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5월17일

조회 수 366 추천 수 0 2020.05.18 21:34:58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517, 부활절 여섯째 주일

 

1) 사랑- 오늘 설교 제목 사랑과 계명은 기독교 윤리에 관한 논의에서 핵심 주제입니다. 기독교 윤리에 관한 논의를 가장 간단하게 표현하면, 예수 믿는 사람은 믿는 사람다운 기준에 걸맞게 살아야 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기독교인다운 삶의 내용을 구체화하기가 쉽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설교에서는 기후 변화에 관해서 언급했지만, 폭력 문제도 매우 복잡합니다. 폭력적인 남편과 사는 기독교인 아내는 남편이 변할 때까지 참으면서 살아야 할는지, 아니면 이혼해야 할는지 기준을 정하기가 어렵습니다. 기독교인은 칼을 쓰는 자는 칼로 망한다.”거나 악을 악으로 갚지 말라.”라는 말씀에 따라서 군사 훈련을 거부하는 게 옳을까요? 판단하기가 쉽지 않을 겁니다. 이런 윤리 문제에서 십계명처럼 구체적인 규범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규범윤리라고 한다면 상황에 따라서 달라진다는 견해는 상황윤리라고 합니다. 저는 규범과 상황 중에서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기보다는 두 관점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차원의 삶으로 나아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핵심은 예수 사랑입니다. 그 사랑의 깊이만큼 삶을 알게 될 것이며, 삶을 아는 만큼 구체적인 행동도 보일 것입니다.

 

2) 교회의 미래- 오늘(517)도 오프라인 예배와 온라인 예배가 병행되었습니다. 예배 처소의 강단이 넓어져서 느낌이 새로웠다고 말하는 교우들이 많았습니다. 앞으로 강단 왼편까지 오픈하면 더 시원하게 보이겠지요.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비대면과 거리 두기는 교회 형태까지 바꾸게 될 것입니다. 신자들의 예배 참석이 전반적으로 힘들어지겠지요. 특히 바이러스에 취약한 계층인 노약자들은 영향을 더 크게 받을 겁니다. 전통이 오래된 교회에는 노인 신자들의 비중이 큰데, 그런 교회는 직격탄을 맞을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대구의 모 교회에는 과반이 70대 이상입니다. 대구샘터교회에는 만으로 70 넘은 분이 없으니 젊은 교회입니다. 각종 조직과 모임이 줄어들고, 모임도 온라인 형태로 진행될 터이니 교회 공간도 많이 필요하지 않을 겁니다. 우리의 눈에 비관적으로 보인다고 하더라도 교회의 미래가 궁극적으로는 하나님의 섭리 안에 있다는 사실을 마음에 두고 대구샘터교회도 용감하고 지혜롭게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나갔으면 합니다.

 

3) 칼국수-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예배 후에 친교 식사 시간이 이어졌습니다. 그 시간이 그리워집니다. 앞으로 다시 그런 순간이 올 수 있을지 예상하기 어렵습니다. 지역 확진자가 상당한 기간 나오지 않고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어도 가까운 거리에서 마주 보고 앉아 식사하기를 꺼리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두 주간에 걸쳐서 모이는 예배가 진행된 다음에 몇몇 분들은 교회당 뒷정리를 하고, 미뤘던 소식을 서로 나누느라 예배가 끝난 즉시 집으로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서로 의기투합해서 인근 칼국수 식당을 향했습니다. 식당에서마저 마스크를 쓰기는 어렵지 않습니까. 칼국수 집은 다행스럽게 널찍한 방을 몇 개나 갖추고 있었습니다. 교우들이 평소에도 자주 들른 곳이었습니다. 구수한 칼국수를 함께 먹으면서 오랜만에 친밀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앞으로는 더치페이 형식으로 그런 자리를 마련하는 게 좋을 듯합니다. 굳이 자신이 쏘겠다라는 분이 있으면 어쩔 수 없지만요. 그 집 칼국수는 언제 먹어도 맛있습니다. 보통은 칼국수에다가 보리밥이 함께 나왔는데, 오늘은 갑자기 손님이 많고 주문 종류가 다양해서 그런지 보리밥이 빠졌네요.

