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0

하늘나라 (마 13:31-33, 44-52)

성령강림절 조회 수 1018 추천 수 1 2020.07.26 20:37:28
설교보기 : https://youtu.be/1uQ04SoIQPI 
성경본문 : 마태복음 13:31-33, 44-52 

하늘나라

13:31-33, 44-52, 성령강림 후 여덟째 주일, 2020726

 

 

13장은 비유 장()이라고 부를만한 특징이 있습니다. 주로 하늘나라에 관한 비유입니다. 13:1 이하에는 씨가 떨어진 네 가지 땅 이야기가, 13:24절 이하에는 알곡과 가라지 이야기가 나옵니다. 오늘 설교 본문인 마 13:31절에는 겨자씨, 33절에는 가루 세 말에 넣은 누룩이 나오고, 44절에는 밭에 묻힌 보화가, 45절에는 좋은 진주를 구하는 장사꾼 이야기가, 47절에는 그물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것도 모두 하늘나라 비유입니다. 우리말 성경은 헤 바실레이아 톤 우라논이라는 헬라어를 천국이라고 번역했는데 그것보다는 하늘나라는 번역이 훨씬 더 자연스럽습니다.

두 가지 질문을 여러분에게 드리고 싶습니다. 첫째, 하늘나라가 무슨 뜻인지, 그 실체가 무엇인지 손에 잡히십니까? 대답이 서로 다를 겁니다. 어떤 이는 우주를 생각할 것이고, 또 어떤 이는 자기 마음속을 생각할 겁니다. 어떤 이는 죽음 이후의 천당을 생각하고, 또 어떤 이는 지금 살아있는 동안의 행복한 세상을 생각할지 모르겠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든지 하늘나라라는 주제를 진지하게 생각하는 기독교인들은 많지 않습니다. 둘째, 하늘나라가 우리의 인생살이에서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이 질문 앞에서도 대답은 각자 다를 겁니다. 전체적으로는 하늘나라가 지금의 삶에 별로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가수 조용필이나 BTS 방탄소년단의 노래보다 호소력이 없는 주제로 들립니다. 어디에 문제가 있는 걸까요? 하늘나라는 원래 시시한 주제라서 그런가요? 우리의 삶이 어딘가 왜곡된 탓일까요?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기독교인의 평생 신앙생활은 헛수고입니다. 오늘 설교를 다 들은 다음에도 하늘나라가 여전히 시시하게 느껴진다면 더 늦기 전에 교회 생활을 포기하는 게 나을지 모릅니다.

 

다섯 개 비유

오늘 설교 본문에 나오는 하늘나라 비유는 다섯 개입니다. 첫 비유는 겨자씨입니다. 하늘나라는 어떤 사람이 자기 밭에 심은 겨자씨와 같다고 예수님이 말씀하셨습니다. 겨자씨는 유독 크기가 작습니다. 그게 자라면 나무처럼 우거지고 거기에 새들이 깃들 수 있습니다. 상전벽해입니다. 겨자씨만이 아니라 모든 씨에서는 이런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둘째 비유는 누룩입니다. 33절 말씀을 읽어보겠습니다.

 

또 비유로 말씀하시되 천국(하늘나라)은 마치 여자가 가루 서 말 속에 갖다 넣어 전부 부풀게 한 누룩과 같으니라.

 

