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을 위한 책갈피입니다. 나누고 싶은 책 내용이나 소개하고 싶은 글들은 이곳에 올려주세요~

Bring Your Body Home

 

당신의 몸을 집으로 데려 오세요



 

You have never felt completely safe in your body.

 

당신은 자신의 몸 안에서 결코 완전하게 안전함을 느낀 적이 없습니다.

 

But God wants to you love in all that you are, spirit and body.

 

그렇지만 하나님은 당신의 있는 그대로의 모두를, 몸과 영혼을 둘 다, 사랑하기를 원하십니다.

 

Increasingly, you have come to see your body as an enemy that has to be conquered. 

언제부터인가 조금씩, 당신은 자신의 육체를 정복해야 하는 적으로 보게 되었습니다.

But God wants you to befriend your body so that it can be made ready for the Resurrection.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당신이 자신의 몸과 친해지기를 바라십니다. 그래야 부활에 준비할 수 있으니까요.

 

When you do not fully own your body, you cannot claim it for an everlasting life.

 

당신이 당신의 몸을 온전히 인정하지 않는다면, 당신은 그 몸으로 영생을 살 수 없습니다.

 

How then do you bring your body home?

 

그러면 어떻게 당신의 몸을 집으로 데려올 수 있을까요?

 

By letting it participate in your deepest desire to receive and offer love.

 

당신의 몸을, 사랑을 주고 받고 싶은 당신의 가장 깊은 욕구에 동참하게 해주세요.

 

Your body needs to be held and to hold, to be touched and to touch.

 

당신의 몸은 껴안아야 하고, 껴안아져야 하며, 만지고, 또 만져져야 합니다.

None of these need is to be despised, denied, or repressed.

 

이러한 욕구들이 경시되고, 거부당하거나 억압되어서는 안됩니다.

 

But you have to keep searching for your body's deeper need, the need for genuine love.

 

당신은  반드시 계속해서 당신 몸의 더욱 깊은 욕구를 추구해야만 합니다, 진짜 사랑에 대한 요구 말이죠.

 

Every time you are able to go beyond the body's superficial desires for love,

 

당신이 사랑에 대한 몸의 피상적인 욕구를 넘어 더 깊이 들어갈 수 있을 때마다,

 

you are bringing your body home and moving toward integration and unity.

 

당신은 당신의 몸을 집으로 데려오고 있으며 통합과 일치를 향해 가는 중입니다.

 

In Jesus, God took on human flesh.

 

예수님 속에서, 하나님은 인간의 몸을 입으셨습니다.

 

The Spirit of God overshadowed Mary, and in her all enmity between spirit and body was overcome.

 

하나님의 영은 마리아에게 드리워졌고, 그녀 안에서 영과 몸 사이의 적의는 극복되었습니다.

 

Thus God's Spirit was united with the human spirit,

 

이로써 하나님의 영은 사람의 영과 하나가 되었고, 

 

and the human body became the temple destined to be lifted up into the intimacy of God through the Resurrection.

 

사람의 몸은 성전이 되었습니다. 부활을 통해 하나님의 친밀감 안으로 들어올려지게 되는 운명으로.

 

Every human body has been given a new hope, of belonging eternally to the God who created it.

 

모든 사람의 몸에는 새로운 희망이 주어졌습니다, 사람의 몸을 창조하신 하나님께 영원히 속하는 희망이지요.

 

Thanks to the Incarnation, you can bring your body home.

 

성육신의 덕분으로, 당신은 당신의 몸을 집으로 데려올 수 있습니다.

profile

[레벨:9]송정공

2015.05.04 15:35:39

성자 하나님은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그렇게 몸을 입으시고 태어나시어

죽으시고

부활 하시어

하나님과의 일치의 세계로 들어가시어 계시는 군요

 

몸이 없이는 영원의 세계에 들어 갈 수 없군요

home은 본향

많은 시인 음악가 ... 그들을 통해 이미 체험된 우리의 돌아갈 곳이군요

 

번역하시느라 수고 하십니다  시원한 냉커피라도 한잔 드려야 할텐데 ...^^ 

 

profile

[레벨:43]웃겨

2015.05.05 12:14:10

저도 오랫동안 몸은 영혼에 비해

 가치를 덜두어야 하는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었습니다.

