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루오 판화 3> 채찍질 당하는 그리스도

조회 수 8259 추천 수 1 2013.03.11 16:54:46
관련링크 :  

3.jpg 



루오는 <채찍질 당하는 그리스도>라고 하였습니다.

채찍질 하는 사람은 보이지 않지만

그것을 당하는 그리스도의 육체가 화면 가득히 있습니다.

판화이고

그 상처를 섬세하게 표현하지않았지만 선혈이 낭자한 모습일 겁니다.

그리스도의 시신을 표현한 그림은 많지만

채찍으로 고초를 격는 몸을 그린 그림은 드물고

이 또한 구체적 상황에 비하여는 어느 정도 추상적인 그림인 것 같습니다.

루오는 그 광경의 그리스도를 왜 이런 식으로 표현하였을까요?

매맞는 고통을 함께 느끼라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 때의 그리스도의 의미를 품어보라는 것은 아닐까요?

 

우리들도 인생의 여러 때들이 있지만

그것에 함의된 인간이라는 존재의 의미는 변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참 사람' 이자 '참 하나님'인 그리스도는

인간의 역사에 들어서게 된 그 순간부터 영원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헤어보는 수많은 때마다 그 의미는 달랐다고 봅니다.

오랜 예전부터 지금까지도, 우리 각자에게도

같은 그리스도의 때를 서로 다르게 느끼게 되거든요.

 

화면 전체에 있는 그리스도의 육체를 보면서

성만찬의 그 몸과 피가 떠오르는 것은 외람된 것일까요...?

지금 매 맞는 저 몸은 우리를 대신하여 죄로 삼는 장면입니다.

생명으로 가는 것과는 무관한 기억을

그리스도의 육신에 새기고 있습니다.

이 일 후에 그는 죽음을 지나,

완전한 생명의 세계로 들어가는 길을 걸어갑니다.

우리가 성만찬을 통해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먹을 때,

그와의 일치를 소망하고 그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며,

오래 전의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기억하는 방식과는 너무나 다릅니다.

 

우리에게 때가 되어 교회 공동체에서 성만찬을 나누며

생명의 그리스도를 기억하는 날들이 이어졌다면,

지금은 죄가 되어 살과 피가 나누어 지는 고통으로

죽음으로 가는 그리스도를 기억할 때입니다.

 

주여, 불쌍히 여기소서...



* plate 3 : eternally flagellated...

profile


내 손은 약손, 네 배는 똥배... 유니스
첨부
엮인글 :
http://dabia.net/xe/free/652783/0ea/trackback

profile

[레벨:99]정용섭

2013.03.11 22:46:34
*.149.31.175

그것 참,
유니스 님은 신학자가 되셨네요.
신학교를 나와야만 신학을 아는 게 아니고
영적 통찰력이 있으면 신학의 세계에 들어가는 것이니
유니스 님은 이미 그러고도 남을 분처럼 보입니다.
루오의 저 투박해 보이는 판화가 볼수록 영적인 울림이 나는 것은
다 유니스 님 덕분이네요. 
profile

[레벨:29]유니스

2013.03.13 17:23:02
*.104.193.70

목사님, 감사합니다.
늘 격려해주셔서...^^
profile

[레벨:38]클라라

2013.03.11 23:10:51
*.34.116.82

그림도, 해설도 눈을 뗄수가 없네요.
루오는 유니스님을 통해서 새롭게 태어나는 듯 싶어요. 
정말이지 이토록 생명력이 느껴지는 해설은 없었던 거 같아요.
이번 사순절 묵상은 루오의 그림으로 충만히 채워지네요.
모두 다 유니스님 덕입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13.03.13 17:25:47
*.104.193.70

추천
0
비추천
-1
라라님의 늘 칭찬에 무거운 몸이지만 춤 추도록 할께요..ㅋ
우리가 다비아에서 서로 주고받는 것들이 표현되었으면 해요...^^
어두운 때에 함께 해주시니 감사..^^

[레벨:6]물비단

2013.03.12 11:57:28
*.22.192.34

순종의 눈과 침묵의 입, 그 분의 헤아릴 수 없는 그 깊이...
유니스님, 덕분에 이번 사순절 기간의 묵상이 점점 깊어져갑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13.03.13 17:27:32
*.104.193.70

물비단님, 가끔의 묵상을 우리의 삶이 삼키는 것이 참...
그림과 글에 비하여 부끄러운 삶입니다.
그래도 힘을 내어서..!!!
profile

[레벨:23]김영진

2013.03.13 11:03:51
*.203.200.174

찬찬히 그리스도의 몸, 그리스도의 의미, 그리스도의 때...
사순절 기간을 보내면서 좀 더 생각하겠습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13.03.13 17:29:10
*.104.193.70

목사님의 생명의 기운을 늘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종일토록 한 곳의 붙박이로서는 산소와 같아요.
오늘도 이 기간을 함께......^^

[레벨:38]새하늘

2013.03.15 14:16:33
*.126.124.163

이번에도 유스님의 설명을 읽기 전에 그림을 묵상하며 글을 써 봅니다.
그리스도라는 제 자신의 울타리를 버리고, 사나이라고 표현 하겠습니다.

