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2124, 대림절 2

 

1) - 이사야가 설던 시절은 그야말로 격동기였습니다. 앞으로 벌어질 모든 일을 알지 못하기에 답답한 마음이 대단했을 겁니다. 그는 한 가지 사실만을 분명하게 인식했습니다. 여호와께서 역사의 주관자라는 사실 말입니다. 여호와께서 평화의 나라를 이루실 거라고 말입니다. 그는 여호와를 아는 지식이 세상에 충만할 것을 갈망했습니다. 지식은 인식이자 앎입니다. 여호와를 아는 것만이 그 격동의 역사를 헤쳐나갈 힘이었습니다. ‘아는 것만큼 보인다.’라는 말도 있긴 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얼마나 아는지, 알려고 어느 정도나 노력하는지 생각해봐야겠습니다. 한 해가 이렇게 저물어가는데, 일 년 전보다 오늘 우리는 하나님을 조금이라도 더 알고, 더 느끼고, 더 경험하고, 더 믿을까요? 아니면 제자리걸음일까요. 제자리걸음이 무슨 뜻인지도 모를 수 있습니다. 누구보다도 저 스스로 먼저 앞으로 남은 세월 하나님을 더 알도록 최선을 다해야겠습니다. 그것이 가장 큰 기쁨이라는 사실을 어느 정도는 느끼면서 사는 중입니다.

 

2) 성찬식- 이번에 대림절 둘째 주일이 12월 첫 주일이라서 오늘도 성찬식이 거행되었습니다. 저는 목사의 영적 수준은 성찬식을 어떤 태도로 대하느냐에 달렸다고 생각합니다. 성찬식을 자주 집행해야만 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가능하면 월 1회가 개신교회에서는 맞춤합니다. 로마가톨릭교회와 정교회를 우리가 똑같이 따라갈 필요는 없습니다. 횟수가 문제가 아니라 그걸 대하는 영적인 태도가 중요합니다. 기도가 겉으로 아무리 열광적이거나 종교적 미사여구로 나와도 기도의 마음이 아닌 사람이 있듯이 아무리 그럴듯한 형식으로 성찬을 집행해도 전혀 아닌 경우도 많습니다. 빵과 포도주라는 가장 소박한 먹을거리를 예수의 몸과 피로 대한다는 말은 그렇게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물질과 영의 관계, 죄 용서와 구원과 생명의 관계, 예수의 십자가와 부활 사건, 창조와 그 완성인 종말 등등에 관해서 깊은 이해와 느낌이 있어야만 성찬식을 성찬식답게 집행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주기도에 나오는 일용할 양식도 포함됩니다. 저도 한참 멉니다. 그 사실을 알기에 성찬식이 있을 때마다 겸손하게 성령의 도우심을 기다립니다. 오늘 성찬식에 참석한 모든 이들에게 그 성찬의 신비가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3) 재정보고- 재정부장(*배 집사)11월 교회 재정보고를 주보에 대차대조표 형식으로 올렸습니다. 참고하십시오. 교우들의 마음이 갈라졌다는 사실을 헌금 통계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고난의 시간입니다. 마땅히 감당해야 할 일이라면 우리 모두 감당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선하게 인도하시기를 바랍니다.

수 입

지 출

헌금

1

1,430,000

예배부

75,000

주보인쇄, 성찬준비

2

500,000

교육문화부

0

 

3

1,020,000

봉사경조부

268,000

추수감사떡, 경조

4

385,000

나눔선교부

1,600,000

정기후원(17)

5

0

어린이부

0

 

기타

0

청소년부

0

 

소 계

3,335,000

사무관리부

1,338,115

예배처소 임차료,

차량관리비 외

기 타

예금

이자

0

재정부

3,705,300

목사사례비(230)

퇴직적립, 일반적립 외

합 계

3,335,000

합 계

6,986,415

당월잔액

-3,651,415

전기이월

16,478,628

차기이월

12,827,213

총 합 계

19,813,628

총 합 계

19,813,628

 

