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20일- “나를 따라오라!” (1)

조회 수 3972 추천 수 30 2006.05.20 23:22:18
2006년 5월20일 “나를 따라오라!” (1)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를 따라오라. 내가 너희로 사람을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 하시니 (막 1:17)

“나를 따라오라!”는 예수님의 말씀은 지난 2천년 동안 수많은 사람들의 영혼을 뿌리째 흔들었습니다. 이 말씀에 의지해서 세속에서 이루고 싶었던 모든 삶을 포기하고 수도원으로, 오지로 떠난 이들이 어디 한 둘이겠습니까? 인류 역사에 등장한 수많은 위인들의 어록에서 바로 이 예수님의 말씀보다 더 큰 영향을 끼친 말은 없을 겁니다. 그런데 이 명령문은 두 단어로 되어 있습니다. ‘나’를 ‘따라오라’로 구성되어 있는 아주 짧은 문장입니다.
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은 바로 ‘나’를 가리키는 예수에 있습니다. 예수는 그리스도교 신앙의 절대적인 중심입니다. 이 예수는 2천 년 전 목수의 아들로 살았던 역사적인 인물을 가리킵니다. 이 예수에게 발생한 모든 사건, 그의 운명이 그리스도교의 뿌리이면서 열매이기도 합니다. 이에 반해서 불교는 약간 다릅니다. 역사적인 인물인 싯다르타는 불교의 태두로서 중요한 인물이기는 하지만 그들의 신앙에서 절대적이지는 않습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이 부처가 될 수 있으며,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불교신자들의 내면에 부처가 내재해 있으니까, 실제의 부처는 절대적일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리스도교 신자들은 아무도 예수가 될 수 없으며, 그리스도가 될 수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오직 한분이며, 그분에 의해서만 구원이 유효합니다.
만약 우리가 이 사실을 인정한다면 우리는 이 예수 그리스도에게만 집중해야 합니다. 그렇게 뻔 한 말을 뭐하려 하는가, 하고 의아해 하시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군요. 오늘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에게만 관심을 보인다고 생각하세요? 정말 그렇게 믿으세요? 예수 그리스도에게만 모든 영혼을 기울이고 있는 분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에게만 관심을 기울인다는 사실 자체가 그렇게 간단한 게 아닙니다.
우리 자신을 보십시오. 지금 우리는 일반적으로 예수에 관해서 알려는 노력은 기울이지 않고 무조건 믿으려고만 합니다. 자기의 신앙경험만 의존할 뿐입니다. 이런 태도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진지한 관심이라기보다는 자신의 종교적 만족감을 채우기 위한 노력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기도로 병이 나았다든지, 방언을 한다든지, 교회를 크게 키웠다는 사실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만 그런 일들은 그리스도교만이 아니라 다른 종교에서도 얼마든지 나타나는 현상에 불과합니다. 심지어 속칭 ‘남녀호랑개교’(?)로 일컬어지는 일련정종 신도들도 그들의 주문을 통해서 병이 치료되었다는 간증을 합니다.
저는 그런 종교 일반에서 발생하는 일들의 가능성 여부나 가치판단을 하려는 게 아닙니다. 그리스도교는 기본적으로 그런 것을 본질로 하지 않는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뿐입니다. 그리스도교는 자기 안의 부처를 찾아 나서는 깨달음의 종교가 아니며, 신의 도움으로 풍요로운 삶을 보장하는 바알 종교도 아닙니다. 그리스도교는 원칙적으로 예수가 누군가에 관한 질문에 달려 있습니다. 예수를 일단 정확하게 아는 게 중요합니다. 역사적 예수를 알아야 하고, 그에게서 발생한 구원론적 사건이 무엇인지 알아야 합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나를 따라오라!”는 예수님의 명령에 근거한 신앙에서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언제부터인가 한국교회가 소위 <경배와 찬양> 유의 감상주의로 빠져들고 말았습니다. 미국으로부터 수입된 심리적 영성입니다. 또는 지도력 개발과 상담학이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도대체 그런 것들이 모두 무엇입니까? 그게 예수, 예수 사건, 예수 운명을 깊이 이해하고, 그와 하나 되는 것과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이런 데 한눈을 파는 사람에게는 예수를 통한 ‘하나님의 나라’ 그의 통치가 아무런 의미도 없습니다. 종말론적 희망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저들은 생각조차 하지 않습니다. 대림절이 교회력의 시작이라는 사실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저들은 관심이 없습니다. 그들은 오직 두 손 들고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을 부르면서 위로를 받으면 충분합니다. 트집 잡듯이 한 마디 하는 걸 용서하십시오.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서 태어난 게 아니라 당신의 탄생 자체가 이미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왜냐하면 창조는 사랑과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한국 그리스도인들은 말도 되지 않은 사랑타령을 늘어놓는 신파조 티브이 드라마와 비슷한 감수성으로 그리스도교 신앙을 대하고 있습니다.
한국교회가 이런 유행에 휩쓸린 것은 교회 지도자들의 자업자득입니다. 이제는 더 이상 홍수처럼 이런 데 휩쓸린 신자들을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습니다. 예수가 아니라 자기의 종교적 만족이 최고의 관심이 되어 버린 마당에 다시 그들을 끌어다가 ‘나’를 따르라는 말씀으로 치유하기는 불가능한 것 같습니다. 그들에게 생명의 신비를 들여다보라고 말을 붙일 수도 없습니다.
오늘 공연한 말이 많았는지 모르겠군요. “나를 따르라!”고 말씀하신 그 “나”가 오늘 우리에게서 훼손되고 있는 것 같아서 좀 흥분한 것 같습니다. 그래도 예수님만을 따르는 사람들이, 예수님의 사건에서 일어난 생명의 신비와 구원의 신비만을 따라가려는 소수의 사람들이 남아있는 한 우리는 실망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아니 이런 게 정상인지 모릅니다. 제정신 똑바로 차린 사람 중에서 “나를 따르라!”는 말씀을 진리로 받아들이는 사람은 소수일 수밖에 없겠지요.