가루 세 말과 비교해 볼 때 누룩은 미미하지만, 발효를 통해서 가루 전체를 부풀게 할 수 있습니다. 겨자씨와 누룩은 일종의 나비 효과와 비슷합니다. 처음에는 눈에 뜨이지 않으나 어느 순간이 되면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능력으로 나타납니다. 그게 하늘나라의 속성입니다. 나사렛 예수라는 평범한 유대인 랍비를 통해서 수많은 사람이 생명을 얻게 되었습니다. 우리도 그중의 한 사람입니다. 성령 충만도 이와 비슷한 현상입니다. 씨가 땅에 떨어져 발아하듯이, 물 반죽 된 밀가루에 누룩이 들어가듯이 어느 때가 되면 우리의 인격과 운명 전체가 하나님의 영으로 충만하게 됩니다. 이 사실을 알고 경험한 사람의 삶은 달라질 수밖에 없습니다. 여러분은 그런 경험이 있으신가요?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셋째 비유는 44절에 나옵니다. 하늘나라는 밭에 묻힌 보화와 같다고 했습니다. 이를 발견한 사람은 기뻐하며 자기 소유를 다 팔아서 그 밭은 샀습니다. 45절에 나오는 넷째 비유에서 하늘나라는 좋은 진주를 구하는 상인과 같다고 했습니다. 보석상은 최고로 값진 진주를 발견하고 자기 소유를 다 팔아서 그 진주를 샀습니다. 두 비유 모두 하늘나라는 절대적이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이들은 자기의 소유를 다 포기할 수 있었습니다. 소유를 다 포기할 수 있을 정도로 절대적인 세계가 바로 하늘나라입니다. 그런 세계를 우리가 경험했을까요? 못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다섯째 비유는 47절 이하에 나옵니다. 하늘나라는 물고기를 잡는 그물과 같습니다. 그물을 던지자 그물에 물고기가 가득 들었습니다. 어부는 그물을 끌어 올려서 좋은 물고기와 나쁜 물고기를 분리합니다. 이 그물 비유는 오늘 설교 본문 바로 앞 단락(13:24-30)에 나오는 알곡과 가라지비유와 비슷합니다. 어떤 사람이 밭에 씨를 뿌렸습니다. 거기에 알곡만이 아니라 가라지도 자랍니다. 주인은 추수 때까지 가라지를 내버려 둡니다. 추수 때에 가라지는 솎아내서 불사릅니다. 알곡은 잘 정리해서 곡간에 보관합니다. 이는 하늘나라에서 일어날 심판의 절대성을 가리킵니다. 하나님의 심판을 어중간하게 넘어갈 수 있는 사람이 없습니다. 선택받든지 버림받습니다. 이미 지금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 모릅니다. all or nothing!

하늘나라에 관한 다섯 가지 비유를 여러분은 어떻게 들으셨습니까? 밋밋합니까, 울림이 있습니까? 요약하면, 앞의 두 개는 전적인 변화를 가리킵니다.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은 겨자씨에서 새들이 깃들일 수 있는 나무가 나옵니다. 누룩이 밀가루 전체를 부풀립니다. 이어서 나오는 두 가지 비유에서 하늘나라를 발견한 사람은 자기의 모든 소유를 포기했다고 합니다. 하늘나라의 절대성을 의미합니다. 다섯째의 그물 이야기도 하늘나라의 절대성을 가리킵니다. 아무도 죽음을 피할 수 없듯이 아무도 하늘나라의 심판은 피할 수 없습니다. 이런 상황은 너무 준엄해서 평소 말랑말랑한 일에만 마음을 두고 살았던 사람들은 거리가 먼 이야기입니다. 세상 사람은 그러려니 해도 우리 기독교인들은 하늘나라를 피할 수 없습니다. 거기서만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이 성립하기 때문입니다.

 

절대적인 세계

먼저 우리가 세상살이에서 무엇을 절대적인 대상으로 여기는지를 생각해보십시오. 돈과 권력과 명예일까요?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라면 노골적으로 그렇게 말하거나 생각하지는 않겠지만 속으로는 그렇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국가나 민족을 절대적인 대상으로 여기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어떤 사람은 자기가 졸업한 대학교를 자랑할지 모르겠습니다.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군대를 절대적인 대상으로 여기는 사람도 있긴 합니다. 표면적으로만 본다면 이런 것들이 우리의 삶에 대단한 영향을 끼치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두 가지 점에서 그렇습니다. 첫째, 이런 세상의 힘은 무상합니다. 모든 권력은 오래가지 못합니다. 국가의 힘도 마찬가지입니다. 로마가 무너졌듯이 지금의 초강국도 무너집니다. 둘째, 이런 세상의 힘은 늘 제한적입니다. 돈은 우리 몸을 파멸시킬 수 있으나 우리 영혼을 파멸시키지는 못합니다. 현대인은 영혼의 삶을 과소평가한다는 게 문제입니다.

