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0

하나님의 위로 (사 52:7-10)

성탄절 조회 수 4577 추천 수 0 2015.12.25 21:18:41
설교듣기 : https://youtu.be/ou9AUPjw6Fs 
성경본문 : 이사야 52:7-10 

하나님의 위로

52:7-10, 성탄절, 20151225

 

7 좋은 소식을 전하며 평화를 공포하며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시온을 향하여 이르기를 네 하나님이 통치하신다 하는 자의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가 8 네 파수꾼들의 소리로다 그들이 소리를 높여 일제히 노래하니 이는 여호와께서 시온으로 돌아오실 때에 그들의 눈이 마주 보리로다 9 너 예루살렘의 황폐한 곳들아 기쁜 소리를 내어 함께 노래할지어다 이는 여호와께서 그의 백성을 위로하셨고 예루살렘을 구속하셨음이라 10 여호와께서 열방의 목전에서 그의 거룩한 팔을 나타내셨으므로 땅 끝까지도 모두 우리 하나님의 구원을 보았도다.

 

Georges_de_la_Tour_021[1].jpg

 

2015년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나라 안팎으로 참 많은 일들이 올해에도 일어났습니다. 개인과 가정에서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행복하게 한해를 보낸 분들도 많지만 그렇지 못한 분들도 많습니다. 행복하게 살았다고 해도 그런 행복이 계속되는 것도 아니고, 그런 행복의 이면을 살펴보면 마냥 행복한 것도 아닙니다. 따지고 보면 모두가 크고 작은 어려움 가운데서 한 해를 보냈습니다. 우리 모두는 위로가 필요한 사람들이라는 뜻입니다. 그래도 좀더 현실적으로, 그리고 좀더 다급하게 위로가 필요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큰 재앙을 만난 사람들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어떤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일지를 생각해보십시오.

 

우리는 보통 자기에게 재앙이 닥치지 않은 것으로 일상에서 안심하면서 살아갑니다. 뉴스에 나오는 온갖 불행한 사건들이 자기를 피해갔다는 사실로 위로를 삼습니다. 그런 건 인지상정입니다. 그렇지만 분명한 사실은 불행과 재앙이 우리에게 닥치지 말라는 법은 없다는 것입니다. 내일 당장 불치병에 걸릴 수도 있고, 엄청난 교통사고를 당할 수도 있고, 이혼할 수도 있고, 자연재해로 인한 재앙을 당할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약간의 시간만 흐르면 모두 이런 상태로 떨어집니다. 지금 저는 인생살이가 허무하니 비관적으로, 불안하게 초조한 심정으로 살아야 한다는 게 아니라 지금 행복한 삶의 조건에서 살아간다고 하더라도 그거와 전혀 상관없이 우리 모두 근본적으로 위로를 필요로 한다는 사실을 말씀드린 겁니다. 이걸 눈여겨보지 못하면 하나님의 위로도 필요 없고, 하나님을 믿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런 상태에서는 교회에 나온다고 해도 참된 믿음에 들어가기 힘듭니다.

 

이사야의 위로 신탁

 

구약에 등장하는 선지자들의 핵심 메시지가 하나님의 위로였습니다. 유대 민족이 하나님의 백성이니까 당연히 하나님의 위로를 간구했을 거 같지만, 실제로는 그러지 못했습니다. 두 가지 경우에서 그렇습니다. 하나는 자기들의 뜻대로 일이 잘 풀려서 하나님의 위로를 전혀 필요로 하지 않을 때이고, 다른 하나는 완전히 절망적인 상황에 빠져서 하나님의 위로를 기대할 수 없을 때였습니다. 오늘 제1 독서로 읽은 본문의 상황은 두 번째 경우에 해당됩니다. 유대가 바벨론에 망했습니다. 예루살렘의 모든 것이 괴멸되었습니다. 왕궁도 없고, 성전도 없고, 수많은 사람들이 노예로 팔려갔고, 사회 지도급 인사들은 바벨론 포로로 잡혀 갔습니다. 유대의 모든 전통이 완전히 사라진 겁니다. 완전히 절망적인 상황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사야는 하나님의 위로를 선포했습니다. 9절 말씀은 이렇습니다.

