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2

마리아의 노래

기타 조회 수 9561 추천 수 23 2004.07.02 16:08:12
성경본문 : 누가복음 1:46-56 

마리아의 노래
눅 1:46-56

그저께((12월23일) 대구경북 목협 '성탄절 평화기도회'에 참석했습니다. 10명 가
량의 적은 숫자가 모였지만 찬양, 기도, 성경봉독, 성찬으로 이어지는 열린 예배를 통
해서 새로운 은혜를 경험했습니다. 우리가 함께 부른 찬양 가운데 아시시의 성 프란체
스코가 쓴 '평화의 기도'가 있었습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다음과 같은 내용의 찬양
입니다.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주소서. 미움이  있는 곳에 사랑을, 상처가 있는 곳에
용서를, 분열이 있는 곳에서 일치를, 의혹이 있는 곳에 믿음을 심게 하소서. 오류가 있
는 곳에 진리를, 절망이 있는 곳에 희망을, 어둠이 있는 곳에 광명을, 슬픔이 있는 곳에
기쁨을 심게 하소서. 위로 받기보다는 위로하고, 이해 받기보다는 이해하며 사랑 받기
보다는 사랑하며, 주님을 온전히 믿음으로 영생을 얻기 때문이니. 주여, 나를 평화의
도구로 써주소서.
함께 이 찬양을 부르면서 마음속으로 느낀 바는 내가 프란체스코 같은 삶의 자세를
견지하지 못하면서 입으로만 이렇게 노래를 부를 수는 없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었습
니다. 우리가 자기 삶을 담아내지 못하면서도 여전히 하나님의 말씀을 읽고 찬양을 부
르는 그 이유는 신앙을 일종의 감상적 차원에서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
니다. 이런 감상주의적 신앙은 하나님에 대한 깊은 이해와는 전혀 상관없이 인간의 심
리적 작용만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어떤 면에서 훨씬 현실적인 것처럼 보입니다. 흡사
한에 사로잡혀 있는 여자 분들이 이웃 초상집에 가서 과할 정도로 슬픔을 풀어내듯이
말입니다. 사람의 억눌린 무의식은 이런 방식을 통해서라도 풀어내야만 그런 대로 자
기의 삶을 꾸려갈 수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신앙이 늘 이런 식으로 움직이게 되면 우
리의 신앙생활에서 하나님은 그 무게를 점점 잃어가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단지 실용적인 차원에서 해석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그것을 추상화시키는 것도
문제입니다. 실용성과 추상성을 넘어서 그 현실성을 따라잡아야 하는데, 그 작업이 그
렇게 간단한 게 아닙니다.
오늘 우리가 읽은 말씀도 프란체스코의 노래와 마찬가지로 우리의 가슴을 때리는
내용입니다. 이 말씀의 깊이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서는 별로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고
종교적 수사로만 접근하게 되면 우리는 말씀을 은폐시키게 됩니다. 도대체 이 노래가
무엇을 말하고 있을까요? 사실 이 찬양이 마리아에 의해서 불려졌다는 것은 그렇게 확
실하지 않습니다. 그 당시 풍습에 의하면 요셉과 정혼한 마리아는 사춘기를 갓 지난 어
린 소녀였을 것입니다. 그 어린 소녀가 이렇게 인류 역사를 해석할만한 능력을 갖추었
으리라는 것은 상상하기 힘듭니다. 아마 초기 기독교의 신앙고백이 이 마리아의 이름
을 빌려 전승된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그런 역사적 사실 여부는 결정적으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어떤 방식을 통해서 전승되었든지 신약성서가 기록될 당시 초기 기독교가
가슴에 담고 있던 신앙이 이런 노래의 형식으로 표출되었다는 사실만은 명백하니까 말
입니다.

구약성서에도 자주 진술되고 있듯이 오늘 마리아의 찬양도 하나님을 전능하신 분
이라고 노래합니다. "주님은 전능하신 팔을 펼치시어..."(31절). 하나님을 전능하신 분
이라고 고백하는 것은 막연한 생각이거나, 아니면 프로이트 같은 이들이 비판하듯이
외디푸스 콤플렉스가 반영된 심리적 표현이 아닙니다. 또는 많은 기독교인들이 기대하
고 있듯이 우리가 이룰 수 없는 어떤 욕망을 대신 이루어준다는 차원에서 언급되는 것
도 아닙니다. 이것은 세계와 그 역사를 꿰뚫어보는 예언자적 분석이며 판단입니다. 만
약 하나님이 전능한 분이 아니라면 그는 하나님이 아닙니다. 이 세계가 그 분에 의해서
시작되었듯이 이 세상 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은 그 분에 의해서만 가능합니다. 그러
나 그의 전능은 기계적인 방식으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다는 뜻은 아닙니다. 흡사
독재자들이 모든 것을 독점하고 전횡을 행사하는 것 같은 전능은 결코 아닙니다. 그런
방식이라면 오히려 이 세상의 권력자들과 대기업가들이 훨씬 능력을 많이 갖추고 있습
니다. 하나님은 그런 것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참된 의미에서 전능하신 분이십니다.
그 다른 방식에 대해서 마리아는 다음과 같이 노래합니다.

