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2

가난한 사람들

주현절 조회 수 8345 추천 수 0 2009.01.25 20:12:12
설교듣기 : mms://wm-001.cafe24.com/dbia/dawp_090125.mp3 
설교보기 : mms://61.111.3.15/pwkvod/dawp/dawp_090125.wmv 
성경본문 : 레위기 19:9,10 
 

가난한 사람들

(레 19:9,10)


지난 1월20일(화) 새벽에 서울 용산 재개발지역에서 세입자 철거민들과 경찰특공대가 충돌해서 경찰 한 분을 포함해서 여섯 분의 사망자가 나오는 참사가 벌어졌습니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경찰은 삼십대 초반으로 일곱 살짜리 어린 딸이 있다고 합니다. 민간인 사망자 중에는 칠십 세의 노인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번의 참사만 없었다면 이들은 모두 좋으나 나쁘나 설 명절을 즐기고 있었겠지요.

이번 용산 참사는 너무 짧은 시간에 일어난 일이라서 허무할 정도입니다. 용산 재개발지구에 살고 있던 세입자들이 19일 새벽에 그 지역의 빈 건물 옥상에 망루를 설치하고 시위를 벌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그 지역의 세입자들과 전국철거민연합에 속한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신나, 화염병 등을 비롯해서 위험한 시위용품을 준비했다고 합니다. 용산경찰서는 그 다음날 새벽, 그러니까 시위가 시작되고 25시간 만에 경찰특공대를 투입해서 진압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와중에 망루에 불이 나서 끔찍한 참사가 벌어진 것입니다.

이번 과격 시위를 주동한 분들은 세입 철거민들입니다. 세입 철거민들의 시위는 이번만이 아닙니다. 재개발이 이뤄지는 곳에서는 늘 반복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보상비만으로는 그 어디에 가서도 살아가기 힘들다는 데에 있습니다. 예컨대 달동네에서 보증금 5백에 월세 10만원으로 살던 사람이 그것보다 많은 1천만 원 정도의 보상비를 받았다고 해서 다른 데서 방 한 칸을 얻을 수는 없습니다. 이번 용산지역은 좀더 복잡한 사정이 있다고 합니다. 그곳에서 나름으로 상권을 확보하고 살던 사람들이 쫓겨나게 되었다는 겁니다. 보통 권리금이라고 하는 것도 받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배수진을 치고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번 참사를 두고 여러 가지 말들이 많습니다. 서로의 입장에 따라서 경찰의 과격진압에 책임이 크다고 하는 이들도 있고, 또는 세입 철거민들의 불법 시위에 더 큰 책이 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이런 사회과학적이고 정치적인 문제는 제가 말씀드릴 처지가 못 됩니다. 중요한 건 천하보다 귀한 생명을 잃었다는 명백한 사실입니다. 사람이 죽는 거야 교통사고나 불치병이다 해서 너무나 흔한 일이니 그것 자체만으로 본다면 무슨 대수겠습니까? 그러나 대한민국 국민과 대한민국 공권력이 충돌해서 사람이 죽었으니 생명을 하나님의 것이라고 믿는 우리 기독교인들은 이를 외면할 수가 없습니다. 고도의 문명과 풍요의 시대에 이렇게 야만스럽고 끔찍한 일들이 벌어지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일까요?


가난의 문제

여기에는 ‘가난’이라는 문제가 놓여 있습니다. 세입자 철거민들이 가난하지 않은 사람들이라고 한다면 이런 일에 연루될 일이 없었을 겁니다. 재개발지역이라는 곳에 모여드는 사람들은 원래 오갈 데가 없는 사람들입니다. 조금이라도 여유가 있다면 아무도 그런 곳에 가서 세입자로 살지 않습니다. 이들은 죽을 수는 없으니 그런 곳에 가서라도 매달려 삽니다. 이런 문제는 대한민국만의 문제는 아닙니다. 동남아와 아프리카는 물론이고, 미국에도 슬럼가가 있습니다. 슬럼가에는 주로 흑인들이 산다고 하는데요. 주거환경이 말이 아닙니다. 범죄도 흔합니다. 미국을 여행하는 경우에 낮에도 슬럼가로 들어가지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입니다.