그렇습니다. 이 세상에는 절대적인 대상이 없습니다. 절대적인 대상은 오직 하나님입니다. 하늘나라는 곧 하나님을 가리킵니다. 하나님은 겨자씨와 같고, 누룩과 같고, 밭에 묻힌 보화나 진주와 같고, 그물과 같습니다. 이런 하나님을 느끼면서 사는 사람이 있고,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나님을 현실(reality)로 경험하는 사람이 있고, 심리적인 투사로만 접근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 사이에 이런 차이가 벌어지는 이유는 그렇게 복잡하지 않습니다. 예수의 표현을 빌리면, 들을 귀가 관건입니다. 또는 볼 눈이 중요합니다. 들을 귀가 없으면 아무리 말해줘도 듣지 못하고, 볼 눈이 없으면 눈앞의 것도 보지 못합니다. 그림에 관해서 아는 게 없고 관심이 없으면 고흐나 렘브란트, 김홍도나 신윤복의 그림을 앞에 두고도 시큰둥한 거와 같습니다. 답답한 일이지요.

들을 귀가 없다는 말은 구원에 관심이 없다는 뜻입니다. 구원에 관한 질문 자체가 현대인에게 없습니다. 그러다 보니 거짓 구원에 속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생각은 다음과 같습니다. 구원을 찾기에는 먹고 사는 일이 너무 바쁩니다. 구원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그냥 인생을 재미있게 살고, 남에게 민폐 끼치지 않고 사는 게 구원이라고 생각합니다. 평소에 건강을 챙기고, 조금 여유가 있으면 취미생활을 하면서 나름 행복하게 살다가, 그리고 자녀들 잘 키워놓고 죽을 때가 되어서 죽으면 충분하다고 여깁니다. 이것이 기독교인을 포함하여 평범한 현대인들이 생각하는 최선의 삶이자 그들의 구원입니다. 다른 사람들도 대략 그렇게 사니까 자기도 그렇게 살아갑니다. 제가 보기에 그들은 무언가에 속고 있으며, 자기 자기까지 속이는 겁니다. 실제로는 행복하지 않으면서 행복한 척하는 겁니다. 티브이 드라마에 자신의 인생을 쏟으면서 행복하다고 자족하는 것과 같습니다. 하나님이 선물로 주신 인생을 그냥 무탈하게 살면 충분한가요? 세상이 제시하는 모범답안을 줄줄이 외우는 삶으로 충분한 건가요?

예수 당시에 가장 원만하고 그럴듯하게 인생을 산 사람들은 율법 선생들이었습니다. 서기관, 바리새인, 랍비, 제사장 등등이 여기에 속합니다. 그들은 사회 지도층 인사들입니다. 세상 경험도 많고 실력도 좋았습니다. 오늘의 판사, 검찰, 대학교수, 국회의원, 의사 등등을 생각하면 됩니다. 그들은 율법에 기준을 맞춰서 살았습니다. 그 율법은 오늘날의 실정법이나 학문과 같습니다. 율법과 실정법과 학문은 세상을 작동시키는 체제, 즉 이데올로기입니다. 기업체 사장의 연봉과 말단 직원의 연봉, 정규직의 연봉과 비정규직의 연봉도 그런 체제에서 정해집니다. 세상의 지배 이데올로기를 앞에서 끌어가는 사람들이 사회 지도층 인사들입니다.

