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1

하나님의 아들의 나라 (골 1:1-14

성령강림절 조회 수 5218 추천 수 0 2016.07.11 08:12:58
설교듣기 : https://youtu.be/jRKRMKVhomo 
설교보기 : https://youtu.be/HUT2fn3-3co 
성경본문 : 골로새서 1:1-14 

하나님의 아들의 나라

1:1-14, 성령강림후 여덟째 주일, 2016710

 

1 하나님의 뜻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과 형제 디모데는 2 골로새에 있는 성도들 곧 그리스도 안에서 신실한 형제들에게 편지하노니 우리 아버지 하나님으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3 우리가 너희를 위하여 기도할 때마다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 감사하노라 4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너희의 믿음과 모든 성도에 대한 사랑을 들었음이요 5 너희를 위하여 하늘에 쌓아 둔 소망으로 말미암음이니 곧 너희가 전에 복음 2)진리의 말씀을 들은 것이라 6 이 복음이 이미 너희에게 이르매 너희가 듣고 참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은 날부터 너희 중에서와 같이 또한 온 천하에서도 열매를 맺어 자라는도다 7 이와 같이 우리와 함께 종 된 사랑하는 에바브라에게 너희가 배웠나니 그는 너희를 위한 그리스도의 신실한 일꾼이요 8 성령 안에서 너희 사랑을 우리에게 알린 자니라 9 이로써 우리도 듣던 날부터 너희를 위하여 기도하기를 그치지 아니하고 구하노니 너희로 하여금 모든 신령한 지혜와 총명에 하나님의 뜻을 아는 것으로 채우게 하시고 10 주께 합당하게 행하여 범사에 기쁘시게 하고 모든 선한 일에 열매를 맺게 하시며 하나님을 아는 것에 자라게 하시고 11 그의 영광의 힘을 따라 모든 능력으로 능하게 하시며 기쁨으로 모든 견딤과 오래 참음에 이르게 하시고 12 우리로 하여금 빛 가운데서 성도의 기업의 부분을 얻기에 합당하게 하신 아버지께 감사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13 그가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져내사 그의 사랑의 아들의 나라로 옮기셨으니 14 그 아들 안에서 우리가 속량 곧 죄 사함을 얻었도다.

 

오늘 우리는 제2 독서로 골로새서를 읽었습니다. 감옥에 갇힌 몸으로 바울이 골로새 교회에 보낸 편지입니다. 1:1, 2절은 정중한 인사말입니다. ‘하나님의 뜻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 예수의 사도 된 바울과 형제 디모데는 골로새에 있는 성도들 곧 그리스도 안에서 신실한 형제들에게 편지하노니 우리 아버지 하나님으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바울과 디모데가 함께 쓴 걸로 나옵니다. 2천 년 전 당시에는 편지를 쓴다는 게 보통 어려운 작업이 아니었습니다. 바울이 불러주고 제자 격인 디모데가 파피루스에 받아 적었을 겁니다. 편지는 각별한 용무가 있을 때 씁니다. 바울에게 그 용무는 골로새 교회에 발생한 어떤 신학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문제가 2장에 자세하게 나옵니다.

 

교회 안에서의 속임수

2:4절을 보십시오. ‘내가 이것을 말함은 아무도 교묘한 말로 너희를 속이지 못하게 하려 함이니...’ 여기서 교묘한 말로 골로새 교인들을 속이는 사람들이라고 하니, 교회를 허물어뜨리려고 작정한 사람들처럼 보이겠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들도 교회 안에서 신앙생활을 열심히 하려는 사람들입니다. 다른 신자들보다 더 열정적이었을지 모릅니다. 다만 그들은 복음 외의 다른 것에 마음을 빼앗기고 있었습니다. 바울이 볼 때 복음 외의 것에 한눈을 파는 신앙 행태는 결국 복음의 본질을 훼손합니다. 그래서 그들의 주장을 교묘한 속임수라고 주장한 것입니다. 골로새 교회만이 아니라 초기 기독교에는 이런 문제들이 많이 벌어졌습니다. 왜냐하면 당시는 기독교가 유대교로부터 조금씩 벗어나고 있을 때였기 때문입니다. 교회 안에는 유대교 전통을 소중히 여기자는 사람들도 있었고, 거꾸로 거기에 연연하지 말고 복음에 더 충실하자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바울은 후자에 속합니다. 1:9절에서 바울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가 전에 말하였거니와 내가 지금 다시 말하노니 만일 누구든지 너희가 받은 것 외에 다른 복음을 전하면 저주를 받을지어다.’ 여기서 바울이 비판한 다른 복음은 할례파의 주장을 가리킵니다. 할례파는 복음의 능력으로 살지만 유대교의 할례도 지켜야한다고 주장하는 이들입니다

