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경험(5)

조회 수 11599 추천 수 0 2009.05.09 20:44:24
 

하나님 경험(5)

하나님 경험과 테니스


언제부턴가 테니스의 감각을 잃어버렸다. 감각을 잃어버렸다는 건 라켓과 볼의 타점이 미묘하게 흐트러졌다는 뜻이다. 가장 큰 이유는 일단 체력적인 것인지 모르겠다. 볼을 정확하게 치려면 일단 자세를 안정적으로 가져가야 하는데, 체력이 예전같이 않으니까 그게 흐트러진다. 모든 운동이 그렇겠지만 테니스도 역시 하체가 흔들리지 않아야 상체도 역시 흔들리지 않는다. 아무리 공과 직접 만나는 상체를 정확하게 유지하려고 해도 하체가 그걸 받쳐주지 않으면 말짱 ‘황’이다.

체력이 받쳐주지 않는다고 해서 완전히 모든 게 흐트러지는 건 아니다. 모자라는 체력을 그 나름으로 효과적으로 운용하면 예전 같지는 않아도 거의 비슷한 상태를 끌어갈 수 있다. 문제는 체력이 줄었는데도 불구하고 옛날 같은 기분으로 테니스에 임한다는 것이다. 라켓의 스윙을 빨리 할 만큼의 체력이 모자라면 그것에 따라서 약간 일찍 출발해야 하는데, 마음만 앞설 뿐이지 실제로 몸이 따라주지 않을 때 라켓과 볼의 관계에 균열이 생긴다. 자신의 체력을 충분히 감안해서 지금 나에게 필요한 마음의 자세는 이런 체력의 저하를 순순히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런데 그게 생각처럼 쉽지 않다. 마음만은 청춘이라는 말처럼 테니스장에 들어서면 늘 30대, 40대 기분이 된다. 네 다섯 게임을 계속해도 별로 힘들다고 느끼지 않던, 그 다음날 후유증도 거의 없었던 그때의 기분 말이다.

테니스에서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 걸까? 약간의 기분과 정신 태도에 따라서 그 결과가 크게 달라지는 이유가 무엇일까? 왜 기분이 실제 운동 행위 자체에 영향을 마치는 걸까? 여기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서 다양한 해명이 가능하겠지만, 테니스의 토대에서 본다면 사람의 손에 잡힌 라켓과 테니스공과의 관계가 거의 무한에 가까울 정도로 미묘하다는 데에 있다. 라켓과 공 사이에 무한에 가까운 빈틈이 있다는 말이다. 사람은 그 빈틈을 비집고 들어가서 정확한 관계를 만들어내야 한다. 만약 이 빈틈이 단조롭다면, 선택지가 거의 없다면 여기에는 사람의 기분이 들어갈 수 없다. 예컨대 톱으로 나무를 자를 때는 기분이 별로 중요하지 않다. 나무와 톱 사이의 관계가 단조롭기 때문이다. 나무가 정지해 있고, 그 나무에 톱도 이미 고정해 있다는 말이다.

이에 반해 테니스공은 살아있으며, 그것을 잡아내야 할 사람도 역시 살아있다. 살아있는 것 사이의 관계는 아주 복잡할 수밖에 없다. 공과 라켓 사이의 빈틈이 그만큼 넓기 때문에 사람의 실력이 분간될 수 있다. 그 넓은 틈에서 어느 길을 따라가는가에 따라서 결과가 전혀 달라진다는 말이다. 톱질의 실력도 나름으로 차이가 있긴 하지만 이건 실력의 차이라기보다는 힘의 차이이고 또는 약간의 기능적인 차이에 불과하다.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는 테니스공과 라켓의 관계보다 훨씬, 아니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훨씬 복잡하다. 우주의 크기만 하다고 할는지. 하나님이 창조주라고 한다면 하나님과과 인간 사이에는 당연히 우주의 넓이만한 빈틈이 자리하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우리에게 문제는 그 관계의 틈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테니스 초보자에게 라켓과 공의 관계가 거의 무질서하거나 무의미하게 보이는 것처럼, 그래서 무조건 공을 향해 라켓을 휘두르는 데 머무는 것처럼 신앙의 초보자에게는 하나님과의 관계가 그렇게 보인다. 교회의 기본적인 질서를 가능한 빨리 몸에 익히고 그래서 교회 안에서 직분 상승을 꾀하는 것에 머무는 신앙은 신앙의 초보자들이 보이는 모습들이다. 테니스를 처음 배울 때처럼 신앙생활도 역시 그런 것으로부터 시작할 수 있지만, 그래서 그것 자체를 뭐라 할 수는 없지만 세월이 가도 역시 그런 초짜 신세를 벗어나지 않는다는 데에 문제가 있다.



