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4월12일

조회 수 286 추천 수 0 2020.04.12 19:31:34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412, 부활 주일

 

1) 찾음의 영성- “위의 것을 찾으라!” 오늘 설교 제목입니다. 이 문장이 저의 영혼을 강하게 울렸습니다. 저에게 위의 것에 대한 관심이 실제로 있는지, 그것을 실제로 찾으면서살아가는지, 강력하게 압박하는 말씀이었습니다. 참 이상하지요? 설교자로서 평생을 살았는데도 여전히 말씀에서 큰 도전을 받는다는 게 말입니다. 한편으로는 저의 영적 수준이 여전히 미숙하다는 뜻이니 부끄럽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 배우고 느껴야 할 신앙의 내용이 성경 안에 무궁무진하다는 뜻이니 기쁘기도 합니다. 설교에서 위의 것은 일상의 깊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거기에 생명의 근원이 감춰져 있습니다. 그게 눈에 보이는 사람이 있고 전혀 보이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일상에는 우리 각자의 인생도 포함됩니다. 우리 인생에 무엇이 감춰져 있는지를 찾아보십시오. 그냥 눈으로는 보이지 않겠으나 믿음의 눈으로 보면 보일 겁니다. 그 보이는 것이 바로 하나님 나라이고, 하늘입니다.

 

2) 부활절- 부활절 예배를 온라인으로 드렸습니다. 온라인 예배를 진행하기 위해서 모인 몇 사람만 함께하는 예배의 분위기가 어떨지 상상해보셨는지요. 설교자, 반주자, 사회자, 방송담당자, 이렇게 네 사람이 진행했습니다. 방송담당자 아내와 딸이 함께 와서 예배실 바닥을 청소해주었습니다. 사람이 들락거리지 않았는데도 걸레가 새까맣더군요. 오늘은 부활절 꽃 화분을 들고 아무개 집사가 참석했습니다. 평소였다면 부활절은 그야말로 축제 분위기의 예배와 친교 식사 시간으로 이어졌을 텐데, 아쉬웠습니다. 오늘부터 524일까지 부활절 절기가 이어집니다. 531일은 성령강림절입니다. 어쨌든지 2020년 부활절 예배는 재난영화처럼 오래 잊히지 않을 겁니다. 온라인으로나마 부활의 기쁨이 교우 여러분에게 넘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3) 주보- 요즘 주보를 제가 집에서 6매 만듭니다. 컬러 프린트가 없어서 흑백으로만 나옵니다. 주보 담당인 정*향 집사가 편집한 파일을 홈페이지에 올려줘서 그걸 프린트합니다. 그 파일이 없었다면 복잡한 과정을 거쳐서 주보를 만들었을 텐데, 이제는 아주 편합니다. 이 자리를 빌려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주보 6매를 만드는 일도 보통 작업은 아닙니다. 처음에는 쪽수가 틀리기도 하고, 앞뒤가 거꾸로 나오기도 했는데, 이제는 어느 정도 숙달되었습니다. 평소에 정 집사는 90매 정도를 혼자서 만들었으니, 그 수고가 이만저만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그때는 A43장 앞뒤 프린트이니 수고가 갑절입니다. 그걸 일일이 접어서 스탬플 작업까지 해야 합니다. 앞으로 교회의 일상이 회복되면 교우들은 주보를 소중히 여기게 되겠지요.

 

4) 예배 연습- *연 집사가 예배 사회를 맡아주면서부터는 저의 부담이 크게 줄었습니다. 그래도 평소보다는 여전히 부담이 큽니다. 회중이 없는 예배에 현장감이 떨어지지 않게 하려면 저라도 더 적극적으로 예배의 매 순서에 참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토요일과 주일 아침에 주보를 앞에 놓고 혼자서 예배를 연습합니다. 찬송가와 공동기도와 성경도 다 읽습니다. 물론 설교문도 몇 번에 걸쳐서 읽습니다. 예배 연습을 하면 실제 예배에서도 집중도가 훨씬 높아집니다. 교우들도 홈페이지에 올라간 주보를 중심으로 예배를 연습해보십시오. 30분이면 충분합니다.