 

바울은 골 2:8절에서 교묘한 말로 속이는 사람들을 다시 비판합니다. ‘누가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너희를 사로잡을까 주의하라 이것은 사람의 전통과 세상의 초등학문을 따름이요 그리스도를 따름이 아니니라.’ 철학과 헛된 속임수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를 이어서 설명합니다. 11절은 유대교의 전통인 할례를 언급합니다. 지금이야 이런 문제가 신학적으로 다툴 게 못되지만 당시에는 아주 첨예했습니다. 바울은 손으로 행하는 몸의 할례가 아니라 영적인 할례가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그것은 세례를 가리킵니다. 16-18절에서 좀더 자세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먹고 마시는 문제, 절기, 초하루 지키는 문제, 안식일 문제, 천사숭배 등등입니다. 23절에는 금욕과 자학 행위 등이 나옵니다. 여기에는 유대교 전통에서 나온 것도 있고 이방 종교 및 철학 전통에서 나온 것도 있습니다. 이런 것들을 잘 지켜야만 구원받을 수 있다거나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더 진실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주장들이 골로새 교회에 팽배해졌습니다.


왜 골로새 신자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에 근거한 복음에만 마음을 두지 못하고 유대교 전통과 당시 철학인 피타고라스의 원소설에 근거한 여러 규례와 절기에 매달린 것일까요? 이건 아주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신앙으로 세상살이를 다 해결할 수 없어서 조금이라도 위로가 될 만한 것들을 찾는 것입니다. 구약성경에 나오는 고대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에 들어가서 가나안 토착 종교인 바알숭배를 따랐다는 사실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여호와 하나님을 믿기는 하되 풍요의 신으로 알려진 바알도 섬기고 싶어 한 것입니다. 일종의 혼합주의 신앙입니다. 골로새 신자들을 비롯해서 초기 기독교인들 역시 이런 위험에 노출되어 있었는데, 바울은 이런 가르침을 헛된 속임수라고 일갈했습니다.

 

오늘 대한민국 교회에도 역시 골로새 교회에서 벌어졌던 헛된 속임수들이 되풀이 됩니다. 술 담배 문제는 오랫동안 기독교인들의 트레이드마크처럼 주장되었습니다. 개인의 기호에 불과한 것을 신앙의 근본인 것처럼 생각하는 겁니다. 절기 문제도 그렇습니다. 교회가 교회력을 중심에 두는 것은 옳지만 절기 자체가 율법처럼 절대화된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한국교회의 절기는 대개는 헌금과 연결됩니다. 성탄절, 부활절, 맥추감사절, 추수감사절이 다 헌금을 하는 절기로 한국교회에 자리 잡았습니다. 십일조는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 심지어 일천번제라는 헌금도 있습니다. 골로새 교회가 천사를 숭배했다면 한국교회는 미신을 숭배합니다. 축귀 신유 집회가 기독교 이름으로 행해집니다. 부흥회 때 복 받기 위해서 단체로 안수를 받습니다. 골로새 교회 신자들은 금욕과 자학을 신앙생활인 것처럼 수행했는데, 한국교회도 금식기도를 종교 행사처럼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교회 프로그램도 지나치게 많습니다. 예배와 기도회와 성경공부 종류도 지나치게 많습니다. 신자들은 큐티도 해야 하고, 전도도 나가야 하고, 사회시설에 봉사도 가야하고, 단기선교도 나가야 합니다. 관현악이 수반되는 장엄한 성가대를 꾸려야 합니다. 이런 조직과 행사가 활성화되어야만 부흥하는 교회, 믿음이 있는 교회로 인정받습니다. 이런 것들이 몽땅 무의미하다는 말씀은 아닙니다. 필요에 따라서 취사선택해야겠지요. 다만 교묘한 속임수라고 바울이 표현한 것들이 오늘 우리의 신앙생활에서 어떻게 자리하고 있는지를 분별할 필요가 있습니다.

 

바울은 교묘한 속임수에 솔깃해하는 것은 초등학문을 따르는 것이라고 두 번이나 언급했습니다. 8절은 앞에서 짚었고, 20절은 다음과 같습니다.