 

너 예루살렘의 황폐한 곳들아 기쁜 소리를 내어 함께 노래할지어다 이는 여호와께서 그의 백성을 위로하셨고 예루살렘을 구속하셨음이라.

 

이사야는 예루살렘 주민들을 향해서 기뻐하며 노래하라.’고 외쳤습니다. 그 예루살렘 주민들이 처한 상황은 도저히 기뻐하며 노래할 수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말 그대로 황폐한 곳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놓인 사람이 기뻐하며 노래할 수 있는 근거는 하나님의 위로를 아는 데 있습니다. 하나님의 위로는 말로 끝나는 게 아니라 실제 능력으로 나타납니다. 하나님이 예루살렘을 구속, 즉 도로 찾으신다는 뜻입니다. 이는 구체적으로 바벨론으로부터의 해방을 가리킵니다. 억압으로부터의 자유입니다. 절망에서의 벗어남입니다. 시각장애인으로 살던 사람이 개안수술을 통해서 시력을 회복하는 거와 비슷합니다. 감옥에 갇혔던 사람이 특사를 받은 거와 비슷합니다. 이사야는 위로의 선지자라 불러도 될 만큼 예루살렘 주민들에게 하나님의 위로를 줄기차게 전합니다. 그는 이미 앞 대목인 사 40:1,2절에서 이 위로의 메시지를 선포했습니다.

 

너희의 하나님이 이르시되 너희는 위로하라 내 백성을 위로하라. 너희는 예루살렘의 마음에 닿도록 말하며 그것에게 외치라 그 노역의 때가 끝났고 그 죄악이 사함을 받았느니라 거의 모든 죄로 말미암아 여호와의 손에서 벌을 배나 받았느니라 할지니라 하시니라.

 

이사야의 이런 외침이 모든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으로 다가오지는 않았습니다. 말도 안 되는 소리, 뜬금없는 소리, 비현실적인 말이라고 배척한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말씀에 대한 이해와 느낌이 없으면 아무런 감동도 없고, 감동이 없으면 멀리하게 되어 있습니다. 속된 표현으로 돼지 앞의 진주입니다. 반면에 이사야의 이런 외침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인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이 말씀에서 실제로 큰 위로를 받는 겁니다. 이런 사람들이 많았기에 이사야의 이 예언이 살아남아서 구약성경에 기록되었습니다.

 

이사야의 예언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요즘 우리의 경우로 말하면, 하나님의 말씀에 은혜를 받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예배의 기쁨이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님의 위로가 무엇인지를 실감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금 당장 눈에 보이는 것만을 절대적인 것으로 여긴다는 게 그 대답입니다. 교회 문제만 해도 그렇습니다. 큰 교회당, 많은 교인들, 차고 넘치는 헌금에서만 교회를 경험합니다. 그게 신앙생활의 목적이 됩니다. 이런 데만 몰두하는 사람들은 교회가 종말론적 공동체라는 사실이, 또는 예배 공동체라는 사실이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예배를 예배답게 드리는 것만으로 그들은 하나님의 위로를 경험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자꾸 다른 것을 부가적으로 더 채워 넣어보려고 노심초사합니다. 예수와 그의 운명을 통해서 하나님이 행하신 구원이 무엇인지를 실질적으로 이해하지 못했다는 증거입니다.

 

오늘 예배 순서지 표지 사진은 그리스도의 탄생이라는 제목의 그림에서 한 부분만 찍은 겁니다. 표면적으로만 보면 아기 예수의 탄생은 다른 아이들의 출생과 다를 게 없습니다. 그러나 마리아는 예수를 임신하고 내 영혼이 주를 찬양하며 내 마음이 하나님 내 구주를 기뻐했다네.’(1:46,47)라고 노래했습니다. 자궁 속의 태아, 또는 신생아는 겉으로 볼 때 무기력하기 그지없지만, 마리아의 영혼은 예수의 운명을 미리 내다보고 기뻐하며 찬송할 수 있었습니다. 이게 초기 기독교인들이 예수에게서 경험한 원초적 하나님 경험입니다. 이런 경험이 우리 삶의 궁극적인 토대이며, 따라서 이런 경험이 우리에게 참된 위로가 된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분들은 없을 겁니다. 그러나 아직 실감하지 못하는 분들은 적지 않을 겁니다. 그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해서, 제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경험하는 하나님의 위로를 설명하겠습니다.

