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샘터교회이전예배 후기

조회 수 7310 추천 수 15 2008.11.02 22:21:44
관련링크 :  


||0||0평소 주일보다 늦은 잠을 자고 아침 챙겨 먹고 집을 나섰습니다.
날씨도 너무 화창하고 처음으로 샘터교회에서 드리는 예배에서 졸까봐
집근처의 월드컵경기장에 있는 커피점에 들렀는데 문을 열지않았더군요...ㅡ.,ㅡ

공간울림 근처의 제 약국에 들어와서 구석에 숨어있다가 교회로 향했습니다.
입구에 여러 분들이 계셨는데 들어서면서 정목사님께 인사드렸어요.
"저...저...유니스임다..^^;.."  
반갑게 맞아주셨죠. 화면상으로 뵈서 저는 엄청 친근감이 밀려왔지만
목사님께서는 그러지않으셨을 듯 합니다. 체중이 좀 내리신 것 같은데..
제가  아주 예전의 초기동영상강의에 머무는 수준이라서
좀 마르신 듯해서 시간차가 좀 나더군요.
목사님, 물밥만 드시지말고 자주 산책하시기를 권고합니다.
앉아만 계시면 내부 장기간 마찰도 부족하고 소화력의 저하가 현저하게 됩니다.
테니스처럼 격렬한 운동이 아니더라도 자주 산책...촘...

지하의 예배실로 내려갔더니 벌써 많은 분들이 와 계시더군요.
시와 그림님과 희망봉님, 화사하고 활달하신 두 내외분과 인사,
멋진 청년 박찬선님, 제가 10년만 젊었어도...아! 10년으로도 안되는군요...ㅠㅠ
예쁜 따님 애니와 함께 오신 캔디님,
예배 중에 눈치 챈 훌륭한 성량의 물드림님..과 반갑게 인사드렸습니다.

예배가 시작되었고 많이 다른 예배순서가 계속 되었습니다.
목사님의 설교 '거룩한 하나님의 질투'...(자세한 것은 설교말씀 참조바랍니다...ㅎ)
개인적으로는 우리가 하나님에게 순전한가에 대하여 말씀하시는 부분이 찡했습니다.
다음, 성찬을 나누었습니다. 빵을 포도주에 찍어서 나누는...^^

예배 후 1층으로 올라가서 준비하신 점심을 먹었어요.
교우여러분, 준비하시느라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맛있게 잘 먹었어요.~~
식사 후 둘러앉아서 샘터교회의 회의에도 참석했는데
여러 샘터교회교우님들과 아주 중요한 안건의 회의를 소화해내었습니다.
또 다른 다비아 회원으로 포항에서 병훈님이 오셨는데
공부만 하시지말고 많이 드시기도 하셔야해요.
닥터 케이님은 예전에 뵌 적이 있어서 제가 일방적으로 인사드렸습니다.
그리고 우아하신 사모님과 이름처럼 푸근하신 아침햇살님과도 인사나누었구요.

모임 후, 목사님께서 제가 서울팀을 책임져주시기를 바라시는 듯 했으나
죄송하게도 제가 일이 생겨서 서울팀을 모시지못했는데 죄송합니다...ㅡㅡ;
서울팀께도..그렇다고해서 제가 서울에 갔을 때 이런 식으로 대접하신다면...

아름다운 가을날 카타콤같은 처소에서 드린 예배와 성도의 교제를
우리 주님께서 기뻐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
위 그림은 루오의 ' 예수 그리스도와 맘몬' 입니다.
이 그림은 사실 별로 눈에 띄는 그림은 아닌 소품이지요.
그러나 짧은 시간에도 제가 마음에 담아오려고 한 그림입니다.

황금의 신인 맘몬에 둘러싸인 그리스도.
물질가운데서 그의 구별됨, 다스림, 정결함, 정돈됨..

이 부분에 대한 책을 여러 번 읽는 것보다  
구체적인 이미지를 담아놓은 이 그림을 연상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될 듯 합니다.












profile


내 손은 약손, 네 배는 똥배... 유니스
첨부
엮인글 :
http://dabia.net/xe/free/173615/eb2/trackback

profile

[레벨:23]김영진

2008.11.02 22:38:06
*.153.221.143

좋군요... 현장 중계를 보는듯 합니다..
유니스님 때문에 샘터교회 교우들이 부쩍 건강해질 것 같아요.
샘터교회의 새로운 도약을 즐거운 마음으로 지켜보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계속해서 오실 것 같군요...^^*
profile