 

너희가 세상의 초등학문에서 그리스도와 함께 죽었거든 어찌하여 세상에 사는 것과 같이 규례에 순종하느냐.

 

바울은 초등학문을 따르는 것과 그리스도를 따르는 것을 대비합니다. 이 관계는 이것도 좋고 저것도 좋은...’이 아니라 키에르케고르의 표현을 빌리면 이것이냐, 아니면 저것이냐...’ 하는 양자택일에 속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면서 동시에 세상의 규례를 따르는 것은 성립이 되지 않는다는 말씀입니다. 바울의 가르침이 너무 엄격하다고, 그렇게 살려면 수도원에 들어가야 한다고 여러분이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말이 아닙니다. 이건 아주 실질적인 이야기입니다. 이런 절기와 규례는 자의적 숭배와 겸손과 몸을 괴롭게 하는 데는 지혜 있는 모양’(2:23)입니다. 삶을 피곤하게 만든다는 뜻입니다. 간단한 예로, 지인들의 결혼식 등을 다 챙기는 게 어쩔 수 없긴 하지만 피곤하지 않나요? 그런 규례는 육체를 따르는 것을 금하는 데는 조금도 유익이 없다.’고 했습니다. 즉 인간의 허영심을 제어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그러니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과 세상 절기와 규례를 따르는 것은 뒤섞일 수가 없습니다. 무슨 말인가요? 예수를 믿는 것은 세상 사람들과 삶의 모양만 다른 게 아니라 실질 내용이, 즉 존재 자체가 다르다는 것입니다.

 

기독교인 신분의 변화

바울은 왜 기독교인의 삶이 세상 사람들의 삶과 완전히 다르다고 말하는 것일까요? 그것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가리킬까요? 예수 믿는다고 해서 우리 삶의 근본이 실제로 바뀔까요? 바울은 골 1:13,14절에서 기독교인의 존재론적 신분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사실을 밝힙니다.

 

그가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져내사 그의 사랑의 아들의 나라로 옮기셨으니 그 아들 안에서 우리가 속량 곧 죄 사함을 얻었도다.

 

두 가지를 말합니다. 1) 하나님이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지어 아들의 나라로 옮기셨습니다. 2) 우리는 아들 안에서 죄 사함을 얻었습니다. 흑암의 권세는 단순히 겉으로 나타나는 부도덕하거나 폭력적인 것만을 가리키는 게 아닙니다. 생명을 주지 못하는, 더 나가서 생명을 파괴하는 세력을 가리킵니다. 아무리 많은 것을 소유해도 허무와 절망과 끝없는 욕망에 사로잡힌다면 그게 흑암의 권세에 놓인 겁니다. 이에 반해 아들의 나라는 생명의 나라입니다. 그 생명은 죄 사함을 통해서 주어집니다. 죄는 자기의 삶을 스스로 완성해야 한다는 강요와 욕망을 가리킵니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모든 행태들은 죄의 힘에 의한 것이라고 봐도 잘못이 아닙니다. 골로새 교인들이 철학과 헛된 속임수에 사로잡힌 것도 결국 자기 삶을 자기가 성취하려는 유혹과 욕망 때문입니다. 그런 절기와 규례를 지키면서 뭔가 성취감을 느낍니다. 죄 사함을 얻었다는 말은 자기 스스로 자기를 성취해야 한다는 강요와 유혹으로부터 벗어났다는 뜻입니다. 일상을 비유로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돈벌이를 하지 않아도 먹고 사는 데 아무 지장이 없다면 돈벌이의 짐으로부터 벗어난 것입니다. 한강의 채식주의자에 나오는 주인공의 외침처럼 우리가 나무처럼 흙과 물과 햇빛과 탄소만으로 생명을 유지할 수 있다면 지금의 삶이 완전히 바뀌겠지요. 자본주의 체제에서는 돈이 없으면 생존할 수 없으니, 또는 돈이 적으면 불안하니 원하지 않는 돈벌이에 자기 인생을 어쩔 수 없이 투자하고 있습니다. 예수를 믿어도 여기서 제외되지 않습니다. 여전히 세상의 원리에 지배당하고 있습니다. 아주 사소한 것을 걱정하느라 인생이 다 흘러갑니다. 여전히 흑암의 세력 아래서 살고 있다는 게 분명한데, 바울은 무슨 근거로 우리가 하나님의 아들 안에서 죄 사람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걸까요? 이게 실제로 느껴지십니까? 아니면 그러려니 할 뿐입니까.