어떤 분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가난한 거는 모두 자기책임이라고 말입니다. 평소에 공부도 열심히 하지 않고, 편한 일자리만 찾느라 밥벌이도 하지 않으니 가난해질 수밖에 없는 거 아니냐, 가난은 나라님도 해결할 수 없다고 말입니다. 자기책임 문제도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그게 늘 그런 거는 아닙니다. 아무리 열심히 살려고 노력해도 어쩔 수 없이 달동네로 들어가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마치 선천적으로 장애로 태어나거나 갑자기 불치병에 걸리듯이 달동네의 세입자로 떨어지는 일들이 있습니다. 비록 자기책임이 큰 경우라 하더라도 그것을 그들에게만 모든 책임을 미루는 것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의 바른 태도가 아닐 뿐만 아니라 상식적으로도 정당하지 않습니다. 선진문명 사회는 이런 문제들을 사회적인 차원에서 접근하면서 해결해나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예를 들어볼까요. 여러 명의 자녀를 둔 부모가 있습니다. 아이들이 많으니 그 중에는 말썽을 피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그 아이들은 어른이 되어서도 경쟁력이 떨어진 인물이 되고 말았습니다. 월세나 겨우 내면서 가난에 찌들려 삽니다. 부모의 마음은 어떨까요? 네가 그렇게 가난하게 사는 것은 네 책임이니 나 몰라라 할까요? 성실한 자녀들을 설득해서 가난한 형제를 돕게 할 겁니다. 이런 가정의 살림살이가 확대되는 게 바로 사회이고 국가입니다. 이런 점에서 가난과 가난으로 인해서 벌어지는 비극과 참상은 우리 모두가 더불어 풀어가야 할 문제입니다.

이런 설명이 별로 실감 있게 다가오지 않을 겁니다. 가난을 함께 풀어가야 한다는 게 고생고생해서 뭔가를 이룬 사람들에게는 뭔가 좀 억울한 것처럼 들릴 수도 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의 문제를 사회가 해결해주면 그들의 버릇만 나빠진다는 주장도 가능합니다. 조금 더 노골적으로 말하면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사는 게 거추장스러울 겁니다. 샘터교회의 예배에 노숙자가 계속해서 나온다고 합시다. 가까이 가면 냄새도 나고, 늘 술에 찌들려 있고, 말도 통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아마 한 두 번은 몰라도 그런 일이 반복되면 우리가 그에게 눈치를 줄 겁니다. 눈치를 줘도 못 알아들으면 복장을 좀 깨끗하게 하고 예배에 참석하라고 점잖게 타이르겠지요. 타일러도 안 되면 강제로 어떤 조치를 취하려고 하겠지요. 우리가 비인간적이서 그런 게 아니라 인간 자체가 그렇습니다. 뭔가 불편한 거를 견디지 못하는 겁니다. 가난과 장애도 불편한 거거든요. 

소위 ‘뉴타운’이라고 불리는 재개발도 역시 이와 비슷한 현상입니다. 서울사람들이 살고 있는 그 지역이 너무 오래되고 보기 싫으니 싹 밀어버리고 멋진 도시를 만들어보겠다는 겁니다. 이런 재개발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서울은 곳곳이 빈민촌으로 남아 있었을 겁니다. 수년 만에 한 번씩 한국을 찾은 외국 교포들이나 외국 사람들이 서울에 와서 공통으로 느끼는 게 정말 많이 변했다는 것입니다. 뉴타운을 만드는 것 자체를 부정할 수도 없습니다. 문제는 재개발 지역에 살고 있는 사람들, 특히 세입자들의 생존을 어떻게 보장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세입자들의 문제를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뉴타운에만 마음을 두면 결국 밀어붙이기 식으로 일을 추진하게 됩니다. 이번 용산 참사도 그런 와중에 일어난 게 아닐는지요.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

오늘 우리가 읽은 레위기 19:9.10절은 가난한 사람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아주 중요한 것을 가르칩니다. 추수할 때 곡식을 밭모퉁이까지 다 거두지 말고 떨어진 이삭도 줍지 말라고 했습니다. 포도원 추수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이유는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이 그 남은 것을 가져가게 하려는 데에 있습니다. 거류민은 떠돌이들, 오늘의 노숙자들, 외국인 노동자들입니다. 그 고대 유대사회에 이런 복지제도가 율법으로 전승되었다니, 놀라운 따름입니다.

그것만이 아닙니다. 구약성서는 과부와 나그네와 종들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는 장치를 여러 개 갖고 있습니다. 다른 건 접어두고 안식일 제도만 해도 기본적으로는 이런 사회적 약자를 위한 안전장치입니다. 안식일에는 그 어떤 노동도 금지되었습니다. 노동으로부터의 해방이 바로 안식일의 기본 개념입니다. 생각해보십시오. 그 당시에 노동으로부터 해방이 필요한 계층이 누구였을까요? 생활이 넉넉한 사람보다는 부족한 사람들이었습니다. 만약 안식일 제도가 없었다면 그런 이들은 일 년 열두 달, 삼백육십오일 동안 하루도 쉬지 못했겠지요.