당시 세상을 향해서 예수는 회개하라고 외쳤습니다. 세상이 잘못되었기 때문입니다. 잘못되었다는 건 사람들이 거기서 행복하지 못하다는 뜻입니다. 행복하지 않다면 빨리 거기서 나와야 합니다. 예수의 말이 그들의 귀에 들렸을까요? 개인에 따라서 달랐습니다. 대다수는 귀를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회개하라는, 즉 지금의 틀에서 벗어나라는 말은 설득력이 없었습니다. 그들은 지금 다 잘살고 있는 겁니다. 제사장들은 예루살렘 성전에서 정교한 의식에 따른 제사를 지냅니다. 성전에 들어오는 이들에게서 성전 세를 받고, 환전상들에게 자릿세를 받아서 성전을 관리하는 이들에게 월급도 주고 건물 보수도 합니다. 그리고 남은 돈은 제사장들끼리 나눠 갖겠지요. 세상이 다 잘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뭘 회개해야 합니까?

저는 예수 당시의 유대 사회가 저질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로마의 지배를 받았기에 정의롭지 못한 일들이 벌어지기는 해도 최소한 율법 공동체로서의 품위는 지키는 사회였습니다. 위대한 랍비나 존경받는 제사장들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예수의 눈에 그들의 삶에는 가장 중요한 무엇이 빠졌습니다. 하나님입니다. 하늘나라입니다. 유대인들이 형식적으로는 하나님에게 관심을 보이는 것 같지만, 유대 절기에 성지 순례자들이 많이 몰려든 데서 알 수 있듯이 여전히 종교적인 열기가 뜨겁기는 했지만, 실제로는 하나님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는 그들을 향해서 회개하라.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다.”라고 외쳤습니다. 하나님 나라, 즉 하늘나라가 무엇인지에 관해서 비유로 가르치고, 행동으로 보이시고, 자기 운명으로 받아들였습니다. 당시 사람들은 예수의 선포를 거부했습니다. 거기서 끝나지 않고 예수를 제거했습니다. 예수의 메시지는, 그리고 그의 존재 자체가 위험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하늘나라는 사람들에게 불편한 겁니다. 한편으로 이미 세상의 삶에 길들어서 그게 무슨 말인지 알아듣기 힘들고, 다른 한편으로 자신들의 가짜 행복이 노출될까 걱정하는 겁니다.

 

하나님 경험

지금 여러분의 삶에는 하나님이 있습니까? 각자 대답이 다를 겁니다. “아멘!”이라고 큰소리로 대답한다고 해서 실제로 그런지 아닌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오늘 다섯 개의 비유에 비쳐서 대답해보십시오. 하나님이라고 부르는 그 절대적인 능력이 여러분의 삶에서 일부분이 아니라 전체를 차지하고 있는지, 자기 소유를 다 팔아야만 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절대적인 능력을 경험했는지, 살펴보십시오. 이 말이 세상에서 하는 일은 무의미하니까 매일 교회에 나오고 기도하고 성경을 읽으면서 종교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라는 것을 이미 알고 계실 겁니다. 지금 교회에 나와 앉아있는지, 거리를 걷고 있는지, 여행하는지가 문제는 아닙니다. 여러분의 영혼을 총체적으로 지배하는 대상이 무엇이냐가 핵심입니다.

설교를 준비하면서 저 자신에게 질문했습니다. 나는 하늘나라를 절박한 심정으로 구하는 사람인가? ‘라는 사람의 실존 전체가 그 하늘나라를 지향하고 있는가? 하늘나라의 능력에 휩싸여서 나의 소유와 가족까지 버릴 준비를 했나? 하늘나라가 내 영혼에 기쁨의 근원이 되었나? 대답이 쉽지는 않습니다. 여러분도 저와 마찬가지일 겁니다. 하늘나라에 대해서 그렇다아니다로 딱 떨어지게 대답할 수 없습니다. 그 하늘나라는 고정된 실체가 아니라 우리 삶에서 걸어가야 할 길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도 비유로 말씀하셨습니다. 그 비유를 알아들은 깊이만큼 대답의 깊이도 달라집니다. 저는 저 비유를 어느 정도의 깊이에서 알아들었을까요?

