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경기 남부, 충북 지역에 사시는 다비안 분들께

조회 수 1124 추천 수 0 2023.07.30 20:47:07
관련링크 :  

안녕하세요.

저는 안성에 사는 목사 박병권이라고 합니다. 

교단은 예장 통합측이며, 일산에서 목회하다가 이곳 안성으로 이사온 지 7년 째입니다. 

교회에 성도는 없고, 예배는 온라인으로 혼자드리고 있습니다.  

주일 정해진 시간에 공동체 예배를 드리고 싶은데,

목사라는 직분때문인지 설교때문인지 주변 교회에 정착할 수가 없군요.

대구와 서울을 매주 오가기도 힘들고요.


혹시, 저와 같은 사정으로 혼자 예배드리시는 경기남부, 충청권 목사님이 계시다면, 

모여서 같이 예배드리고 싶어서 글을 씁니다. 

목사가 아니어도 함께 모여 예배드리실 분이 계시다면 동행하고 싶군요.

주보와 설교는 매주 올라오는 대구성서아카데미 자료를 이용하므로 문제 없을 것 같고요...

신앙의 칼라가 같은 분들과 매주 끈끈한 예배 공동체를 나누고 싶습니다. 

정용섭 목사님께는 허락을 받았습니다.  


뜻이 있으신 분은 제게 문자 부탁드립니다.  01042268137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3.07.31 20:08:36
*.137.91.233

박병권 목사님은 저의 설교와 신학을 통해서 영혼의 해방을 맛보았다 하시더군요.

그런 말을 들으면 제가 부끄럽습니다.

그동안 몇번 통화하는 중에 저도 공감되는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지금 어려움은 함께 만나서 예배드릴 수 있는 도반이 주변에 없다는 사실입니다. 

안성 인근에 사는 다비안 중에서 '가나안' 교인이 있다면 서로 연락해보시지요.

언제라도 제가 도울 일이 있으면 도와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806 겟세마네의 기도 / 4월 2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4-02 598
7805 기도는 자유다 / 7월 31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7-31 598
7804 사랑에 목마른 이들을 위해 / 12월 8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2-08 598
7803 진리에 속한 자 / 11월 30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1-30 598
7802 [장미와 기도] 힘든 날 file [2] [레벨:29]최용우 2016-10-30 599
7801 바람같은 길 [레벨:6]푸른별 2017-01-19 600
7800 노래와 언어 [레벨:15]신학공부 2015-09-04 601
7799 커피집에서 / 2월 12일 [1]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2-12 601
7798 교회(4) / 6월 29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06-29 601
7797 언젠가 낙타가 - 최승호 [1] [레벨:18]여름비 2015-09-01 601
7796 한국교회를 위한 기도(2) / 11월 2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1-02 601
7795 일용할 양식을 - 주기도(5) / 11월 10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1-11 601
7794 [장미와 기도] 그리움 file [2] [레벨:29]최용우 2016-11-02 601
7793 영적인 노래를 / 12월 30일 [레벨:24]또다른세계 2015-12-30 602
7792 노래의 탄생 [레벨:8]김인범 2016-10-16 60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