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1

눈물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8:18-9:1)

창조절 조회 수 8613 추천 수 0 2016.09.18 18:27:24
설교듣기 : https://youtu.be/E0WFJ8JRuS4 
성경본문 : 예레미야 8:18-9:1 

눈물의 선지자 예레미야

8:18-9:1, 창조절 셋째 주일, 2016918

 

18 슬프다 나의 근심이여 어떻게 위로를 받을 수 있을까 내 마음이 병들었도다 19 딸 내 백성의 심히 먼 땅에서 부르짖는 소리로다 여호와께서 시온에 계시지 아니한가, 그의 왕이 그 가운데 계시지 아니한가 그들이 어찌하여 그 조각한 신상과 이방의 헛된 것들로 나를 격노하게 하였는고 하시니 20 추수할 때가 지나고 여름이 다하였으나 우리는 구원을 얻지 못한다 하는도다 21 딸 내 백성이 상하였으므로 나도 상하여 슬퍼하며 놀라움에 잡혔도다 22 길르앗에는 유향이 있지 아니한가 그 곳에는 의사가 있지 아니한가 딸 내 백성이 치료를 받지 못함은 어찌 됨인고 91절 어찌하면 내 머리는 물이 되고 내 눈은 눈물 근원이 될꼬 죽임을 당한 딸 내 백성을 위하여 주야로 울리로다

 

예레미야 선지자가 활동하던 시기는 기원전 7세기 초부터 6세기 말입니다. 예레미야의 조국 유대가 매우 위태로운 시절이었습니다. 유대는 당시 바벨론으로부터 크게 두 차례에 걸쳐 침략을 받았습니다. 한번은 기원전 597년입니다. 유대는 무조건 항복하는 조건으로 멸망만은 면했습니다. 대신 바벨론이 원하는 조건을 들어주어야만했습니다. 정치인들과 지식인들이 볼모로 잡혀갔고, 값진 궁정 집기들도 내주어야만 했습니다. 그 뒤로 반복해서 조공도 바쳤을 테지요. 유대는 이집트의 힘을 빌려 바벨론과 전쟁을 벌였습니다. 결국 기원전 587년에 예루살렘이 바벨론에 의해서 함락되었습니다. 왕궁은 물론이고 제사를 드리는 예루살렘 성전도 무너졌습니다. 다윗으로부터 시작된 유대 왕조도 끝났습니다. 이씨조선 왕조가 1910년 한일합병조약에 의해서 끝장난 것과 비슷합니다. 이런 역사의 소용돌이 한 중심에서 살았던 예레미야는 그 어떤 선지자보다 보다 훨씬 더 격정적인 인물이었습니다. 그는 눈물의 선지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는 예레미야가 남긴 글을 읽을 때 뭔가 마음이 뜨거워지기는 하지만 우리와는 거리가 먼 이야기로 느낍니다. 두 가지 점에서 그렇습니다. 하나는 예레미야와 우리 사이에 놓인 시간적인 차이입니다. 5백 년 전 사람이라고 해도 거리가 멀게 느껴지는데, 예레미야는 25백 년 전 사람이니 오죽하겠습니까. 그러나 냉정하게 생각하면 시간의 차이도 별 것 아닙니다. 인류 조상인 호모에렉투스가 출현한 3백만 년 전을 생각하면 25백년은 거의 같은 시간입니다. 중요한 것은 예레미야의 생각을 우리가 얼마나 가깝게 따라갈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같은 시대에 살면서도 훨씬 더 멀게 느껴지는 사람이 많다는 걸 여러분들은 경험할 겁니다. 다른 하나는 예레미야가 처한 상황과 우리의 상황 사이에 놓인 차이입니다. 예레미야는 풍전등화와 같은 운명에 처한 조국에 대한 염려로 늘 가슴이 저렸습니다. 눈물이 마를 날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남북분단이라는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긴 하지만 예레미야의 경우와는 다릅니다. 우리는 주로 개인의 일상에 대한 염려로 시간을 보냅니다. 우리 입장에서 예레미야 같은 사람은 예외적인 경우입니다. 그래서 그의 글을 읽을 때 귀한 말씀이기는 하지만 우리와는 거리가 멀다고 느낍니다. 우리 모두가 예레미야처럼 영성의 대가가 될 수는 없습니다. 우리 모두 일상보다는 조국에 대한 걱정으로 밤을 지새울 수는 없습니다. 각각의 분수에 맞게 자신과 가족, 그리고 나라와 사회 공동체를 위해서 살면 됩니다. 그러나 어떤 경우라 하더라 하더라도 하나님 신앙만은 정확하게 붙들어야 한다는 점에서 예레미야나 우리 같은 평범한 기독교인이나 다를 게 없습니다. 예레미야의 글을 통해서 우리는 그의 사회적 안목이나 정치적 판단을 배우는 게 아니라 하나님 신앙을 배우는 것입니다. 그게 가능하다면 비록 우리와 전혀 다른 상황에서 기록된 말씀이지만 예레미야의 글은 오늘도 살아있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부족할 게 없습니다.

