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샘터교회 주보 게시판

성경봉독 방법 및 예시문

조회 수 9466 추천 수 0 2011.01.31 14:37:36

대구샘터교회 주일에 드리는 예전예배에서 성경봉독을 준비하는 과정을 아래와 같이 알려드립니다.

 

----------------------------------------------------------------------------------------------

 

가톨릭의 전례헌장에서는 봉독자의 임무의 중요성에 대해서 "교회에서 성서를 읽을 때 말씀하시는 이는 그리스도 자신이시다."(7항)라고 밝히고 있다. 말씀예전에서 목사의 설교나 성경 봉독은 그 중요성에서 같다고 할 수 있다.

 

성경을 읽을 때는 본문의 내용에 따라 정확히 끊으면서 유창하게, 그러면서도 의미가 정확하고 확실히 들릴 수 있도록 적절한 간격을 두면서 봉독해야 한다. 또 누가 어떤 마음으로 듣더라도 받아들이기 쉬운 객관성 있는 봉독이 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나치게 억양을 붙이거나 때로는 음색을 바꾸어서 마치 연극하듯이 하는 것도 예전에 알맞다고 할 수 없다.

 

주관적으로 흐르지 않도록 차분하고 냉정한 태도로 성경의 객관적인 표현에 알맞은 봉독을 하기 위해서는 먼저 자신이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하여 확신을 갖고 읽는 것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미리 주어진 본문을 집에서 여러 번 소리 내어 읽는 연습을 해야 한다.

 

성경 봉독은 봉독자가 ‘회중을 대면해서’ 행해야 하며, 봉독대도 ‘봉독자가 교우들로부터 잘 보일 수 있고, 말씀이 잘 들릴 수 있도록 배치’해야 한다. 봉독자는 가장 짧은 거리로 봉독대에 나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가능한 한 봉독자의 자리는 봉독대 근처가 가장 적합하다. 그리고 예배 전에 봉독자와 마이크 설치 담당자가 세심하게 준비해서 봉독 중에 신경 쓰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말씀예전>에서 설교전기도 후에 제 1독서 순서가 나오는데, 봉독자는 설교전기도가 끝나기 전에 미리 봉독대 앞으로 나가 있어야 한다. 봉독을 시작 할 때에는 회중이 조용해지기를 기다린 다음 봉독을 시작해야 한다. 봉독을 하는 순간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서 자신의 목소리가 마이크를 통해 회중 모두에게 적절하게 전달되고 있는가를 살필 수 있는 여유를 갖는 것이 필요하다. 즉 “오늘의 제 *독서는 ***입니다.”라고 한 후, 약간의 시간을 준 다음에 말씀을 읽는다. 다 읽은 뒤에 운율을 넣어 “이는 거룩하신 하나님의 말씀입니다.”라고 한다. 그 뒤에 회중이 다같이 운율을 넣어 “아-멘”으로 화답한다.

 

이 때 다른 말은 하지 않아야 한다. 몇 쪽에 있습니다, 찾으신 줄 알고 읽겠습니다, 하는 멘트는 하지 않는다. 그 다음은 성시교독인데, 그 순서에서는 제 자리에 서 있어도 되고, 바로 앞자리에 잠시 앉았다가, 제 2독서를 시작하기 전에 미리 나와도 된다. 중요한 것은 순서진행이 자연스럽게 연결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성경봉독 예시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 성경봉독 예시문 》

"
오늘 제1독서 이사야 61:10-62:3 입니다."   ···················김봉독 교우

10

내가 여호와로 말미암아 크게 기뻐하며 영혼이 나의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즐거워하리니
이는 그가 구원의 옷을 내게 입히시며 공의의 겉옷을 내게 더하심이
신랑이 사모를 쓰며 신부가 자기 보석으로 단장함 같게 하셨음이라

11

땅이 싹을 내며 동산이 거기 뿌린 것을 움돋게 같이 여호와께서 공의와 찬송을 모든 나라 앞에
솟아나게 하시리라

1

나는 시온의 의가 같이, 예루살렘의 구원이 횃불 같이 나타나도록
시온을 위하여 잠잠하지 아니하며 예루살렘을 위하여 쉬지 아니할 것인즉

2

이방 나라들이 공의를, 왕이 영광을 것이요 너는 여호와의 입으로 정하실 이름으로
일컬음이 것이며

3

너는 여호와의 손의 아름다운 , 하나님의 손의 왕관이 것이라

 

"이는 거룩하신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 김봉독 교우
"아-멘"   ···································································· 회중

 


성시교독······················64, 시편 145편····································목사와 회중

"오늘 제2독서 갈라디아서 4:1-7입니다."   ······················김봉독 교우

1

내가 말하노니 유업을 이을 자가 모든 것의 주인이나 어렸을 동안에는 종과 다름이 없어서

2

아버지가 정한 때까지 후견인과 청지기 아래에 있나니

3

이와 같이 우리도 어렸을 때에 세상의 초등학문 아래에 있어서 노릇 하였더니

4

때가 차매 하나님이 아들을 보내사 여자에게서 나게 하시고 율법 아래에 나게 하신 것은

5

율법 아래에 있는 자들을 속량하시고 우리로 아들의 명분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6

너희가 아들이므로 하나님이 아들의 영을 우리 마음 가운데 보내사 아빠 아버지라 부르게 하셨느니라

7

그러므로 네가 후로는 종이 아니요 아들이니  아들이면 하나님으로 말미암아 유업을 받을 자니라

 

"이는 거룩하신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 김봉독 교우
"아-멘"   ····································································· 회중

 

"오늘 제3독서 누가복음 2:22-40입니다. 모두 일어나서 우리 주님의 말씀을 들으십시요"   