자신이 흑암의 권세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나라로 옮겨졌다는 사실을 아주 확실하게 알고 싶다는 생각이 굴뚝같을 겁니다. 지난 수요공부 모임에서 어떤 분이 이런 질문을 했습니다. 바울이 예수 믿는 사람들을 체포하러 다메섹으로 가다가 중도에서 부활의 주님을 만나 복음 전도자로 변화된 것처럼 오늘 우리에게도 그런 확실한 변화가 단숨에 일어나야 하는 거 아니냐, 어떻게 하면 그런 경험을 할 수 있느냐고 말입니다. 9장에 나온 이야기입니다. 이런 이야기를 읽을 때 기독교인들은 그걸 문자적으로 그대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오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바울의 회심은 갑자기 일어난 게 아닙니다. 오랜 과정을 통해서 율법 신앙으로부터 복음 신앙으로 변화된 것입니다. 사도행전 기자는 바울의 이 회심을 극적으로 묘사하기 위해서 다메섹 도상의 특별한 현상을 말한 것뿐입니다. 우리가 어느 날 갑자기 흑암의 권세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나라로 옮겨지는 것은 아닙니다. 세례를 받음으로써 그 사실이 교회에서 공적으로 인정받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천천히 그런 일이 일어납니다. 예를 들어 테니스 라켓을 손에 들었다고 해서 금방 코트에 들어가서 게임을 할 수 있는 게 아니라 오랜 연습을 통해서 볼을 치는 감각을 익혀야만 게임에 들어갈 수 있는 거와 같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문제가 일어나는 교회마다 편지를 써서 신앙적인 레슨을 한 겁니다. 문제는 테니스 동호인들 중에서도 실력을 쌓는 것에는, 즉 테니스 자체에는 관심이 없고 게임에만 마음을 두는 사람들이 있는 것처럼 기독교 신앙생활에서도 신앙의 성숙과 심화에는 관심이 없고 단지 교회생활에만 마음을 두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 분들은 골로새 교회에서 일어난 것처럼 호기심만 자극하는 초등학문에 머물게 되고, 그런 과정이 길어지면 자신도 모르게 어쩔 수 없이 신앙의 왜곡과 변질의 길을 갑니다. 초기 기독교에 그런 이들이 많았습니다. 여러분은 지금 어떻습니까?

 

생명의 나라

흑암의 권세에서 아들의 나라로 옮겨졌다는 말을 다시 진지하게 생각해보십시오. 그것은 죽음의 세력에서 빠져나와 생명의 나라로 들어왔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의 아들 안에서 죄 사함을 얻었다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가 생명이니 다른 방식으로 생명을 얻는 노력을 취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입니다. 진리를 만난 사람은 더 이상 다른 데서 진리를 찾아 헤매지 않고, 사랑하는 사람이 있으면 더 이상 다른 이에게 마음을 빼앗기지 않는 거와 같습니다. 이것은 기독교 신앙의 상식에 속합니다. 문제는 우리가 예수를 생명으로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데에 있습니다. 말로는 예수 나의 생명이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생명을 다른 데서 찾습니다. 다른 데서 찾아봐도 속이 시원해지지는 않습니다. 교회 생활에 열심을 내보지만 그것도 완전한 해결책이 되지 않습니다. 평생 불안하게 신앙생활을 하든지, 그런 불안을 피하기 위해서 열광주의라는 착각에 빠지곤 합니다.

 

이런 시행착오를 반복하는 이유는 생명에 대한 잘못된 선입관에 빠져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자기가 자기 삶의 주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자기가 자신에게 책임이 있다고 여깁니다. 성경은 생명의 주인이 하나님이라고 말합니다. 우리의 생명, 즉 우리의 삶은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 것입니다. 따라서 생명은 우리가 아니라 하나님에 의해서 유지되고 완성됩니다. 하나님에 의해서만 그 생명이 풍요로워질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모유를 먹는 어린아이가 어머니를 전적으로 신뢰하듯이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는 것입니다. 하나님만 의존하면 그는 생명을 얻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무엇을 먹을까 마실까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고, 그것은 이방인들이 취하는 사람의 태도라고, 그러나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은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는 바로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예수님은 부활이고 생명이시니 그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고, 살아서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않는다고 요한복음 기자는 과감하게 선포했습니다(11:25,26).