 

하나님 부재

예레미야는 오늘 설교 본문 18절에서 자기의 영적 소회를 이렇게 토로합니다. ‘슬프다 나의 근심이여 어떻게 위로를 받을 수 있을까 내 마음이 병들었도다.’ 이 짧은 문장에서 우리는 예레미야의 심정이 어땠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는 슬프고, 근심에 차 있고, 위로가 필요하고, 마음에 병이 들었습니다. 여러분들 중에서 예레미야의 심정과 비슷한 것을 경험한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모든 것이 절망적인 상태로 떨어지는 것입니다. 경제적으로 회복하기 어려운 손실을 당했거나, 가족으로부터 배신을 당하거나, 큰 질병에 걸렸을 때 이런 심정이 됩니다. 아무 이유 없이 그런 일을 당할 수도 있고, 자신이 잘못을 저질러서 그렇게 될 수도 있습니다. 세상에서 벌어지는 것이 다 우리의 뜻대로만 진행되지 않습니다. 언제 어느 때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릅니다. 실제로 큰 재난을 당하는 경우만이 아니라 다 평안하다고 생각하는 경우에도 슬픔과 근심과 마음의 병을 경험합니다. 더 깊은 차원에서 보면 아무리 행복한 일이 많다고 하더라도, 그래서 행복에 겨워 고함치고 싶다 하더라도 슬픔과 허무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 언젠가는 죽어야 할 인간의 실존이라는 게 원래 그렇습니다. 마치 칠흑같이 어둔 밤에 낭떠러지가 앞에 놓인 길을 차를 몰고 가는 거와 같습니다. 인간의 이런 실존이 바로 하나님 부재입니다. 절대자의 외면입니다. 영적인 고아의 길을 가는 것입니다. 예레미야는 유대 민족의 영적 실존을 19절에서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공동번역으로 읽겠습니다.

 

야훼께서 시온에 안 계시는가? 왕 노릇 그만 하시려고 물러나셨는가? 이렇듯이 내 딸, 내 백성이 신음하는 소리가 전국 방방곡곡에서 들려옵니다. 그런데 어찌하여 아직도 우상을 섬기며 내 속을 썩여 주느냐? 어찌하여 남의 나라 허수아비를 들여다가 섬기며 내 속을 썩여 주느냐?

 

예레미야는 19절에서 유대 예루살렘 주민들의 주장과 여호와 하나님의 말씀을 대비시킵니다. 예루살렘 주민들은 여호와께서 자신들과 함께 하지 않으시며 왕으로서 통치하지 않는 거 같다고 신음합니다. ‘하나님 부재로 인한 절망입니다. 당시 유대는 주변의 열강들에게 심한 압력을 받고 있었습니다. 고래 싸움에 새우등 터지는 격이었습니다. 바벨론 제국의 말을 들어야 할지, 이집트의 말을 들어야 할지 갈팡질팡했습니다. 말들은 많았지만 유대를 살릴 수 있는 확실한 길은 눈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모두가 불안해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예레미야는 유대 백성들이 하나님을 경험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았습니다.

