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8월4일

조회 수 402 추천 수 0 2019.08.05 21:45:08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84, 성령강림후 8

 

1) 어리석은 부자 이야기- 오늘 설교 본문의 비유에 나오는 한 부자는 사실 어리석다기보다는 오히려 경쟁력이 뛰어난 사람을 대표합니다. 오늘날도 이런 사람이 인정받습니다. 자기를 위해 재물을 쌓아 두고 하나님과의 관계가 풍요롭지 못한 사람이라는 예수의 평가가 공허하게 들립니다. 이런 말로 현대인들을 설득시키기는 어렵습니다. 이 상황에서 핵심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풍요롭다는 게 무슨 의미인지를 아는 데에 있습니다. 내가 보기에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다.’라는 사실을 머리와 몸으로 만끽하는 게 최선입니다. 그것은 또한 오늘 성경 본문에 나오는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에 해당합니다. 궁극적으로 우리의 전체 실존은 오늘 밤입니다. 어느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 톨스토이의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동화가 기억나는군요.

 

2) 이리 뒹굴 저리 뒹굴- 우리 교회 예배 순서 중에 국악찬송 부르기가 있습니다. 곡은 주로 향린 국악찬송가 발간위원회에서 나오는 <국악 찬송가>에서 고릅니다. 오늘 부른 이리 뒹굴 저리 뒹굴은 사 11:1-9절을 배경으로 하는 어린이용 곡으로, 우리 교회 예배에서 처음으로 불렸습니다. 가사 내용이 재미있으면허도 분명하고, 멜로디가 왠지 모르게 익숙한 탓인지 처음 보는 곡인데도 모두 은혜롭게 잘 불렀습니다. 앞으로 새로운 곡을 더 찾아봐야겠습니다.

 

3) 바울 이야기- 오후 2:00-4:00에 월간으로 진행하는 신학공부, <초기 기독교의 형성> ‘6장 바울: 전진강독 시간이 있었습니다. 초기 기독교 시대로 시간여행을 다녀온 느낌이었습니다. 바울은 당대의 기독교 세계에서 비주류에 속했습니다. 가능하면 주류인 예루살렘 지도부와 친하게 지내려고 했지만, 마지막까지 그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우리가 지금 다 알지 못하는 어떤 사정들이 있었겠지요. 예루살렘의 주류 기독교는 가능한 유대교와의 관계를 좋게 유지하려고 있지만, 바울은 단절하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는 사실이 하나의 사정입니다. 이번 공부에서 바울이 갈라디아 지역과 마케도니아 지역을 거쳐 로마에 가려는 원대한 꿈이 어떻게 진행되었으며, 또한 어떻게 좌절되었는지도 알게 되었습니다. 세계 역사도 그렇지만 교회 역사도 우연한 사건들의 개입으로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를 보였습니다. 바울의 노고에 박수를 보냅니다.

 

4) 니케아 신조- 이번 여름 수련회(818) 특강 1에서 저는 매월 첫째 주일에 우리가 함께 신앙고백으로 드리는 니케아 신조를 해설하려고 합니다. 기독교 신앙의 기본 골격을 다룬다는 점에서 사도신조와 비슷하지만 니케아 신조에는 내용이 보충되어서 더 풍성하게 느껴집니다. 한국 기독교인들은 신앙의 감정이 뜨겁지만, 그 신앙의 내용을 채우는 데는 크게 관심이 없는 편입니다. 니케아 신조가 기독교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모를 겁니다. 어쩌면 니케아 신조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는 신자들도 많을 겁니다. 이번 특강을 통해서 우리의 신앙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기를 바랍니다.

 

5) 누수- 오늘 누수 3주 차입니다. 누수되는 부분의 천정이 뚫려 있더군요. 아마 건물주가 전문가를 불러서 그 안쪽을 살펴본 모양입니다. 예배 후에 잠시 1층 카페에 머무는 사이에 사장이 나에게 와서 누수 원인을 찾았으니 곧 조처하겠다고 말하더군요. 고맙다고 했습니다. 사장이 약간만 더 서둘러주었으면 마음 상한 교인들이 없었을 텐데요. 다른 예배 처소를 찾아봐야 하는 거 아냐, 하고 속상한 마음을 표현한 교인들이 있었습니다. 얼룩덜룩한 천정이 어떻게 변했을지, 오는 주일 아침이 기대됩니다.

 

6) 휴가- 한 주일 전부터 목사님은 어디 휴가라도 다녀오지 않으시나요?’ 하고 묻는 교우들이 있었습니다. 나가면 고생인 휴가를 나이 먹어서 왜 떠납니까? 젊은 기분으로 가는 건 몰라도요. 당일치기로 한두 군데는 다녀올 생각입니다. 교인 중에는 외국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이 있습니다. 멀리 노르웨이를 비롯한 북유럽을 다녀온 분도 계시네요. 친정집에 아이와 함께 다녀온 몇몇 교우도 있고요. 이번 주간에도 출국할 분이 계시겠군요. 한창 휴가철이라서 예배에 많이 빠지겠다 싶었는데, 평소와 다름없이 오셔서 반가웠습니다. 두 주간만 지나면 더위도 가실 테니까 모두 힘을 내십시오.