[레벨:26]병훈

2008.11.02 22:51:37
*.223.90.153

비주얼이 빈곤하게 보여서 그런지 많이 먹으라는 소리 많이듣습니다..보기보다는 많이 먹는데 몸의 효율이 않좋아서 그런지 살로 잘 쌓이지는 않네요..ㅋㅋ
후기 올리려다가 세줄짜리 썰렁한 후기가 될것 같아서 참았습니다..ㅋㅋ
오늘 오랜만에 교회란 곳에서 소속감과 예배안에서의 평안함을 느꼈습니다..예전은 다소 생소했지만 이질감보다는 신선함과 차분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아침잠을 포기하고 일찍나선 보람이 있었습니다..일욜은 매주 늦잠을 자는데 아침잠 줄이기를 고민해 봐야겠습니다..ㅋㅋ
돌아오는 길은 황철환교우님 덕에 학교까지 넘 편하게 왔습니다.. 경주에서 내려주실 줄 알았는데 포항까지 오셔서 감사하고 폐끼친거 같아 죄송했습니다.. 담부턴 제가 알아서 포항오도록하겠습니다..ㅎㅎ
온라인에서 활약하시는 분들을 직접뵙게 된것도 너무 반가웠습니다..다들 날카로운 인상일 것 같았는데 모두들 너 푸근하셔서 좀 놀랐습니다..ㅎㅎ
암튼 반가웠습니다.. 종종 뵙겠습니다..ㅎㅎ

[레벨:20]신완식

2008.11.03 05:00:14
*.112.190.202

반가운 소식 잘 들었습니다.
사진이 있으면 좀 올려주시지요.
제가 대구에서 전도사 할 때
약사 여집사님 한 분이 계셨지요.
유니스님 때문에 그 분 생각이 문득 나는군요.
저는 어지간 해서는 약을 잘 안 먹기 때문에
약사 분들이 저를 미워하십니다 ㅎㅎㅎ.
앞으로 대구 샘터교회의 주춧돌이 되소서~~~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3 09:59:52
*.104.195.59

그러지않아도 목사님 얘기가 나왔습니다.
뒷담화는 아니고
사진에서 본 하와이안 셔츠와 사진솜씨에 관한...
사실 건강에 대하여는 제 앞가림도 못하면서
다른 사람에게만 잔소리 중이죠..ㅎ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3 10:03:00
*.104.195.59

병훈님이 제 꿈의 체질이십니다.
아무리 먹어도 살도 안찌시고..부럽습니다.
멀리 계셔서 말 한마디도 못나누어서
일단 살찌우시라는 얘기밖엔..^^
반가웠습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3 10:06:44
*.104.195.59

목사님~
이미 신약, 구약 분량이 엄청나시니까
양약, 한약이 필요없으실듯합니다..
샘터교회에는 이미 훌륭한 주춧돌 위에
건물이 올라가는 중이더군요...^^
profile

[레벨:8]시와그림

2008.11.03 10:33:41
*.109.68.61

유니스님! 제가 좋아하는
'루오' 그림을 올려 주셨군요!
그니까 유니스님이 좋~슴다! ♡^^*
profile

[레벨:7]희망봉

2008.11.03 10:50:20
*.82.136.189

유니스 님! 반가왔습니다^^*
낮설지 않음은
벌써 우리라는 공동체로
나아 가고 있다는 반증인가요?
샘터교회 교우로서 아름다운 활약을 기대합니다^^
서울 오시면 극진히...ㅎ

profile

[레벨:7]희망봉

2008.11.03 11:33:33
*.82.136.189

잘 내려 가셨군요?^^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큰 키와 훈훈한 모습
건강도 실력이라고 누가 외치더라구요(건강하신거 압니다^^)
잘 챙기시고, 다비아 활약도 기대합니다
내년엔 박사님으로 서울에서 볼 수 있겠네요^^

[레벨:28]첫날처럼

2008.11.03 11:37:49
*.234.121.4

안타깝네요... 어제 갔으면 반가운 분들 많이 만날 수 있었을텐데... 쩝쩝... 어제는 정말 가고싶었는데도 상황이 안되어서리... 일단 저에게는 접근성이 좋아져서 너무 너무 반갑네요...
profile

[레벨:21]유목민

2008.11.03 11:55:45
*.247.72.236

이전 첫 예배 감축드리나이다.
profile

[레벨:26]캔디

2008.11.03 14:18:43
*.129.46.121

유니스 님!
반가웠습니다.
예배 후기 올려주실줄 기대하고있었지요^^*

애니 말을 빌리자면.
인상이 너무 좋으시구.
그리구 예쁘시데요^^*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3 15:27:45
*.104.195.59

루오를 좋아하시는군요.
2, 3년 전에 대전에서 루오전을 할 때
올라가서 봤습니다.
소품인데 인상에 남더라구요..^^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3 15:29:40
*.104.195.59

희망봉님, 반가웠습니다.
활약은 커녕
신세나 지지않아야 할텐데요..^^;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3 15:31:26
*.104.195.59

그러지않아도
"첫날처럼님 대구 계신 거 아냐..?"
하면서 있었습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3 15:37:04
*.104.195.59

캔디님, 저도 반가웠어요~~
아무래도 애니님을 더 예뻐해야겠어요.
멋진 따님이 되기까지
캔디님의 정성이 느껴졌었습니다.
고참님으로부터 다비아스토리도
좀 들었어야하는데 아쉽습니다.
기회가 또 오겠죠.
건승하시기를..