25백년이 지난 오늘도 우리는 이런 하나님 부재 현상을 똑같이 경험합니다. 삶의 방향을 잡지 못합니다. 삶의 토대가 흔들립니다. 지난 913일 화요일 밤에 경주에서 큰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대한민국 지진관측 이래로 가장 강력한 지진이었다고 합니다. 크게 놀란 분들도 있고, 그러려니 하고 지난 분들도 있을 겁니다. 저는 후자에 속합니다. 지진은 지구가 살아있다는 증거니까, 즉 지구 차원에서 생명을 가능하게 하는 현상이니까 우리가 무조건 배척할 것은 아닙니다. 어쨌든지 지진이 일어나면 무엇을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방향이 잡히지 않습니다. 몇 가지 요령은 있지만 그것으로 문제가 다 해결되는 게 아닙니다. 사실은 지진만이 아니라 우리 삶의 토대를 흔드는 일들은 우리 주변에 많습니다. 여러분들은 그것이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 건강, 가족이나 인간관계 등등인가요?

, 건강, 가족 등등이 소중하기는 하지만 그것이 삶의 근본 토대는 아닙니다. 돈이 없을 때는 돈이 절대적인 것처럼 생각됩니다. 그건 어쩔 수 없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걸 삶의 토대로 여깁니다. 돈이 넉넉해지면 돈이 절대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넉넉한 돈으로 내면의 삶이 풍요로워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돈으로 인해서 오히려 삶이 더 꼬이거나 복잡해질 수 있습니다. 건강도 그렇습니다. 병에 걸리거나 허약한 사람들에게는 건강이 절대적인 것처럼 생각되지만 건강한 사람은 그것으로 만족하지 못합니다. 건강하기 때문에 오히려 삶이 더 복잡해질 수 있습니다. 오해는 마십시오. 돈과 건강이 없어도 행복하게 살 수 있다거나 돈과 건강을 찾는 게 잘못된 거라고 말씀드리는 게 아닙니다. 그것이 절대적인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아는 게 중요합니다. 이런 걸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래서 그런 것에 과도할 정도로 집착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다만 돈과 건강이 확보되지 않으면 삶이 피곤해지니까 돈도 벌고 건강을 챙기려고 합니다. 그런 방식의 삶을 아무도 비판할 수 없습니다. 저도 그렇게 살고 있습니다. 문제는 대충 좋은 게 좋다는 방식으로 살다가는 결국 삶의 중심을 놓친다는 사실입니다. 지금도 구도 수행의 방식으로 사는 사람들이 가장 먼저 하는 게 삶 앞에서 단독자로 서는 것입니다. 돈을 거절하고, 몸을 고행에 이르기 까지 절제합니다. 그들은 돈과 건강을 비롯한 그 어떤 것도 필요하지 않는 상황인 무덤 안에 들어가 있는 순간을 현재의 삶에서 경험하려는 것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전문 구도자처럼 살지는 못하지만 삶의 방향만은 그들의 것과 같아야 합니다. 우리가 무조건 추종하는 대상으로는 삶의 토대가 흔들리는 것을 막을 수 없습니다.

이제 삶의 궁극적인 토대가 무엇인지 감이 잡혔을 겁니다. 삶의 토대는 하나님입니다. 삶의 토대가 흔들린다는 것은 하나님의 부재에 떨어진다는 것입니다. 물론 하나님이 없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말 그대로 무소부재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우리가 그를 경험하지 못할 수는 있습니다. 기독교 신앙으로 살아가는 사람들도 여기에 예외가 아닙니다. 어쩌면 우리의 상황이 더 심각한지도 모릅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세상 사람들이야 그럴 수밖에 없지만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은 달라야 하니까 말입니다. 지난 주일의 설교 본문에 나오는 잃은 양을 찾아 나선 양치기와 잃은 드라크마를 찾으러 등불을 손에 들고 집안을 샅샅이 뒤진 여자의 절박한 심정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하나님 부재를 너무나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예레미야는 예루살렘 주민들의 부르짖음을 하나님 부재로 규정한 다음에 이제 하나님의 입장을 이렇게 전합니다. “어찌하여 아직도 우상을 섬기며 내 속을 썩여 주느냐? 어찌하여 남의 나라 허수아비를 들여다가 섬기며 내 속을 썩여 주느냐?” 예레미야가 볼 때 예루살렘 백성들은 하나님의 속을 썩였습니다. 하나님이 없다는 사실로 인해서 부르짖는 사람들이 하나님을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다른 큰 나라의 우상을 섬겼습니다. 우상을 섬기는 것이 바로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그들은 생각했을 겁니다. 하나님은 손에 잡히지 않지만 우상은 일단 보기에도 그럴 듯해 보입니다. 이게 유대 백성들의 운명을 파탄에 떨어지게 한 악순환이었습니다. 하나님을 경험하지 못하니까 우상을 따르게 되고, 우상을 따르게 되니까 하나님과는 점점 더 거리가 멀어집니다. 그건 곧 그들이 구원을 얻지 못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의사의 치료 행위로 비교해서 설명했습니다. 22절입니다.