혹시나 해서 또 말씀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여기서 생명을 얻는다는 것을 잘 먹고 잘 산다.’는 식으로 이해하면 곤란합니다. 그런 식으로는 우리가 참 생명을 얻을 수 없습니다. 잘 먹고 잘 사는 것도 그렇지 못할 때나 특별한 것이지 이미 잘 먹고 잘 살게 되면 그 모든 것이 일상성으로 떨어지고 맙니다. 지금 우리교회를 보십시오. 예배 처소가 지하래서 장마 때는 불편한 게 많습니다. 최상의 조건이 갖추어진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리면 좋겠지요. 그러나 그것도 한 순간입니다. 그런 조건이 채워지면 다 시시해집니다. 지하 묘지인 카타콤 같은 곳에서 모이더라도 예배다운 예배를 드리는 것이 예배의 생명을 얻는 것처럼 하나님의 통치를 전적으로 신뢰하는 것 자체가 생명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생명은 하나님이 하나님의 방식으로 우리에게 허락하는 선물입니다. 골로새서를 비롯해서 신약성경은 하나님의 방식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라고 선포합니다. 하나님의 아들 안에서 우리가 속량, 곧 죄 사함을 얻었다는 사실 외에 이 세상살이에서 여러분에게 필요한 사실이 더 있습니까? 그게 있으면 저에게 알려주십시오. 더 필요한 것이 없다고 실제로 생각하는 분들은 바울이 말한 대로 흑암의 권세에서 이미 하나님의 아들의 나라로옮겨진 사람들입니다.


profile

[레벨:38]클라라

July 11, 2016
*.226.54.217

목사님, 어제 샘터교회예배에 참석하는 기쁨을 가졌습니다.

목사님과 성도님들을 뵙는 기쁨도 함께 누렸지요. 

 

예배가 개회/말씀/성찬/파송예전으로 나누어서 진행되었지요.

개회선포에 회중이 찬송으로 화답하고 이어서 공동으로 기도문을 낭독하고

다시 집례자(목사님)과 회중이 '거룩찬송'으로 화답하더군요.

곧 이어 집례자의 사죄기도에 회중은"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 화답하고,

회중의 침묵기도에 이어 집례자(목사님)의 사죄선포, 이어서 영광찬송(죄사함의 감격일까요?)

이어서 성도와 집례자, 성도간의 친교인사를 끝으로 개회예전이 끝나고 말씀예전으로 이어졌지요.

.....

말씀예전에 이어 성찬예식이 끝나고 (시므온의 안식노래)감사찬송이 있군요.

"나 하나님의 영광 봤으니 큰 기쁨과 은혜가 가득해" 

만일, 누군가가 저한테 살아가는 이유에 대해 묻는다면,

앞으로 꼭 이 말씀을 써먹야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여전히 예수생명은 저한테 확연히 만져지는 '그 무엇'은 아닙니다.

(목사님, 죄송합니다. 저 이렇습니다.) 

어제 예배드리면서,

시므온의 기도에서 '예수생명'의 키를 붙잡게 됩니다.

"나 하나님의 영광 봤으니 큰 기쁨과 은혜가 가득해" 

시므온의 기도가 제 기도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그리고 남은 제 삶의 여정이 이 기도화 함께 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그래서 명실공히"생명지향적인 삶'을 풍성히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July 11, 2016
*.164.153.48

클라라 님이 오랜 만에 서울샘터 예배에 오신 거지요?

저도 반가웠습니다.

집에는 잘 내려가셨는지 궁금하군요.

예수 생명은 손에 만져지는 것이 아니지만

만져지는 것보다 더 확실하고 궁극적인 생명의 리얼리티에요.

시므온의 저 기도에 맞춘 찬송을

성만찬을 끝내는 순서에 부르는데,

저도 기도 내용이 마음에 꽉 찰 때가 많습니다.

profile

[레벨:20]문전옥답

July 12, 2016
*.119.67.189

추천
1
비추천
0

이 대목에서 그동안 일반적으로 들어왔던 말씀인

세상의 학문과 문명, 과학 등은 보잘 것 없으니까 

우리는 그저 교회 생활 열심히 하자는 식의 권면이 아닌

삶의 여정에서 복음을 향한 꾸준한 수행과 자아성찰이 요구된다는 말씀으로 다가옵니다.

