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25 산 자의 하나님(3)

조회 수 1608 추천 수 0 2009.03.24 23:29:01
 

2009년 3월25 산 자의 하나님(3)


하나님은 죽은 자의 하나님이 아니요 산 자의 하나님이시라 너희가 크게 오해하였도다 하시니라.(12:27)


 
살아있다는 것을 우리의 입장이 아니라 하나님의 입장에서 생각해야 합니다. 이런 말이 너무 도식적이라고 느끼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사람의 입장과 하나님의 입장을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도 생깁니다. 이런 짧은 글쓰기에서 이런 문제를 일일이 따지기는 어렵습니다. 아쉬운 점은 그대로 남겨둔 채 중요한 것만 짚도록 하겠습니다.

지금 우리의 논점은 하나님과 생명의 관계입니다. 우리가 생명을 너무 작은 범주에서만 생각하기 때문에 죽음 이후의 생명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일단 그런 선입관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죽음은 우리의 생물학적 생명현상이 멈추는 사건인 게 분명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것으로 생명 자체가 완전히 끝난다고 아무도 단정할 수는 없습니다.

그것을 증명하라고 요구하면 직접적으로 증명할 수 없습니다. 이건 증명의 차원이 아니라 신뢰의 차원입니다. 성서가 설명하고 약속한 그 부활 생명이 타당하다고 신뢰할 뿐이지 그것을 실증적으로 증명할 수는 없습니다. 증명할 수 없는 것은 진리가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습니다. 우주 전체의 역사를 통해서만 증명될 수 있는 궁극적 생명 사건을 이 짧은 순간에 살고 있는 인간이 어떻게 증명할 수 있겠습니까.

성서는 하나님이 무(無)로부터 세상을 창조했다고 말합니다. 그 무는 단순이 비어있다는 뜻이라기보다는 아직 유(有)의 형태를 갖추지 않은 어떤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하나님은 예수 그리스도를 죽은 자로부터 살리셨습니다. 그런 점에서 부활은 창조 사건입니다. 처음의 창조는 무에서 실행되었다면, 부활은 유에서 실행된 것입니다. 죽어야 할 유의 세계로부터 죽음이 없는 영원한 생명으로 재창조된 것입니다.


[레벨:12]라크리매

2009.03.25 00:08:04

죽음이 없는 영원한 생명
생명과 죽음의 경계선
하나님의 창조 역사

인간의 생물학적 죽음을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상이
종족 번식이라는데

인간에게 생물학적 죽음이든 그 너머의 죽음이든
영원히 극복하고자 하는 경계임은 틀림 없는것 같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09.03.25 08:17:39

죽음이 정말 무얼까요?
수많은 사람들이 말했지만
여전히 미궁이죠.
그게 더 본질적인 세계로 나가는 입구인지,
완전한 사멸로 빠지는 출구인지,
실증적으로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겠지요.
다만 우리는 예수님의 운명이 임한 하나님의 현재에 근거해서
앞의 사실에 우리 삶을 걸고 살아갈 뿐입니다.

[레벨:1]토토로

2009.03.25 04:37:13

무(無)와 유(有)의 차이가 우리네 좁은 인식의 한계로 인한 구별이라면,
유를 창조하신 하나님이 창조 이전부터 이미 존재하고 계신 분이기에,
내 오성으로 인식되어지는 것이 곧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로부터 인식되어지는 것만이 참으로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또한 무에서나 유에서나 하나님은 거기에 충만하십니다.

도무지 가늠할 수 없는 깊음으로 빠져드는 것 같기도 하고
무언가 어렴풋한 ....

나는 과연 지금, 여기에, 이미 살아있는 것일까요....
도무지 대답할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09.03.25 08:23:06

지금 여기에 살아있다는 게 뭔지,
그걸 어떻게 확인할 수 있는지,
지금 토토로 님이 경험하는 실존의 어둠은
생각이 있는 모든 사람들의 것이기도 합니다.
오죽 했으면 장자의 '호접몽'이라는 이야기가 있겠어요.
그런 혼란에 좀더 오랫동안 머물러 있어도 좋습니다.
결국 부활생명의 신비로 나가게 될 겁니다.
주의 도우심이.
profile

[레벨:41]새하늘

2009.03.25 14:55:17

생명의 경계선을 생물학적인 관점에서만 보았는데,
그 너머의 생명까지 보아야 된다는 것을 오늘 배웁니다.

하나님의 창조적 생명은 우리 삶이 죽고 사는 것으로 제한적인 한계의 범주가 아니라,
종말에서 다시 오실 예수님을 통해 생명의 완성된다는 것을 재음미 해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24 4월4 한 분 하나님(5) [6] 2009-04-03 1650
1623 4월3 한 분 하나님(4) [4] 2009-04-02 1669
1622 4월2 한 분 하나님(3) [2] 2009-04-01 1929
1621 4월1 한 분 하나님(2) [11] 2009-04-01 1933
1620 3월31 한 분 하나님(1) [4] 2009-03-30 1731
1619 3월30 이웃 사랑 [4] 2009-03-29 1813
1618 3월29 하나님 사랑 [1] 2009-03-28 1879
1617 3월28 쉐마! [3] 2009-03-27 2045
1616 3월27 첫 계명 [3] 2009-03-26 1840
1615 3월26 산 자의 하나님(4) [3] 2009-03-25 2091
» 3월25 산 자의 하나님(3) [5] 2009-03-24 1608
1613 3월24 산 자의 하나님(2) [2] 2009-03-23 1858
1612 3월23 산 자의 하나님(1) [6] 2009-03-22 2058
1611 3월22 아브라함의 하나님 [2] 2009-03-21 2155
1610 3월21 천사처럼 [4] 2009-03-20 1919
1609 3월20 앎과 믿음의 관계 [3] 2009-03-19 2672
1608 3월19 일곱 남자와 한 여자 [2] 2009-03-18 2110
1607 3월18 수혼법 [5] 2009-03-17 4529
1606 3월17일 모세오경 [2] 2009-03-16 2519
1605 3월16일 부활을 부정하는 사람들 [15] 2009-03-16 260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