 

길르앗에는 유향이 있지 아니한가 그곳에는 의사가 있지 아니한가 딸 내 백성이 치료를 받지 못함은 어찌 됨인고...

 

유대 백성들은 위로를 받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안식과 평화가 없었습니다. 참된 만족을 몰랐습니다. 나라가 위기에 처했으니 늘 불안한 것은 분명해보입니다. 우리나라가 일제 지배를 받을 때와 비슷합니다. 그런 어려운 상황 자체가 결정적인 문제는 아닙니다. 어렵다고 하더라도 위로를 받을 수 있으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아무리 가난해도 가족이 서로 마음을 하나로 모을 수 있다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거와 같습니다. 유대 백성들은 그런 위로를 얻지 못했습니다. 어떤 이들은 거짓 위로에 속았을 겁니다. 하나님이 곧 우리를 바벨론의 억압에서 풀어주실 것이라고, 요즘 말로 부자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그런 말은 듣기에 솔깃합니다. 위로받을만합니다. 그러나 그런 주장은 현실을 호도하는 것이라서 잠시 위로를 주는 것 같다가 곧 크게 실망하게 합니다.

 

예레미야의 눈물

예레미야는 하나님의 구원에서도 멀어지고 치료도 안 되는 조국 유대와 그 백성들이 처한 상황 앞에서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9:1절을 공동번역으로 읽을 테니 들어보십시오.

 

내 머리가 우물이라면, 내 눈이 눈물의 샘이라면, 밤낮으로 울 수 있으련만, 내 딸 내 백성의 죽음을 곡할 수 있으련만

 

문학적으로 세련된 문장입니다. ‘내 머리가 우물이라면, 내 눈이 눈물의 샘이라면...’이라고 했습니다. 어린 딸을 잃고 장례를 치르는 이웃의 슬픔에 동참하고 싶어 하는 마음입니다. 이런 글을 읽을 때마다 우리가 너무 이기적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예레미야처럼 조국과 백성들을 위해서 눈물을 흘리지는 못합니다. 나라가 왜 이 모야 이 꼴이야.’ 하면서 비판할 수는 있지만 영혼의 눈물을 흘리지는 못합니다. 비판도 연민을 바탕으로 해야 합니다. 그런 연민이 없이는 그 어떤 비판도 진정성을 의심받지 않을 수 없습니다. 남을 불쌍히 여기는 연민이 바로 눈물입니다.

