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을 위한 책갈피입니다. 나누고 싶은 책 내용이나 소개하고 싶은 글들은 이곳에 올려주세요~

DECEMBER 7


Restored To Eternal Life


One thing we know for sure about God: Our God is a God of the living, not for the dead.

 

God is life.


God is love.


God is beauty.


God is goodness. God is truth.


God does'nt want us to die.


God wants us to live.


Our God, who loves us from eternity to eternity, wants to give us life for eternity.


When that life was interrupted by our unwillingness to give our full yes to God's love, God sent Jesus to be with us and to say that great yes in our name and thus restore us to eternal life.


So let's not be afraid of death.


There is no cruel boss, vengeful enemy, or cruel tyrant waiting to destroy us - only a loving, always forgiving God, eager to welcome us home.


영원한 생명으로 회복됨


하나님에 관하여 우리가 확실히 아는 것 한 가지는 바로 우리들의 하나님은 살아있는 자들의 하나님이지 죽은 자들의 하나님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생명입니다.


하나님은 사랑입니다.


하나님은 아름다움입니다.


하나님은 선함입니다.


하나님은 진리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죽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살기를 바라십니다.


우리들의 하나님은 영원부터 영원까지 우리들을 사랑하시는 분이기에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시기를 원하십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온전히 받아들이기를 꺼리는 바람에 그 생명이 가로막혔을 때, 하나님은 예수를 보내시어 우리와 함께 하게 하시고 우리의 이름을 그토록 크게 긍정하심으로써 영원한 생명을 다시 회복시키셨습니다.


그러므로 죽음을 두려워하지 맙시다.


우리를 파괴하려는 잔인한 우두머리도, 복수심 가득한 적도, 혹은 가혹한 압제자도 없으며 오직 본향집으로 돌아오는 우리를 반갑게 맞이하고픈 마음만 가득한, 사랑 많고 항상 용서하시는 하나님 밖에는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6 마크 놀 <복음주의 지성의 스캔들>서평-양희송님의 글 발췌 [레벨:17]바우로 2010-12-10 4572
385 DECEMBER 9 자연과 형제자매 되기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9 2249
384 이대로 가면 한국교회는 죽는다. [레벨:17]바우로 2010-12-08 3059
383 DECEMBER 8 모든 피조물이 새롭게 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8 2165
» DECEMBER 7 영원한 생명으로 회복됨 [2] [레벨:28]첫날처럼 2010-12-07 2186
381 DECEMBER 6 시간에 얽매이지 않는 하나님의 시간 [레벨:28]첫날처럼 2010-12-06 2676
380 DECEMBER 5 죽음을 허락하기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6 2321
379 DECEMBER 4 우리 속에 있는 영원한 생명을 살찌움 [레벨:28]첫날처럼 2010-12-04 2350
378 DECEMBER 3 죽음, 새로 태어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3 2239
377 DECEMBER 2 생명이 처한 진퇴양난적 상황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2 3147
376 DECEMBER 1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01 3503
375 NOVEMBER 30 영적인 몸 [레벨:28]첫날처럼 2010-11-30 2256
374 NOVEMBER 29 우리의 삶, 씨를 심는 시간 [3] [레벨:28]첫날처럼 2010-11-29 2527
373 NOVEMBER 28 우리들의 죽을 몸, 바로 부활의 씨 [1] [레벨:28]첫날처럼 2010-11-29 2464
372 NOVEMBER 27 몸에 대해 존경심과 경외감을 가지기 [1] [레벨:28]첫날처럼 2010-11-26 258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