하늘나라가 추상적으로 들릴지 모르겠으나 실제로는 우리의 삶과 직접 관련됩니다. 알아도 그만 몰라도 그만인 동화나 수수께끼나 수학 공식이 아닌 겁니다. , 50년 후의 여러분을 생각해보십시오. 평균 수명을 1백 살로 잡으면 우리 중에 많은 이들이 죽었을 겁니다. 100년 후를 생각하면 아무도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10년의 수명이 늘었는지 아닌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책을 몇 권 썼는지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200년 후를 생각하면 남아있는 게 하나도 없습니다. 몇 평 아파트에 살았는지, 재테크로 얼마를 벌었는지도 무의미합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다면 그냥 자기 수준에 맞는 편안한 삶을 살면 그만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입니다. 2백 년 후에도 하나님은 살아계십니다. 그는 알파와 오메가요 처음과 마지막이며 시작과 마침”(22:3)입니다. 바로 그 하나님을 믿는다는 말은 우리도 하나님의 그 존재 방식에 참여한다는 뜻입니다. 500년 후에도 우리는 하나님 안에서 살아있습니다. 세상 마지막에 하나님의 심판을 통해서 영원한 생명을 얻게 될 것입니다. 이런 믿음이 없다면 굳이 기독교인으로 살 필요는 없습니다. 이런 믿음이 없으면 우리의 신앙생활은 그야말로 모래 위에 세운 집이나 마찬가지입니다(7:26-27). 약간의 어려움만 닥쳐도 삶과 신앙 전체가 위태롭게 흔들릴 겁니다. 그럴 바에야 하나님을 생각하지 않고 사는 데까지 마음 편하게 살다가 죽는 게 낫지 않겠습니까. 귀가 솔깃하십니까? 하나님 없이는 궁극적인 의미에서 마음 편히, 행복하게 살지 못한다고 제가 앞에서 이미 말씀드렸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평생에 걸쳐서 하늘나라에 다가가는 사람들입니다. 놀라운 사실을 말씀드립니다. 하늘나라는 이미 여기에 왔습니다. 하나님의 영원한 생명은 이미 시작되었습니다. 예수는 부활이요 생명입니다. 그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고, 살아서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않습니다. 이게 무슨 말인지 실감이 나지 않습니까? 여러분이 예수를 믿지 않는다는 증거입니다. 예수를 사랑해본 적이 없다는 증거입니다. 예수에 관한 관심 자체가 없는 거 아닐까요? 오직 자기에만 관심을 두고 사는 건 아닐까요? 그런 사람에게는 하늘나라가 겉돌 수밖에 없습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July 26, 2020
*.182.156.135

다비안 여러분, 복된 주일을 잘 보내셨는지요.

오늘 온라인예배 라이브에서 오디오가 잘못되어 설교 파일을 올리지 못하고,

대신 설교 해설을 미리 녹화에서 여기에 올립니다. 

설교 내용은 텍스트를 보면 되고, 

그 내용에 대한 해설을 듣고 싶은 분들은 링크된 <설교보기>를 보면 됩니다.

편안한 주일 저녁이 되기를 바랍니다.

정용섭 목사.

profile

[레벨:18]브니엘남

July 27, 2020
*.118.77.21

화가 신윤복

profile

[레벨:97]정용섭

July 27, 2020
*.182.156.135

ㅎㅎ, 그렇네요.

profile

[레벨:4]선비다움

July 29, 2020
*.181.55.46

목사님의 설교 몇편을 읽어 내려가다가, <몸의 속량을 기다리며>라는 로마서 말씀에 이어 목사님 자신의 질문앞에  그만 눈물이 터지고 말았습니다. ” 나는 하늘나라를 절박한 심정으로 구하는 사람인가? ‘라는 사람의 실존 전체가 그 하늘나라를 지향하고 있는가? 하늘나라의 능력에 휩싸여서 나의 소유와 가족까지 버릴 준비를 했나? 하늘나라가 내 영혼에 기쁨의 근원이 되었나? ” 


이 질문 앞에 저 역시 자신이 없지만,  적어도 신자로서 나아가야 할 방향은 분명해졌습니다. 