예레미야의 눈물은 값싼 동정심이 아닙니다. 그런 동정심은 서로의 삶을 오히려 파괴할 수 있습니다. 예레미야의 눈물은 하나님의 마음입니다. 그는 하나님의 마음으로 조국 유대와 그 백성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마음은 인간 실존의 가장 깊은 차원을 가리킵니다. 모든 피조물들이 죽어야 한다는 차원입니다. 시편 기자는 곳곳에서 그런 말을 했습니다. 바울도 롬 8:22,23절에서 이렇게 피조물의 탄식을 말합니다. “우리는 모든 피조물이 오늘날까지 다 함께 신음하며 진통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피조물만이 아니라 성령을 하느님의 첫 선물로 받은 우리 자신도 하느님의 자녀가 되는 날과 우리의 몸이 해방될 날을 고대하면서 속으로 신음하고 있습니다.” 죽어야 할 피조물의 운명인데도 불구하고 살아있는 동안에 여전히 삶의 토대가 흔들린다는 사실을 볼 때 예레미야는 조국 유대와 예루살렘 주민들을 위해서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런 마음으로 예레미야는 유대 왕과 귀족들과 다른 선지자들을 향해서 유대 민족이 나가야 할 길을 제시했습니다. 그의 주장은 옳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하나님의 마음으로 세상과 사람과 나라와 이웃을 대했다는 것만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제가 예레미야처럼 영적인 대가는 못되지만 세상을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약간이나마 따라가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가장 가깝게는 가족입니다. 아내가 불쌍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습니다. 아내를 처음 보았을 때가 19771월이니까 아내 나이가 19살이었습니다. 40년 가까이 흘러서 금년에 아내 나이가 58세입니다. 곧 더 늙어 죽겠지요. 불쌍합니다. 딸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교우들도 불쌍하게 보일 때가 많습니다. 아무리 발버둥 쳐도 이런 운명에서 벗어날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우리 인생의 가장 깊은 자리에는 눈물이 자리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매일 눈물만 흘리고 살아야 한다는 말씀이 아니라는 것은 여러분이 이미 알 것입니다. 예레미야도 매일 눈물만 흘린 게 아닙니다. 분노할 때는 분노하고, 싸울 때는 싸우고, 즐거워할 때는 즐거워했습니다. 예레미야의 눈물은 하나님을 찾으라는 강력한 요구입니다. 더 이상 우상에게 자신들의 운명을 맡기지 말라는 경고입니다. 이런 점에서 예레미야의 눈물은 인류 구원을 위한 거룩한 사건입니다. 그의 눈물은 예루살렘을 바라보면서 눈물을 흘리신 예수님에게서(19:41) 완성되었습니다.


profile

[레벨:17]부스러기 은혜

September 18, 2016
*.138.52.79

한 하나님을 함께 섬기는,

그래서 이젠 죽음의 두려움으로부터 자유한 자가 되어
영생의 소망을 갖고 살게 되었음에도
스물스물 죽음의 그림자가 엄습해오는
내 골육들의 운명을 바라보면서
깊은 연민을 갖게 됨은 왜일까요?

너나 할것없이 죽음을 향해 치닫는,
존재가 흔적도 없이 소멸되고마는
인생의 허망함 탓인가요?
아니면 죽음에 대한 태생적인 두려움때문일까요?
내가 그 골육을 위해 해줄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는 처절한 무력감때문일까요?
그런 운명의 종말을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고 살아가는

그 골육에 대한 그 분의 안타까움을 품기때문일까요?
영원하신 그 분앞에서 아침 안개같은

우리 실존의 절대적 한계에 대한 풀리지 않는그 영겁의 비밀 앞에 선,
먼지같고 티끌같은 지극히 작은 나란 존재에 대한 자기 연민, 자기 동정 탓인가요?

연민과 눈물이 끊이지 않는
우리네 인생의 발가벗은 실존의 민낯을 꿰똟어 보시고
당신도 눈물을 흘리시며
그 연민과 눈물에 평생을 갇혀 살아갈수 밖에 없는 우리를

그 비참한 운명에서 값없이 구원해주신
예수님의 마음을 묵상해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September 18, 2016
*.164.153.48

예,

저 나락으로 떨어지는 깊고 어두운 실존을 정직하게 들여다볼 때만

구원의 빛을 경험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런 구원의 빛을 경험한 사람만이

참된 의미에서 타인을 향한 연민이 가능하겠지요.

profile

[레벨:17]홍새로

September 21, 2016
*.224.15.62

돈,건강, 가족이 삶의 토대 인줄로 알고 살았습니다.
필요는 하지만 절대적이 아니라 함을 이제 알아들었습니다. 그 어떤것도 필요하지 않은 무덤에 들어가는 순간을 현재의 삶에서 경험하지 못한다면, 안식과 평화를 잃으며, 참된 만족을 얻을수 없음을 알게되었습니다.이러한 믿음이 없었다면, 방송과 소문에 의한지진에 대한것들이 더 큰 두려움을 주었을 것입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September 22, 2016
*.113.98.156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무덤이 한편으로는 두려운 게 분명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안식의 기회이기도 합니다.

그 안식은 단순히 미래의 것이 아니라

오늘의 삶에도 결정적인 힘으로 작용합니다.