그림에서 사나이의 몸 전체 그림이 화면 위아래를 가득 채웁니다.
그것은 상황을 끝낼수 밖에 없다는 감정이 튀어 나오네요.
고개를 숙인채 눈을 감는 모습속에 시련자의 체념과 상황을
받아들입니다.
벌거벚은 자신의 나체는 많은 수모와 처절함이 엿보입니다.
체념과 처절함 그리고 왠지모를 숙연함이 간신히 벽에 기대어 가느다란 다리로 버티어 섭니다.
쉽사리 자신의 무릎을 끊고, 움크리는 것이 훨씬 더 편한텐데...
끝까지 서서 버틸까요?
그래서 숙연함과 숭고함이 나옵니다.

그리고 화면 오른쪽의 빈 배경은 무엇을 말하고 있을까요?
세상을 뜻한다고 합니다.
세상에 벌거벚은채 노출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질시 받고있는
듯한 인상이 느껴집니다.

그렇지만 사나이는 이런 세상에 대해 아무런 부끄러움과 원망보다는
숙연함이 이 그림의 핵심이라고 보여 집니다.

이제 다시 유니스님의 글을 따라 읽어보고 그림을 느껴야 겠습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13.03.20 11:18:28
*.104.193.131

서로들 이렇게 감상을 나누었으면 좋겠어요..^^
저도 그림에 대한 글을 쓰면서
제 생각을 읽으시는 분에게 순간적으로만 공감하기를 바라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한 작품에 대한 고착되거나 답과 같은 인상이기를 진심으로 원하지 않거든요.
저도 쓴 후에 그 내용을 잊어버리기를 바라기도 하구요.
하긴 바라지 않아도 기억을 못하지만서두...ㅎ
그래야 다음에 저도 새롭게 감상을 할 수 있어서요...^^
어쩌면 요즘 저의 그림에 대한 글은 하고 싶은 말을 하기 위해
그림을 슬쩍 내미는 때도 있는 것 같아요.

한편, 루오의 선들에서 이런 숙연함이 표현되는 것에 늘 저는 의문이 생깁니다.
그의 속에서는 무엇을 생각하는 것일까?
어떻게 단순한 선에서 저런 것이 풍겨나는 연유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
그리스도를 무수히 주제로 삼고 그릴 수 있는 그 처음의 심정은 어떠하였을까?
만나지도 못한 존재를 저리 다양하게, 무게로 표현하고 공감하게 할 수 있을까?
루오가 진심으로 표현하고자 한 것은 그리스도의 무엇일까?
등등...

[레벨:12]라크리매

2013.03.18 02:08:47
*.7.56.184

유니스님 덕분에 루오에 대해 살펴봤네요 ^^
생각보다 근현대의 작가던데 20세기에 드물게 종교적인 작품만을 그린 작가군요 시대적 상황의 영향 같기도 하고.. 인간적인 그리움같은게
느껴지는 작품이네요 음악이든 미술이든 관념보다는 살아 꿈틀대는 그것!을 좋아하는 저로썬 유니스님의 묵상이 놀랍고 신비롭네요
고난 주일 제게도 주님의 음성이 들리기를 소망하며..멋진 글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13.03.20 11:40:27
*.104.193.131

라크리매님, 공감해주셔서 감사!
저도 20세기에 정형적이지않으면서도 종교성을 추구한 루오는 놀랍습니다.
인간의 영적 갈망과 예술의 시대적 흐름을 놓치지않고
그의 안에서 분출된 것은 우리에게는 큰 축복인 것 같아요.
오래 전의 그림들은 사실 답답하거든요. 숨구멍인듯....ㅎ

고난주일도 막바지에 이르는군요.
실상의 제 생활은 별로 고난스럽지도 않아요.
그래서 영혼이 고난이죠...ㅡㅡ;
라크리매님, 우리 잘 걸어가보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651 장작난로 일지 file [8] [레벨:11]소풍 2008-12-02 8602
7650 섹스 자원 봉사 [5] [레벨:14]웃음 2010-06-29 8595
7649 훌륭한 강연이라서...^^ [14] [레벨:29]유니스 2013-05-16 8572
7648 F로 시작하는 영어 단어 [4] [레벨:20]신완식 2008-05-21 8528
7647 악어와 코끼리 ㅡ.ㅡ;; file [7] [레벨:100]이길용 2009-11-17 8487
7646 대구샘터교회 송구영신예배 후기 file [24] [레벨:29]유니스 2009-01-01 8435
7645 그림 이야기> 노아의 방주 ㅡ 샤갈 file [10] [레벨:29]유니스 2013-11-30 8430
7644 복되어라 Blessed... [6] [레벨:29]유니스 2013-01-10 8401
7643 잊혀져가는 풍경 (구멍가게) file [레벨:28]이신일 2009-10-21 8297
7642 비가 오기를 기다리죠~ file [레벨:100]관리자 2004-06-30 8263
» 루오 판화 3> 채찍질 당하는 그리스도 file [12] [레벨:29]유니스 2013-03-11 8259
7640 새로운 홈피 축하합니다!!! [3] 김영옥 2004-07-03 8211
7639 현대 싼타페 vs 혼다 CR-V [15] [레벨:37]paul 2011-01-02 8021
7638 주일예배 기도문 [6] [레벨:33]달팽이 2009-07-26 7979
7637 열대야에 시 한수... file [10] [레벨:29]유니스 2013-08-09 796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