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132) 6:54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영생을 가졌고 마지막 날에 내가 그를 다시 살리리니

 

인자이신 예수의 살을 먹고 피를 마신다는 말은 예수의 운명과 하나가 된다는 뜻이다. 초기부터 기독교는 예수의 운명과 하나 되는 종교의식인 성찬식을 예배의 중요한 구성 요소로 받아들였다. 성찬식에 사용되는 빵과 포도주는 예수의 몸과 피다. 기독교인들은 빵을 먹고 포도주를 마심으로써 예수와 하나 된다고 생각했다. 오늘날도 이걸 모르는 기독교인은 없다. 문제는 예수와의 일치가 실감 나지 않는다는 데에 있다. 일반적으로는 예수를 믿는 것이 예수와의 일치라고 생각한다. 열정적으로 기도하고 성경을 읽고 예배에 참석한다. 진정성 있게 신앙생활을 하더라도 실제로 예수와의 일치를 경험하기는 쉽지 않다. 기독교 신앙과 실제 일상과의 사이에 메우기 어려운 간격이 자리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지금 철저하게 자본주의 이데올로기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산다. 태어나서 죽는 순간까지 자본의 지배를 받는다. 양질의 일자리를 찾지 못하면 불안하다.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것에 자신의 운명을 걸 수밖에 없다. 실제의 삶은 연예와 오락으로 채워진다. 스마트 폰이 현대인의 가장 확실한 실재(reality). 예수의 가르침과 행위는 현대인들에게 뜬구름 잡는 이야기로 보인다. 기독교 신앙의 중심으로 들어가려고 애쓰는 사람들도 자신들의 신앙이 공허하다는 사실에 놀랄 것이다. 다른 길이 없으니 그러려니 하고 그 자리에 머물거나 자극적인 예배와 설교를 몰입하거나, 기독교 신앙을 떠난다. 예수와 하나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말이다. 평생 걸쳐서 붙들어야 할 거룩한 화두가 아니겠는가.

예수의 살을 먹고 피를 마시는 자는 영생을 얻을 것이며, 마지막 날에 예수가 그를 다시 살릴 것이라고 위 구절은 말한다. 여기서 마지막 날은 이미 우리가 살아가는 순간이기도 하다. 지금과 마지막은 하나님의 통치 안에서 하나이기 때문이다. 이런 말이 관념으로 들릴 수 있긴 하다. 내가 숨 쉬고 있는 이 순간에 내 죽음이 이미 들어와 있다는 말이 관념으로 들리는 것과 같다. 영혼의 눈이 밝은 사람에게는 관념이 아니라 실체로 들릴 것이다. 어렸던 시절과 지금이 동시적이라는 사실이 분명하다면 미래 또한 지금과 동시적이지 않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50 예수 어록(167) 요 8:16 나를 보내신 이가 나와 함께 계심이라. 2019-07-31 442
5049 예수 어록(166) 요 8:15 너희는 육체를 따라 판단하나 [1] 2019-07-30 477
5048 주간일지 7월28일 file 2019-07-29 438
5047 예수 어록(165) 요 8:14 나는 내가 어디서 오며 어디로 가는 것을 알거니와 2019-07-27 423
5046 예수 어록(164) 요 8:12 나는 세상의 빛이니 2019-07-26 409
5045 예수 어록(163) 요 8:11 나도 너를 정죄하지 아니하노니 2019-07-25 349
5044 예수 어록(162) 요 8:10 너를 고발하던 그들이 어디 있느냐 [2] 2019-07-24 413
5043 예수 어록(161) 요 8:7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2019-07-23 468
5042 주간일지 7월21일 2019-07-22 422
5041 예수 어록(160) 요 7:38 그 배에서 생수의 강이 흘러나오리라. 2019-07-20 510
5040 예수 어록(159) 요 7:37 누구든지 목마르거든 내게로 와서 마시라. 2019-07-19 380
5039 예수 어록(158) 요 7:34 너희가 나를 찾아도 만나지 못할 터이요 2019-07-18 365
5038 예수 어록(157) 요 7:33 나를 보내신 이에게로 돌아가겠노라. [1] 2019-07-17 412
5037 예수 어록(156) 요 7:29 나는 아노니 이는 내가 그에게서 났고 [5] 2019-07-16 569
5036 주간일지 7월14일 2019-07-15 476
5035 예수 어록(155) 요 7:28 나를 보내신 이는 참되시니 2019-07-13 396
5034 예수 어록(154) 요 7:24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공의롭게 판단하라. 2019-07-12 406
5033 예수 어록(153) 요 7:23 안식일에도 할례를 받는 일이 있거든 2019-07-11 359
5032 예수 어록(152) 요 7:22 너희가 안식일에도 사람에게 할례를 행하느니라. 2019-07-10 354
5031 예수 어록(151) 요 7:21 너희가 다 이로 말미암아 이상히 여기는도다. 2019-07-09 37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