요새 몸의 중요함을 새롭게 깨달아가고 있어요.

시원한 냉커피.. 고맙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5.05.04 22:43:50

제가 확실하게 알지 못해서 묻는 건데,

나우엔이 동성애자였든가요?

오늘 우리의 몸이

어떻게 변화되어 부활에 참여하게 될지

기대감을 큽니다.

일단 이 세상에서 몸까지 사랑해야겠군요.

profile

[레벨:43]웃겨

2015.05.05 12:18:56

나웬이 동성애자였다는 설이 있더군요.

반면에 그가 너무도 사람과의 친밀을 그리워한 나머지

나온 낭설이란 말도 있구요.. 어떤게 사실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몸과 부활의 관계... 지난번 목사님의 설교에서도 잠시 생각해보았던 주제인데

여전히 어렵습니다. 아직 저에게는.

그래서 이 본문도 이해가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궁극에는 "몸의 부활을 믿습니다"라는

사도신경의 고백이 온전히 제 것이 되도록

 도우심을 기도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32.Keep Moving Toward Full Incarnation- 온전한 성육신을 향해 계속 나아가세요 [2]

  • [레벨:43]웃겨
  • 2015-05-30
  • 조회 수 891

4.Trust the Inner Voice-내면의 소리를 믿으세요 [1]

  • [레벨:43]웃겨
  • 2015-04-21
  • 조회 수 898

6.Always Come Back to the Solid Place-항상 견고한 자리로 돌아오세요 [6]

  • [레벨:43]웃겨
  • 2015-04-24
  • 조회 수 903

7. Set Boundaries to Your Love - 당신의 사랑에 선을 그으세요 [7]

  • [레벨:43]웃겨
  • 2015-04-25
  • 조회 수 910

47.Control Your Own Drawbridge-당신의 가동교를 통제하세요 [3]

  • [레벨:43]웃겨
  • 2015-06-22
  • 조회 수 914

15.Rely on Your Spiritual Guides - 당신의 영적 안내자들을 의지하세요 [4]

  • [레벨:43]웃겨
  • 2015-05-06
  • 조회 수 919

49.Take Up Your Cross-당신의 십자가를 지세요 [1]

  • [레벨:43]웃겨
  • 2015-06-24
  • 조회 수 924

27.Remain Anchored in Your Community- 당신의 공동체에 뿌리를 내리세요 [2]

  • [레벨:43]웃겨
  • 2015-05-22
  • 조회 수 952

9.Come Home- 집으로 돌아오세요 [4]

  • [레벨:43]웃겨
  • 2015-04-28
  • 조회 수 954

39.Claim Your Unique Presence in Your Community-공동체 안에서 특별한 당신만의 존재를 받아들이세요 [8]

  • [레벨:43]웃겨
  • 2015-06-11
  • 조회 수 956

8.Give Gratuitously- 조건없이 주세요 [7]

  • [레벨:43]웃겨
  • 2015-04-27
  • 조회 수 993

13. Bring Your Body Home - 당신의 몸을 집으로 데려 오세요 [4]

  • [레벨:43]웃겨
  • 2015-05-04
  • 조회 수 997

22.Find the Source of Your Loneliness- 당신의 외로움의 근원을 찾아내세요 [6]

  • [레벨:43]웃겨
  • 2015-05-15
  • 조회 수 1005

52.Face the Enemy - 적과 마주하세요 [2]

  • [레벨:43]웃겨
  • 2015-06-30
  • 조회 수 1009

17. Go into the Place of Your Pain - 고통의 장소로 들어가세요 [5]

  • [레벨:43]웃겨
  • 2015-05-08
  • 조회 수 101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