유대인들이 그렇게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들을 배려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들이 바로 그런 사람으로 살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조상인 아브라함 때부터 그들은 늘 나그네였습니다. 가나안에 들어와서도 이웃의 도움을 받아야만 했습니다. 이집트에서 그들은 소수민족으로 서러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과부 사정은 과부가 안다는 말처럼 유대인들은 떠돌이 가난뱅이로 살았기 때문에 가나안에 정착한 후에도 사회적 소수자와 약자들을 보호할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그런 모습을 찾기가 힘들지만 고대에는, 최소한 성서적 전통으로 그랬습니다.

곡식과 열매를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들을 위해서 모조리 거둬들이지 말라는 이 가르침은 곧 교회에도 그래도 적용됩니다. 지금 큰 도시의 대형교회는 계속해서 몸짓불리기에 안간힘을 쓴다고 합니다. 주일예배는 물론이고 새벽기도회 때도 역시 대형버스를 돌리면서 마치 저인망그물로 물고기를 잡듯이 곳곳의 신자들을 끌어 모으고 있습니다. 이건 시골도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읍내의 큰 교회가 외떨어진 독립 부락까지 대형버스를 돌립니다. 신자들의 입장에서도 집 앞으로 데리러 오는 큰 교회 버스를 마다할 이유가 없습니다.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들을 위해서 곡식과 열매를 남겨 두라는 가르침은 교회에서부터 무시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곡식과 열매를 남겨두라는 이 가르침을 오늘 우리는 어떻게 구체적으로 실천할 수 있을까요? 구체적인 실천 프로그램을 제가 말씀드릴 수는 없습니다. 그건 훨씬 전문적인 문제입니다. 저는 다만 기독교 신앙의 관점에서 하나의 방향만을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들의 생존을 사회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사회가 돌봐주지 않아도 스스로 잘 알아서 살아가지만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들은 반드시 도움을 필요합니다.

결국 이 문제는 세금을 어떻게 운용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답은 이미 나와 있습니다. 넉넉한 사람들이 세금을 많이 내고, 없는 사람이 적게 내서 복지의 사회를 꾸려가는 것입니다. 저는 이명박 대통령께서 이런 방향과는 반대 되는 정책을 펼치시는 게 아닌가 하는 염려가 듭니다. 종합부동산세만 해도 그렇습니다. 비교적 생활이 넉넉한 분들이 지난 몇 년 간 종합부동산세를 냈습니다. 물론 그중에는 입장이 억울한 분들도 있었겠지요. 그런데 이제 그들에게서 받은 세금 수천억 원을 돌려주겠다고 합니다. 그 세금은 주로 지방정부의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복지비용으로 나갔다고 합니다. 지금 저는 정치문제를 거론하려는 게 아닙니다.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들을 돌봐야 한다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려는 것입니다. 그 말씀과 충돌한다면 그것이 경제문제거나 정치문제거나 짚지 않을 수 없습니다.


법과 인간

가난한 사람과 거류민의 생존을 책임져야 한다는 이 주장도 간단하게 해결되는 게 아닙니다. 도대체 어디까지 책임을 져야 하는지, 그 선을 결정하기가 어렵습니다. 한 사회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의 삶을 똑같은 수준으로 올릴 수는 없을 겁니다. 그런 일은 공산주의에서도 불가능합니다. 아마 하나님 나라가 완전하게 임해야만 가능하겠지요.

더구나 이번 용산 참사와 같이 재개발 문제와 연관해서는 더 복잡합니다. 세입 철거민들이 먼저 법을 지키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과격시위를 벌이고 있는데 어떻게 도와주느냐고 말입니다. 불법시위는 다른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엄단되어야 한다는 겁니다. 소위 말하는 법치가 작동되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런 주장은 원칙적으로 틀린 게 아닙니다. 가난한 사람들이라고 해서 불법을 행해도 좋은 건 아닙니다. 레 19:15절은 그 법치의 중요성을 말합니다. 재판할 때 가난한 자의 편을 들지 말고, 세력 있는 자를 두둔하지 말고 공의로 사람을 재판하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법이 아무리 중요하다고 하더라도 사람보다 더 중요하지 않다는 사실입니다. 법을 위해서 사람이 존재하는 게 아니라 사람을 위해서 법이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안식일에 장애인을 고친 일로 인해서 바리새인들과 안식일 논쟁을 벌인 적이 있습니다. 안식일 법에 따르면 예수님은 분명히 법을 어긴 분입니다. 제자들도 안식일에 밀 이삭을 손으로 털어서 먹었는데, 그것도 안식일 법의 위반입니다. 바리새인들은 법 실증주의자들이었습니다. 그들의 눈에 예수님은 법을 위반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들이 착각하는 게 있습니다. 안식일은 기본적으로 가난한 사람들의 해방에 근본의미가 있다는 사실 말입니다. 예수님이 안식일에 장애인을 고친 사건은 바로 안식일의 근본정신에 부합한 일이었습니다.