특히 예수의 십자가 죽음과 부활에 근거해서 살아가는 기독교인들에게는

죽음이 더 결정적인 순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든 것으로부터의 단절이면서

모든 것과의 일치가 거기서 일어날 테니까요.

profile

[레벨:21]주안

September 23, 2016
*.69.199.48

지난 17일 저의 어머님께서 별세하셨습니다.

예레미야 선지자의 눈물은 아니지만,

4남 2녀를 위하여 일생을 바치셨기에,

참으로 안타깝고 슬펐기에 많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요즘 83세의 나이는 젊은 편인데 갑자기 뇌경색과 파킨슨으로

쓰러지신 후 1년여 병상에 누워 계셨지만

정신 만은 또렷하게 유지하시고

마지막엔 물도 못 삼키고, 말도 잘 못하셨지만

기도하면 아멘!의 입모양을 보여주셨지요.


주님의 품에 안기어 영생복락을 누리실 것이라 믿으니

한편으론 감사합니다.

다시 한번 생명의 고귀함과 신비함, 오묘함을,

죽음의 슬픔과 부활의 기대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항상 우리와 함께 하시는 주님을 믿드시

언제고 우리에게 찾아올 죽음을 맞이할 준비를

하여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September 23, 2016
*.113.106.54

주안 님, 심심한 조의를 표합니다.

어머님의 사랑을 뜸뿍 받은 분이라

그 누구보다도 행복하십니다.

하나님의 비밀 안에서 재회할 순간이 올 겁니다.

profile

[레벨:21]주안

September 23, 2016
*.69.199.48

고맙습니다!
슬프지만 행복합니다!
주님 품안에서 반가운 만남의 그날을 기대합니다.

profile

[레벨:7]소명

September 23, 2016
*.143.125.39

매주마다 주시는 말씀속에서 답을 찾아갑니다.

비판하지 말라는 구절들을 애써 피해 다녔는데

연민을 바탕으로한 비판이라 하시니 정리가 됩니다.

예레미야의 눈물이 하나님의 마음이라

이땅에 작은 예레미야가 넘쳐나길 소망합니다.

 

profile

[레벨:97]정용섭

September 23, 2016
*.113.106.54

ㅎㅎ '비판'이라는 말을 피해다녔다니,

그 마음 고생이 이해가 됩니다.

우리가 작은 예수는 될 수 없지만

작은 예레미야는 되어야겠지요.

저도 모든 이들을 향한 연민의 깊이로 더 내려가볼까 합니다.