1) 마음이 교만한 자들을 흩으셨습니다(51절).
2) 권세 있는 자들을 그 자리에서 내치시고(52절).
3) 부요한 사람은 빈손으로 돌려 보내셨습니다(53절).

위에서 언급된 세 종류의 사람들은 우리가 이 세상에서 그렇게도 성취하기를 원하
는 그런 대상입니다. 우리가 눈만 뜨면 경험하듯이 오늘 대개의 사람들은 자부심과 권
력과 부를 잡기 위해서 모든 것을 희생합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우리가 오매불망 매달
리고 있는 이런 것들을 흩으시고 내치시고 빈손이 되게 하신다고 합니다. 과연 이게 정
확한 역사 진단일까요? 아니면 이런 힘에 의해서 억압받는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한 수
사에 불과한 것은 아닌가요? 세 가지 요소가 비슷한 성격을 갖고 있지만 약간씩 다른
부분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개별적으로 검토해보겠습니다.

마음이 교만하다는 것은 말 그대로 자기 마음을 높은 데 둔다는 것입니다. 높은 희
망을 가진다는 뜻이라기보다는 자기 자신을 다른 사람에 비해서 높은 데 두는 것 말입
니다. 잘난 척 한다는 표현이 여기에 어울릴 것 같습니다. 이게 늘 나쁜 것만은 아닙니
다. 사람이 자기 자신을 존중할 줄 알아야 다른 사람도 자기를 존중하게 됩니다. 공연
히 자괴심이나 열등감을 갖고 사는 것도 그렇게 바람직 한 게 아닙니다. 그러나 자기
자신을 절대화하는 마음, 그래서 하나님의 자리에 자기 자신을 올려놓는 그런 마음은
신앙과 거리가 멉니다. 그런데 사람은 참으로 이상한 존재입니다. 어느 한 순간에도 자
기 자신을 놓치는 일이 없습니다. 무슨 일을 하거나 무슨 말을 할 때도 자기가 중심이
됩니다. 특별히 드러내놓고 잘난 척 하는 사람만이 아니라 그래도 비교적 교양이 있고
체면도 차릴 줄 아는 사람도 속으로는 자기를 중심으로 마음을 씁니다. 이게 마음이 교
만한 게 아닐까요?
마리아의 기도는 이렇게 마음이 교만한 자들을 하나님이 전능한 팔로 흩으신다고
합니다. 저는 이 말씀이 앞으로 언젠가 교만한 사람에게 닥칠 불행을 예고한다고 생각
했습니다. 지금은 그렇게 잘난 척 하지만 그런 마음을 계속 품고 있으면 결국 주변 사
람들이 흩어진다고 말입니다. 이런 해석도 그렇게 틀린 것은 아니겠지만 좀더 철저하
게 생각한다면 이런 일이 미래에 돌려지는 것만이 아니라 이미 현재 일어난다는 사실
을 알 수 있습니다. 마음이 교만한 사람들은, 즉 자기의 존재의 근거를 자기 자신에게
만 두는 사람들은, 그래서 다른 사람을 사랑의 관계가 아니라 지배와 도구의 관계로만
생각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은 자기 마음을 다스릴 수 없습니다. 늘 바람의 겨와 같이 흩
날릴 뿐입니다. 아무리 강철같은 자기 확신이 있다고 하더라도, 아니 자기 자신의 마음
을 그렇게 굳게 잠그면 잠글수록 마음은 더욱 허전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계속적
으로 잘난 척하면서 사람의 눈을 잠시 속일 수 있습니다만 자기 자신과 하나님을 속일
수는 없습니다.