여러분, 잘 생각해보십시오. 바리새인들은 왜 이런 잘못을 행했을까요? 신앙과 지식과 인격의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그들은 아주 종교적이고 경건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당대의 주류였습니다. 모든 이들의 존경을 한 몸으로 받던 이들이었습니다. 그런데 역설적이지만 자신들의 종교적 업적과 전통이 그들로 하여금 진리를 볼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그게 인간의 실체입니다. 자신이 만든 것을 절대화하는 순간에 진리를 외면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성서는 우상을 숭배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여기에는 종교지도자들이나 사회지도자들이나 예외가 없습니다. 목사가 교회의 목회를 절대화하면 그때부터 사람이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재판관과 검사가 자신들의 법전을 절대화하면 그때부터 사람이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선생들이 자기의 전문지식을 절대화하면 그때부터 학생들이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오늘 이 사회는 어떻습니까? 사람이 눈에 보이나요, 아니면 법이 지배하나요? 오해는 마십시오. 무법천지가 되어도 좋다는 뜻이 아닙니다. 법이 공의롭게, 즉 사람을 위해서 작동되어야 한다는 말씀입니다. 뉴타운이 무언가요? 가난한 사람들을 몰아내는 방식으로 뉴타운을 세운다 한들 그게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레위기 말씀을 기억하십시오. 곡식과 열매를 밭모퉁이까지 다 거두지 말라고 했습니다. 그 남은 것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남은 것이 없으면 생존이 불가능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부자 나라가 떨어뜨려놓지 않으면 굶어죽을 수밖에 없는 가난한 나라도 많습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더 큰 번영이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것입니다. 부자와 가난한 자, 비장애인과 장애인, 이성애자와 동성애자, 얼굴 색깔에 상관없이 모두 더불어 사는 세상 말입니다.(2009.1.25.)