비록 탄식할 수 밖에 없는 현실세계에 살고 있지만,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며 기다리는 자로 살 수 있는 것은 

예수가 가져온 부활 생명때문임을.

그 분의 통치를 잠잠히 받아들이며 살고 싶습니다. 또 이미 온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는 일이

내가 가야 할 길임도 깨닫습니다.   


목사님의 설교는 항상 여운이 남아 좋습니다.

윽박지르지도 회중들에게 일일이 가르치려 들지도 않고, 잡다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더더욱 아니고요.

도대체 예수에게서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구원 사건을  성령께 맡기는 설교라 여겨집니다.

결국 우리의 신앙이 구원하시는 하나님께 마음을 열고 경험하도록 하는 설교. 


다른 설교자에게서 느낄 수 없는 설교의 주제가 일관되게 구원론적이고 성령론적으로 흐르고 있음도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July 29, 2020
*.182.156.135

"구원론적이고 성령론적"이라는 선비다움의 코멘트를 읽으니 부끄럽군요.

제가 노력은 하나, 또는 평생 노력했으나 여전히 한참 멀었기 때문입니다.

"그만 눈물이 ..."라는 문장이 무엇을 가리키는지 그 느낌도 제가 잘 압니다. 

먹먹한 심정이지만 저 맨 아래 깊은 곳에서 기쁨이 샘처럼 솟는 느낌입니다.