마리아의 찬양은 다시 이렇게 준엄하게 울려 퍼집니다. 주님이 전능하신 팔로 권세
있는 자들을 그 자리에서 내치신다고 말입니다. 이런 구절만 본다면 초기 기독교 공동
체는 그야말로 혁명적 기운을 가득 품고 있었습니다. 민초들의 생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황제의 권위에 반역하는 노래라 할 수 있습니다. 기독교가 본질적으로 체제 전복
이나 모든 가치와 질서에 대한 부정을 지향하고 있지는 않습니다만, 동시에 그 어떤 권
위도 절대화하지 않습니다. 절대는 오직 하나님에게만 해당되는 용어이기 때문에 정치
가 절대적인 영역으로 들어갈 때마다 교회는 그것에 도전했습니다. 사실 권력의 속성
은 자기의 힘을 끊임없이 키우는 데 있지만, 역설적으로 그것이 지나치게 될 때 스스로
허물어집니다. '권불십년'이라는 말이 그냥 나온 게 아닙니다. 정치가 이 세상에 정의
와 평화를 일으켜내기 위한 도구로 사용된다면 마땅히 수용해야 하겠지만 자기 자신을
위한 힘으로 행사된다면 그것은 반드시 부패하게 되며, 따라서 우리가 피를 보이지 않
는다고 하더라도 붕괴됩니다. 구약성서의 배경을 이루었던 지중해 부근의 모든 제국이
걸어왔던 흥망성쇠를 보면 이는 분명합니다. 영원할 것 같았던 로마제국도 몰락의 길
을 걸었으며, 히틀러의 신성로마제국 이데올로기도 비참하게 최후를 맞았습니다. 하나
님이 살아 계시다면, 그리고 그가 전능하다면 자기를 절대화하는 권력을 내버려두지
않으실 것입니다. 물론 지금 당장 하늘에서 번개가 내리쳐 권력을 쫓아낸다는 것은 아
닙니다. 우리가 미처 예상하지 못한 방식으로 자기 절대화의 길을 걷는 권력을 하나님
이 내리치십니다. 자기가 쌓아올린 그 권력을 감당하지 못하고, 오용함으로써 망하는
길로 접어들 수밖에 없다는 말입니다.  

하나님이 부요한 사람을 빈손으로 돌려보낸다는 이 말은 맞습니까? 예수님이 팔복
말씀을 복과 화의 대조법으로 새롭게 전승하고 있는 누가복음 6:24절에도 이와 비슷한
말씀이 등장합니다. "그러나 부요한 사람들아, 너희는 불행하다. 너희는 이미 받을 위
로를 다 받았다." 모든 삶의 과정이 돈과 연결되어 있는 지금 우리는 이 말씀을 듣기는
들어도 별로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기껏해야 부정한 방식으로 돈을 버는 것에
대한 경고 정도로 생각하거나, 영적으로 자만심에 빠져있는 사람에 대한 경고로 생각
합니다. 이런 식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얼버무리거나 왜곡하는 신앙의 태도가 바로 우
리의 한계입니다. 오늘 본문과 6장24절을 함께 묶어서 생각한다면 어떤 사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부자는 부가 주는 위로에 만족하기 때문에 생명의 근원인 하나님이 주는
참된 위로를 원치 않게 됩니다. 그의 마음이 돈과 연관된 것으로 가득하다는 말은 결국
그의 마음속에 아무 것도 담기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평생 돈만 생각하다가 결국 본질
적으로 가치 있는 것들을 상실하고 빈손이 되고 맙니다.
사실 오늘을 사는 모든 사람들은 옛날 사람들에 비해서 엄청나게 부자로 삽니다.
지난 주일에도 잠시 언급한 것 같습니다만, 제가 어린 시절을 보낸 1960,70년대에 우리
모두는 가난을 짊어지고 살았습니다. 그런데 요즘 우리가 성실하게 노력하기만 하면
이 추운 시절에도 따뜻한 방에서 쌀밥을 먹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100년 전의 우리 조
상들에 비해서 얼마나 호화롭게 사는지에 대해서는 더 이상 확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런데도 우리의 삶은 어딘가 허전합니다. 비어있습니다. 부를 통한 위로에 만족하는
삶에 머물러 있기 때문에 결국 우리의 삶 자체는 비어있습니다. 저는 우리가 아무리 경
제적으로 일등 국가로 발돋움한다고 하더라도, 아니 그러면 그럴수록 점점 더 공허해
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하나님 말씀에 담겨 있는 예언이지만, 동시에 사
회학적이고 심리학적인 차원에서도 옳습니다.

