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어록(082) 5:22

 

아버지께서 아무도 심판하지 아니하시고 심판을 다 아들에게 맡기셨으니

 

아버지께서 아무도 심판하지 않았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예수 이전에도 하나님은 심판할 자를 심판하고 구원할 자를 구원하셨다. 역사는 하나님의 손에서 벗어난 적이 없었다. 심판을 아들에게 맡겼다는 말은 하나님의 심판이 예수에게서 완성되었다는 뜻이다. 제자들은 이런 의미에서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선포할 수 있었다. 이 구절에서도 하나님과 예수와의 관계가 아버지와 아들처럼 하나를 이룬다는 사실이 강조되었다. ‘심판이 키워드로 사용되었다.

심판이라는 용어는 오해의 소지가 크다. 성경에는 하나님의 심판이 끔찍한 사건으로 묘사되곤 한다. 노아 시대에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하늘의 창문들이 열려 사십주야를 비가 땅에 쏟아져서...’(7:11,12) 노아 방주에 탄 생명체와 물고기 외의 모든 생명체가 멸종했다고 한다. 하나님은 소돔과 고모라에 유황과 불을 비같이 내렸다(19:24). 묵시사상에 영향을 받은 문헌에는 여지없이 끔찍한 심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기독교인들 중에서 지옥 표상을 그런 방식으로 생각하는 이들도 적지 않을 것이다. 지옥에 대한 두려움으로 교회에 나오기도 한다. 현대인들은 기독교인들의 그런 사고방식을 정신이 미약한 증거로 본다. 틀린 말은 아니다. 기독교인들이 그렇게 생각하게 된 이유는 심판 개념을 잘못 배웠기 때문이다.

성경이 말하는 심판은 생명 상실을 가리킨다. 생명 상실은 생명의 근원이신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짐으로써 발생한다. 하나님 없는 삶이 가장 끔찍한 실존이다. 고대인들은 그런 끔찍한 실존을 신화적인 방식으로 표현했다. 그걸 오늘날 사실적인 것으로 받아들이면 곤란하다. 오늘 우리는 천박한 자본주의 체제 아래서 하나님 없는 끔찍한 삶을 생생하게 목도한다. 인간이 물질의 도구가 되어버렸다. 구조적으로 사람은 헤어 나올 길이 없다. 그게 구더기 구덩이이고 유황불 구덩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런 점에서 예수의 재림에 의해서 실행될 최후의 심판은 언젠가 일어날 먼 미래의 사건이 아니라 오늘 우리의 일상에 깊이 들어온 현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65 예수 어록(210) 요 10:2 문으로 들어가는 이는 양의 목자라 2019-12-06 245
5164 예수 어록(209) 요 10:1 다른 데로 넘어가는 자는 절도며 강도요 2019-12-05 283
5163 예수 어록(208) 요 9:41 너희가 맹인이 되었더라면 죄가 없으려니와 2019-12-04 434
5162 예수 어록(207) 요 9:39 내가 심판하러 이 세상에 왔으니 [2] 2019-12-03 399
5161 예수 어록(206) 요 9:37 네가 그를 보았거니와 2019-12-02 256
5160 주간일지 12월1일 대림절 1주 2019-12-01 335
5159 예수 어록(205) 요 9:35 네가 인자를 믿느냐. 2019-11-30 287
5158 예수 어록(204) 요 9:7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 2019-11-29 299
5157 예수 어록(203) 요 9:5 내가 세상에 있는 동안에는 세상의 빛이로라. 2019-11-28 305
5156 예수 어록(202) 요 9:4 때가 아직 낮이매 2019-11-27 249
5155 예수 어록(201) 요 9:3 이 사람이나 그 부모의 죄로 인한 것이 아니라 2019-11-26 314
5154 주간일지 11월24일 창조절 13주 2019-11-25 281
5153 예수 어록(200) 요 8:58 아브라함이 나기 전부터 내가 있느니라. 2019-11-23 343
5152 예수 어록(199) 요 8:56 너희 조상 아브라함은 나의 때 볼 것을 즐거워하다가 2019-11-22 448
5151 예수 어록(198) 요 8:55 나는 그를 알고 또 그의 말씀을 지키노라. 2019-11-21 271
5150 예수 어록(197) 요 8:54 내게 영광을 돌리시는 이는 내 아버지시니 2019-11-20 276
5149 예수 어록(196) 요 8:51 내 말을 지키면 영원히 죽음을 보지 아니하리라. 2019-11-19 301
5148 예수 어록(195) 요 8:50 나는 내 영광을 구하지 아니하나 2019-11-18 294
5147 주간일지 11월17일 추수감사절 2019-11-17 364
5146 예수 어록(194) 요 8:49 나는 귀신 들린 것이 아니라 오직 내 아버지를 공경함이거늘 2019-11-16 24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