profile

[레벨:1]산청사람

January 25, 2009
*.91.71.143

목사님 설교를 듣고 나서 도시 재개발 문제, 철거민 문제와 관련하여 많은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미국의 도시계획 이론가인 제인 제이콥스의 주장입니다. 제이콥스는 평생 미국의 대도시의 흥망성쇠를 연구하고 대도시의 변천을 비판적 관점으로 바라보도록 제안한 사람입니다. 도시 설계자를 설득하고 시장이나 전문가의 도시계획을 비판하거나 격려한 실천적인 활동으로도 유명한 분입니다. 이분의 주장 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거대 개발 계획을 통렬히 비판한 것입니다. 제이콥스는 자신이 평생 살아온 도시의 주변부나 오래된 구역들을 꼼꼼히 관찰하고 그 생명력에 깊이 매료되었습니다. 우리는 흔히 빈민가나 저개발지역이라고 하면 가난, 불결함, 인구밀집, 범죄 등을 연상하지만 자세히 보면 그 속에는 놀라운 역동성과 생명력이 숨 쉬고 있어서 오히려 도시의 매력이 더 잘살아있는 곳이라는 것입니다. 건물이 낡고 거리가 비좁고 인구가 밀집되어 있어 모든 것이 열악하고 부족해서 때로는 사는 게 힘겹기도 하지만 그런 열악한 조건이 상호부조와 접촉을 증대시키는 기능을 해 오히려 동네를 생기 넘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살기위해 서로 의지해야 하기 때문에 이것이 오히려 도시의 다른 구역에는 없는 강한 연대의 문화를 만든다는 것입니다. 제이콥스는 이런 동네를 일컬어 ‘생활의 활발한 혼란이 있는 곳’으로 표현하는데 이것은 잘 정비된 대도시가 편리할수록 삭막해지는 것에 비하면 훨씬 더 인간적인 삶터라는 것입니다. 거대 계획으로 가난한 동네들을 정비하려는 발상의 문제점은 결과적으로 그런 계획이 도시의 근본적인 생명력을 죽인다는 것입니다. 도시의 생명력은 인간과 인간끼리 만나고 접촉하면서 발생하는 온갖 것들을 말하는데 이런 문화의 즐거움을 별로 경험해보지 못하고 자란 엘리트들이 정책결정자가 되면 더 설득하기 힘들다는 게 제이콥스의 개탄입니다. 예컨대 첨단의 도시생활을 추구하는 사람에게는 잘 보이지도 않고 하찮기 짝이 없는 것들이지만 달동네나 오래된 주택가에는 골목문화라는 것이 아직도 살아있습니다. 자동차가 골목을 가득 메운 후에 언제부턴가 아이들 사이에서 숨바꼭질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숨바꼭질이 사라진 것은 수 천 년 간 이어져온 인류의 놀이문화 하나가 사라졌다는 의미 이상으로 심각한 현상이라고 학자들이 말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달동네에 가면 숨바꼭질하는 아이들이 더러 눈에 뛴다고 합니다. 자동차가 활보할 수 없는 거리는 불편하지만 그 불편함이 보존해주는 것도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예에 불과하지만 요컨대 어떤 눈으로 보느냐에 따라 재개발 문제는 완전히 다르게 볼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의 삶터를 도면위에서 재구성 할 수 있다는 도시 설계자들의 발상이 참으로 무서운 것은 인간의 삶을 극히 추상적인 것으로 인식하는 그 태도에 있다고 해야 할 것입니다. 잘살든 못살든 사람이 사는 동네가 오랫동안 어딘가에 존재해왔다면 그 마을에 사는 사람들은 그때그때 필요한 것들을 만들어서 나름대로 자족하며 살아왔을 것입니다. 시장이 서고 필요에 따른 온갖 가게와 시설이 생기고 부족한 것은 부족한 대로 넘치는 것은 넘치는 대로 흥정하고 거래하면서 작은 경제의 단위를 형성해온 것입니다. 이런 일상의 세부는 다양한 삶의 기능들이 얽혀서 시간을 두고 천천히 발생하고 변화하는 유기적 복합체이기 때문에 거시적인 경제의 통계로는 절대로 포착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재래시장의 난전에서 동전들이 오고가는 것은 거시경제학자들에게는 보잘것없는 것이지만 이름 없는 수많은 사람들은 실제로 그런 거래를 통해 생계를 유지하고 관계를 맺고 살아왔던 것입니다. 매우 복잡하고 섬세하게 얽혀있는 이런 작은 경제는 소사회를 끊임없이 구축하고 이 소사회는 독특한 상호부조의 문화를 만들면서 위기에 대응해왔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또한 공허한 대도시가 결코 만들어 낼 수 없는 싱싱한 삶의 이야기들이 샘솟는 곳이라는 점에서도 중요합니다. 도시정비라는 이름으로 포크레인이 낡은 집들을 허물 때 무너지는 벽들과 골목과 작은 나무 아래서도 한때는 사람이 태어나고 죽고 사랑하고 미워하고 울고 웃던 인간의 온갖 사연들이 아로새겨졌던 곳이라는 것을 떠올리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번듯하고 미끈한 것을 좋은 도시라고 믿는 사람들에게는 절대로 보이지 않겠지만 그 속에서 살아온 사람들에게는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추억이 담긴 공간인 것입니다. 오랜 시간에 걸쳐 형성되어온 도시의 마을들은 이처럼 인간문화의 살아있는 덩어리이기 때문에 철거 자체도 말할 수 없이 반문화적인 것이지만 단기간에 다시 만들 수 있는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도시계획이 필요 없다는 얘기가 아닙니다. 제이콥스는 도시계획 입안자들이 지원하고 정비해야할 것은 일상의 작은 필요와 그 복합적 연결에 섬세한 주의를 기울이고 점진적 발전을 유도하는 것이라야 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도시계획은 아무리 짧아도 한세대는 걸려야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절대 단기간에 밀어 부처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사려 깊은 섬세한 관찰과 끈기 없이 단기적으로 투입되는 모든 자본은 궁극적으로 ‘재난의 돈’이 되어 오히려 도시를 황폐화 시킨다는 것이 제이콥스의 경고입니다. 제이콥스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도시는 주민들이 자신의 삶에 애착을 느끼며 한곳에 오래 머물러 살 때 맛보는 생의 지속성과 안정감을 부지불식간에 느끼며 살 수 있는 곳입니다. 집과 동네가 이리저리 옮겨 다니고 부수고 다시 건설해서라도 가치를 높여야 하는 재산의 가치밖에 지니지 못하는 우리 현실에서 이런 이야기가 얼마나 설득력이 있을까 싶지만 용산 참사는 사람살이의 한 근본을 다시 생각하게 합니다. 저는 이번 사태의 원인을 우리가 좀 더 근원적인 관점에서 볼 수 없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재개발문제에 얽힌 복잡한 정치경제적인 원인 외에 가난의 문화를 바라보는 우리의 태도에는 문제가 없는가 하는 점입니다. 가난의 문화는 정말 제거하거나 극복해야할 악일까요. 탄압하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굳이 말할 필요도 없지만 가난한 사람을 시혜를 베풀거나 동정해야할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사람들의 관점이 놓치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가난은 구원해야할 어떤 것이 아니라 구원이 솟아나는 자리이기도 하다는 것을 오늘의 우리가 잊어버린 것은 아닐까요. 지금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끊임없이 논란이 될 가난과 낙후와 불편의 만드는 사회 문제는 단순히 우리 사회의 경제적 정의의 차원에서만 볼 수 있는 문제가 절대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추운 겨울 거리로 내몰리는 사람들에게 한마디 말이라도 보태고 지원해야 할 때 오히려 이런 이야기가 무슨 소용이냐고 탓하는 제 속의 다른 목소리를 누르고 이런 답답한 생각을 적어보았습니다. 목사님. 오늘 처음 뵙고 인사드릴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멀리 있지만 샘터교회의 일원이라고 생각하며 살겠습니다. 선물해주신 설교집 감사합니다. 늘 곁에 두고 읽겠습니다.
profile