성령이 도와주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창조절 눈물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8:18-9:1) [9] 2016-09-18 8613
660 창조절 하나님의 기쁨 (눅 15:1-10) [21] 2016-09-11 9333
659 창조절 예수의 제자로 산다는 사실 (눅 14:25-33) [15] 2016-09-04 5441
658 성령강림절 천국식탁 이야기 (눅 14:1, 7-14) [22] 2016-08-28 6927
657 성령강림절 예레미야의 소명 (렘 1:4-10) [9] 2016-08-21 6046
656 성령강림절 예수는 불이다! (눅 12:49-56) [18] 2016-08-15 5632
655 성령강림절 믿음의 길 (히 11:1-3, 8-16) [19] 2016-08-07 6771
654 성령강림절 "나는 하나님이다." (호 11:1-11) [11] 2016-07-31 4332
653 성령강림절 "이렇게 기도하라!" (눅 11:1-13) [28] 2016-07-24 7127
652 성령강림절 마리아의 좋은 선택 (눅 10:38-42) [15] 2016-07-17 7738
651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아들의 나라 (골 1:1-14 [9] 2016-07-11 5215
650 성령강림절 이스라엘의 선지자 '너머' [16] 2016-07-03 4302
649 성령강림절 예수 따름의 위급성 (눅 9:51-62) [9] 2016-06-26 4825
648 성령강림절 귀신 이야기 (눅 8:26-39) [43] 2016-06-19 7410
647 성령강림절 율법과 십자가 (갈 2:15-21) [37] 2016-06-13 5188
646 성령강림절 울지 말고, 일어나라! (눅 7:11-17) [16] 2016-06-05 6883
645 성령강림절 여호와는 하나님이시다! (왕상 18:20-39) [20] 2016-05-29 6053
644 성령강림절 성령, 진리의 영 (요 16:12-15) [11] 2016-05-22 6676
643 성령강림절 교회는 성령공동체다 (행 2:1-21) [10] 2016-05-15 8775
642 부활절 "속히 오리라." (계 22:12-14, 16-17, 20-21) [16] 2016-05-08 5349
641 부활절 바울과 루디아 (행 16:9-15) [9] 2016-05-01 7560
640 부활절 '서로' 사랑하라. (요 13:31-35) [15] 2016-04-24 8580
639 부활절 예수가 그리스도라는 사실에 대한 증거 (요 10:22-30) [13] 2016-04-17 4329
638 부활절 죽임 당한 어린 양 (계 5:11-14) [9] 2016-04-10 4872
637 부활절 부활의 증인이란? (행 5:27-32) [9] 2016-04-03 4690
636 부활절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 (고전 15:19-26) [7] 2016-03-27 7275
635 사순절 예수 죽다! (눅 23:26-49) file [7] 2016-03-21 5315
634 사순절 마리아를 가만 두라! (요 12:1-8) [16] 2016-03-13 5258
633 사순절 하나님과 화목하라! (고후 5:16-21) [15] 2016-03-06 5352
632 사순절 유예된 심판 (눅 13:1-9) [6] 2016-02-28 5481
631 사순절 영광의 몸으로! (빌 3:17-4:1) [3] 2016-02-21 4459
630 사순절 하나님 여호와를 경배하라! (신 26:1-11) [6] 2016-02-14 4028
629 주현절 변모의 예수, 하나님의 아들 (눅 9:28-36) [3] 2016-02-07 4621
628 주현절 사랑, 하나님의 존재 방식 [9] 2016-01-31 4967
627 주현절 종말의 능력과 현실 (눅 4:14-21) [5] 2016-01-24 3684
626 주현절 하나님이 기뻐하시리라! (사 62:1-5) file [18] 2016-01-17 5947
625 주현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인가? (눅 3:15-17, 21-22) [4] 2016-01-10 4631
624 성탄절 하나님 찬양과 하나님의 축복 (엡 1:3-14) file [6] 2016-01-03 5875
623 성탄절 기독교인 완전 (골 3:12-17) file [5] 2015-12-27 5558
622 성탄절 하나님의 위로 (사 52:7-10) file [4] 2015-12-25 4773
621 대림절 마리아 찬송 (눅 1:46-55) file [8] 2015-12-20 4062
620 대림절 기뻐하고 노래하라! (습 3:14-20) file [10] 2015-12-13 5603
619 대림절 하나님의 구원을 보리라! (눅 3:1-6) file [7] 2015-12-06 4383
618 대림절 예수께서 오실 때에 (살전 3:9-13) [9] 2015-11-29 5426
617 창조절 알파와 오메가 (계 1:4-8) [12] 2015-11-22 5506
616 창조절 하나님 나라의 도래에 대한 질문 (막 13:1-8) [8] 2015-11-15 4352
615 창조절 서기관과 과부 (막 12:38-44) [14] 2015-11-08 6368
614 창조절 쉐마 이스라엘! (신 6:1-9) [4] 2015-11-01 10226
613 창조절 믿음-구원-열림-따름 (막 10:46-52) [6] 2015-10-25 5820
612 창조절 예수는 영원한 대제사장이다 (히 5:1-10) [8] 2015-10-18 5234