 

예수와 그의 운명

 

예수는 십자가에 처형당했습니다. 예수 출생에 이미 그 십자가 죽음이 은폐의 방식으로 들어있었습니다. 예수의 십자가 처형을 저는 아주 실질적인 것으로 이해합니다. 그는 모든 이들로부터 버림받은 사람이었습니다. 가장 저주스러운 죽음에 떨어졌습니다. 육체적인 고통도 고통이지만 영혼의 고통은 더 심각했습니다. 그런 흔적이 구약의 욥에게 있습니다. 욥은 졸지에 재산과 가족을 모두 잃었고, 몸도 죽게 될 정도로 병들었습니다. 주변의 모든 이들로부터 손가락질을 받았습니다. 저 친구는 하나님의 심판을 받은 주제에 회개하지 않는 뻔뻔한 사람이라고 말입니다. 예수는 삼십대 초반의 젊은 나이에 욥이 당한 운명보다 더 처참한 운명에 떨어졌습니다. 인류 역사에서 하나님을 가장 옳게 이해하고 믿었던 예수, 그의 운명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모든 것이 흑암으로 변하는 사건이었습니다.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았다는 절망에 떨어지는 사건이었습니다. 무슨 말인가요? 예수도 그런 운명을 당하셨는데, 나라고 그런 운명이 피해가라는 법은 없습니다. 더구나 정말 중요한 것은 예수의 나락과 같은 운명을 통해서 인류 구원이 시작되었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께서 전혀 새로운 생명으로 예수의 운명을 변화시키셨습니다. 부활이 바로 그것입니다. 예수의 십자가와 부활이 저에게는 하나님의 위로입니다. 저의 삶에서 가장 궁극적인 위로가 바로 이것입니다. 이런 위로가 있어서 더 이상 다른 위로는 필요 없습니다. 다른 것들은 이런 하나님의 궁극적인 위로 안에서만 의미가 있습니다. 하나님의 위로는 절대적이지만, 다른 것은 상대적이기 때문입니다.

 

위의 이야기를 다음과 같은 비유로 설명해도 될까요? 저녁 식사를 생각해보십시오. 여기 두 경우가 있습니다. 하나는 일인당 10만 원짜리 저녁 식사 자리에 초대받았지만 상대와는 별로 대화가 통하지 않는 경우이고, 다른 하나는 재래시장에서 파는 5천 원짜리 국밥 자리인데 상대가 함께 있기만 해도 기쁨이 넘치는 사람인 경우입니다. 어느 쪽이 행복할까요? 대화가 통하지 않는 사람과는 아무리 화려한 식사라고 해도 별로입니다. 꽉 막혀 있는 사람과 밥을 먹으면 소화도 잘 안 되겠지요.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존재의 기쁨을 가능하게 하는 상대입니다. 그가 바로 하나님의 위로입니다.

 

위로는 안식이다

 

제가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운명을 통해서 얻는 위로는 바로 제 영혼의 안식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 영혼의 쉼이 가능하다는 말씀입니다. 누가복음 기자가 전하는 예수님의 출생설화에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들어 있습니다. 예수는 태어난 지 팔 일만에 다른 유대 남자아이들과 마찬가지로 할례를 받고 이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예루살렘 성전에서 정결의식에 참여했습니다. 그때 예루살렘에 시므온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였다고 합니다. 그는 성전에서 아기 예수를 만나게 되었고, 아기 예수를 안고 감격한 채 다음과 같이 노래했습니다. ‘주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이 종은 평안히 눈감게 되었습니다. 주님의 구원을 제 눈으로 보았습니다. 만민에게 베푸신 구원을 보았습니다. 그 구원은 이방인들에게는 주의 길을 밝히는 빛이 되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 됩니다.’(공동번역, 2:29-32). 시므온은 예수를 통해서 하나님의 구원을 경험하게 되었고, 이제 평안히 죽을 수 있다는 겁니다. 자신의 미래를 하나님께 맡기고 평안히 죽을 수 있다는 영적인 태도가 바로 궁극적인 안식입니다. 이것보다 우리의 삶에서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현대인들은 사이비 위로와 안식에 매달려서 삽니다. 힐링 캠프 식의 프로그램들이 난무합니다. 소위 젊은이들의 멘토라고 하는 분들도 이런 흐름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아프니까 청춘이다는 식의 감상적이고 값싼 위로에 머뭅니다. 그런 것은 그나마 괜찮은 편입니다. 경쟁을 부추기고, 스펙을 쌓게 하고, 자본의 단맛에 취하게 하는 주장과 유혹도 많습니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모두 이런 방식의 힐링 이벤트에 매달려 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그들의 영혼이 갈증을 느낀다는 증거가 아니겠습니까. 아무리 목이 말라도 바닷물을 마실 수 없는 것처럼, 세상이 제공하는 것을 막무가내로 따라가면 오히려 그 증상이 더 심해집니다.