그런데 참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건지, 예수의 복음에 온전히 집중하는 건 무엇인지

모호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이럴 땐 "예수천당 불신지옥", 같은 확실하고 간단 명료한 명제를 붙들고 싶기도 합니다만...

이제와서 그리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도 없네요..ㅎㅎ

profile

[레벨:97]정용섭

July 12, 2016
*.164.153.48

문전옥답님의 고민을 많은 이들이 공유할 겁니다.

저건 아니다, 하고 알겠는데

참된 길이 무엇인지는 손에 확 잡히지 않으니까요.

예수 복음에 온전히 집중하는 것에 대해서

한 마디만 도움을 드린다면

설교에서도 짚었는지 모르겠지만,

예수를 통해서 부활 생명이 선물로 주어졌다는 사실에

자신의 전체 실존을 다 투자하는 삶의 태도입니다.

더 구체적으로요?

더 이상의 구체적인 것은 각자의 삶의 다르기 때문에

말씀드리기가 힘듭니다.

나의 입자에서는 신앙공부, 신학공부가 최선입니다.

부활이 무엇인지,

죄 사함이 무엇인지,

하나님의 미래가 무엇인지,

우리의 삶을 억압하고 있는 세력이 무엇인지 등등.


profile

[레벨:21]주안

July 13, 2016
*.69.199.48

왜 이리 좋은지요^^

저절로 찬송이 나오고 덩실~덩실~춤이 추어집니다.

'천국은 마치~밭에 감추인 보화~!

땅 속에 묻힌 아무도 모르는 보석~~~~'


기존 교회의 헛된 속임수에서 빠져나와

하나님 아들의 나라에서

하나님을 알아가는 공부를 하며(어려운 부분도 있지만 즐겁게)

생명과 자유를 누리고 있으니까요.

참~고맙습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July 13, 2016
*.164.153.48

추천
1
비추천
0

ㅎㅎ 제 설교를 듣고

이렇게 신나 하는 분은 처음 봅니다.

앞으로도 힘 닿는 데까지

꾸준히 말씀을 전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profile

[레벨:16]맑은그늘

September 01, 2016
*.212.139.114

설교링크입니다.

https://youtu.be/HUT2fn3-3co

profile

[레벨:13]진인택

November 21, 2018
*.102.1.180

전에 누군가가 죄사함 받았습니까,  구원받았습니까라고 불쑥 질문을 받고

어.. 어.. 그냥 얼버무리고 말다가 지나친적이 있었습니다. 황당했었습니다. 뭐라 말은 해야 겠는데

할말은 없고 아닌것 같기도 한데 쉽게 쉽게 내지르는 걸 봐서는 그 사람이 신앙의 깊이가 있어보이기도 한데...


결별 후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November 21, 2018
*.182.156.135

지금 이 순간에 예수를 통해서 생명이 완성되었다는 사실을 확신할 수만 있다면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을 겁니다.