 

5) 유튜브- 오늘 드디어 예배 방송이 성공적으로 유튜브로 나갔습니다. 담당 이*희 집사가 준비하려고 교회에 아주 일찍 왔습니다. 저보다 먼저 와서 저를 기다렸으니까요. 유튜브로 나가면 그 파일이 날짜별로 저장됩니다. 나중에라도 찾아서 보기 편리합니다. 오늘 저도 집에 와서 다시 들어가 보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좋았습니다. 다만 작은 두 가지 문제가 눈에 뜨였습니다. 하나는 영상이 조금 흐릿한 것입니다. 아프리카TV에 비해서 유튜브가 조금 더 흐리더군요. 다른 하나는 화면 전체 구도가 산만해 보이는 것입니다. 크게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지만 조금 세련되게 정리할 필요는 있습니다. 아마 촬용 전용 렌즈를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오는 주일에는 전용 렌즈를 사용하게 될 테니, 한번 비교해보십시오. 이외에 교정되어야 할 부분이 있으면 의견을 주십시오. 다시, 이 집사, 수고 많았습니다. 오늘 예배 시작 전에 나온 찬송가를 들어보셨는지요. 저는 오늘 처음 들었습니다. 좋았습니다. 앞으로 종종 들어야겠습니다. 이 노래를 선곡한 이 집사에게서 대구 출신 이무하 씨의 노래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링크해 놓을 테니 기독교 음유시인의 노래를 들어보시지요.

     https://www.youtube.com/watch?v=4u12Ad5VZ0o&feature=youtu.be

 

6) 세월호 6주기- 오는 목요일 416일은 세월호 6주기입니다. 설교단 마이크에 세월호 로고를 걸었습니다. 작아서 잘 보이지는 않을 겁니다. 일단 강단 화면을 캡처해서 올려볼 테니 확인해보십시오. 6년 전 그날이 너무 끔찍하고 생생해서 잊히지 않는군요.

      4월12일(1).PNG

 

7) 21대 총선- 오는 수요일 415일은 21대 총선일입니다. 저는 사전 투표를 마쳤습니다. 아직 투표하지 않는 교우들은 가능한 한 당일에라도 투표하십시오. 정치는 필요악입니다. 필요하기는 하지만 선은 아닙니다. 정치 논리에 휩쓸리면 선한 사람도 선하게 살지 못합니다. 앞으로 정치 논리와 힘이 점점 줄어들고 실제의 인간 삶이 풍성해지는 때가 오기를 바랍니다. 아직은 그런 순간이 오지 않았으니, 그리고 민주사회에서 투표가 가장 중요한 우리의 권리이자 의무이니 투표를 포기하지 마십시오.

 

8) 헌금: 890,000(통장 입금 412일 낮 130분 기준/ 외부 교인 강*란 윤*식 헌금 포함)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82 예수 어록(307) 요 14:12 나를 믿는 자는 내가 하는 일을 그도 할 것이요 2020-04-15 162
5281 예수 어록(306) 요 14:11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으라 2020-04-14 171
5280 예수 어록(305) 요 14:10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는 내 안에 계신 것을 2020-04-13 198
» 주간일지 4월12일 file 2020-04-12 286
5278 예수 어록(304) 요 14:9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2020-04-11 176
5277 예수 어록(303) 요 14:7 나를 알았더라면 내 아버지도 알았으리로다 2020-04-10 142
5276 예수 어록(302) 요 14:6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2020-04-09 196
5275 예수 어록(301) 요 14:5 우리가 알지 못하거늘 그 길을 어찌 알겠사옵나이까. 2020-04-08 179
5274 예수 어록(300) 요 14:4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너희가 아느니라. [2] 2020-04-07 249
5273 예수 어록(299) 요 14:3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 2020-04-06 240
5272 주간일지 4월5일 file [6] 2020-04-05 541
5271 예수 어록(298) 요 14:2 내 아버지의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2020-04-04 211
5270 예수 어록(297) 요 14:1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2020-04-03 237
5269 예수 어록(296) 요 13:38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2020-04-02 183
5268 예수 어록(295) 요 13:36 후에는 따라오리라. 2020-04-01 165
5267 예수 어록(294) 요 13:35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2020-03-31 223
5266 예수 어록(293) 요 13:34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2020-03-30 185
5265 주간일지 3월29일 2020-03-29 311
5264 예수 어록(292) 요 13:33 내가 가는 곳에 올 수 없다 2020-03-28 185
5263 예수 어록(291) 요 13:32 하나님도 자기로 말미암아 그에게 영광을 주시리니 2020-03-27 17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