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교만 / 5월 21일

조회 수 526 추천 수 0 2015.05.21 08:46:06
관련링크 :  


   주님, 저는 교만한 사람입니다. 교만해보이지 않으려고 오랫동

안 애를 쓰고 나름으로 훈련을 거쳤기에 겉으로는 교만해 보이지

않을지 모르겠으나 날이 갈수록 교만이 저를 더 강하게 지배하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에게 짐짓 겸손하게 본인다 하더라도 자기 스

스로 교만하다는 것을 알기에 그런 겸손의 모양은 아무 의미가 없

고, 어떤 능력도 없습니다. 

   교만은 자기를 높이는 삶의 태도입니다. 다른 사람과 자신을 비

교하는 시선입니다. 자기를 중심에 놓고 세상을 보는 관점입니다. 

자신의 업적이 인정받으면 흐뭇해하고 그렇지 못하면 불편해하는

삶의 태도입니다. 자기를 부정하고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의 제자

가 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여전히 자기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곧 교만하다는 증거가 아니겠습니까.

   차라리 교만하게 살지 않겠다는 생각을 버리는 게 좋겠습니다. 

교만하지 않는 삶은 제가 노력해서 되는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예

수 그리스도에게 일어난 구원 사건을 더 깊이 생각하겠습니다. 그

리스도와의 일치가 저의 속에서 더 분명하게 일어난다면 저는 당연

히 완전히 낮춤의 영성에 들어가지 않겠습니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 정용섭 / 매일 기도하라 - 



profile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21 08:57:19
*.90.64.46

교만의 이야기가 나오면

왜 이렇게 뼈 속까지 와 닿을까요...

참다운 생명을 얻기 위해 예수의 구원 사건과

그리스도와 일치에 마음을 다 하는 하루가 되길 소망해봅니다. 

profile

[레벨:9]송정공

2015.05.21 14:29:43
*.112.106.152

저도 교만하게 살지 않겠다는 생각을 버리겠습니다

다만 그리스도와 일치의 삶만을 추구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850 생명의 영, 성령 / 5월 29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29 594
7849 인격적인 하나님 / 5월 14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14 595
7848 생명의 빛 / 5월 18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18 595
7847 바벨탑 / 5월 25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26 595
7846 새 언약 / 3월 23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3-23 596
7845 나사렛 예수는 그리스도다 / 4월 28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28 596
7844 성령 충만을 위한 기도 / 10월 5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0-05 596
7843 인물 이해 [레벨:8]김인범 2016-09-23 596
7842 또 하루의 삶을 끝내며 / 4월 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07 597
7841 찬송을 부르며.. / 7월 3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7-03 598
7840 하나님께 이르는 유일한 길 / 3월 18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3-18 600
7839 사과를 깎으며 / 5월 15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5-15 600
7838 기다림의 실체 / 12월 16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2-16 600
7837 하나님의 위로 file [1] [레벨:29]최용우 2015-06-23 601
7836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 주기도(2) / 11월 7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1-09 60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