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마당을 나온 호박

조회 수 584 추천 수 0 2015.10.01 18:58:28
관련링크 :  

20150926.jpg


마당을 나온 호박


추석연휴 첫째날 -오늘은 아침 일찍 처가에 갔다. 가까운 곳이라 금방 간다. 장모님 혼자 사시는데 마당에 호박이 여러덩이 늙어가고 있었다. 아이들이 호박을 보며 재미있다고 깔깔댄다.
시골에 사시는 분들은 집안이든 밖이든 흙만 보이면 뭐라도 심는다. 마당에 심은 호박넝쿨에 호박이 주렁주렁 달려도 그걸 따 먹는 것은 한계가 있으니 나머지는 그냥 저렇게 자기 맘대로 커버린다.
아내와 장모님이 하루종일 추석 음식을 만들면서 하나씩 맛보라고 가져다주는 것을 다 먹다보니 뱃속에서 부글부글 전쟁이 났다. 음식은 만들면서 바로 먹어야 한다나... 어이쿠.. 뒤로 대포를 쏘아야 속이 시원할 것 같은데 참고 있자니 암모니아 까스가 내 온 몸속에 막 돌아다니는 것 같다. 니글니글 니글니글 후~
처남 식구들이 온 것을 보고 저녁 늦게 집에 돌아왔다. ⓒ최용우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5.10.01 22:13:58
*.94.91.64

추석 연휴, 잘 지내셨지요?

탐스런 호박이군요.

저 호박 줄기를 통해서 뭐가 전달되기에

저렇게 덩치 큰 호박이 되었을까요.

처가집에서는 방구도 맘대로 못 뀌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7916 신간안내 홀로코스트의 공모: 나치 독일의 교회들과 ... file [1] [레벨:15]흰구름 2024-06-11 105
7915 베를린 [2] [레벨:100]정용섭 2024-06-10 169
7914 [그냥일기] 육십갑자 생일 file [4] [레벨:29]최용우 2024-05-29 261
7913 [삼위일체주일] 기도.. [4] [레벨:6][북소리] 2024-05-27 243
7912 내가 아니면 누가 지옥에 들어가랴(我不入地獄 誰入... [1] [레벨:24]브니엘남 2024-05-25 237
7911 은폐(隱蔽)의 찬가 / 김기성 file [3] [레벨:17]김사관 2024-05-23 199
7910 성서해석에 대하여 [2] [레벨:7]제통 2024-05-21 222
7909 인공지능과의 교묘한 대화 [4] [레벨:10]예베슈 2024-05-16 279
7908 기독교 신앙.. [2] [레벨:6][북소리] 2024-05-14 199
7907 평상심(平常心)과 무상심(無常心)과 옴니부스 옴니아... [1] [레벨:24]브니엘남 2024-04-30 541
7906 다비안 여러분! [레벨:29]캔디 2024-04-16 1642
7905 칼 바르트 [교의학 개요] 사도신경에 담긴 기독교 교리 [4] [레벨:6][북소리] 2024-04-14 1736
7904 튤립처럼 / 김사관 file [2] [레벨:17]김사관 2024-04-12 1587
7903 내 삶의 화두 세 가지 [1] [레벨:24]브니엘남 2024-04-04 1660
7902 로마의 카타콤을 다녀오고나서 [2] [레벨:8]流水不爭先 2024-03-29 160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