 

저는 오늘 2015년 성탄절을 맞아 정말 여러분들이 위로와 안식을 경험할 수 있는 예수 그리스도에게 좀더 가까이 가라고, 그를 알아보라고, 그를 만나보라고, 그래서 그를 실제로 믿으라고 말씀드립니다. 그렇게만 된다면 더 이상의 다른 위로에 목을 매지 않을 겁니다. 이건 나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니라 예수님의 약속입니다. 그 사실을 요한복음 기자는 7:37,38절에서 다음과 같이 전합니다. ‘목마른 사람은 다 나에게 와서 마셔라. 나를 믿는 사람은 성서의 말씀대로 그 속에서 샘솟는 물이 강물처럼 흘러나올 것이다.’  

 


profile

[레벨:21]주안

December 25, 2015
*.69.199.48

아멘!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 안에서 위로와 기쁨이 가득한
우리가 되기를 빕니다.
profile

[레벨:96]정용섭

December 26, 2015
*.94.91.64

주안 님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차고 넘치기를 빕니다.

profile

[레벨:13]진인택

February 08, 2017
*.222.51.58

 ‘아프니까 청춘이다’ 뭔 개풀 뜯어 먹는 소리여. 아프니까 환자지..

병원에 있으면서 들었던 얘기입니다.

위로와 안식을 어디서 받게 되었는지 알게되어 기쁩니다. 

진정한 위로를 언제 받을지는 몰라도 위로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큰 위로가 됩니다.

어릴때 여행가기 전날 밤도 여행 가는 것만큼이나 설레이고 기뻤던 것이 생각납니다.

주님과 함께 여행하는 때를 기다리고 살아 갑니다.

profile

[레벨:96]정용섭

February 08, 2017
*.164.153.48

주님의 위로를 찾는 이에게

위로가 주어지겠지요.

