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086) 5:26

아버지께서 자기 속에 생명이 있음 같이 아들에게도 생명을 주어 그 속에 있게 하셨고

 

신약성경은 특징에 따라서 복음서와 서신과 사도행전과 요한계시록으로 분류된다. 복음서는 예수의 일대기이고 나머지는 교회에서 벌어진 신앙생활에 대한 이야기다. 엄밀하게 말하면 복음서도 역시 교회에 관한 이야기이다. 예수님의 일대기를 객관적으로 기록한 것이 아니라 초기 기독교의 관점에서 새롭게 진술한 것이기 때문이다. 복음의 반은 예수님의 일대기이고, 반은 그것을 기록한 초기 교회의 신앙고백이라고 보면 된다. 특히 요한복음에는 신앙고백이 훨씬 큰 비중을 차지한다. 지금 우리가 읽는 예수의 연설 부분은 예수 자신의 발언이라고 하기 어렵다. 형식은 예수의 발언이지만 실제로는 요한공동체의 신앙고백이다. 그 사실을 전제하지 않고 이런 본문을 읽으면 예수를 오해하게 된다.

5:26절에서도 여전히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를 바탕에 두고 연설이 진행된다. 예수를 통해서 경험할 수 있는 생명이 바로 하나님의 생명이라는 것이다. 요한공동체는 하나님에게만 가능한 생명을 예수에게서 경험했다. 그런 경험에 근거해서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그들이 예수에게서 경험한 그 생명은 도대체 무엇일까, 하는 질문이 가능하다. 그 답은 우리가 다 안다. 부활 생명이다. 예수를 통해서 그들은 죄와 죽음으로부터 해방된 궁극적인 생명을 경험했다. 이에 근거하여 그들은 예수를 살아있는 자로 고백할 수 있었다. 이것으로 질문이 끝나는 게 아니다. 그 부활 생명의 실질적인 내용을 붙들어야한다. 그 과정은 길었고, 앞으로도 계속된다.

시인들도 그런 생명에 대한 갈망을 가끔 시로 표현한다. <창작과 비평> 2018년 겨울호에 실린 신경림의 시 <새떼> 전문을 읽겠다. 나는 이 시에서 우리 용어로는 부활에 대한, 그들의 개념으로는 새로운 생명에 대한 시인의 갈망을 읽을 수 있었다.

 

오랜 세월 내 몸에 들어와 둥지를 틀었던 것들이

둥지를 박차고 뛰쳐나갔다.

쏜살같이 하늘로 달려 올라간다.

새떼다.

 

나도 그것들을 좇아 내 몸에서 빠져나간다.

끼룩끼룩 꾸르르

새떼를 좇아 하늘로 날아오른다.

마을이 멀고 산이 까마득하다.

강도 바다도 먼 세상 꿈속 그림 같다.

 

머지않아 천둥 번개를 만날 것이다.

천길 낭떠러지로 곤두박질칠 것이다.

부리가 찢기고 날개가 부러져

어두운 골짜기 흙 속에 처박힐 것이다.

하지만 그중 몇은

 

훨훨 하늘로 날아오른다. 다시

새떼가 되어서.

수백수천마리 새떼가 되어서.

한때 제 거처였던 나를 까맣게 잊어버리고.

이제는 한점 이슬로 굴참나무 잎에 매달린 나를 멀리 바라보면서.

 

다 잊어서

아무 것도 생각나는 것이 없어

찬란한 아침 햇살에 날개들이 더 빛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960 예수 어록(092) 요 5:32 나를 위하여 증언하는 이가 따로 있으니 [1] 2019-04-17 480
4959 예수 어록(091) 요 5:31 내가 만일 나를 위하여 증언하면 [2] 2019-04-16 494
4958 주간일지 4월14일 file 2019-04-15 558
4957 예수 어록(090) 요 5:30 나를 보내신 이의 뜻대로 하려하므로 내 심판은 의로우니라. 2019-04-13 490
4956 예수 어록(089) 요 5:29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심판의 부활로 나오리라. 2019-04-12 492
4955 예수 어록(088) 요 5:28 무덤 속에 있는 자가 다 그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2019-04-11 534
4954 예수 어록(087) 요 5:27 또 인자됨으로 말미암아 심판하는 권한을 주셨느니라 [2] 2019-04-10 549
» 예수 어록(086) 요 5:26 아들에게도 생명을 주어 그 속에 있게 하셨고 2019-04-09 456
4952 주간일지 4월7일 file [2] 2019-04-08 625
4951 예수 어록(085) 요 5:25 곧 이 때라 듣는 자는 살아나리라. 2019-04-06 840
4950 예수 어록(084) 요 5:24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겼느니라. 2019-04-05 523
4949 예수 어록(083) 요 5:23 아들을 공경하지 아니하는 자는 2019-04-04 478
4948 예수 어록(082) 요 5:22 심판을 다 아들에게 맡기셨으니 2019-04-03 485
4947 예수 어록(081) 요 5:21 아들도 자기가 원하는 자들을 살리느니라. 2019-04-02 502
4946 주간일지, 3월31일 2019-04-01 564
4945 예수 어록(080) 요 5:20 자기가 행하시는 것을 다 아들에게 보이시고 2019-03-30 470
4944 예수 어록(079) 요 5:19 아버지께서 행하시는 그것을 아들도 그와 같이 행하느니라. 2019-03-29 481
4943 예수 어록(078) 요 5:17 내 아버지께서 이제까지 일하시니 나도 일한다. 2019-03-28 513
4942 예수 어록(077) 요 5:14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2019-03-27 566
4941 예수 어록(076) 요 5:8 일어나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2019-03-26 51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