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8월30일

조회 수 328 추천 수 0 2020.08.31 21:07:45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830, 성령강림 후 13

 

1) 호피소 무- 이번 설교에 가장 많이 나온 전문 용어는 호피소 무입니다. 호피소는 뒤(after)라는 전치사이고 무는 나(me)라는 인칭대명사입니다. 제자들을 부르실 때 나를 따라오라.”라고 하신 말씀이나 이번 경우에처럼 사탄이 내 뒤로 물러가라.”라고 말씀할 때나 똑같이 호피소 무를 사용하셨습니다. 베드로를 책망하신 이 말씀을 본래의 의미에 따라서 정확하게 번역하려면 다음과 같이 해야 합니다. “사탄아, 나를 따라오라.”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처음 제자로 부른 그 사건을 각성시킨 겁니다. 우리 기독교인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놓치지 말아야 할 단 한 가지 원칙이 있다면 바로 호피소 무입니다. 이런 태도를 갖춘다고 해서 전혀 실수하지 않거나 실망하지 않는다는 게 아닙니다. 제자로서의 삶이 조율되는 겁니다. 영적인 초심으로 돌아가는 거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저도 앞으로 남은 세월 동안 호피소 무를 조금 더 진지하게 생각하면서 살아보겠습니다.

 

2) 비대면 예배- 그동안 우리는 격주로 대면 예배에 참석해 왔는데, 830일과 96일에는 비대면으로만 예배를 드립니다.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폭 증가했고, 지방에서도 제법 늘었기 때문입니다. 온라인 방송을 위해서 현장에 나온 분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사회자, 설교자, 반주자, 방송담당자와 그 아내와 6살 딸, 주보 담당자, 교우 1. 이렇게 8명이 모였습니다. 물론 겉으로 보이는 분위기는 썰렁했으나 온라인으로 접속하는 분들이 그 자리에 함께하신다고 생각하니까 크게 힘이 되었습니다. 저는 나중에 예배 방송을 들었습니다만, 라이브로 들어오신 분들의 느낌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나중에 듣는 것과 실시간으로 듣는 게 다를 테니까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어도 온라인 예배는 계속될 겁니다. 현장예배를 거리끼는 분들이 늘어날 테니까 말입니다. 유튜브 용 카메라를 설치한 뒤로는 방송 화면이나 소리의 질이 크게 좋아졌습니다. 매 주일 방송을 보내는 이*희 집사의 수고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고맙습니다.

 

3) 창조절- 오늘로 성령강림절 절기가 끝나고 9월 첫 주일부터는 창조절이 시작되어 1122일까지 계속됩니다. 큰 틀에서 볼 때 교회력은 12-(다음해)5월은 성자의 절기, 6-8월은 성령의 절기, 9-11월은 성부의 절기입니다. 교회력이 삼위일체의 구도에서 자리를 잡은 겁니다. 하나님 아버지의 창조를 말할 때 핵심은 선한 창조입니다. 하나님은 창조주이시고, 그의 창조는 선하다는 겁니다. 이런 말이 설교처럼 들리겠으나 훨씬 본질적인 신앙입니다. 창조라는 말은 자연과 세상이 원래 그렇게 존재했다는 관점과 대립합니다. 빅뱅 이론이 물리학의 정설로 잡히면서 기독교의 창조론이 힘을 받게 되었습니다. 선하다는 말은 세상과 자연이 우리의 인식을 훨씬 뛰어넘는 차원에서 생명 지향적이라는 뜻입니다. 현재 악의 실재도 궁극적인 게 아닙니다. 세상 마지막 때 심판받아서 무저갱에 떨어질 것입니다. 지금은 떨어지기 직전이라서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듯이 보입니다. 하나님의 창조가 궁극적으로 선하다는 사실을 더 깊이 생각하는 올해 창조절이 되기를 바랍니다.

