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6월28일

조회 수 315 추천 수 0 2020.06.29 20:07:50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628, 성령강림 후 넷째 주일

 

1) 냉수 한 그릇- 오늘(628) 설교 제목은 약간 낭만적으로 들립니다. “냉수 한 그릇의 궁극적 의미라는 제목만으로 설교를 예측하는 교우들도 있었을 겁니다. 제자들에게 냉수 한 그릇을 대접하는 사람은 결단코상을 잃지 않는다는 문장이 이번 설교의 핵심입니다. 제가 보기에 상에 초점이 있는 게 아니라, 또는 상 받을 자에게 초점이 있는 게 아니라 제자들의 사역에 초점이 있습니다. 그들의 사역에 간접적으로 동참하는 사람들까지 하나님의 보상이 주어질 정도로 제자들의 사역이 소중하다는 뜻입니다. 이 포인트를 설교에서 더 집중적으로 다루었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게 하지 못했습니다. 냉수, 작은 자, 참새라는 단어를 한데 엮어서 설명한 시도는 괜찮아 보입니다. 설교 마지막 단락에서 말하다 보니 냉수와 예수가 연결되었습니다. 이것도 깊이 있는 발상은 아니나 참신하긴 합니다. 어쨌든지 사람들이 소소하다고 여기는 것에서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하는 삶의 태도가 기독교 영성의 핵심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문제는 이게 말로만 끝나지 않고 우리 삶의 영적 동력으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는 일이겠지요.

 

2) 강단 조명- 대구 샘터교회 예배실은 지하입니다. 원래는 유치원 강당으로 사용하던 공간입니다. 천정이 낮고 강단이 상대적으로 넓습니다. 유치원 어린이들의 재롱잔치 무대로 사용하려고 넓게 만들었겠지요.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라이브 방송을 본격화하면서 강단 앞에 놓였던 설교단을 뒤로 물렸습니다. 회중석과 거리를 두는 조치였습니다. 요즘 예배 장면을 유튜브로 자세하게 보니 강단이 전체적으로 어두웠습니다. 어느 부분은 그림자도 보였습니다. 조명 밝기를 높이는 게 좋겠습니다. 예배 후에 시설을 담당하는 두 분 집사가 검토하시던데, 문제가 잘 해결되겠지요.

 

3) 방송실- 예배 후에 유튜브 방송 관련하여 몇몇 교우들이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운영위원장, 촬영담당 이 집사, *혁 집사, 정용섭 목사, 그리고 등록 교우가 아니면서 가끔 예배에 참석하면서 우리 교회 음향 관계 업무에 도움을 주는 아무개 교회 박*수 안수 집사입니다. 방송실과 장비와 설치 등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였습니다. 결론으로 두 가지를 말씀드리면 되겠습니다. 첫째, 천정에 한 대의 카메라를 설치하고 노트북을 사용해서 방송하는 방식을 기준으로 이 작업을 진행합니다. 둘째, 7월 둘째 주일에 전문가의 조언과 견적을 받아보기로 했습니다. 이 전문가는 대구 교동 시장에서 이런 업무에 종사하는 분으로서 마 집사의 지인이라고 합니다. 방송 시설이라는 게 좋게 하려면 돈이 한없이 많이 들어가니까 일정한 한도 안에서 준비할 수밖에 없습니다. 현재는 2백만 원 정도 수준입니다. 방송실은 본격으로 갖추지 않고 노트북을 올려놓을 수 있는 공간만 확보하면 되겠습니다.

 

4) 7월 담당 운영위원-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운영위원들이 매월 돌아가면서 식사 친교 모임을 이끌어갔습니다. 식사 친교 모임이 없어져서 이제는 예배가 잘 진행되도록 관리하는 역할로 바뀌었습니다. 예배가 시작하기 전에 자리를 정리하고 끝난 뒤에 청소하는 당번은 따로 있습니다. 해당 운영위원은 전체를 총괄하면 됩니다. 예배 전에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도록 하고, 예배가 시작하면 예배실 입구에 앉았다가 자리를 찾지 못하는 교우들을 적당한 자리로 안내합니다. 매주 바뀌는 안내위원은 예배 시작 전까지만 주보를 나눠주면서 인사를 하고 예배 자리에 앉으면 됩니다. 7월 양*, 8월 이*, 9월 박*, 10월 신*, 11월 홍*, 12월 김*.

 

5) 교회 확진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상이 순식간에 전 세계로 퍼져서 지금도 그 추세가 여전합니다. 다른 나라에 비해서 우리나라는 상황이 좋습니다. K방역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초기에 대구 경북 지역은 신천지 집단을 통해서 두려울 정도로 폭발적인 현상을 보였습니다만 지금은 비교적 조용합니다. 사람들이 밀집해 있는 서울, 인천, 경기도에서 꾸준하게 확진자가 나오는군요. 그중에 교회에서의 감염이 그치지 않습니다. 성당과 절은 상대적으로 조용합니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지 대충은 알지만, 그 속사정은 우리가 다 알지 못합니다. 모든 교회가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지켰으면 합니다. 마스크와 손 씻기만 잘해도 대부분의 바이러스를 막아낼 수 있다고 합니다. 문제는 교회의 공식적인 모임이 끝난 뒤에 교우들끼리의 작은 모임이 이어진다는 사실입니다. 그런 모임까지 다 막을 수는 없는 거 아닐까요? 저도 지난 몇 주간에 걸쳐서 예배 후에 몇몇 교우들과 인근 칼국수 집에서 점심을 먹고 1층 카페에서 차를 마시면서 담소를 나누었습니다. 대구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이것마저 멈춰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사태 추이를 잘 살펴보겠습니다. 일단 대구 샘터교회도 철저하게 지키고 있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만 보이기에 감염자가 교회당에 들어올 가능성이 아예 차단됩니다. 발열 체크와 소독제 사용하기, 예배 때 거리 두고 앉기도 잘합니다. , 거리 두기는 그렇게 철저하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평소보다 참석 숫자가 많은 주일에는 충분한 거리가 확보되기 어렵네요. 친교실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으면 합니다. 정 목사는 옛날부터 그랬지만 지금도 계속해서 원당리 촌에서 거의 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니 저에게서 감염될 염려는 놓으셔도 됩니다. 참고로 북안면에는 지금까지 단 한 명의 확진자도 나오지 않는 청정 지역입니다. 코로나19 이전의 교회 생활로 돌아갈 수 있는 순간이 오긴 올까요?