4) 서울샘터교회- 정 목사는 오늘 서울 샘터교회를 방문했습니다. 예배 후에 동대구역 주차장 역에 차를 주차하고 식당가에서 콩나물국밥으로 점심을 먹은 후 오후 123분 발 기차를 탔습니다. 이번에 올라가지 못할 뻔했습니다. 철도 노조가 2일부터 파업을 예정했었거든요. 다행스럽게도 1일 밤에 전격 노사합의가 이루어져서 파업이 철회되었습니다. 파업이 시작하면 운행 횟수가 반이나 3분의 1로 줍니다. 제가 예매한 기차 시간이 취소될 거라는 문자를 철도청에서 받아서, 그 앞뒤 시간을 살펴봤지만 이미 전석 매진되었습니다. 서울 샘터교회에서 오늘 14주년 기념 축하 모임이 조촐하게 진행되었습니다. 몇몇 손님들도 오셨고요. 내년에는 15주년이니까 조금 더 그럴듯한 모임을 할 수 있겠네요. 모임 뒤에 교인총회를 열었습니다. 정회원은 36명입니다. 특별한 안건은 없고, 운영위원이 교체되었습니다. 서울 샘터교회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서 오랫동안 온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리다가 지난 6월부터 현장예배를 드립니다. 여전히 대구 샘터교회 온라인 예배만 접속하는 교우들도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교세가 약해졌고, 현장예배 숫자도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지는 못했습니다. 서울 샘터, 힘내세요. (11시쯤 원당 집에 도착했는데, 중천에 뜬 반달이 따뜻한 빛을 비춰주더군요. 피곤이 싹 가셨습니다. 오는 목요일이 보름입니다.)

 

5) 이모저모- 오늘 청년 김*혜 집사가 안내석을 맡았습니다. 교회 분위기가 환해진 듯했습니다. *현 집사가 교회에 나오지 못해서 대신 맡은 것으로 보입니다. *혜 집사는 내년 2월에 학기가 끝나면 남편이 있는 중국으로 떠날 예정입니다. 중국의 코로나 대처가 아주 빡빡해서 불편한 일들이 있겠으나 남편과 함께 지내면 모든 불편도 잊어버리겠지요. 오늘 수고 많았습니다./ *숙 집사가 오랜만에 교회에 나왔습니다. 코로나 문제와 시댁 방문 등으로 교회에는 뜸했습니다. 아들 류*혁 군이 어머니를 모시고 나온 셈입니다. 류 군은 현재 대구한의대 재학 중입니다. 모자간에 예배드리는 모습이 보기에 좋았습니다./ 요즘 대림절 기간에 박*영 집사가 꽃꽂이를 도맡았습니다. 보라색 꽃이 은은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꽃꽂이군요. 본인의 성품을 그대로 닮았습니다. 설교단을 한 번 보십시오.

     1204.png

 

6) 헌금- 124: 1,010,000(현장 60,000, 온라인 950,000/ 미등록 교우 황*, *, 무명)/ 통장: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101 계 1:6 [3] 2022-12-06 1033
» 주간일지, 2022년 12월4일, 대림절 2주 file 2022-12-05 908
6099 계 1:5 [2] 2022-12-03 1073
6098 계 1:4 [5] 2022-12-02 1069
6097 계 1:3 [2] 2022-12-01 969
6096 계 1:2 [2] 2022-11-30 1200
6095 계 1:1 file [8] 2022-11-29 1388
6094 주간일지, 2022년 11월27일, 대림절 1주 file 2022-11-28 891
6093 물(物) 191(마지막)- 마르쿠스 가브리엘 file [2] 2022-11-26 987
6092 물(物) 190- 은행알 file 2022-11-25 685
6091 물(物) 189- 톱질 외 file [2] 2022-11-24 775
6090 물(物) 188- 음식 쓰레기 file 2022-11-23 624
6089 물(物) 187- 안동소주 file 2022-11-22 749
6088 주간일지, 2022년 11월20일, 창조절 12주(추수감사절) file [3] 2022-11-21 1093
6087 물(物) 186- 흰머리 file 2022-11-19 671
6086 물(物) 185- 텍스트 file [2] 2022-11-18 688
6085 물(物) 184- 색안경 file [4] 2022-11-17 766
6084 물(物) 183- 나무 십자가 file [2] 2022-11-16 614
6083 물(物) 182- 소나무낙엽 file 2022-11-15 759
6082 주간일지, 11월13일, 창조절 11주 file 2022-11-14 79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