보편적인 사랑을 외면한 사람으로 낙인찍힐 것이다. 이 대목에서도 예수는 율법 교사가 스스로 답을 찾게 한다. “네 생각에는 이 세 사람 중에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 이 사람은 사마리아 사람이라고 말하지 않고 자비를 베푼 자라고 대답한다. 사마리아 사람을 입에 담고 싶지 않았을 것이다. 예수는 그 율법 전문가에게 말한다.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10:37).

궁극적으로 예수는 단순히 율법이 말하는 이웃 사랑에 머물지 않고 원수 사랑까지 요구한다(5:44). 13:34절이 말하는 새 계명은 바로 그 사랑을 말하는 게 아닐는지. 원수 사랑이 이 현실에서 어떻게 구현될 수 있는지를 서로 따지기 시작하면 훨씬 종합적인 차원에서의 논의가 필요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79 주간일지 4월12일 file 2020-04-12 311
5278 예수 어록(304) 요 14:9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2020-04-11 220
5277 예수 어록(303) 요 14:7 나를 알았더라면 내 아버지도 알았으리로다 2020-04-10 176
5276 예수 어록(302) 요 14:6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2020-04-09 260
5275 예수 어록(301) 요 14:5 우리가 알지 못하거늘 그 길을 어찌 알겠사옵나이까. 2020-04-08 199
5274 예수 어록(300) 요 14:4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너희가 아느니라. [2] 2020-04-07 282
5273 예수 어록(299) 요 14:3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 2020-04-06 271
5272 주간일지 4월5일 file [6] 2020-04-05 598
5271 예수 어록(298) 요 14:2 내 아버지의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2020-04-04 256
5270 예수 어록(297) 요 14:1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2020-04-03 290
5269 예수 어록(296) 요 13:38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2020-04-02 216
5268 예수 어록(295) 요 13:36 후에는 따라오리라. 2020-04-01 207
5267 예수 어록(294) 요 13:35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2020-03-31 267
» 예수 어록(293) 요 13:34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2020-03-30 217
5265 주간일지 3월29일 2020-03-29 343
5264 예수 어록(292) 요 13:33 내가 가는 곳에 올 수 없다 2020-03-28 216
5263 예수 어록(291) 요 13:32 하나님도 자기로 말미암아 그에게 영광을 주시리니 2020-03-27 210
5262 예수 어록(290) 요 13:31 지금 인자가 영광을 받았고 2020-03-26 233
5261 예수 어록(289) 요 13:27 네가 하는 일을 속히 하라. 2020-03-25 255
5260 예수 어록(288) 요 13:26 내가 떡 한 조각을 적셔다 주는 자가 그니라. 2020-03-24 22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