[레벨:0]양철북

2008.11.03 16:31:47
*.109.153.15

참 대단하시다는 생각 밖에는
대구샘터교회 건강하고 생명이 있는 교회로의 지평을
확장하여 나가시기를 기도합니다.
profile

[레벨:7]희망봉

2008.11.03 20:42:28
*.109.65.225

혹시나 해서 두루 둘러 봤습니다^^*
다음 기회가 있겠지요??
profile

[레벨:99]정용섭

2008.11.03 23:12:42
*.181.51.93

유니스 님,
깔끔하고 맛갈스런 '후기' 잘 읽었어요.
언어는 분명히 존재의 집이네요.
저기 저 글에 유니스 님이 그렇게 드러나고 있군요.
그리고 저 그림을 미리 알았다면
내가 어제 설교에 예화를 썼을 텐데요.
예화가 없어서 건조한 내 설교에 단비 같았을 텐데요.
그건 그렇고,
찬선 군이 쓴 ' ... 데이트 후기'에서 보았겠지만
예배보다 호반 커피숍에서의 그게 더 좋았다니까요.
어제 먼저 내뺀 거
두고두고 후회할 거에요.
대구샘터교회에서 예배 드리고 싶으면
아무 때나 부담없이 찾아오세요.
좋은 밤.
profile

[레벨:38]클라라

2008.11.03 23:30:47
*.216.132.150

그러게요. 유니스님,
글이 예쁘네요.^^
그림은 낯설지만, 그간 유니스님의 글을 접해 본 저로서는
끄덕끄덕 이해가 갑니다.
앞으로도 다비아 온/ 오프에서 빛나는 활약 기대하겠습니다.^^
후기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4 10:13:23
*.104.195.73

목사님,
염장성 답글이십니다.....ㅡ.,ㅡ+
저의 불가피한 상황때문에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ㅠㅠ
다음 기회를 만드는 수 밖에 없겠어요.
그리고, 목사님 말씀대로
아무 때나 부담없이 가겠습니다..



profile

[레벨:29]유니스

2008.11.04 10:22:28
*.104.195.73

그러지않아도 클라라님은
왜 안오셨는지 궁금해했더니
주일에 많이 바쁘시다더군요.
클라라님도 다음을
기약하는 수 밖에.....
온라인에서 자주 뵐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640 열대야에 시 한수... file [10] [레벨:29]유니스 2013-08-09 7967
7639 독일유학을 꿈꾸는 젊은 신학도들에게! [레벨:99]정용섭 2005-06-20 7859
7638 그림 이야기> 식사 기도하는 오스트프리슬란트 농부... file [8] [레벨:29]유니스 2010-10-24 7847
7637 흰돌산 기도원을 다녀와서... [11] [레벨:7]박진수 2008-02-28 7846
7636 게시판 활동에 대한 부탁의 말씀 [31] [레벨:100]이길용 2007-01-25 7822
7635 하나님의 평화가 흘러나가는 홈피가 되기를 바라며... [레벨:1]황성훈 2004-07-03 7747
7634 푸줏간에 걸린 커다란 살점이다 file [21] [레벨:8]시와그림 2009-02-16 7689
7633 ebs 다큐프라임 [3] [레벨:28]정성훈 2013-07-05 7686
7632 루오 판화 1> 주님, 당신의 인자하심을 따라 나를 불... file [8] [레벨:29]유니스 2013-02-19 7683
7631 구목사님과의 단기강좌를 마치며... file [29] [레벨:8]시와그림 2009-03-24 7532
7630 외계인, 구라인가 사실인가? [62] [레벨:28]정성훈 2009-11-27 7456
7629 헤븐리 터치 치료... 최면술로 심신증을 치료하는 것... [16] [레벨:28]첫날처럼 2009-04-16 7400
7628 그림 이야기> 예언자 안나 ㅡ 렘브란트 file [9] [레벨:29]유니스 2010-12-05 7360
7627 그림과 함께 하는 사순절 - 여섯째 주일 'Palmarum, ... file [17] [레벨:29]유니스 2010-03-22 7345
7626 2월 다비아 대구오프 후기 [17] [레벨:29]유니스 2009-02-18 733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