이런 신앙의 경지가 쉽지 않으나 불가능한 것도 아니고

조금이라도 가까이 가면 되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1 창조절 눈물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8:18-9:1) [9] 2016-09-18 8622
660 창조절 하나님의 기쁨 (눅 15:1-10) [21] 2016-09-11 9350
659 창조절 예수의 제자로 산다는 사실 (눅 14:25-33) [15] 2016-09-04 5444
658 성령강림절 천국식탁 이야기 (눅 14:1, 7-14) [22] 2016-08-28 6942
657 성령강림절 예레미야의 소명 (렘 1:4-10) [9] 2016-08-21 6056
656 성령강림절 예수는 불이다! (눅 12:49-56) [18] 2016-08-15 5638
655 성령강림절 믿음의 길 (히 11:1-3, 8-16) [19] 2016-08-07 6776
654 성령강림절 "나는 하나님이다." (호 11:1-11) [11] 2016-07-31 4338
653 성령강림절 "이렇게 기도하라!" (눅 11:1-13) [28] 2016-07-24 7131
652 성령강림절 마리아의 좋은 선택 (눅 10:38-42) [15] 2016-07-17 7761
»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아들의 나라 (골 1:1-14 [9] 2016-07-11 5218
650 성령강림절 이스라엘의 선지자 '너머' [16] 2016-07-03 4304
649 성령강림절 예수 따름의 위급성 (눅 9:51-62) [9] 2016-06-26 4839
648 성령강림절 귀신 이야기 (눅 8:26-39) [43] 2016-06-19 7428
647 성령강림절 율법과 십자가 (갈 2:15-21) [37] 2016-06-13 5191
646 성령강림절 울지 말고, 일어나라! (눅 7:11-17) [16] 2016-06-05 6892
645 성령강림절 여호와는 하나님이시다! (왕상 18:20-39) [20] 2016-05-29 6060
644 성령강림절 성령, 진리의 영 (요 16:12-15) [11] 2016-05-22 6705
643 성령강림절 교회는 성령공동체다 (행 2:1-21) [10] 2016-05-15 8784
642 부활절 "속히 오리라." (계 22:12-14, 16-17, 20-21) [16] 2016-05-08 5358
641 부활절 바울과 루디아 (행 16:9-15) [9] 2016-05-01 7570
640 부활절 '서로' 사랑하라. (요 13:31-35) [15] 2016-04-24 8603
639 부활절 예수가 그리스도라는 사실에 대한 증거 (요 10:22-30) [13] 2016-04-17 4331
638 부활절 죽임 당한 어린 양 (계 5:11-14) [9] 2016-04-10 4885
637 부활절 부활의 증인이란? (행 5:27-32) [9] 2016-04-03 4694
636 부활절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 (고전 15:19-26) [7] 2016-03-27 7283
635 사순절 예수 죽다! (눅 23:26-49) file [7] 2016-03-21 5327
634 사순절 마리아를 가만 두라! (요 12:1-8) [16] 2016-03-13 5266
633 사순절 하나님과 화목하라! (고후 5:16-21) [15] 2016-03-06 5363
632 사순절 유예된 심판 (눅 13:1-9) [6] 2016-02-28 5492
631 사순절 영광의 몸으로! (빌 3:17-4:1) [3] 2016-02-21 4460
630 사순절 하나님 여호와를 경배하라! (신 26:1-11) [6] 2016-02-14 4032
629 주현절 변모의 예수, 하나님의 아들 (눅 9:28-36) [3] 2016-02-07 4624
628 주현절 사랑, 하나님의 존재 방식 [9] 2016-01-31 4976
627 주현절 종말의 능력과 현실 (눅 4:14-21) [5] 2016-01-24 3687
626 주현절 하나님이 기뻐하시리라! (사 62:1-5) file [18] 2016-01-17 5948
625 주현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인가? (눅 3:15-17, 21-22) [4] 2016-01-10 4634
624 성탄절 하나님 찬양과 하나님의 축복 (엡 1:3-14) file [6] 2016-01-03 5882
623 성탄절 기독교인 완전 (골 3:12-17) file [5] 2015-12-27 5568
622 성탄절 하나님의 위로 (사 52:7-10) file [4] 2015-12-25 4783
621 대림절 마리아 찬송 (눅 1:46-55) file [8] 2015-12-20 4064
620 대림절 기뻐하고 노래하라! (습 3:14-20) file [10] 2015-12-13 5612
619 대림절 하나님의 구원을 보리라! (눅 3:1-6) file [7] 2015-12-06 4387
618 대림절 예수께서 오실 때에 (살전 3:9-13) [9] 2015-11-29 5434
617 창조절 알파와 오메가 (계 1:4-8) [12] 2015-11-22 5520
616 창조절 하나님 나라의 도래에 대한 질문 (막 13:1-8) [8] 2015-11-15 4357
615 창조절 서기관과 과부 (막 12:38-44) [14] 2015-11-08 6379
614 창조절 쉐마 이스라엘! (신 6:1-9) [4] 2015-11-01 10237
613 창조절 믿음-구원-열림-따름 (막 10:46-52) [6] 2015-10-25 5828
612 창조절 예수는 영원한 대제사장이다 (히 5:1-10) [8] 2015-10-18 5242