마리아의 찬양은 이렇게 슬픈 현실에 머무르지 않습니다. "보잘 것 없는 이들을 높
이셨으며, 배고픈 사람은 좋은 것으로 배불리셨다"고 노래합니다. 지난 주일 우리가 함
께 보았던 이사야도 역시 이런 신탁을 선포했습니다(사 55:1이하). 흔히들 예수 믿는다
고 돈이 나와, 밥이 나와, 하고 말합니다. 돈과 밥이 있어야 우리가 생존하는 게 사실이
기는 하지만 예수는 다른 방식으로 우리에게 밥입니다. 요한복음이 말하듯이 참된 생
명의 양식이며 음료입니다. 이런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프란체스코는 "주여, 나를 평화
의 도구로 써 주소서"라고 기도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님은 하늘의 보좌를 버리고 낮은
땅으로 오신 하나님 자신이십니다. 그분을 통해서 우리는 현실의 낮은 자리에서 영광
의 자리로 옮기게 됩니다. 배고픈 현실에서 참된 배부름으로 나아갑니다. 과연 성탄절
이 아침에 우리는 이런 영적 배부름에 대한 하나님의 약속을 신뢰하고 있습니까? 마리
아의 찬양은 곧 우리에게서 현실화되어야 할 우리 자신의 노래입니다. <2003.12.25>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22 기타 삶과 행위, 7월3일 2005-07-04 8010
121 기타 평화의 은총, 6월26일 [1] 2005-06-26 8976
120 기타 죄로부터의 해방, 6월19일 [2] 2005-06-20 7610
119 기타 일꾼을 위한 기도, 6월12일 [3] [2] 2005-06-13 9206
118 기타 약속과 순종의 상호성, 6월5일 [1] [2] 2005-06-05 8724
117 기타 '법'을 넘어서, 5월29일 [2] 2005-05-29 7608
116 기타 삼위일체의 신앙, 5월22일 [2] [2] 2005-05-22 7448
115 기타 영에 속한 사람, 5월15일 [3] 2005-05-17 8287
114 기타 가족공동체를 넘어서, 5월8일 [2] 2005-05-08 7895
113 기타 생존과 번성의 토대, 5월1일 [4] 2005-05-01 8048
112 기타 예수는 어떻게 하나님이신가? 4월24일 2005-04-24 8314
111 기타 신앙의 현실과 삶의 현실, 4월17일 [2] [2] 2005-04-18 7543
110 부활절 희망은 기다림이다 2005-04-10 8671
109 기타 부활의 증인 공동체, 4월3일 [1] 2005-04-04 8152
108 기타 부활을 증거하는 여인 [1] 2005-03-27 6290
107 기타 갈릴래아 나자렛 사람, 3월20일 [1] 2005-03-20 6473
106 기타 하나님의 영광의 신비, 3월13일 [1] 2005-03-13 7650
105 기타 야훼가 말씀하시는 통로, 3월6일 [1] 2005-03-07 6993
104 기타 나는 야훼다, 2월27일 [1] 2005-02-27 6312
103 기타 영은 바람이다, 2월20일 [2] 2005-02-20 6673
102 기타 자유의 길, 분열의 길, 2월13일 2005-02-13 5938
101 기타 환상와 현실, 2월6일 [1] [2] 2005-02-07 6626
100 기타 일상의 영성 안에서, 1월30일 [1] 2005-01-30 6611
99 기타 말의 한계, 1월23일 [2] [2] 2005-01-23 7241
98 기타 세례 요한의 증언, 1월16일 [1] [1] 2005-01-17 9606
97 기타 야훼 하나님의 종, 1월9일 [1] [1] 2005-01-10 6957
96 기타 찬양의 이유, 1월2일 [1] [1] 2005-01-02 8945
95 기타 절대 긍정, 12월26일 [1] [1] 2004-12-26 7137
94 기타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12월19일 [2] [1] 2004-12-20 7354
93 기타 기쁨에서 평화까지, 12월12일 [1] 2004-12-13 6094
92 기타 예수의 길, 요한의 길, 12월5일 [1] 2004-12-05 8662
91 기타 새로운 세상, 11월28일 [1] [1] 2004-11-29 6936
90 기타 앎의 영적인 차원, 11월21일 [1] [2] 2004-11-21 6701
89 기타 만나 이후, 11월14일 [1] 2004-11-14 6282
88 기타 자유로워지는 길, 11월7일 [1] 2004-11-07 6109
87 기타 공간, 울림, 하나님, 10월31일 [1] 2004-10-31 6697
86 기타 기다림의 이중성, 10월24일 [1] 2004-10-24 6653
85 기타 제자도의 본질, 10월17일 [1] 2004-10-17 7016
84 기타 밥, 10월10일 [2] [1] 2004-10-10 6783