주님, 예수만이 우리 삶의 모든 것입니다. 아멘.

[레벨:7]늘오늘

2006.05.21 04:10:35

‘나를 따르라.’
‘그와 함께라면 무조건 좋다.’라는 그런 인물과의 만남,
그런 점에서 예수의 제자들은 행복한 사람들입니다.
지식이나 체험을 근거로 이루어지는 판단이 아니고,
보복이 두려워 따를 수밖에 없는 동원령이 아니고,
그와 함께할 때, 모든 의미가 제자리를 찾아가고,
그 어떤 고통과도 바꿀 수 없는 기쁨이 솟아나는,
그런 인물을 직접 만나 그와 함께 떠나는 신나는 여행.

분명 그런 인물이었을 예수와, 나 사이에는,
세월보다 더 두꺼운 숱한 해석들과 해석자들,
그보다 더 두꺼운, 내가 나를 모른다는 사실이 자리합니다.
선택과 결단의 능력이 내게 있는 것일까요?
선택과 결단을 하는 것이 나일까요?
나를 휘말아 흘러가는 이 모든 신비 앞에서,
나더러 ‘예수를 따르라.’는 당신들은 누구입니까?

나는 그저 지켜볼 뿐입니다.
나를, 세상을, 예수라는 이름을, …

[레벨:0]riveroad

2006.05.24 11:01:03

다비아에 가끔 글 올리시는 정세웅 님께 신학을 가르치셨던(?) 어떤 분이
설교 중에 말씀하시더군요. "나를 따라오라!"와 연결되는 것 같아서 아래에 붙입니다.

(*아래는 제가 이해한 대로 편집요약 했습니다.)

-----------------------------------------------------------------------

"너 정말 예수 믿냐? 너 정말 하느님 믿냐고? "
"네가 어떻게 하느님을 믿어?"
"그 고집불통 이스라엘 백성들도 하느님께서
자기들 말 잘 안 들어주시면 이랬다저랬다 했는데,
하느님한테 좋은 것만 달라고 하는 네가
어떻게 하느님을 믿어?
나는 하느님 믿는다고 말 못해.
믿는 시늉을 한다고 하면 몰라."

"그러나, 나는 하느님 뜻을 따르고 싶어.
나는 하느님 못 믿어도,
하느님은 나를 믿으신다는 거는 말 돼잖아."

"나는 확고부동하게 하느님 못 믿지만,
'하느님은 나를 믿으신다!'
그거는 믿을 수 있으니까 그거는 말이 돼니까,
희망을 가지고 용기를 가지고 한번 살아볼 만하잖아.
나는 못 믿지만 나를 믿어주는 하느님,
그분 뜻에 따라 한번 살아보지 않을래?
그런 인생 괜찮지 않겠어?"

"그래서, 나는 하느님 못 믿어도,
나는 기독교신자야."
"나는 하느님 못 믿지만,
내 인생 하느님 뜻따라 살려고 고집부리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고 싶어."

-----------------------------------------------------------------------
하느님 믿는다고 하는 사람의 그 어떤 유려한 말보다
더 제 가슴을 녹이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50 8월28일- 세관에 앉은 사람 (2) 2006-08-28 2155
149 8월27일- 세관에 앉은 사람 (1) 2006-08-27 2156
148 8월26일- 가르침 [2] 2006-08-26 2156
147 8월25일- 바다 이야기 [4] 2006-08-25 2591
146 8월24일- 놀라움 (6) 2006-08-24 2292
145 8월23일- 놀라움 (5) [1] 2006-08-23 1975
144 8월22일- 놀라움 (4) 2006-08-22 1993
143 8월21일- 놀라움 (3) 2006-08-21 2002
142 8월20일- 놀라움 (2) 2006-08-20 2054
141 8월19일- 놀라움 (1) 2006-08-19 2178
140 8월18일- 예수의 명령 (3) [1] 2006-08-18 1975
139 8월17일- 예수의 명령 (2) 2006-08-17 1974
138 8월16일- 예수의 명령 (1) 2006-08-16 2507
137 8월15일- 권세(2) 2006-08-15 2120
136 8월14일- 권세(1) 2006-08-15 2040
135 8월13일- 땅에서 2006-08-13 2325
134 8월12일 인자 (2) [4] 2006-08-12 2181
133 8월11일- 인자 (1) 2006-08-11 2243
132 8월10일- 사죄와 치유 2006-08-10 2099
131 8월9일- 영적인 인식 (2) [2] 2006-08-09 227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