611 창조절 '예수 따름'의 문제 (막 10:17-31) [8] 2015-10-11 6686
610 창조절 욥의 운명, 욥의 믿음 (욥 1:1, 2:1-10) [14] 2015-10-04 7146
609 창조절 신앙과 소금 (막 9:38-50) [6] 2015-09-27 7370
608 창조절 고난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11:18-20) [12] 2015-09-20 4462
607 창조절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막 8:27-38) [8] 2015-09-14 5807
606 창조절 행위와 믿음 (약 2:1-10, 14-17) [4] 2015-09-06 4837
605 성령강림절 법과 은총 (신 4:1-2, 6-9) [15] 2015-08-30 3733
604 성령강림절 갈곳 없는 사람들 (요 6:56-69) [15] 2015-08-23 4848
603 성령강림절 성령 가득한 삶 (엡 5:15-20) [10] 2015-08-16 7233
602 성령강림절 하늘의 양식 (요 6:35, 41-51) [8] 2015-08-10 4769
601 성령강림절 영원한 생명의 양식 (요 6:24:35) file [15] 2015-08-02 4765
600 성령강림절 예수와 표적 이야기 (요 6:1-15) [12] 2015-07-26 7280
599 성령강림절 다윗과 예루살렘 성전 [10] 2015-07-19 5699
598 성령강림절 세례 요한의 죽음 (막 6:14-29) [10] 2015-07-13 12529
597 성령강림절 은혜의 자족성 (고후 12:2-10) [13] 2015-07-05 5421
596 성령강림절 '달리다굼' 말씀하시다 (막 5:21-24, 35-43) [10] 2015-06-28 6641
595 성령강림절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 (삼상 17:32-49) [8] 2015-06-21 13419
594 성령강림절 씨 비유 (막 4:26-34) [13] 2015-06-15 7373
593 성령강림절 하늘의 영원한 집 (고후 4:13-5:1) [6] 2015-06-07 4522
592 성령강림절 상투스 상투스 상투스 (사 6:1-8) [11] 2015-05-31 4313
591 성령강림절 성령의 도우심(롬 8:22-27) [14] 2015-05-24 7012
590 부활절 사도의 직무 (행 1:15-17, 21-26) [12] 2015-05-17 4501
589 부활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요일 5:1-6) [6] 2015-05-10 4516
588 부활절 예수는 참 포도나무다 (요 15:1-8) [8] 2015-05-03 8631
587 부활절 믿음과 사랑의 계명 (요일 3:16-24) [5] 2015-04-26 5538
586 부활절 몸의 부활 (눅 24:36-48) [12] 2015-04-19 6089
585 부활절 못 보고 믿는 자의 복 (요 20:19-31) [8] 2015-04-12 5984
584 부활절 "내가 주를 보았다!" (요 20:1-18) [8] 2015-04-05 4435
583 사순절 고난의 그리스도 (사 50:4-9) [8] 2015-03-29 4507
582 사순절 하나님의 영광, 그리스도의 영광 [4] 2015-03-22 4435
581 사순절 믿음의 능력 (요 3:14-21) [14] 2015-03-15 5450
580 사순절 십자가는 하나님의 능력이다 (고전 1:18-25) [10] 2015-03-08 5660
579 사순절 생명과 존재의 근원 (롬 4:13-25) [7] 2015-03-02 4604
578 사순절 약속의 하나님 (창 9:8-17) [2] 2015-02-22 6298
577 주현절 하나님의 사랑하는 아들 (막 9:2-9) [4] 2015-02-15 4417
576 주현절 복음에 참여한다는 것 (고전 9:16-23) [4] 2015-02-08 6506
575 주현절 악령과 예수 (막 1:21-28) [2] 2015-02-02 4671
574 주현절 만물의 무상 앞에서 (고전 7:29-31) [12] 2015-01-25 5365
573 주현절 나다나엘의 신앙 너머 (요 1:43-51) 2015-01-18 6443
572 주현절 태초에 ... (창 1:1-5) [7] 2015-01-11 6120
571 성탄절 말씀이 육신이 되어 ... (요 1:10-18) [4] 2015-01-04 8790
570 성탄절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는 것 (갈 4:4-7) [7] 2014-12-28 6065
569 대림절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 (눅 1:26-38) [11] 2014-12-22 6924
568 대림절 초림과 재림 사이에서 (살전 5:16-24) [6] 2014-12-14 4704
567 대림절 그는 목자시다 (사 40:1-11) [2] 2014-12-08 6749
566 대림절 그 날과 그 때 (막 13:24-37) [8] 2014-11-30 7058
565 창조절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엡 1:15-23) [4] 2014-11-23 7873
564 창조절 네 하나님 여호와를 기억하라! (신 8:7-18) [6] 2014-11-16 6314
563 창조절 "주께서 강림하실 때까지" (살전 4:13-18) [8] 2014-11-09 6712
562 창조절 끝까지 견디는 자 (마 24:1-14) [5] 2014-11-03 715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