611 창조절 '예수 따름'의 문제 (막 10:17-31) [8] 2015-10-11 6674
610 창조절 욥의 운명, 욥의 믿음 (욥 1:1, 2:1-10) [14] 2015-10-04 7141
609 창조절 신앙과 소금 (막 9:38-50) [6] 2015-09-27 7362
608 창조절 고난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11:18-20) [12] 2015-09-20 4461
607 창조절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막 8:27-38) [8] 2015-09-14 5801
606 창조절 행위와 믿음 (약 2:1-10, 14-17) [4] 2015-09-06 4832
605 성령강림절 법과 은총 (신 4:1-2, 6-9) [15] 2015-08-30 3730
604 성령강림절 갈곳 없는 사람들 (요 6:56-69) [15] 2015-08-23 4841
603 성령강림절 성령 가득한 삶 (엡 5:15-20) [10] 2015-08-16 7228
602 성령강림절 하늘의 양식 (요 6:35, 41-51) [8] 2015-08-10 4768
601 성령강림절 영원한 생명의 양식 (요 6:24:35) file [15] 2015-08-02 4763
600 성령강림절 예수와 표적 이야기 (요 6:1-15) [12] 2015-07-26 7267
599 성령강림절 다윗과 예루살렘 성전 [10] 2015-07-19 5693
598 성령강림절 세례 요한의 죽음 (막 6:14-29) [10] 2015-07-13 12499
597 성령강림절 은혜의 자족성 (고후 12:2-10) [13] 2015-07-05 5412
596 성령강림절 '달리다굼' 말씀하시다 (막 5:21-24, 35-43) [10] 2015-06-28 6627
595 성령강림절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 (삼상 17:32-49) [8] 2015-06-21 13398
594 성령강림절 씨 비유 (막 4:26-34) [13] 2015-06-15 7364
593 성령강림절 하늘의 영원한 집 (고후 4:13-5:1) [6] 2015-06-07 4520
592 성령강림절 상투스 상투스 상투스 (사 6:1-8) [11] 2015-05-31 4310
591 성령강림절 성령의 도우심(롬 8:22-27) [14] 2015-05-24 7012
590 부활절 사도의 직무 (행 1:15-17, 21-26) [12] 2015-05-17 4497
589 부활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요일 5:1-6) [6] 2015-05-10 4510
588 부활절 예수는 참 포도나무다 (요 15:1-8) [8] 2015-05-03 8618
587 부활절 믿음과 사랑의 계명 (요일 3:16-24) [5] 2015-04-26 5528
586 부활절 몸의 부활 (눅 24:36-48) [12] 2015-04-19 6088
585 부활절 못 보고 믿는 자의 복 (요 20:19-31) [8] 2015-04-12 5979
584 부활절 "내가 주를 보았다!" (요 20:1-18) [8] 2015-04-05 4431
583 사순절 고난의 그리스도 (사 50:4-9) [8] 2015-03-29 4502
582 사순절 하나님의 영광, 그리스도의 영광 [4] 2015-03-22 4435
581 사순절 믿음의 능력 (요 3:14-21) [14] 2015-03-15 5439
580 사순절 십자가는 하나님의 능력이다 (고전 1:18-25) [10] 2015-03-08 5659
579 사순절 생명과 존재의 근원 (롬 4:13-25) [7] 2015-03-02 4600
578 사순절 약속의 하나님 (창 9:8-17) [2] 2015-02-22 6285
577 주현절 하나님의 사랑하는 아들 (막 9:2-9) [4] 2015-02-15 4414
576 주현절 복음에 참여한다는 것 (고전 9:16-23) [4] 2015-02-08 6503
575 주현절 악령과 예수 (막 1:21-28) [2] 2015-02-02 4665
574 주현절 만물의 무상 앞에서 (고전 7:29-31) [12] 2015-01-25 5357
573 주현절 나다나엘의 신앙 너머 (요 1:43-51) 2015-01-18 6433
572 주현절 태초에 ... (창 1:1-5) [7] 2015-01-11 6114
571 성탄절 말씀이 육신이 되어 ... (요 1:10-18) [4] 2015-01-04 8765
570 성탄절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는 것 (갈 4:4-7) [7] 2014-12-28 6063
569 대림절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 (눅 1:26-38) [11] 2014-12-22 6923
568 대림절 초림과 재림 사이에서 (살전 5:16-24) [6] 2014-12-14 4701
567 대림절 그는 목자시다 (사 40:1-11) [2] 2014-12-08 6747
566 대림절 그 날과 그 때 (막 13:24-37) [8] 2014-11-30 7037
565 창조절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다 (엡 1:15-23) [4] 2014-11-23 7849
564 창조절 네 하나님 여호와를 기억하라! (신 8:7-18) [6] 2014-11-16 6312
563 창조절 "주께서 강림하실 때까지" (살전 4:13-18) [8] 2014-11-09 6704
562 창조절 끝까지 견디는 자 (마 24:1-14) [5] 2014-11-03 714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