83 기타 예레미야의 역사의식, (10월3일) [2] [1] 2004-10-04 7108
82 기타 초대교회의 송영, (9월26일) [3] [1] 2004-09-26 7003
81 기타 제자의 길, 9월19일 [1] [1] 2004-09-20 7266
80 기타 왜 헛것을 보는가? 9월12일 [2] [2] 2004-09-13 6482
79 기타 시나이 산에서 시온 산으로! 9월5일 [3] [2] 2004-09-06 6843
78 기타 평화를 위한 분열, 8월29일 [5] 2004-08-30 6084
77 기타 생존의 길로서의 순종 2004-08-22 6451
76 기타 모세의 소명, 2004.8.15. 2004-08-16 7073
75 기타 기도란 무엇인가? (8월8일) [2] 2004-08-08 8660
74 기타 말씀 망각의 심판, (8월1일) 2004-08-05 6013
73 기타 믿음과 사랑의 뿌리, 7월25일 2004-07-25 6401
72 기타 다가온 하나님의 나라 2004-07-18 7287
71 기타 엘리야의 하나님 야훼여! [1] 2004-07-11 6827
70 기타 하나님에게 이르는 길 [1] 2004-07-05 6317
69 기타 사랑이란 무엇인가? [1] 2004-07-02 11338
68 기타 메시아적 행위와 교회 [1] 2004-07-02 7120
67 기타 돌무더기에 얽힌 사연 [1] 2004-07-02 7518
66 기타 수행으로서의 신앙생활 [1] [1] 2004-07-02 6049
65 기타 무엇이 진실한 예배인가? [1] 2004-07-02 6951
64 기타 노동하는 인간(2) [2] 2004-07-02 6808
63 기타 영광의 경험 [3] 2004-07-02 7077
62 기타 열린 삶, 닫힌 삶 2004-07-02 6697
61 기타 노동하는 인간(1) 2004-07-02 6634
60 기타 묵시와 현실 사이에서 2004-07-02 7129
59 기타 그리스도의 부활과 생명의 힘 2004-07-02 8560
58 기타 본질의 변질 2004-07-02 7423
57 기타 운명과 자유 2004-07-02 7885
56 기타 야훼의 자기 증거 2004-07-02 9114
55 기타 세계의 토대 2004-07-02 9054
54 기타 마술과 신앙 2004-07-02 8480
53 기타 땅을 묵혀라! 2004-07-02 9102
52 기타 예수님을 먹다 [1] 2004-07-02 9547
51 기타 야훼의 진노와 모세의 기도 [1] 2004-07-02 9282
50 기타 구름 타고 오십니다. 2004-07-02 9278
49 기타 막힘에서 열림으로! 2004-07-02 9485
48 기타 사울의 어리석음 [1] 2004-07-02 9613
47 기타 자유를 향한 길에 서서 [1] 2004-07-02 8941
46 기타 기쁨과 사랑의 역학관계 [1] 2004-07-02 7539
45 기타 삶의 지혜를 넘어서 [1] 2004-07-02 8460
» 기타 마리아의 노래 [1] 2004-07-02 9561
43 기타 이사야의 구원신탁 2004-07-02 8517
42 기타 세례요한의 질문 [1] 2004-07-02 9698
41 기타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3] 2004-07-02 7675
40 기타 주님의 재림과 생명의 완성 [1] 2004-07-02 6642
39 기타 불평을 넘어서 존재의 기쁨으로 [1] 2004-07-02 6783
38 기타 말의 구원론적 능력 [1] 2004-07-02 8086
37 기타 삶으로서의 예배 [1] 2004-07-02 6961
36 기타 내면적 삶이란? [1] [1] 2004-07-02 6848
35 기타 언어의 집 [1] 2004-07-02 6424
34 기타 자기 의와 은총 [1] 2004-07-02 8713
33 기타 흔들리지 않는 터전 [1] 2004-07-02 8675
32 기타 부자 이야기 [2] 2004-07-02 9652
31 기타 은폐와 노출 [3] 2004-07-02 7341
30 기타 종말론적인 삶 [1] 2004-07-02 8727
29 기타 야곱의 하나님 체험 [1] [1] 2004-07-02 9180
28 기타 생명을 얻는 길 [1] [1] 2004-07-02 10868
27 기타 하나님의 나라와 영의 나라 [4] [1] 2004-07-02 10487
26 기타 비뚤게 보기와 바로 보기 [1] [1] 2004-07-02 9977
25 기타 자유로움의 세계로! [2] [1] 2004-07-02 10233
24 기타 이스라엘의 고집 [1] 2004-07-02 10029
23 기타 낡은 것과 새것 [2] 2004-07-02 1225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