저도 종종 그런 느낌을 경험하기에 거기에 근거해서 설교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하늘나라의 평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60 성령강림절 "브니엘"에서 (창 32:22-31) [5] 2020-08-02 527
» 성령강림절 하늘나라 (마 13:31-33, 44-52) [5] 2020-07-26 1018
858 성령강림절 몸의 속량을 기다리며… (롬 8:12-25) 2020-07-19 830
857 성령강림절 에서와 야곱 이야기 (창 25:19-34) [4] 2020-07-12 933
856 성령강림절 쉼 (마 11:16-19, 25-30) [2] 2020-07-06 1035
855 성령강림절 냉수 한 그릇의 궁극적 의미 (마 10:40-11:1) [2] 2020-06-28 1284
854 성령강림절 "두려워하지 말라!" (마 10:24-39) 2020-06-21 1166
853 성령강림절 못 하실 일이 없는 하나님 (창 18:1-15) [6] 2020-06-14 1397
852 성령강림절 삼위일체이신 하나님 (고후 13:11-13) [4] 2020-06-07 1060
851 성령강림절 성령 공동체의 길 (고전 12:4-13) [2] 2020-05-31 1007
850 부활절 영광과 영생 (요 17:1-11) [4] 2020-05-24 1073
849 부활절 사랑과 계명 (요 14:15-21) 2020-05-17 1039
848 부활절 어두운 데서 기이한 빛으로! (벧전 2:2-10) [4] 2020-05-10 1269
847 부활절 성찬 예배 공동체 (행 2:42-47) [2] 2020-05-03 931
846 부활절 눈이 밝아진 제자들 (눅 24:13-35) 2020-04-26 984
845 부활절 예수의 손과 옆구리 (요 20:19-29) [2] 2020-04-19 1079
844 부활절 "위의 것을 찾으라!" (골 3:1-4) [2] 2020-04-12 1488
843 사순절 주의 손과 주의 얼굴 (시 31:9-16) [6] 2020-04-05 1342
842 사순절 여호와의 손과 영 (겔 37:1-14) [2] 2020-03-29 1223
841 사순절 예수는 심판 주다! (요 9:35-41) [2] 2020-03-22 1139
840 사순절 생존의 위기 앞에서 (출 17:1-7) 2020-03-15 1482
839 사순절 영생과 예수 (요 3:1-17) 2020-03-08 1358
838 사순절 의와 생명 (롬 5:12-19) [2] 2020-03-01 1580
837 주현절 영광스러운 미래의 생명 (마 17:1-9) 2020-02-23 1231
836 주현절 "생명을 선택하라!" (신 30:15-20) [8] 2020-02-16 1846
835 주현절 십자가에 못 박힌 이 (고전 2:1-12) [8] 2020-02-10 1604
834 주현절 가난한 사람과 하늘나라 (마 5:1-12) 2020-02-02 1280
833 주현절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 마 4:12-23 [2] 2020-01-26 1558
832 주현절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심 (고전 1:1-9) [7] 2020-01-19 1508
831 주현절 하나님의 정의 (사 42:1-9) [9] 2020-01-13 1861
830 성탄절 하나님을 본 사람 (요 1:10-18) 2020-01-05 1420
829 성탄절 환난에 동참하시는 하나님 (사 63:7-9) [2] 2019-12-29 1670
828 성탄절 영광과 찬송 (눅 2:8-20) 2019-12-25 915
827 대림절 예수와 임마누엘 (마 1:18-25) [3] 2019-12-22 1218
826 대림절 "파루시아" (약 5:7-10) [5] 2019-12-16 1863
825 대림절 알곡과 쭉정이 (마 3:1-12) [6] 2019-12-08 2376
824 대림절 전쟁 연습, 평화 연습 (사 2:1-5) [7] 2019-12-01 1802
823 창조절 흑암의 권세에서 아들의 나라로! (골 1:1-20) [6] 2019-11-24 1657
822 창조절 돌 하나 돌 위에 남지 않는 날! (눅 21:6-13) [8] 2019-11-17 2092
821 창조절 두려워 말라! (학 1:15-2:9) 2019-11-10 2015
820 창조절 누가 잃어버린 자인가? (눅 19:1-10) [9] 2019-11-03 2368
819 창조절 여호와의 날에 구원 얻을 자 (욜 2:23-32) 2019-10-27 1484
818 창조절 갈급한 영혼 (눅 18:1-8) [8] 2019-10-20 2462
817 창조절 말다툼과 진리의 말씀 (딤후 2:8-15) [2] 2019-10-14 1574
816 창조절 믿음과 구원 (눅 17:11-19) 2019-10-06 1682
815 창조절 투쟁적인 믿음 (딤전 6:6-16) [4] 2019-09-29 1854
814 창조절 양자택일 (눅 16:1-13) 2019-09-22 1675
813 창조절 하나님의 근본 속성 (딤전 1:12-17) [7] 2019-09-15 1913
812 창조절 토기장이의 손 (렘 18:1-11) [1] 2019-09-09 1675
811 창조절 복 있는 삶 (눅 14:7-14) [2] 2019-09-01 2340