 

4) 계단- 오늘 일찍 와서 강단을 살펴보신 분들은 확인했겠지만, 강단으로 올라갈 때 디딜 수 있는 계단이 새로 설치되었습니다. 원래 설교단 쪽으로 올라가는 위치에 작은 계단이 하나 있었습니다. 전자 오르간 반주자가 사용하기에는 불편해서 이번에 하나 더 설치했습니다. 먼저 계단보다 이번에 새로 만든 계단이 훨씬 더 튼튼하고 편안하고 보기 좋게 제작되었더군요. 제작과 설치를 맡아준 신*국 집사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계단 설치만으로도 강단의 느낌이 뭔가 모르게 달라 보이는 게 참으로 재미있습니다. 삶의 재미는 이런 소소한 데서 찾아야 하는 게 아닐는지요. 계단 모양을 직접 보세요.

      IMG_2887.JPG

 

5) 재난 지원금- 오늘 칼국수 집에서 대화하는 중에 재난 지원금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지역에서 주는 지원금을 받은 분도 있고, 중앙에서 주는 지원금을 신청한 분도 있었습니다. 재난 지원금은 실물 경제가 돌아가게 하려는 목적이 있는 돈이니 아끼지 말고 필요 적절한 데에 잘 쓰자고 했습니다. 어떤 교우가 우스갯말로 오늘 칼국수값을 내고 싶은데 지역이 달라서 안 되겠네요.”라고 하더군요. 저희 가정도 며칠 전에 북안면에 가서 1인당 20만 원씩 해서 40만 원 상당의 지역 상품권을 받았습니다. 북안 마트에서 열심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중앙 지원금 신청을 하냐 마냐로 저희 부부가 의견이 갈렸었는데, 오늘 칼국수 집에서 여러 이야기를 듣고 의견 일치를 보았습니다. 정부에 기부하는 게 능사는 아니니 일단 받아서 씩씩하게 사용하는 게 원래 취지에 맞는다고 말입니다. 60만 원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영천 지원금을 받을 때 담당 직원의 말을 들으니 6월에 와서 신청하면 신청 즉시 상품권(영천?)을 받을 수 있다네요. 제가 영천에 사니 영천 소상공인을 위해서 쓰는 게 맞습니다. 사실은 지원금을 받지 않아도 돈을 안 쓰는 게 아니니 지원금을 받을 핑계를 대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기분 좋게 받아서 시원하게 씁시다.

 

6) 5.18 광주 민주항쟁- 올해 518일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입니다. 인터넷으로 뉴스를 보니 통합당몇몇 정치인들도 광주를 찾았더군요. 광주 민주화운동을 헐뜯는 극우 세력과 선을 긋자는 언급도 나왔습니다. 뜻밖입니다. 북한 군인들의 개입에 의한 폭동이라고 주장하던 내부 인사들을 거의 묵인하던 정치집단이 나름으로 개혁하려는 모습을 보이는 것 같아서 일단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통합당이 건전한 보수로 자리매김하려면 이 대목 외에도 전반적으로 생각을 완전히 바꿔야 할 텐데, 그게 가능할지는 더 두고 봐야겠지요. 40년 전 1980년 봄에 저는 군종 장교(군목) 훈련을 받기 위해서 광주(보병학교)에서 3개월간 머물렀습니다. 광주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다 알지는 못하나 대략적으로는 몸으로 겪어서 압니다. 제가 20대 후반이었던 옛날이지만, 전쟁을 방불하게 하는 그 장면과 분위기가 기억에 생생합니다. 5.18 민주화운동을 헌법 전문에 담아야 한다는 현재 정부와 여당의 주장에 저는 동의합니다. 대한민국의 역사에서 3.1운동이나 4·19혁명처럼 짚지 않으면 안 될 사건이었기 때문입니다.