[레벨:12]라크리매

2009.05.09 23:40:12

무한에 가까운 틈...

하나님과의 관계성에 그런 무한한 틈이 있다는 사실이 기쁨으로 다가오네요

가끔 그 틈을 좁히려는 수고를 하기도 했었는데

목사님 글을 읽고 보니...

관계성의 틈 가운데 나는 이제껏 어떤 선택을 했었는지 돌아보게 됩니다

 

profile

[레벨:38]클라라

2009.05.10 00:52:21

아, 그래서 그 틈새를 보는 눈이 있어야 겠군요.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존재하는 보이지 않는 틈,

그 틈새에서 우리가 하나님을 만나게 되는 거군요.

당연히 그 세계는 하나님의 배타적 영역이겠지요?

그러기에 그 세계는 신비의 세계이고요.

만일 우리가, <하나님 경험(4)>에서 말씀하신 '사건'을 감지하게 된다면,

이 틈새를 볼 줄 아는 눈,  

두 살짜리 예은이의 눈을 가진 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레벨:1]장군

2009.07.16 13:11:40

저는 요즘 하나님을 뇌를 통해 만나고 있습니다. 뇌는 하나님이 주신 영적 무대인것 같아요? 지금까지 저는 뇌를 하나인줄 았았어요, 그러나 하나님이 기도할 때 나타나는 뇌가 따로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습니다, 뇌를  바로 알면 하나님을 바로 만날 수 있는 것 같아요. 그 뇌는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가 아닌 제3의 세게를 얼게하는 기도하는 뇌였습니다,  이 기도하는 뇌를 경험 하면서 이제 열려라 에 바다 프로젝트를 구상하면서 구하고 찾고 두드립니다. 영감 수신기가 작동하게 될 꺼예요. 혹시 뇌 전문가가 있다면 좋은 도움말을 주세요. 항상 엉뚱한 생각을 하는 자가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거든요.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하고 싶어요. 그래서 좋은 선물 많이 주고 싶어요. 멋진 기획 연출이 될 수 있도록 힘을 주세요.

[레벨:18]은나라

2016.08.18 15:59:40

하나님과 인간사이의 틈이 우주의 크기만..하다고 하셨는데..

제게도 그 틈을 볼수있는 눈이 열려지면..정말 좋겠습니다.

주님의 은혜를 간절히 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9 늙어가며... [8] 2018-10-17 2104
198 혼전순결 [6] 2017-12-11 4171
197 동짓날 [3] 2009-12-22 11632
196 사명 [13] 2009-08-28 14090
» 하나님 경험(5) [4] [2] 2009-05-09 11599
194 하나님 경험(4) [5] [1] 2009-05-09 9643
193 하나님 경험(3) [4] 2009-05-05 9638
192 하나님 경험(2) [3] [1] 2009-05-05 11306
191 큰 교회, 작은 교회 [4] 2009-04-24 12583
190 체험적 신앙에 대해 [5] [2] 2009-04-24 13841
189 천당 [2] [2] 2009-04-18 9631
188 천국 상급론 [9] 2009-04-17 18070
187 창조와 돌고래 [1] 2009-04-14 7402
186 존재의 신비 [3] [2] 2009-04-12 7562
185 절대타자(2) 2009-04-08 8005
184 일억 년 후! [2] 2009-04-01 7862
183 인간의 미래 [1] [1] 2009-04-01 6836
182 은혜 만능주의 [3] 2009-03-27 7902
181 요한계시록 읽기 [2] 2009-03-27 9871
180 예수의 재림 [12] 2009-03-26 1008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