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21127, 대림절 1

 

1) 파루시아- 이번 설교 본문에는 인자의 임함이라는 표현이 37절과 39절에 반복해서 나옵니다. ‘임함이라는 우리말 표현이 자연스럽지 않습니다. 차라리 오심이라고 하는 데 낫습니다. 영어로는 ‘coming’입니다. 임함이라고 번역한 이유는 거기에 해당하는 헬라어 파루시아’(παρουσία)의 의미를 살리려는 데에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파루시아는 coming, arrival, presence 등등의 뜻이 있습니다. ‘함께하심이라는 뜻으로 새길 수도 있습니다. 번역이 늘 문제입니다. 한 언어를 다른 언어로 대치하는 일은 정말 어렵습니다. 오죽했으면 번역은 오역이라는 말이 나왔겠습니까. 어쨌든지 대림절과 성탄절 절기에 딱 들어맞는 단어는 파루시아입니다. 하나님이 지금 여기에 어떻게 우리와 함께하시는지, 현재하시는지, 임재하시는지를 느낄 수 있어야겠지요. 온 세상에 하나님의 영광이 가득하다는 표현도 이를 가리킵니다. 교우 여러분에게 하나님의 영이 충만한 절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2) 대림절- 오늘 주보 알림에 대림절에 관한 짧은 글이 실렸습니다. 그 글을 여기에 다시 옮겨 싣겠습니다. 대구 샘터교회 십자가 아래에 장식된 대림절 촛불 사진도 올리겠습니다. 대림절 첫째 주일이라서 촛불은 한 개를 켭니다.

     오늘은 2022~2023 교회력이 시작하는 대림절 첫째 주일입니다. 앞으로 성탄절인 1225일 이전까지 네 번의 대림절을 우리는 지킵니다. 대림절이 교회력의 시작이라는 사실은 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이 무엇인지를 상징적으로 가리킵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예수 초림(과거의 역사적 예수)과 재림(다시 오실 미래의 예수)과 임재하심(지금 여기서 우리와 함께하는 예수)에서 하나님의 생명을 경험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 삶의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라는(14:6) 고백을 그대로 믿는 사람들입니다. 대림절과 성탄절에 우리 모두의 영혼이 더 간절해지고 풍성해졌으면 합니다.

     1127.png

 

3) 12월 일정- 올해도 이제는 열한 달이 다 가고 12월 한 달 남았습니다. 정말 빠르네요. 올해는 정 목사가 은퇴하기에 마음이 조급하긴 합니다. 제가 네 번만 예배를 인도할 수 있습니다. 가능한 한 모두 교우들이 12월에는 현장예배에 나오시면 좋겠습니다. 내년부터 예배를 어떻게 끌어갈지를 운영위원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모두를 선하게 인도하실 줄로 믿습니다. 교회 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4: 대림절 2, 성찬 예식, 정 목사 서울 샘터교회(교인총회) 방문

11: 대림절 3/ 18: 대림절 4

25: 성탄절, 견신 예식(백예희), 정용섭 목사 은퇴(특별한 이벤트는 없습니다. 예배 후에 단체 사진을 찍겠습니다. 꽃다발 증정은 있을 예정입니다.)

*매주 수요일 밤 8시에 사도행전 공부가 대구 성서아카데미 사이트에 올라가고, 김종일 목사가 담당하는 어린이 설교는 둘째 주일과 마지막 주일에 대구 샘터교회 유튜브에 올라갑니다.

 

4) 예배와 설교 준비- 정 목사는 한 달 단위로 예배와 설교를 계획합니다. 그 내용은 대구 성서아카데미 사이트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여기서는 설교만 잠시 설명하겠습니다.

4- 대림절 둘째 주일입니다. 본문은 이사야 11:1~10절이고 제목은 여호와의 날입니다. 이사야는 본문에서 정말 놀라운 상상력을 펼칩니다. 이리가 어린 양과 함께 산다고 했습니다. 그런 날이 올까요? 가능할까요? 그런 날이 여호와의 날입니다. 우리가 여호와의 날을 상상하지 않는다면 이 현실을 버텨낼 수 없습니다.

11- 대림절 셋째 주일입니다. 본문은 11:2~11절이고 제목은 구원의 표징입니다. 당신이 메시아인가, 하는 세례 요한의 질문을 받고 예수는 자신에게 나타난 일들을 보라고 말합니다. 삶이 파괴된 이들이 회복되는 일입니다. 삶의 회복이 곧 구원의 표징입니다. 단순히 병이 낫거나 장애가 회복되는 일만이 아닙니다. 탐욕과 허무에 빠진 삶에서 사랑과 안식으로 변화하는 것도 구원의 표징들입니다. 그 표징이 언젠가는 현실이 될 겁니다.

