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찬단네 이야기2

조회 수 2151 추천 수 0 2020.12.17 10:21:58
관련링크 :  
비자이팔.png

비자이 팔은 하리얄리라는 정원관리 회사의 정원사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하리얄리라는 회사는 대사관의 용역업체였습니다. 인도에서 말리는 가장 저소득층에 속하는 계층입니다. 수입도 변변치 않았습니다. 비자이 팔의 특기는 꽂꽂이입니다. 누구에게 특별히 배우지도 않았는데 있는 꽃으로 작품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있었습니다. 키도 훤칠하고 잘 생겼습니다. 

일찍 결혼하여 두 아들을 두었습니다. 외교단내에 존재하는 슬럼가인 산자이 캠프에 살았습니다. 슬럼가가 외교단내에 있게 된 이유는 슬럼가 거주민들의 표심때문입니다. 받는 봉급 2/3가 아들들의 학비로 들어가 하루 두 끼 먹는 것도 힘든 형편이었습니다.

대사관 직원의 도움으로 대구 샘터교회와 연결이 되었습니다. 중산층이 다니는 학교에 큰 아들 찬단을 입학시켰습니다. 두해가 지나 둘째가 학교에 들어가자 학비가 적은 정부 학교로 옮겼습니다. 궁핍한 삶이 펴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대사 사모가 농촌출신인 순박하면서도 성실한 비자이팔을 마음에 들어했습니다. 능력도 있고 품성도 좋지만 서른이 넘은 정박아 딸을 갖고 있는 사모의 긍휼이 컸다고 여겨집니다.  비자이 팔을 대사관 관저 직원으로 특채를 했습니다. 

대기업 용역업체 창고 노가다를 하던 사람이 총무과 직원이 되었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작업환경과 보수는 물론이고 대사관내에 거할 집이 주어진 것은 큰 특권입니다. 외교관들, 델리의 웬만큼 사는 사람들도 힘들어 하는 물 문제 전기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다시 비자이 팔의 삶에 풍파가 밀려들었습니다. 좀 살만하니까 아내가 심장병으로 세상을 떠난 것입니다. 시골의 아버지가 와서 아이들을 돌보았습니다. 아이들을 제대로 돌보지 못하자 결국 아내 사별 이태가 지냐지 않아 재혼을 했습니다. 

관저의 주인은 최소한 3년마다 한번씩 바뀝니다. 주인과 일하는 사람사이의 케미가 있어 사람이 종종 바뀝니다. 사모 뿐만 아니라 직접 피부를 맞대고 일하는 한국인 요리사와의 케미가 중요합니다. 전임 주인의 마음에 들었다고 하더라도 신임 주인의 마음에 들 수는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비자이 팔은 성실함으로 살아남았습니다. 

그러던 그가 이번에 코로나 19 양성판정이 났습니다. 아무래도 시장을 보고 일가의 가장으로 해야할 의무를 다하느라 경조사를 챙기다보니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증상이 없어 자가격리를 하도록 했습니다. 대신 1자로 3칸이 스탭 쿼터의 안방이 아닌 부엌 한 켠에 침대를 놓고 천막을 치고 격리시켜 가족을 보호하도록 했습니다. 

찬단과 동생은 사진에서 보다시피 훤칠하게 잘 자라 부모의 힘이 되고 있습니다. 목사님의 주간일지를 통해 샘터교회가 곧 교인총회를 연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보고를 하지않고 있었지만 주신 도움으로 한 가정이 이런 저런 세파 가운데서도 삶을 영위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합니다. 기도와 지원 감사드립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0.12.17 20:03:52
*.137.91.228

예, 사티아 님의 '찬탄네 이야기2' 잘 들었습니다.

내년에는 찬탄네에 좋은 일들이 많았으면 합니다.

2020년이 이렇게 보름도 남겨두지 않게 되었네요.

연말 연시에 사티아 님의 모든 가족에게 

주님의 평화가 가득하기를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7672 나의 영혼 [1] [레벨:17]아셀 2021-05-10 816
7671 적자생존 필사즉승 file [2] [레벨:26]최용우 2021-05-10 871
7670 죄(sin)와 죄들(sins)과 화목(화해)과 화목(화해)장... [2] [레벨:20]브니엘남 2021-04-14 965
7669 가정 법원 [2] [레벨:20]브니엘남 2021-04-13 976
7668 신학수다방 12탄 순종(順從), 그래서?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04-11 991
7667 한스 큉 서거 [1] [레벨:100]정용섭 2021-04-07 2089
7666 신간안내 <퀴어 성서 주석 1권 히브리성서> file [3] [레벨:15]흰구름 2021-03-31 902
7665 진료실 풍경 [1] [레벨:28]첫날처럼 2021-03-30 937
7664 사랑은 무엇일까? [1] [레벨:20]브니엘남 2021-03-26 974
7663 잠깐 쉬어가는 글 file [1] [레벨:26]최용우 2021-03-23 847
7662 작고 하찮은 단풍나무 file [3] [레벨:24]은빛그림자 2021-03-12 988
7661 신간, 수난을 넘어서: 예수의 죽음과 삶 새로 보기, ... file [1] [레벨:15]흰구름 2021-02-22 841
7660 동시성(synchronocity), 神, 그리고 사랑 [3] [레벨:28]첫날처럼 2021-02-07 2425
7659 독일 거주하시는 다비안 찾습니다. [레벨:24]은빛그림자 2021-02-05 2065
7658 오늘날의 한국교회를 보면서 [1] [레벨:20]브니엘남 2021-02-01 236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