 

7) 교우 동정- *혁 박*연 부부 집사가 15일에 이사했습니다. 단독 주택에서 살다가 아파트로 옮겼습니다. 동대구역 앞에 신축 중인 아파트를 분양받았는데, 내년 말 입주 예정이라 일단 다른 아파트로 옮겼다고 합니다. 이번 기회에 두 딸도 각각 독립시켰다고 합니다. 이제 부부만 살게 되었으니 적적하기도 하지만 홀가분하기도 하겠네요. 어쨌든지 축하드립니다./ 어린이집 다니는 딸 민아와 교회에 나오는 양*경 집사는 이번 주 목요일 521일에 출산 예정입니다. (주보에는 514일로, 오타가 나갔습니다.) 민아가 동생을 보게 되어서 좋겠군요. 앞으로 아이가 둘이 되니 양 집사가 정기적으로 교회 나오기가 어렵게 되었습니다. 남편이 함께 나오면 문제가 해결될 텐데, 기도 제목입니다. 출산 과정에서 성령이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한 달 후인 2020613() 오전 11시 대전에서 결혼하게 될 정*늘 황*언 청년 커플이 오늘 교회에 나왔습니다. 결혼식을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에 관해서 구체적으로 의논하고 이들을 위해서 제가 기도했습니다. 여러 점에서 귀한 젊은이들의 결혼식에 주례로 선다는 것은 목사에게 주어진 큰 기쁨 중의 하나입니다. 제가 짧으면서도 인상 깊은 결혼식 설교를 준비해서 두 사람이 새롭게 첫발을 떼는 인생길에 말씀의 빛이 비치도록 돕겠습니다.

 

8) 헌금- 2,260,000(오프라인1,410,000 온라인850,000/ 등록교인 외 강*)


[레벨:9]아빠의바이올린

2020.05.19 10:59:25

헌금 액수는 2,260,000원인데, 잘못 기재되어 있어서 알려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14 예수 어록(334) 요 15:9 나의 사랑 안에 거하라. 2020-05-19 187
» 주간일지 5월17일 file [1] 2020-05-18 366
5312 예수 어록(333) 요 15:8 너희가 열매를 많이 맺으면 2020-05-16 275
5311 예수 어록(332) 요 15:7 너희가 내 안에 거하고 내 말이 너희 안에 거하면 2020-05-15 214
5310 예수 어록(331) 요 15:6 사람이 내 안에 거하지 아니하면 가지처럼 밖에 버려져 마르나니 2020-05-14 178
5309 예수 어록(330) 요 15:5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이라. 2020-05-13 299
5308 예수 어록(329) 요 15:4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2020-05-12 220
5307 주간일지 5월10일 file [1] 2020-05-11 455
5306 예수 어록(328) 요 15:3 너희는 내가 일러준 말로 이미 깨끗하여졌으니 … 2020-05-09 246
5305 예수 어록(327) 요 15:2 무릇 내게 붙어 있어 열매를 맺지 아니하는 가지는 2020-05-08 209
5304 예수 어록(326) 요 15:1 나는 참포도나무요 내 아버지는 농부라. 2020-05-07 223
5303 예수 어록(325) 요 14:31 일어나라 여기를 떠나자 하시니라. 2020-05-06 201
5302 예수 어록(324) 요 14:30 그는 내게 관계할 것이 없으니 2020-05-05 211
5301 예수 어록(323) 요 14:29 일이 일어날 때에 너희로 믿게 하려 함이라. 2020-05-04 211
5300 주간일지 5월3일 file [4] 2020-05-03 466
5299 예수 어록(322) 요 14:28 나를 사랑하였더라면 내가 아버지께로 감을 기뻐하였으리라 2020-05-02 209
5298 예수 어록(321) 요 14:27 내가 너희에게 주는 것은 세상이 주는 것과 같지 아니하니라 2020-05-01 206
5297 예수 어록(320) 요 14:26 성령 그가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고 2020-04-30 210
5296 예수 어록(319) 요 14:25 내가 아직 너희와 함께 있어서 2020-04-29 207
5295 예수 어록(318) 요 14:24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니라. 2020-04-28 19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