 

4) 교회의 미래- 요즘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교회가 구설에 자주 오르내립니다. 극우 정치세력과 개신교회가 일란성 쌍둥이처럼 비칩니다. 이번만이 아니라 그 이전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어느 집단이나 마찬가지인 것처럼 개신교회에도 온건하거나 합리적인 사람들이 아니라 강성으로 나아가는 사람들이 개신교회의 대표성을 행사합니다. 그들도 역시 개신교회에 속했다는 사실은 분명하고, 그런 극우 보수적인 신앙이 한국 개신교회의 저변에 깔려 있다는 사실도 분명하니, 한국 사회에서 왕따 신세가 되는 걸 억울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한국 개신교회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상황이 더 힘들어질 겁니다. 중대형 교회는 비축해놓은 힘이 있으니, 부자는 망해도 3년 간다는 말처럼, 어느 정도는 현재의 체제를 유지할지 모르나 작은 교회는 생존을 염려하게 될 겁니다. 전체 기독교인의 숫자가 줄어들면 중대형 교회보다는 작은 교회가 더 큰 타격을 받습니다. 지금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더 크게 받는 것처럼 말입니다. 이런 상태가 조금 더 지속하면 중대형 교회 역시 타격을 받지 않을 수 없겠지요. 이런 어두운 미래는 다른 한편으로 한국 개신교회가 건강해질 유일한 기회일지 모릅니다. 어두운 미래를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예상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해야겠으나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잘못까지 선하게 이끌어주는 분이시니까요.

 

5) 결혼- *은 청년이 오는 95일에 결혼합니다. 시간과 장소는 주보에 나옵니다. 일전에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결혼식을 올리기에 상황이 좋지 않지만 그런 문제로 힘들어하지 않더군요. 전화로 기도해주었습니다. “주님, 당신의 귀한 딸 장*은 청년이 95일에 사랑하는 남자와 결혼합니다. 믿음의 가정에서 자랐고, 모든 일을 하나님의 섭리에 맡기고 살아가는 지혜로운 딸입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서 결혼식을 진행하기에 불편한 일이 많겠으나, 그런 과정을 통해서 결혼하는 두 사람이 더 단단하게 결합하도록 인도해주십시오. 그동안 딸로, 누나로, 한 젊은 여성으로, 어린아이를 가르치던 선생으로 살다가 이제 한 남자의 아내가 되려고 합니다. 결합하는 그 가정에 하나님의 평화와 안식과 기쁨을 허락해주십시오. 딸을 결혼시키는 부모인 장*수 집사와 석*정 집사에게도 같은 은혜를 허락해주십시오. 결혼식이 열리는 그 순간까지 필요한 준비를 잘 진행할 수 있도록 성령께서 인도해주십시오.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6) 헌금: 85주차(830) 1,000,000(온라인 이체)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459 누가복음 읽기 005 [3] 2020-11-07 1683
5458 누가복음 읽기 004 [2] 2020-11-06 589
5457 누가복음 읽기 003 [2] 2020-11-05 358
5456 누가복음 읽기 002 [1] 2020-11-04 1149
5455 누가복음 읽기 001 [5] 2020-11-03 1822
5454 주간일지 11월1일 file 2020-11-02 3128
5453 원당일기(99)- 벽화(2) file 2020-10-31 2956
5452 원당일기(98)- 벽화(1) file 2020-10-30 3867
5451 원당일기(97)- 강독 file [2] 2020-10-29 4576
5450 원당일기(96)- 필통 file [2] 2020-10-28 1614
5449 원당일기(95)- 북안 약국 file 2020-10-27 362
5448 주간일지 10월25일 2020-10-26 1318
5447 원당일기(94)- 마늘과 고추 file 2020-10-23 4364
5446 원당일기(93)- 대추 file 2020-10-22 1196
5445 원당일기(92)- 유튜브 추천 채널 file [4] 2020-10-21 587
5444 원당일기(91)- 우체국 file 2020-10-20 449
5443 주간일지 10월18일 file 2020-10-19 367
5442 원당일기(90)- 원당과 뉴델리 file 2020-10-17 443
5441 원당일기(89)- 길고양이 file 2020-10-16 341
5440 원당일기(88)- 맨발 걷기 file [4] 2020-10-15 372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