 

6) - 지난 613일에 결혼한 황*언 정*늘 신혼부부가 오늘 예배에 참석했습니다. 교회 밴드에 결혼사진 몇 장과 인사말을 올렸더군요. 주례자인 저의 모습도 거기에 보입니다. 신랑 신부의 표정이 얼마나 밝고 편안한지 다시 사진을 보니 당시 느낌이 살아나는 듯합니다. 떡 두 상자를 들고 왔습니다. 젊은 친구들이 언제 이런 걸 준비했을까요. 호박과 콩이 들어간 백설기입니다. 모든 교우가 한 개씩 들고 돌아갔습니다. “웬 떡이야!” 하고 말이죠. 두 가지 종류의 떡이더군요. 다음 날 아침에 먹어보니 그야말로 꿀떡이었습니다. 이렇게 글로 쓰는 순간에도 군침이 도는군요. , 정 신혼부부가 주님 안에서 행복하게 잘 살기를 바랍니다. , 오늘따라 청년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그들이 따로 점심밥 먹으러 간다던데, 신랑 신부도 함께 갔는지 모르겠군요. 이제 달성군 현풍(유가)에 우리 교우가 세 가정이 되었네요.

 

7) 복음과 상황- 괜찮은 기독교 월간지 중에 <복음과 상황>이 있습니다. 대구 샘터교회가 정기후원하는 잡지입니다. 그 잡지가 왜 괜찮은지는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겠지요. 알만한 분들은 다 알고 계실 테니까요. 일반 신자들이 개인적으로 정기구독해도 좋은 잡지입니다. ‘차례앞쪽에 교회를 찾고 계신가요?”라는 제목으로 후원교회 명단이 나옵니다. 저는 처음 보았습니다. 후원교회가 서울과 경기도에 제일 많고, 나머지 지역에는 드뭅니다. 예상외로 인천처럼 큰 광역시에도 한 교회뿐이네요. 대구에는 대구 샘터교회 하나입니다. 교회 명단 외에 개인 정기구독자는 어느 정도 있을 겁니다. 사진으로 찍어서 올립니다. 재미 삼아 보십시오.

     IMG_3020.JPG

 

8) 헌금: 64주차(628) 2,560,000(오프라인 510,000원 온라인 2,050,000, 등록 교인 외- *, *, *)/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55 예수 어록(368) 요 16:16 또 조금 있으면 나를 보리라. 2020-07-07 205
5354 주간일지 7월5일 2020-07-06 315
5353 예수 어록(367) 요 16:15 무릇 아버지께 있는 것은 다 내 것이라 2020-07-04 208
5352 예수 어록(366) 요 16:14 그가 내 영광을 나타내리니 2020-07-03 294
5351 예수 어록(365) 요 16:13 그러나 진리의 성령이 오시면 2020-07-02 185
5350 예수 어록(364) 요 16:12 내가 아직 너희에게 이를 것이 많으나 2020-07-01 164
5349 예수 어록(363) 요 16:11 이 세상 임금이 심판을 받았음이라. 2020-06-30 203
» 주간일지 6월28일 file 2020-06-29 315
5347 예수 어록(362) 요 16:10 의에 대하여라 함은 내가 아버지께로 가니 2020-06-27 230
5346 예수 어록(361) 요 16:9 죄에 대하여라 함은 그들이 나를 믿지 아니함이요. 2020-06-26 240
5345 예수 어록(360) 요 16:8 그가 와서 ... 세상을 책망하시리라. 2020-06-25 258
5344 예수 어록(359) 요 16:7 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실상을 말하노니 2020-06-24 281
5343 예수 어록(358) 요 16:6 너희 마음에 근심이 가득하였도다. [3] 2020-06-23 353
5342 주간일지 6월21일 file 2020-06-22 311
5341 예수 어록(357) 요 16:5 지금 내가 나를 보내신 이에게로 가는데 [3] 2020-06-20 371
5340 예수 어록(356) 요 16:4 너희에게 이 말을 한 것은 너희로 그 때를 당하면 2020-06-19 191
5339 예수 어록(355) 요 16:3 아버지와 나를 알지 못함이라. 2020-06-18 186
5338 예수 어록(354) 요 16:2 사람들이 너희를 출교할 뿐 아니라 2020-06-17 184
5337 예수 어록(353) 요 16:1 너희로 실족하지 않게 하려 함이니 2020-06-16 177
5336 주간일지 6월14일 [2] 2020-06-15 38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