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을 위한 책갈피입니다. 나누고 싶은 책 내용이나 소개하고 싶은 글들은 이곳에 올려주세요~

황하의 신(信) 하백(河伯)의 깨달음

 

정저지와(井低之蛙)-<장자(莊子)>

 

내가 보는 세상이 가장 크고,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이 가장 위대하고, 내가 뛰고 있는 시간이 가장 빠르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일명 장자가 말하는 우물안의 개구리, 정저지와(井低之蛙)입니다. 자신이 우물 속에서 보는 하늘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진짜 하늘을 설명할 수 없습니다. 어느 날 황하의 신, 하백(河伯)이 자신이 다스리는 황하가 가을 물이 불어나서 끝없이 펼쳐진 것을 보고 무척 흡족하였답니다. 그런데 바다를 만나보고는 경악을 하였습니다.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크다고 했던 생각이 무너진 것입니다. 바다를 지키는 신, 약(若)은 황하의 신, 하백에게 3가지 충고를 해 줍니다. ‘우물 속에 있는 개구리에게는 바다에 대하여 설명 할 수가 없다(井蛙不可以語海). 그 개구리는 자신이 살고 있는 우물이라는 공간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拘於虛也). 한 여름만 살다 가는 여름 곤충에게는 찬 어름에 대하여 설명할 수가 없다(夏蟲不可以語氷). 그 곤충은 자신이 사는 여름이라는 시간만 고집하기 때문이다( 於時也). 편협한 지식인에게는 진정한 도의 세계를 설명해 줄 수 없다(曲士不可以語道). 그 사람은 자신이 알고 있는 가르침에 묶여 있기 때문이다(束於敎也).’ 장자는 이 고사를 통해 3가지 집착과 한계를 파괴하라고 충고합니다. 첫째, 자신이 속해 있는 공간을 파괴하라! 둘째, 자신이 살아가는 시간을 파괴하라! 셋째, 자신이 알고 있는 지식을 파괴하라! 우물 안의 개구리는 공간에 구속되어 있고, 여름 벌레는 시간에 걸려 있고, 지식인은 지식의 그물에 걸려 있다는 것입니다.

 

井 蛙 不 可 以 語 海

우물 안의 개구리에게는 바다를 말해 줄 수 없다.

 

돌아보면 우리도 이 세가지 그물에 걸려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알량한 학벌과 지식으로 어느 누구의 말에도 귀 기울이지 않는 지식의 그물, 좁은 회사와 연줄에 얽혀 있는 공간의 그물, 눈앞의 이익만 생가하고 멀리 내다볼 줄 모르는 시간의 그물, 이 얽힌 그물들을 걸어내지 않는다면 진정한 승자로 남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어려울 때 일수록 내가 보는 하늘만이 옳다고 하지 말고 다른 사람이 보는 하늘도 인정해 주는 여유가 필요합니다.

 

우물 속에서 나와 저 넓은 하늘과 바다를 보아야 합니다.

 

井       蛙      不     可   以   語     海

우물 정 개구리 와 아니 불 가할 가 써 이 말씀 어 바다 해

 

 

<3분 고전 정재희 좋은씨앗, p120-121  하루 한장씩 워드로 다시 쓰는데 틈날때 한 번씩 올려 놓도록 해 보겠습니다>

 

profile
지리산 옹달샘  - 달팽이
엮인글 :
http://dabia.net/xe/bookmark/491953/3e9/trackback

[레벨:11]지리산

2011.03.08 21:03:57

요즘 생각하고 실천하고 싶은 내용이네요!

어떤것도 그냥은 나오지 않는것 같더라구요?

몇겹의 훈련을 통한 자기와의 대화와 끝임없은 물을 앞에서

어디론가  향하는 방햠앞에 나는 어디에 있는가?

 

주일날 아이들이 참 좋아하더군요!

성경이 일기장에 성당이 공원같다고 표현해놓았네요!

좋다고 또 가자하네요!

같이 할 수 있어 좋네요!

결이 엄마에게 안부도 전하고

같은 동네라 더 좋고 ㅎ ㅎ

profile

[레벨:33]달팽이

2011.03.08 22:19:39

성경이 엄마,

다비아를 통해 서로 교제하게 되는 군요.

어쩜, 우리 모두들은 진리에 대한 목마름과 갈증을 느끼면서 살아가는 지도 모르죠.

그런면에서 다비아는 기독교신앙의 바른 지름길을 제시해 준다고 저는 믿어요.

 

저도 가족들도 주일오후 즐거워었요.

성경이 성우 성훈이의 밝고 깨끗한 모습.

열심히 뛰어 노는 모습.

그래요  다음에 또 시간날때 놀러가요.

같이 신부님과 노래도 부르고 맛있는 음식도 해 먹고...

그리고 신앙과 삶에 대하여 좋은 이야기도 나누면서요.

 

같은 동네에 신앙의 친구가 생겨서 좋네요.

다양함 가운데 하나님의 충만한 사랑과 진리가 우리를 자유케 하며

기쁨으로 인도해 주시리라 믿어요.

감사해요^^ 한결이 엄마도 고맙다고 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6 위도일손(爲道日損) [2] [1] [레벨:33]달팽이 2011-03-19 8036
415 교부들의 재물론 [레벨:17]바우로 2011-03-16 4059
414 오미구상(五味口爽) [레벨:33]달팽이 2011-03-14 4948
» 황하의 신(神), 하백(河伯)의 깨닫음 [2] [레벨:33]달팽이 2011-03-07 4785
412 값싼 은혜, 값비싼 은혜 디트리히 본 회퍼 [레벨:17]바우로 2011-03-06 8543
411 예수는 무명인으로 다가와서 따름을 명하신다. [레벨:17]바우로 2011-02-09 3646
410 값싼 은헤란 [1] [레벨:17]바우로 2011-02-06 2859
409 DECEMBER 31 하나님의 생각 [4] [레벨:28]첫날처럼 2010-12-31 2740
408 DECEMBER 30 옛 상처에서 벗어나기 [레벨:28]첫날처럼 2010-12-30 2472
407 DECEMBER 29 끝나지 않는 사역 [레벨:28]첫날처럼 2010-12-29 2296
406 DECEMBER 28 다른 사람들을 위한 피난처가 되어주기 [레벨:28]첫날처럼 2010-12-28 2051
405 DECEMBER 27 판단하지 않으며 존재하기 [레벨:28]첫날처럼 2010-12-27 2034
404 DECEMBER 26 우리의 화해됨을 인정하기 [3] [레벨:28]첫날처럼 2010-12-24 1991
403 DECEMBER 25 화해의 사명 [1] [레벨:28]첫날처럼 2010-12-24 2890
402 DECEMBER 24 그리스도를 의지하기 [레벨:28]첫날처럼 2010-12-24 235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