[레벨:95]정용섭

January 25, 2009
*.139.165.24

산청사람 님,
안녕하세요.
오늘 대구샘터교회에서 만나뵙게 돼서 저도 기쁩니다.
위에 대글로 주신 글이 인상 깊군요.
제인 제이콥스의 책을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선생님의 소개글만 보더라도
인간과 그 삶과 공동체에 대한 이해가 깊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모든 내용에 동의 합니다.
화려한 도시 건축보다도
인간의 삶이 더 소중한 법이지요.
한국 대도시에서 벌어지는 뉴타운 붐은
어떤 주거문화에 대한 철학이 담겨 있다기보다는
돈벌이에 대한 관심에 더 큰 무게가 있는 게 아닐는지요.
멀리서나마 샘터교회의 일원이라고 생각하신다니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겠습니다.
연휴, 잘 보내세요.
언제 기회가 되면 산청의 그 학교에 한번 찾아가보지요.
주의 은총이.
profile

[레벨:1]배러리

January 26, 2009
*.205.30.218

윗 글을 보니 얼마전 다음 or 네이버에 올라온 개인주의와 행복지수 상관그래프가 생각나네요. 거기엔 개인주의가 발달한 나라일 수록 행복지수가 높다고 나와있거든요. 영국BBC에서 조사한 행복지수를 보면 북아메리카와 유럽선진국이 행복지수가 높다고 통계적으로 나와있더라구요. 어째보면 제이콥스 아저씨랑 반대되는 통계수치가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암튼 그건 그렇고 목사님 여기 미국인데요. 목사님 설교 mp3랑 wmv 실행도 안되고 다운로드도 안되네요. 혹시 레벨이 높아야 되는건가요? 답변 부탁드립니다.
profile

[레벨:95]정용섭

January 26, 2009
*.139.158.171

베러리 님,
엠피쓰리가 안 되는 거는 아마 그쪽 컴이나 인터넷 문제 같구요.
동영상이 안 되는 건 아직 에프티피에 올라가지 않아서 그렇답니다.
다른 설교도 다 안 되나요?
그럼 모든 게 그쪽 문제구요.
주님의 은총이.
profile

[레벨:38]클라라

January 26, 2009
*.216.132.150

산청 사람님,
올려 주신 글 감사한 마음으로 읽었습니다.
저도 내용에 깊이 공감이 가는 군요.
우리가 어쩌면 잊고 있었을 , 근원적인 문제점을 지적해 주셨군요.
제이콥스의 책을 구해서 읽어 봐야 겠습니다.
글 복사해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2]나무닡

January 26, 2009
*.142.16.246

덧글 중  제인 제이콥스에 대한 산청사람님의 소개글을 복사해 가려고 합니다.
좋은 소개글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28]첫날처럼

January 26, 2009
*.237.225.34

저도 산청사람 님의 글을 복사해 가렵니다... 목사님 설교도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지만, 산청사람님의 댓글 또한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할 뿐더러, 삶의 유기체적 본질을 느끼게 합니다... 좋은 글 너무나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9]겨우살이

January 26, 2009
*.173.60.114

산청사람님,
좋은 글 너무 감사합니다.
혹시 위의 댓글에 소개된 글의 내용이 제인 제이콥스의 저서 중 하나인
'The death and life of great American cities'에
실린 생각들을 올려주신 건 아닐까 궁금한 마음이 듭니다.
실은 몇년 전 도시에 대한 문화사적 비평에 책을 찾다가
위의 책을 아마존에서 구입했었거든요.  앞부분을 조금 읽다
제가 기대했던 방향의 책이 아닌  듯 싶어
책장 어느 구석에 그냥 모셔 놓았었습니다.