 

7) 서윤&민아- 교인들도 서로 친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여러 가지 점에서 대화가 통하면 그렇게 되겠지요. 대화가 통하려면 대화의 내용에 교감이 일어나고 대화 방식에서 서로를 향한 배려심이 느껴져야 합니다. 제가 볼 때 서윤이와 민아가 가장 친합니다. 오늘 1층 카페에서 보니 서로 마주 앉아 다리를 엇갈려 놓고 저도 어렸을 때 하던 놀이에 열중이더군요. “코카콜라 맛있다. 맛있으면 ... 딩동뎅....” 대충 이런 노랫말의 끝자락이 해당하는 다리를 빼내는 놀이입니다. 오늘 단짝 친구로 노는 모습을 찍지 못해서 두 주 전에 찍은 사진을 올립니다. 우리 교인들도 모두 이렇게 친하게 지냈으면 합니다.

.IMG_2279.JPG

  

8) 성찬식- 성찬식만 의미 충만하게 참여할 수 있어도 기독교 영성의 중심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고체로 된 먹을거리인 빵과 액체로 된 포도주를 실제로 먹고 마신다는 사실은 엄청난 사건입니다. 우주론적 사건이지요. 우주의 힘이 거기에 압축되어 있습니다. 성찬식을 집전할 때마다 저는 어떤 전율을 느낍니다. 지금 내가 실제로 살아있다는 사실에 대한 뜨거운 느낌입니다. 제가 빵을 떼서 교인들에게 나눠줄 때 생명을 나눠준다는 기분이 듭니다. 매달 첫째 주일의 성찬식 준비를 맡은 장*아 집사에게 다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포도주는 얼마 전부터 고*선 집사가 집에서 담근 것을 사용한다는군요. 포도주가 아니라 포도 진액 같더군요. 너무 다네요, 했더니 이번에 뭔가 새로운 포도주를 만들었나 봅니다. 오늘 시음하라 해서 조금 마셨더니 좋았습니다. 포도로 만든 게 아니라 아로니아로 만들었다고 듣긴 했는데, 정확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직은 발효가 충분하지 않아, 조금 묵힌 다음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9) 화이트리스트- 지난 82일에 결국 일본이 대한민국을 화이트리스트(white-list)에서 제외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제가 설명할 필요가 없겠지요. 조금, 아니 많이 웃기는 시츄에이션입니다.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특별 대우하던 한국을 그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그들이 큰소리치려면서 우리에게 겁을 주는 겁니다. 한국 사회를 흔들어보겠다는 뜻입니다. 특별 대우도 사실은 별 것 아닙니다. 일본 기업이 우리나라에 수출할 때 행정절차를 간소화한 것뿐이지요. 그게 우리에게만 편리한 게 아니라 일본 기업에도 편리한 일입니다. 우리가 물건을 다른 나라보다 더 싸게 받는 게 아니거든요. 문재인 정부 들어서 한국이 고분고분하지 않으니 혼 좀 나볼래?’ 하고 시비를 걸어보는 겁니다. 이럴 때 조폭들에게 보듯이 허리를 90도로 굽히거나 무릎을 꿇고 아이구, 형님하면 없었던 일이 되겠지요. 동네 조폭의 행패를 무서워하면 평생 기죽어 살아야 합니다. 국제 여론이 우리에게 우호적이고, 대한민국이 일본의 기대처럼 이 문제로 혼란에 빠지지 않았고, 우리에게 헤쳐나갈 저력이 어느 정도 준비되어 있고, 올해 말에 일본 천황(?) 즉위식과 내년 올림픽을 앞둔 일본이 한국과의 경제 전쟁을 계속 끌어가기 어렵다는 점에서, 우리에게 승산이 훨씬 큰 싸움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한 가지 우려스러운 대목은, 사실은 대수롭지 않기는 하나, 자학 식민사관에 떨어진 일부 정치집단과 언론의 곡학아세입니다. 웃으면서 싸워봅시다.

 

10) 예배 참석인원: 83, 헌금: 2,580,0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88 베드로전서 강해(9) 2019-09-13 338
5087 베드로전서 강해(8) 2019-09-12 338
5086 베드로전서 강해(7) 2019-09-11 322
5085 베드로전서 강해(6) 2019-09-10 356
5084 주간일지 9월8일 file [5] 2019-09-09 561
5083 베드로전서 강해(5) 2019-09-07 386
5082 베드로전서 강해(4) 2019-09-06 380
5081 베드로전서 강해(3) [2] 2019-09-05 495
5080 베드로전서 강해(2) [2] 2019-09-04 527
5079 베드로전서 강해(1) [2] 2019-09-03 673
5078 주간일지 9월1일 2019-09-02 415
5077 예수 어록(190) 요 8:44 너희는 너희 아비 마귀에게서 났으니 2019-08-31 432
5076 예수 어록(189) 요 8:43 어찌하여 내 말을 깨닫지 못하느냐 [3] 2019-08-30 411
5075 예수 어록(188) 요 8:42 이는 내가 하나님께로부터 나와서 왔음이라 2019-08-29 355
5074 예수 어록(187) 요 8:41 너희는 너희 아비가 행한 일들을 하는도다. [1] 2019-08-28 349
5073 예수 어록(186) 요 8:40 아브라함은 이렇게 하지 아니하였느니라. 2019-08-27 297
5072 주간일지 8월25일 2019-08-26 392
5071 예수 어록(185) 요 8:39 너희가 아브라함의 자손이면 2019-08-24 313
5070 예수 어록(184) 요 8:38 나는 내 아버지에게서 본 것을 말하고 2019-08-23 320
5069 예수 어록(183) 요 8:37 내 말이 너희 안에 있을 곳이 없으므로 나를 죽이려 하는도다. [1] 2019-08-22 385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