                                                         ····················· 김봉독 교우

22

모세의 법대로 정결예식의 날이 차매 아기를 데리고 예루살렘에 올라가니

23

이는 주의 율법에 태에 처음 남자마다 주의 거룩한 자라 하리라 대로 아기를 주께 드리고

24

주의 율법에 말씀하신 대로 산비둘기 쌍이나 혹은 어린 집비둘기 둘로 제사하려 함이더라

25

예루살렘에 시므온이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여 이스라엘의 위로를 기다리는 자라
성령이 위에 계시더라

26

그가 주의 그리스도를 보기 전에는 죽지 아니하리라 하는 성령의 지시를 받았더니

27

성령의 감동으로 성전에 들어가매 마침 부모가 율법의 관례대로 행하고자 하여 아기 예수를 데리고
오는지라

28

시므온이 아기를 안고 하나님을 찬송하여 이르되

29

주재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종을 평안히 놓아 주시는도다

30

눈이 주의 구원을 보았사오니

31

이는 만민 앞에 예비하신 것이요

32

이방을 비추는 빛이요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영광이니이다 하니

33

그의 부모가 그에 대한 말들을 놀랍게 여기더라

34

시므온이 그들에게 축복하고 그의 어머니 마리아에게 말하여 이르되
보라 이는 이스라엘 많은 사람을 패하거나 흥하게 하며 비방을 받는 표적이 되기 위하여 세움을 받았고

35

칼이 마음을 찌르듯 하리니 이는 여러 사람의 마음의 생각을 드러내려 함이니라 하더라

36

아셀 지파 바누엘의 안나라 하는 선지자가 있어 나이가 매우 많았더라
그가 결혼한 일곱 동안 남편과 함께 살다가

37

과부가 되고 팔십사 세가 되었더라
사람이 성전을 떠나지 아니하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기더니

38

마침 때에 나아와서 하나님께 감사하고 예루살렘의 속량을 바라는 모든 사람에게 그에 대하여 말하니라

39

주의 율법을 따라 모든 일을 마치고 갈릴리로 돌아가 동네 나사렛에 이르니라

40

아기가 자라며 강하여지고 지혜가 충만하며 하나님의 은혜가 그의 위에 있더라

 

"이는 거룩하신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 김봉독 교우
"아-멘"   ······································································· 회중

profile

낯섦과 친숙, 우연과 필연, 자유와 집착의 사이에서...

엮인글 :
http://dabia.net/xe/st_service/474574/0c5/trackback

[레벨:29]전남정

2011.02.28 14:16:29

와, 김집사님 부지런도 하셔라.

저러꼬롬 친절하게 설명과 예시를 올려 주셨으니,

앞으로 성경봉독자들은 핑계치 못하리라(남정복음 2장 5절).

profile

[레벨:31]김태형

2011.02.28 14:32:54

이건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니고 이전 까페에 있는 게시물을 옮겨온 것입니다.

어느 분이 작성한 건지 모르겠네요.  김봉독 교우는 ... 음... 누굴까요???

금년부터 바뀐 부분을 수정해야겠네요.

profile

[레벨:31]김태형

2011.03.02 00:20:48

2월부터 바뀐 내용을 수정했는데요. 맞게 고쳤는지 모르겠네요.

목사님이 한 번 봐주세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1.03.02 09:23:57

예, 멋지게 정리되었습니다.

1) 제1독서 뒤에 '말씀'은 빼는 게 좋겠습니다.

'오늘의 제1독서는 ......입니다.'

2) 제3독서 경우에 '다같이 일어나서....' 보다는

'모두 일어나서 우리 주님의 말씀을 들으십시요' 하는 게 좋겠네요.

세계 교회의 중심에 서 있으면서도

한국교회에 맞는 예전예배의 형식을 찾아가 봅시다.  

profile

[레벨:31]김태형

2011.03.02 09:57:17

네~ 수정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 성경봉독 방법 및 예시문 [5] 김태형 2011-01-31 9466
559 2월21일 사순절 1주 file 정용섭 2021-02-19 447
558 2월14일 산상 변모주일 file [2] 정용섭 2021-02-12 396
557 2월7일 주현절후 5주 file [1] 정용섭 2021-02-05 656
556 1월31일 주현절후 4주 정용섭 2021-01-29 45272
555 1월24일 주현절후 3주 [1] 정용섭 2021-01-22 733
554 1월17일 주현절후 2주 [2] 정용섭 2021-01-15 1393
553 1월10일 주현절후 1주 file [1] 정용섭 2021-01-08 402
552 2021년 1월3일 성탄절 후 2주 file [2] 정용섭 2021-01-01 667
551 12월27일 성탄절후 1주 file [2] 정용섭 2020-12-25 566
550 12월25일 성탄절 file [2] 정용섭 2020-12-23 325
549 12월20일 대림절3주 file [1] 정용섭 2020-12-18 516
548 12월13일 대림절 3주 file [2] 정용섭 2020-12-11 375
547 12월6일 대림절 2주 file [2] 정용섭 2020-12-04 355
546 11월29일 대림절 1주 file [1] 정용섭 2020-11-27 388
545 11월22일 창조절12주 file [1] 정용섭 2020-11-20 466
544 11월15일 창조절 11주 file [1] 정용섭 2020-11-13 349
543 11월8일, 창조절 10주 file [2] 정용섭 2020-11-06 1210
542 11월1일 창조절 9주 file [2] 정용섭 2020-10-30 627
541 10월25일 창조절8주 file [2] 정용섭 2020-10-23 360
540 10월18일 창조절 7주 file [1] 정용섭 2020-10-16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