주님의 위로를 찾을 정도로

마음이 가난한 사람도 드물기는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50 성령강림절 이스라엘의 선지자 '너머' [16] 2016-07-03 4158
649 성령강림절 예수 따름의 위급성 (눅 9:51-62) [9] 2016-06-26 4582
648 성령강림절 귀신 이야기 (눅 8:26-39) [43] 2016-06-19 7149
647 성령강림절 율법과 십자가 (갈 2:15-21) [37] 2016-06-13 5011
646 성령강림절 울지 말고, 일어나라! (눅 7:11-17) [16] 2016-06-05 6683
645 성령강림절 여호와는 하나님이시다! (왕상 18:20-39) [20] 2016-05-29 5800
644 성령강림절 성령, 진리의 영 (요 16:12-15) [11] 2016-05-22 6357
643 성령강림절 교회는 성령공동체다 (행 2:1-21) [10] 2016-05-15 8429
642 부활절 "속히 오리라." (계 22:12-14, 16-17, 20-21) [16] 2016-05-08 5134
641 부활절 바울과 루디아 (행 16:9-15) [9] 2016-05-01 7313
640 부활절 '서로' 사랑하라. (요 13:31-35) [15] 2016-04-24 8306
639 부활절 예수가 그리스도라는 사실에 대한 증거 (요 10:22-30) [13] 2016-04-17 4233
638 부활절 죽임 당한 어린 양 (계 5:11-14) [9] 2016-04-10 4699
637 부활절 부활의 증인이란? (행 5:27-32) [9] 2016-04-03 4568
636 부활절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 (고전 15:19-26) [7] 2016-03-27 6955
635 사순절 예수 죽다! (눅 23:26-49) file [7] 2016-03-21 5137
634 사순절 마리아를 가만 두라! (요 12:1-8) [16] 2016-03-13 5038
633 사순절 하나님과 화목하라! (고후 5:16-21) [15] 2016-03-06 5194
632 사순절 유예된 심판 (눅 13:1-9) [6] 2016-02-28 5278
631 사순절 영광의 몸으로! (빌 3:17-4:1) [3] 2016-02-21 4304
630 사순절 하나님 여호와를 경배하라! (신 26:1-11) [6] 2016-02-14 3881
629 주현절 변모의 예수, 하나님의 아들 (눅 9:28-36) [3] 2016-02-07 4466
628 주현절 사랑, 하나님의 존재 방식 [9] 2016-01-31 4864
627 주현절 종말의 능력과 현실 (눅 4:14-21) [5] 2016-01-24 3598
626 주현절 하나님이 기뻐하시리라! (사 62:1-5) file [18] 2016-01-17 5786
625 주현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인가? (눅 3:15-17, 21-22) [4] 2016-01-10 4420
624 성탄절 하나님 찬양과 하나님의 축복 (엡 1:3-14) file [6] 2016-01-03 5640
623 성탄절 기독교인 완전 (골 3:12-17) file [5] 2015-12-27 5339
» 성탄절 하나님의 위로 (사 52:7-10) file [4] 2015-12-25 4577
621 대림절 마리아 찬송 (눅 1:46-55) file [8] 2015-12-20 3921
620 대림절 기뻐하고 노래하라! (습 3:14-20) file [10] 2015-12-13 5440
619 대림절 하나님의 구원을 보리라! (눅 3:1-6) file [7] 2015-12-06 4247
618 대림절 예수께서 오실 때에 (살전 3:9-13) [9] 2015-11-29 5251
617 창조절 알파와 오메가 (계 1:4-8) [12] 2015-11-22 5341
616 창조절 하나님 나라의 도래에 대한 질문 (막 13:1-8) [8] 2015-11-15 4159
615 창조절 서기관과 과부 (막 12:38-44) [14] 2015-11-08 6145
614 창조절 쉐마 이스라엘! (신 6:1-9) [4] 2015-11-01 9747
613 창조절 믿음-구원-열림-따름 (막 10:46-52) [6] 2015-10-25 5644
612 창조절 예수는 영원한 대제사장이다 (히 5:1-10) [8] 2015-10-18 5070
611 창조절 '예수 따름'의 문제 (막 10:17-31) [8] 2015-10-11 6405
610 창조절 욥의 운명, 욥의 믿음 (욥 1:1, 2:1-10) [14] 2015-10-04 6930
609 창조절 신앙과 소금 (막 9:38-50) [6] 2015-09-27 7100
608 창조절 고난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11:18-20) [12] 2015-09-20 4327
607 창조절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막 8:27-38) [8] 2015-09-14 5662
606 창조절 행위와 믿음 (약 2:1-10, 14-17) [4] 2015-09-06 4713
605 성령강림절 법과 은총 (신 4:1-2, 6-9) [15] 2015-08-30 3612
604 성령강림절 갈곳 없는 사람들 (요 6:56-69) [15] 2015-08-23 4686
603 성령강림절 성령 가득한 삶 (엡 5:15-20) [10] 2015-08-16 6963
602 성령강림절 하늘의 양식 (요 6:35, 41-51) [8] 2015-08-10 4614
601 성령강림절 영원한 생명의 양식 (요 6:24:35) file [15] 2015-08-02 4633