제이콥스에 대한 산청사람님의 소개를 읽다 보니
이제라도 책을 다시 손에 들어야 겠다는 마음입니다.

도시의 주변부나 낙후된 지역들이 만들어 내는 '가난의 문화'가 
창조해 내는  역사성과 생명력에 저도 개인적으로 지워지지 않는 인상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인상을 영국의 가난한 이슬람 지역을 우연히
지나다 느껴보았습니다.  낡은 것과 새로운 것, 과거와 현재, 영국문화와 이방문화(이슬람 문화)가
서로 있는 그대로 뒤섞여 있는 누추하고 추레한 그곳에서 뭐라 형언할 수 없는 기시감이 느껴지는 마음으로
묘하고도 깊은 이끌림의 인상을 받았던 적이 있습니다.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 그리고 궁금했던 그 인상이 산청사람님이
소개해 주신 제이콥스의 글로서 새롭게 이해가 되는 마음입니다.

좋은 글 한번더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좋은 글들을 통해서나마
자주 뵙기를 바랍니다.
profile

[레벨:2]울진바다

January 27, 2009
*.157.66.83

너무 좋습니다. 좋은 글로 눈을 밝게 해주시니..감사드립니다. 신앙적으로 너무 도움이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2 사순절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으로! [26] 2009-04-06 14554
321 사순절 그날이 오리라! [12] 2009-03-30 10197
320 사순절 구원의 신비와 선한 일 [11] 2009-03-23 10670
319 사순절 무엇이 구원의 표적인가? [13] 2009-03-16 11229
318 사순절 약속의 하나님 [29] [4] 2009-03-09 11098
317 사순절 하나님의 부르심 앞에서 [22] 2009-03-02 12635
316 주현절 창조의 빛, 인식의 빛 [15] 2009-02-23 14549
315 주현절 바울의 두려움 [12] 2009-02-16 9086
314 주현절 예수와 귀신 [44] 2009-02-09 10462
313 주현절 무죄한 피 흘림에 대해 [9] 2009-02-02 8733
» 주현절 가난한 사람들 [9] 2009-01-25 8345
311 주현절 무화과 나무와 하늘 [9] 2009-01-19 8937
310 기타 설교 퍼가는 분들께! [26] [3] 2007-02-16 50231
309 주현절 성령과 세례에 대한 질문 [6] 2009-01-13 9658
308 성탄절 크게 기뻐하라! [11] 2009-01-05 8630
307 기타 생명 상실의 두려움을 넘어서 [2] 2009-01-01 7589
306 성탄절 종이냐, 자녀냐 [26] 2008-12-29 9328
305 성탄절 하나님의 영광과 아기 예수 [8] 2008-12-25 9936
304 대림절 하나님의 영광인 예수 그리스도 [7] 2008-12-22 7761
303 대림절 광야의 ‘소리’를 넘어 [18] 2008-12-15 9182
302 대림절 너희의 하나님을 보라! [8] 2008-12-08 9171
301 대림절 마지막 ‘때’ [11] 2008-12-01 8687
300 성령강림절 깨어 있으라! [10] 2008-11-23 12078
299 성령강림절 광야의 복된 삶 [14] 2008-11-17 9181
298 성령강림절 하늘나라 주인의 셈법 [19] 2008-11-09 11187
297 성령강림절 거룩한 하나님의 질투 [5] 2008-11-02 9865
296 성령강림절 형제관계의 자리로! [11] 2008-10-26 7895
295 성령강림절 모세의 무덤이 없는 이유 [28] 2008-10-19 15152
294 성령강림절 재림의 주, 구원의 주 [9] 2008-10-12 7631
293 성령강림절 생명이란 무엇인가? [25] 2008-10-05 9808
292 성령강림절 하나님과 정의 [6] 2008-09-28 8314
291 성령강림절 믿음의 위험성 [9] 2008-09-21 8703
290 성령강림절 만나 전승에 관해서 [9] 2008-09-14 8037
289 성령강림절 두려움과 믿음 [6] 2008-09-07 9501
288 성령강림절 율법과 사랑 [9] 2008-08-31 9349
287 성령강림절 예수의 제자로 산다는 것 [9] 2008-08-24 10982
286 성령강림절 그리스도는 우리의 평화 [8] 2008-08-17 7980
285 성령강림절 인간의 불순종과 하나님의 구원신비 [4] 2008-08-10 9771
284 성령강림절 예수와 유령 사이에서 [9] 2008-08-03 11002
283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얼굴 [8] 2008-07-27 10782
282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사랑의 실체’ [10] 2008-07-20 12468