18- 대림절 넷째 주일입니다. 본문은 롬 1:1~7절이고, 제목은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입니다. 바울은 로마서를 집필하면서 자기를 가리켜서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고 규정합니다. 그의 종으로 살려면 주인의 뜻이 무엇인지 먼저 알아야겠지요. 특히 바울은 그 종을 소명으로 여깁니다. 세속 사회에서 과연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의 종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요? 거기서 궁극적인 행복을 경험할 수 있을까요?

25- 성탄절입니다. 본문은 눅 2:1~14절이고, 제목은 예수 복음의 보편적 능력입니다. 이 본문은 목자들에게 나타나나 천사 이야기입니다. 천사는 기쁨의 좋은 소식이 온 백성에게 미친다고 말합니다. 예수 믿는 사람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도 기쁜 소식이라는 뜻입니다. 그런 세상을 향해서 우리는 흔들리지 말고 나아가야겠습니다.

 

5) 표지 사진- 오늘 주보 표지 사진이 인상 깊어서 여기 다시 싣겠습니다. 겨울 바다를 직접 보고 싶군요.

     1127,2.png

2018123일 자로 김영진 목사가 대구 성서아카데미 사이트에 올린 사진이다. 하늘과 바다의 색깔이 몽환적이다. 우주에 외로이 떠 있는 지구는 왜 이리 아름다운지. 김 목사의 사진 설명은 다음과 같다. “겨울을 맞는 서해 풍경입니다. 정확히는 서해 천수만, 보령시 천북면 학성리 바다. 수평선에 기다랗게 걸쳐있는 섬은 안면도입니다.”

 

5) 이모저모- 오늘 안동에서 두 분이 예배에 찾아오셨습니다. 아침 940분에 출발하셨다고 하네요. 먼길 운전해서 오가느라 수고가 많았습니다. 정 목사가 예배 후에 1층 돈가스집에서 가장 간단한 메뉴로 점심을 함께 먹고, 카페로 옮겨 오후 2시까지 담소를 나누었습니다. 원래는 세 분이 오려고 했는데, 한 분은 급한 일이 생겼다고 하네요. 그분들은 대구 성서아카데미 회원으로, 제가 다 아는 분들입니다. 오늘 반가웠습니다./ 요즘 청년들이 뜸했는데, 오늘 여럿이 참석했습니다. 모두 바쁘게 삽니다. 시험을 앞둔 청년도 있고, 외국으로 나갈 청년도 있고, 새로운 일터를 찾는 청년도 있습니다. 우리 교회 청년들을 제가 일일이 챙겨주지 못합니다. 그래도 씩씩하게 자신들이 가야 할 길을 잘 찾아서 가고 있습니다. 저는 기도로 도울 뿐입니다./ 코로나 시절에 교회에 못 나오던 송*남 집사가 요즘 매주 예배에 오십니다. 오늘도 아침 일찍 와서 청소를 도왔습니다. 늘 환한 미소를 띠는 분이라서 주변 사람을 모두 편안하게 해주십니다. 반가웠습니다./ 친정 모친이 편찮아서 교회에 오지 못한 분도 계십니다. 모두에게 주님의 위로가 함께하시기를 바랍니다./ 이제 올해도 12월 한 달만 남겨 놓았습니다. 시간이 정말 빠르군요. 기온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모두 한 주간 잘 지내시고, 오는 12월 첫 주일에 현장예배나 온라인으로 만나겠습니다.

 

6) 헌금- 1127: 0,000(현장 0,000, 온라인 0,000/ 미등록교우 , 무명)/ 통장: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102 계 1:7 [3] 2022-12-07 1187
6101 계 1:6 [3] 2022-12-06 1099
6100 주간일지, 2022년 12월4일, 대림절 2주 file 2022-12-05 920
6099 계 1:5 [2] 2022-12-03 1133
6098 계 1:4 [5] 2022-12-02 1105
6097 계 1:3 [2] 2022-12-01 1006
6096 계 1:2 [2] 2022-11-30 1264
6095 계 1:1 file [8] 2022-11-29 1450
» 주간일지, 2022년 11월27일, 대림절 1주 file 2022-11-28 925
6093 물(物) 191(마지막)- 마르쿠스 가브리엘 file [2] 2022-11-26 1012
6092 물(物) 190- 은행알 file 2022-11-25 716
6091 물(物) 189- 톱질 외 file [2] 2022-11-24 788
6090 물(物) 188- 음식 쓰레기 file 2022-11-23 636
6089 물(物) 187- 안동소주 file 2022-11-22 773
6088 주간일지, 2022년 11월20일, 창조절 12주(추수감사절) file [3] 2022-11-21 1133
6087 물(物) 186- 흰머리 file 2022-11-19 682
6086 물(物) 185- 텍스트 file [2] 2022-11-18 723
6085 물(物) 184- 색안경 file [4] 2022-11-17 797
6084 물(物) 183- 나무 십자가 file [2] 2022-11-16 625
6083 물(物) 182- 소나무낙엽 file 2022-11-15 78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