600 성령강림절 예수와 표적 이야기 (요 6:1-15) [12] 2015-07-26 7016
599 성령강림절 다윗과 예루살렘 성전 [10] 2015-07-19 5480
598 성령강림절 세례 요한의 죽음 (막 6:14-29) [10] 2015-07-13 11979
597 성령강림절 은혜의 자족성 (고후 12:2-10) [13] 2015-07-05 5213
596 성령강림절 '달리다굼' 말씀하시다 (막 5:21-24, 35-43) [10] 2015-06-28 6389
595 성령강림절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 (삼상 17:32-49) [8] 2015-06-21 12877
594 성령강림절 씨 비유 (막 4:26-34) [13] 2015-06-15 7115
593 성령강림절 하늘의 영원한 집 (고후 4:13-5:1) [6] 2015-06-07 4430
592 성령강림절 상투스 상투스 상투스 (사 6:1-8) [11] 2015-05-31 4198
591 성령강림절 성령의 도우심(롬 8:22-27) [14] 2015-05-24 6826
590 부활절 사도의 직무 (행 1:15-17, 21-26) [12] 2015-05-17 4369
589 부활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요일 5:1-6) [6] 2015-05-10 4371
588 부활절 예수는 참 포도나무다 (요 15:1-8) [8] 2015-05-03 8394
587 부활절 믿음과 사랑의 계명 (요일 3:16-24) [5] 2015-04-26 5367
586 부활절 몸의 부활 (눅 24:36-48) [12] 2015-04-19 5954
585 부활절 못 보고 믿는 자의 복 (요 20:19-31) [8] 2015-04-12 5795
584 부활절 "내가 주를 보았다!" (요 20:1-18) [8] 2015-04-05 4339
583 사순절 고난의 그리스도 (사 50:4-9) [8] 2015-03-29 4283
582 사순절 하나님의 영광, 그리스도의 영광 [4] 2015-03-22 4342
581 사순절 믿음의 능력 (요 3:14-21) [14] 2015-03-15 5339
580 사순절 십자가는 하나님의 능력이다 (고전 1:18-25) [10] 2015-03-08 5541
579 사순절 생명과 존재의 근원 (롬 4:13-25) [7] 2015-03-02 4466
578 사순절 약속의 하나님 (창 9:8-17) [2] 2015-02-22 6109
577 주현절 하나님의 사랑하는 아들 (막 9:2-9) [4] 2015-02-15 4315
576 주현절 복음에 참여한다는 것 (고전 9:16-23) [4] 2015-02-08 6301
575 주현절 악령과 예수 (막 1:21-28) [2] 2015-02-02 4518
574 주현절 만물의 무상 앞에서 (고전 7:29-31) [12] 2015-01-25 5192
573 주현절 나다나엘의 신앙 너머 (요 1:43-51) 2015-01-18 6261
572 주현절 태초에 ... (창 1:1-5) [7] 2015-01-11 5937
571 성탄절 말씀이 육신이 되어 ... (요 1:10-18) [4] 2015-01-04 8367
570 성탄절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는 것 (갈 4:4-7) [7] 2014-12-28 5878
569 대림절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 (눅 1:26-38) [11] 2014-12-22 6778
568 대림절 초림과 재림 사이에서 (살전 5:16-24) [6] 2014-12-14 4585
567 대림절 그는 목자시다 (사 40:1-11) [2] 2014-12-08 6609
566 대림절 그 날과 그 때 (막 13:24-37) [8] 2014-11-30 6836
565 창조절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엡 1:15-23) [4] 2014-11-23 7558
564 창조절 네 하나님 여호와를 기억하라! (신 8:7-18) [6] 2014-11-16 6144
563 창조절 "주께서 강림하실 때까지" (살전 4:13-18) [8] 2014-11-09 6529
562 창조절 끝까지 견디는 자 (마 24:1-14) [5] 2014-11-03 6946
561 창조절 그리스도 논쟁을 넘어 (마 22:34-46) [2] 2014-10-26 6155
560 창조절 교회는 성찬 공동체다 (막 14:22-25, 고전 11:23-26) [7] 2014-10-19 4821
559 창조절 예수는 머릿돌이다 (마 21:33-46) [6] 2014-10-06 7135
558 창조절 믿음이 구원이다 (마 21:23-32) [6] 2014-09-28 6328
557 창조절 광야에서 만나를 만나다 (출 16:2-15) [4] 2014-09-21 8679
556 창조절 용서는 가능한가? (마 18:21-35) [24] 2014-09-15 8993
555 창조절 육신의 일을 도모하지 말라 (롬 13:8-14) [3] 2014-09-07 6452
554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마 16:21-28) [7] 2014-08-31 8016
553 성령강림절 모세와 예수 (출 1:8-2:10) [7] 2014-08-24 6002
552 성령강림절 불순종의 역설 (롬 11:1-2a, 29-32) [17] 2014-08-17 5153
551 성령강림절 믿음과 의심 사이에서 (마 14:22-33) [18] 2014-08-10 1081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