810 성령강림절 안식, 해방, 연민 (눅 13:10-17) [6] 2019-08-25 1767
809 성령강림절 "정의" (사 5:1-7) [6] 2019-08-18 2236
808 성령강림절 "믿음" (히 11:1-3, 8-16) 2019-08-11 1962
807 성령강림절 즐거운 인생(?) (눅 12:13-21) 2019-08-04 2092
806 성령강림절 살아계신 하나님 (호 1:2-10) [4] 2019-07-28 2145
805 성령강림절 마르다의 염려와 근심 (눅 10:38-42) [4] 2019-07-21 2323
804 성령강림절 아들과 죄 용서 (골 1:3-14) [6] 2019-07-15 1893
803 성령강림절 예수의 제자 파송 (눅 10:1-11) [2] 2019-07-07 1977
802 성령강림절 엘리야의 승천 이야기 (왕하 2:1-2, 6-14) [7] 2019-06-30 2196
801 성령강림절 축귀 능력자 예수 (눅 8:26-39) [6] 2019-06-23 1833
800 성령강림절 지혜의 근원 (잠 8:1-4, 22-31) [4] 2019-06-16 2179
799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영과 하나님의 아들 (롬 8:14-17) [9] 2019-06-10 2306
798 부활절 바울과 실라, 빌립보 감옥에서 (행 16:16-34) [4] 2019-06-02 4401
797 부활절 예수의 평화 (요 14:23-29) [4] 2019-05-26 2241
796 부활절 생명수 샘물을 값없이 ... (계 21:1-6) 2019-05-19 1838
795 부활절 '그리스도'에 대한 질문 (요 10:22-30) [5] 2019-05-13 2008
794 부활절 바울, 부활의 예수를 만나다! (행 9:1-6) [4] 2019-05-05 2301
793 부활절 피와 해방 (계 1:4-8) [4] 2019-04-28 1792
792 부활절 창조의 능력, 부활의 능력 (사 65:17-25) [2] 2019-04-21 2292
791 사순절 제자도의 위기 (눅 22:24-34) [4] 2019-04-14 2164
790 사순절 마리아와 가룟 유다 (요 12:1-8) [4] 2019-04-07 2131
789 사순절 하나님과의 화해 (고후 5:16-21) [5] 2019-03-31 2643
788 사순절 백척간두의 실존 (눅 13:1-9) [6] 2019-03-24 2260
787 사순절 흑암과 두려움 가운데서 (창 15:1-12, 17-18) [5] 2019-03-17 2341
786 사순절 "구원을 받으리라!" (롬 10:8-13) [2] 2019-03-10 2239
785 주현절 "빛으로 변화되리라!" (눅 9:28-36) [2] 2019-03-03 1884
784 주현절 하나님, 역사, 삶 [4] 2019-02-24 2304
783 주현절 복과 화 (눅 6:17-26) [4] 2019-02-17 2384
782 주현절 예수 부활의 증인들 (고전 15:1-11) [8] 2019-02-12 3238
781 주현절 게네사렛 어부들 이야기 [6] 2019-02-03 2799
780 주현절 구원의 현실화 (눅 4:14-21) [9] 2019-01-27 2732
779 주현절 은사의 다양성과 성령의 동일성 (고전 12:1-11) [6] 2019-01-21 2307
778 주현절 창조주 여호와! (사 43:1-7) [6] 2019-01-13 2321
777 주현절 별을 따라온 사람들 (마 2:1-12) [11] 2019-01-06 2569
776 성탄절 그리스도인의 영적 실존 세 가지 (골 3:12-17) [9] 2018-12-30 3067
775 대림절 평화! (미 5:2-5a) [8] 2018-12-23 2244
774 대림절 '노래하라!' (습 3:14-20) [2] 2018-12-16 2073
773 대림절 하나님의 구원을 보리라! (눅 3:1-6) 2018-12-10 2266
772 대림절 예수 강림! (살전 3:9-13) [6] 2018-12-02 2463
771 창조절 예수는 왕이시다! (요 18:33-37) 2018-11-25 1869
770 창조절 기도하라, 감사하라! (딤전 2:1-7) [5] 2018-11-18 3609
769 창조절 가난한 과부의 두 렙돈 (막 12:38-44) [6] 2018-11-12 4667
768 창조절 나오미와 룻 (룻 1:1-18) [10] 2018-11-04 3462
767 창조절 바디매오의 구원 이야기 (막 10:46-52) [4] 2018-10-28 3982
766 창조절 만물의 시원성에 대한 질문 (욥 38:1-7) [20] 2018-10-21 2724
765 창조절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 (히 4:12-16) [2] 2018-10-15 2267
764 창조절 먼저 된 자와 나중 된 자 (막 10:23-31) 2018-10-08 3398
763 창조절 만나와 메추라기 이야기 (민 11:4-15) [6] 2018-09-30 4651
762 창조절 사소한 것들과의 생명 관계 (막 9:30-37) [4] 2018-09-24 2416
761 창조절 종의 노래 Ⅲ (사 50:4-9) [2] 2018-09-16 199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