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세월의 주인 / 9월 1일

조회 수 301 추천 수 0 2015.09.01 08:51:17
관련링크 :  


   세월의 주인이신 하나님, 오늘 우리는 매달마다 한 달을 보내고

다시 한 달을 맞습니다. 매달은 우리에게 반가운 손님으로 왔다가,

또 손님처럼 떠납니다. 속히

   우리는 세월이 무엇인지 모두 이해하지는 못합니다. 그가 왜 우

리 곁에 계속 머물지 않는지도 모릅니다. 단순히 숫자로 계산할 뿐

입니다. 9월이 왔지만 그게 9월인지 아니면 1월인지도 정확한 게

아닙니다. 우리가 세월을 다스리는 게 아니라 오히려 우리가 세월

에 의해서 다스림을 당하고 있습니다. 무슨 방식으로도 우리는 세

월을 거스를 수 없습니다. 세월의 주권이 오직 하나님께 있기 때문

입니다. 

   주님, 지금 우리가 맞은 9월은 우주의 시간에서 유일합니다. 이

런 세월은 다시 오지 않았습니다. 질적으로 새로운 순간이며 시간이

며 세월입니다. 하나님이 늘 우리와 새롭게 만나시듯이 하나님의 

전권으로 움직이는 세월도 우리와 새롭게 만납니다. 

   주님, 신랑을 기다리는 신부의 설렘으로 한 달을 살기 원합니다. 

파숫꾼이 새벽을 기다리는 간절함으로 한 달을 살아보겠습니다. 사

소한 것마저 귀한 손님으로 대하겠습니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 아멘


- 정용섭 / 매일 기도하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640 기뻐하라 / 12월 1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2-17 300
» 세월의 주인 / 9월 1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9-01 301
7638 교회(2) / 6월 2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6-29 302
7637 저녁 산책 / 9월 9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9-09 303
7636 창조는 의로움이다 / 10월 12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0-12 303
7635 기도는 들음이다 / 8월 1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8-03 305
7634 양성해방이 곧 양성평등이다 [레벨:13]신학공부 2016-06-13 305
7633 [장미와 기도] 감나무 file [2] [레벨:25]최용우 2016-10-28 306
7632 [장미와 기도] 단풍 file [2] [레벨:25]최용우 2016-11-15 307
7631 하나님만 바라보며 / 9월 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9-07 308
7630 창조의 세상 / 7월 8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7-08 309
7629 권능의 하나님 / 7월 9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7-09 310
7628 초막에 거하라 / 10월 29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0-29 310
7627 닉네임을 변경했습니다^^ [레벨:4]소텔리온 2016-07-30 311
7626 ‘신학공부’ 19번째 강의 안내입니다. - (제 19강 성... file [1] [레벨:13]양치기대모험 2015-09-09 31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