281 성령강림절 하늘나라와 예수 [23] 2008-07-13 13012
280 성령강림절 말씀은 성취된다 [10] 2008-07-06 13474
279 성령강림절 율법을 넘어서 [2] 2008-06-29 12641
278 성령강림절 경계를 넘어서 [5] 2008-06-22 13115
277 성령강림절 이삭의 하나님, 이스마엘의 하나님? [8] 2008-06-15 22169
276 성령강림절 하나님과의 평화가 답이다 [6] 2008-06-08 14610
275 성령강림절 의인과 죄인에 대한 질문 [3] 2008-06-01 16508
274 성령강림절 대재앙 앞에서 [8] 2008-05-25 15661
273 성령강림절 삼위일체의 하나님 [6] 2008-05-18 20829
272 성령강림절 영적인 사람 [11] 2008-05-11 17849
271 부활절 간질병과 믿음 (마 17:14-20) [8] 2008-05-04 19494
270 기타 메시야니즘의 기초 [1] 2008-05-01 14262
269 기타 참된 안식 [1] 2008-05-01 13818
268 부활절 사랑과 계명 [7] 2008-04-27 13851
267 부활절 하늘이 열립니다! [4] 2008-04-20 13096
266 부활절 하나님의 정의로운 심판 [17] 2008-04-13 11054
265 부활절 세례 받으라! [3] 2008-04-06 9515
264 부활절 보이지 않는 현실성 [19] 2008-03-30 11789
263 부활절 부활의 오늘과 내일 [15] 2008-03-23 12443
262 사순절 하나님을 찬양하라! [34] 2008-03-16 13686
261 사순절 살리는 영 [10] 2008-03-09 11648
260 사순절 구원의 현실 [9] 2008-03-02 11002
259 사순절 하나님과의 다툼 [13] 2008-02-24 13229
258 사순절 믿음이란 무엇인가? [11] 2008-02-17 14692
257 사순절 악마의 유혹 앞에서 [14] 2008-02-10 12760
256 주현절 예수 그리스도의 ‘파루시아’ [7] 2008-02-03 13215
255 주현절 캄캄한 땅을 비추는 빛 [4] 2008-01-27 10945
254 주현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2] 2008-01-20 9571
253 주현절 하늘이 열리다! [5] 2008-01-13 9823
252 주현절 야훼의 영광과 빛 [11] 2008-01-06 9805
251 성탄절 예수는 예언의 성취! [5] 2007-12-30 12109
250 성탄절 성탄에 참여하는 길 [18] 2007-12-25 13330
249 대림절 임마누엘 예수 [17] 2007-12-23 11461
248 대림절 거룩한 길이 열린다! [8] 2007-12-16 9682
247 대림절 희망의 하나님 [8] 2007-12-09 9155
246 대림절 영적 각성 [19] 2007-12-02 9772
245 성령강림절 전적으로 새로운 세상! [4] 2007-11-25 8033
244 성령강림절 기쁨에서 평화까지 [14] 2007-11-18 8713
243 성령강림절 거짓 예배, 참된 예배 [7] 2007-11-11 12025
242 성령강림절 혼합주의 신앙을 혁파하라! [13] 2007-11-04 11121
241 성령강림절 말씀을 수호하라! [9] 2007-10-28 8436
240 성령강림절 이 사람의 믿음 [12] 2007-10-21 9603
239 성령강림절 의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7] 2007-10-14 9427
238 성령강림절 일상의 종말론적 지평 [10] 2007-10-07 8116
237 성령강림절 불의한 청지기의 비유에 관해서 [9] [1] 2007-09-30 13276
236 성령강림절 하나님도 생각을 바꾸시는가? [5] 2007-09-23 8464
235 성령강림절 인간화해의 길 [9] 2007-09-16 8740
234 성령강림절 윗자리와 끝자리 [13] 2007-09-09 9297
233 성령강림절 정의로운 안식일 [6] 2007-09-02 8103
232 성령강림절 믿음의 완성 [26] 2007-08-26 11545
231 성령강림절 혁명은 시작되었다. [27] 2007-08-19 9328
230 성령강림절 우리는 하나다! [9] 2007-08-12 8496
229 성령강림절 그리스도를 통한 만물의 화해 [17] 2007-08-05 8435
228 성령강림절 마리아의 영성 [8] 2007-07-29 9354
227 성령강림절 하나님과 계명 [4] 2007-07-22 8252
226 성령강림절 나의 자랑 예수의 십자가 [13] 2007-07-15 9593
225 성령강림절 하나님 나라와 그리스도인 [9] 2007-07-08 9232
224 성령강림절 벌과 복 [3] 2007-07-01 8466
223 성령강림절 참된 생명의 길 [14] 2007-06-24 909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